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0년대 초반.. 주말에 우연히 MBC 드라마 '상도' 1~2회를 재방송으로 보게 된 나는 "이 드라마 계속 봐야 되겠어~" 하며, 그 시기 월화엔 '상도'를 열심히 시청했었다. 당시 SBS에선 '여인천하'가 방영되고 있었는데, 친구 말에 의하면 "남성 시청자들은 드라마 <상도>를 선호하고, 여성 시청자들은 <인천하>에 열광한다~고 했다.


헌데, 난 '여성 시청자'임에도 '여인들의 궁중 암투극'을 그린 드라마 <여인천하>엔 1g도 관심 없고 '남성 시청자'들이 훨씬 좋아한다는 '상인의 이야기' <상도>에 꽂혀 있었기에 '내 취향이 은근 남성적인 건가?' 생각했더랬다. 2002년 초.. SBSMBC에서 각각 150부작과 50부작인 <여인천하>와 <상도>가 방영되었을 무렵, KBS에선 20부작 드라마 <겨울연가(출연 : 배용준, 최지우, 박용하, 박솔미 등..)>가 시작되었다.



그 때 '재방송'으로 <겨울연가>를 살짝 보긴 했으나 그렇게까지 내 '취향의 드라마'는 아니었기에 계속 챙겨볼 생각 없었다. 그랬었는데.. <겨울연가> 보다가, 당시 '배경 음악'으로 흘러 나온 의 <처음부터 지금까지>란 곡이 너무 좋아서, 어쩌다 '재방송'으로 KBS 월화 드라마 <겨울연가>를 계속 보게 되었다.(본방은 당연히 MBC 월화극 <상도>로 고정~) 


[ '이병훈 PD 사극' 중 Top 3가 <허준> <대장금> <상도>라 생각하는데, 전반적인 '배우진연기력'이나 극의 '완성도' 면에서 제일 뛰어난 드라마가 <상도>였다. 특히 <상도> 후반부 때 나온 '인삼 에피소드'의 그 짜릿함, 잊을 수 없음 ]


드라마 ost도 좋았고, <겨울연가> 예고 영상에서 스치듯 보게 된 신인 배우 '박솔미'의 이미지가 무척 인상적이었기에 이 드라마 (재방으로) 챙겨본 것도 있다.



극 중에서 살짝 악녀스럽게 나왔지만, 청순한 듯 하면서 전형적인 예쁨을 잃지 않는 '박솔미'의 그 때 얼굴이 난 참 맘에 들었다. 당시 TV에서 '처음 보는 얼굴'이었는데, 돌아서고 나서 '또 보고 싶어지는 얼굴'이었달까?


<겨울연가> 해당 드라마 '극 분위기'와 잘 어우러졌던 ost, (Ryu)의 <처음부터 지금까지>도 '자꾸 듣고 싶어지는 노래'였다. 정말 서정적이고 아련한 느낌을 주는 좋은 노래가 아닌가-


류 - 처음부터 지금까지(겨울연가 ost)


"가 웃고 싶을 때마다 , 나~를 울어 버리게 만드니까~ 어느 것 하나도 나의 뜻대로, 넌 할 수 없게 만드는 걸~ 니가 보고싶을 때마다 넌, 이렇게 무너져 버리고 마니까..."  전주 부분에 나오는 '피아노 선율'에 대한 느낌도 무척 강렬하다.


드라마 <겨울연가> 중.후반부 들어서선 살짝 진부한 '출생비밀' 설정과 '신파'적인 내용이 흘러나와 보는 둥 마는 둥~하기도 했었지만, 드라마 ost와 극의 전반적정서는 나름 분위기 있었던 것 같다.


옛날 교복 스따일~


일본 아줌마들, 이런 거 좋아하는구나


당시 배용준이 최지우의 고교 시절 첫사랑인 '준상'과 기억 잃고 새로 태어난 '민형'을 연기했었다.(일본 아줌마들의 '용님'~) '2인'인 것 같지만, 실은 '1인'인 역할~


2002년 방영 당시 국내에서 시청률 높았던 드라마는 SBS <여인천하>였던 것 같고, MBC <상도>와 KBS <겨울연가>의 경우 (높은 시청률까진 아니고) 중박 이상으로 소소하게 시청률 괜찮게 나온 드라마였었다. 주연 배우인 배용준최지우도 '주연급'이었어도 국내에서 그렇게까지 '탑급'은 아니었으나 <겨울연가>가 일본에서 크게 히트치는 바람에 '한류 스타'로 거듭나게 되었으며, 이후 국내 위상살짝 달라지게 되었다.(인생은 역시 '한 방'인 건가? ;;)





개인적으로 '일본 아줌마'들이 드라마 <겨울연가>에 왜 그렇게 열광했는지 잘 이해되지 않는다.(재미 없는 건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그리 쩔게 재미 있지도 않은 드라마였어서...) 눈밭에서 추억 쌓고, 학창 시절 첫사랑 내내 못잊어 하고, 여자수수하게 생기고, 남자는 유하고 온화인상이고.. 일본인들이 뭐 이런 걸 좋아하는 건가?(전반적인 '스토리'는 좀 진부하고, 극 '분위기'로 먹어주는 드라마 같던데...)


이 드라마 엔딩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는 걸로 알고 있다. 제작진이 원한 '극의 정서'가 '비극'이었던 관계로, 결말에 '남자 주인공 민형(배용준)'이 죽는 걸맺으려 했는데 '소문을 들은 시청자들의 반발'이 심해 결국 살리기로 결정~




하지만 그냥 둘이 이어지면 별 '비극적 임팩트'가 없다 여겨졌는지, 살리기는 하되 결말에 남주를 장님으로 만들었...;; 2002년 드라마 <겨울연가>, 서로 애틋해 하던 남녀 주인공 많은 시간을 돌아 '결국 이어지는 내용'인데.. 한 쪽장애인 되어 버려서 '해피 엔딩' 같기도 하고 '새드 엔딩' 같기도 한, 다소 애매모호결말이었다.


어쨌든, 젊은 나이에 '드라마 <겨울연가> 일본에서의 흥행'으로 을 많이 벌게 된 '배용준'은 이후 십 몇 년이 지나도록 몇 작품 안한 채 '사업'만 주로 하고 '연기 활동'이 무척 뜸해졌다. 그러면서, 이제는 나이 들어 버렸고...(여러 면에서 '배용준 팬들' 입장에선, 당시 그의 '대박 성공'이 그리 좋지만않았을 거란 생각 들기도~ 일본 아줌니들의 '욘사마'가 됐으면, 한국에서 '젊은 시절 연기자열심히 일하는 배용' 볼 수 있었을텐데...)



그 시기 일본에선 <겨울연가> 섭남인 '박용하'도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일본 사람들은 전반적으로 '부드럽고, 유하고..' 이런 이미지남자 좋아하는 듯~)


연기자 & 가수인 '박용하'를 떠올리면, 1990년대 후반~2000년대 초반에 한국에서 활동하고 간 그룹 Y2K(와이투케이)일본인 멤버 '유이찌 & 코지'가 떠오르기도 한다. '유이치 & 코지(마츠오 형제)'의 경우 '당대인기 그룹 Y2K빨'로 <일본 팬>보다는 <한국 팬>이 훨씬 많은 일본 연예인이었으며, '박용하'는 드라마 <겨울연가>로 인기 끌어 일본에서 '가수' 데뷔한 이후 (한국에서 보다) <일본 팬>들로부터 유난히 많은 사랑 받은 한국 연예인이었다.


박용하 - 가지마세요(라이브/일본 공연)


예전에, 박용하 사망 후 국내에서 이뤄진 '추모 관련 행사'에서도 그의 <일본 팬>들이 건너 와서 그렇게 울고 갔다는데.. 이런 크로스적인 상황이 참 미묘하다. 


'가수'로서 박용하일본에서의 위상은 꽤 높은 편이었는데, 당시에 그가 일본에서 발매한 노래 들어보니 국내에서 활동들보다 유난히 좋긴 하더라...(희한하게도, 박용하의 '같은 노래'에 대한 '한국어 버전'보다 '일본어 버전'이 느낌좋은 경우가 많아서 신기했음)


전설 '안전지대' 리더가 '박용하'에게 선물한 곡

2000년대 ost 박효신-눈의 꽃(미안하다사랑한다)

2000년대 ost 김정운-So in love(러브스토리인하버드)

2000년대 ost 이현섭-My Love(발리에서생긴일)

2000년대 ost 조성모-너의 곁으로(파리의 연인)

2000년대 ost 서영은-내 안의 그대(첫사랑)

2000년대 ost 김상민-숙명 2(다모)

2000년대 ost 강우진-열정(대망)

2000년대 ost 강성-야인(야인시대)

2000년대 ost 김동욱-미련한 사랑(위기의남자)

2000년대 ost제로-그대 뒤에서(아름다운날들)

2000년대 ost 유열,서영은-사랑의 찬가(불꽃)

2000년대 ost 조수미-불인별곡(허준)

신화 속 '아도니스' 실사판-추억의 록그룹 'Y2K'

Y2K 외국인 멤버-Doggy Bag 시절 유이치, 코지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