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네마 천국 18

관계의 변용, 주제의식 강화-배창호 감독 영화 '꿈(1990년)'

배창호 감독 '꿈(1990년)'은 애욕을 포함한 세속적 욕망이 '순간의 꿈'이며 '고통의 근원'이라는 조신설화(調信設話) 내용 및 '인생무상, 일장춘몽' 주제를 한층 더 짙게 보여주는 리메이크 영화이다. 초반에 '달례(황신혜)가 부르던 신라 향가'가 여러 번 반복적으로 등장하는데, 극이 끝나고 나면 멜로디가 은은하게 귀에 맴돈다. 조신의 다른 버전과는 달리, 1990년 배창호 감독 영화 에선 '꿈 속의 꿈'들이 등장하며(영화 조상?) '달례 정혼자'인 '모례(정보석)'의 비중이 살짝 늘어났다. 영화 원전 : 삼국유사 '조신의 꿈' 원작 : 이광수 소설 '꿈' 각본 : 배창호, 이명세 감독 : 배창호 출연 : 안성기(조신), 황신혜(달례), 정보석(모례) 추격자 모례 : 그녀를 찾으러~ 모례 아손, 타고 ..

시네마 천국 2019.03.28

다른 배우, 바뀐 설정-신상옥 감독의 컬러 영화 '꿈(1967년)'

신상옥 감독의 흑백 영화 '꿈'이 12년 뒤인 1967년에 컬러 영화로 탈바꿈하였다. 신영균, 김혜정 주연의 1967년 영화 '꿈'은 1955년 버전에 비교하여 '출연진'이 달라졌을 뿐 아니라 '구체적인 설정'도 바뀐 대목이 꽤 있다. '조신과 달례 사이의 자녀'가 등장하지 않는 1955년 버전과 달리, 1967년 버전 엔 이들의 자녀가 3명 등장한다.(그런데, 중간에 2명 사망) 연출한 '감독'은 동일하나 1955년 흑백 영화 은 신상옥이 각본을 썼고 1967년 컬러 영화 은 오영진이 각본을 썼는데, 오영진은 당대 최고의 각색가였다고 한다.(영화 전체적으로, 배우들 '대사'가 1967년 쪽이 조금 더 매끄러운 감은 있음) 이 버전에서 남자 주인공 '조신' 역을 맡은 신영균의 내면 연기가 괜찮은 편이다...

시네마 천국 2018.12.30 (2)

소설 최초 재현-신상옥 감독의 흑백 영화 '꿈(1955년)'

신상옥 감독의 '꿈(1955년)'은 이광수의 중편 소설 '꿈(1947년)'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원전은 13세기 삼국유사에 나오는 '조신의 꿈'이다. 1955년 당시에 '흑백 영화'로 제작되었으며, 신상옥 감독은 1967년에 출연 배우를 달리 하여 '컬러 영화' 버전 을 제작하기도 하였다. 이후, 몇 십 년이 흐른 1990년에 배창호 감독이 리메이크 영화 을 선보인 바 있다. 1955년 신상옥 감독 '꿈'(주연 : 황남, 최은희) 1967년 신상옥 감독 '꿈'(주연 : 신영균, 김혜정) 1990년 배창호 감독 '꿈'(주연 : 안성기, 황신혜) 낙산사의 수행자(스님) '조신'은 어느 날 바위의 꽃을 꺾어 달라던 '달례' 아씨를 만난 이후, 내도록 아릿따운 용모의 그녀를 잊지 못한다. 1년 후 사또(태수)..

시네마 천국 2018.12.26

월하의 공동묘지-귀신보다 사람이 더 무섭다

한국 고전 공포 영화 중 '여곡성(1986년)'과 투 탑이라는 '월하의 공동묘지(1967년)'를 보았다. [ 그 외, 한국 고전 공포물 추천작으로 '깊은 밤 갑자기(1981년)', '피막(1980년)' 등도 있음 ] 공포물이라고는 하나, 50여 년 전 특수 효과의 투박함 때문인지 (오리지널 과 마찬가지로) 가 그렇게 무섭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공포스럽다기 보다는 '슬프고 안타까운 스토리' 같던데...(옛날 영화라.. '해설 담당하는 변사 등장' 주의~) 는 '귀신'보다 사악한 마음을 품고 계략 꾸미는 '사람'이 무섭고, 펼쳐진 '상황'이 더 무서운 영화처럼 보였다. 극이 시작되면 '뾰봉~' 하고 갈라진 무덤 관을 뚫고서 '월향 귀신'이 등장한다.(무섭진 않고, 예쁨) '명선=월향(강미애)'과 '춘식(..

시네마 천국 2018.10.13

공포 영화 고전 '여곡성', 의외의 복병 캐릭터

한국 '공포 영화' 중 특히 공포스럽다는 1986년작 오리지널 '여곡성'을 보았다. 서영희 주연의 리메이크 버전 '여곡성'을 만든다는 얘기도 들었는데, 2018년인 올해 개봉하는 모양이다. 은 1967년 영화 와 더불어, 한국 고전 '공포 영화' 중 투 탑으로 일컬어지는 작품이다.(여곡성=여자의 울음 소리) 워낙에 무섭다고 소문 나서 긴장하고 봤으나, 의외로 그렇게까지 무섭진 않았다.(적어도 나한텐~) 중간중간 사람들을 놀래키는 '귀신 분장' 같은 게 에 등장하지만, TV물 이나 '기술'적 발전이 이뤄진 최신 영화들 속 잔인한 장면 or 잔혹한 장면들을 어느 정도 봐온 이들에겐 그렇게까지 공포스럽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든다. 대신, 재미가 있다. 영화 스토리를 전혀 모른 상태에서 봤는데, 계속해서 다음 장..

시네마 천국 2018.08.29 (2)

토탈 리콜(1990)-이 기억 속의 나는 진짜 나인가, 아닌가

리메이크 된 영화 '토탈 리콜' 2012년판을 우연히 봤다가 오래 전에 본 1990년 오리지널판 '토탈 리콜' 생각이 나서 다시 보게 되었는데, 양쪽을 비교해 보니 어째 오리지널 버전이 더 나은 것 같았다. 영화 때깔은 단연 2012년 버전이 우수하다. 20여 년 세월이 흘렀으니, 그 사이 영화의 '기술'적인 부분 발전한 걸 생각하면... 그런데 '기본 줄기가 같은 영화'임에도, 2012년판 은 다 보구 나니 뭔가 하나 빠진 것 같은 허전한 마음이 들었다. (지금 기준으로) 비주얼적인 부분에 촌스런 구석이 좀 있어도, 1990년 오리지널 버전 은 리메이크작에 비해 만족도가 훨씬 더 높은 영화였다. 한국판 포스터, 뭔가 촌스러운 듯... 영화 속 '샤론 스톤' 예쁜데, 이 포스터에선 이상하게 나옴 '리메이..

시네마 천국 2018.07.07

삼포 가는 길-(2)궁극의 안식처를 향한, 우리 모두의 여정..

[ 삼포 가는 길 (1)에 이어.. ] 황석영 단편 '삼포 가는 길'은 원작 '소설'과 '영화', TV '드라마' 버전 다 존재하며, 각각의 특징이 조금씩 다르다. 개인적으로 '구체적인 내용'이 좀 더 마음에 들었던 건 보다 담백하게 표현된 TV 문학관 이었는데, 영화 버전은 그 안에 나오는 '자연 풍광'이 정말 멋지다.(TV 버전에서의 배경은 살짝 '농촌 드라마' 삘이고, 영화 버전 의 겨울 풍경은 그보다 스케일이 크며 특유의 '영상미'가 있음. 시골 마을 '쥐불놀이'도 인상적-) 백화-영달 커플은 전반적으로 영화 쪽이 더 센 캐릭터이다. 영화의 노영달(백일섭)은 사나이 존심 강하고, 약간 꼰대 같은 기질 있으면서 우직하고 속이 깊은 남자 같다. 화려하게 생긴 이 버전의 백화(문숙)는 입담이 정말 좋으..

시네마 천국 2016.12.19

삼포 가는 길-(1)한국 '로드 무비'의 효시

동명의 황석영 단편 소설을 영화화 한 '삼포 가는 길'은 '한국 로드 무비의 효시'로 불리는 이만희 감독의 유작인데, 극 전반에 걸쳐 펼쳐지는 '하얀 설경'이 인상적이어서 요즘 같은 겨울에 보면 딱 좋겠단 생각이 드는 영화다. 영상화된 은 1975년에 제작된 영화 버전만 있는 게 아니라, 1981년에 방영된 TV 문학관 버전 도 존재한다. 같이 영상화 되었어도 '영화'와 안방극장용 'TV 드라마'는 장르적 특성이 갈려서인지 전반적인 느낌이 좀 다르다. 밑에 깔리는 상이한 '배경 음악'도 그 다름에 일조하는 분위기인데, 이런 류의 '같은 작품-다른 느낌'을 만끽하는 것도 꽤 유쾌한 일인 것 같다. 영화 원작 : 황석영 소설 '삼포 가는 길' 감독 : 이만희 각본 : 유동훈 출연 : 김진규(정씨), 백일섭(..

시네마 천국 2016.12.16

바닐라 스카이-(2)'단 맛'의 소중함을 깨우치기 위한 '쓴 맛' 여정

[ 바닐라 스카이 (1)에 이어.. ] 리메이크작 '바닐라 스카이'는 그냥 가볍게 보기엔 꽤 흥미롭고 괜찮은 영화이지만 '원작'의 존재를 생각하면 완성도 면에서 여러 아쉬움을 주기도 하며, 은근슬쩍 원작 '오픈 유어 아이즈'와는 다른 세계관을 보여주고 있단 생각이 들었다. 원작 에 비해 추가된 내용 중 남자 주인공 데이빗(톰 크루즈)이 '회사 내 주식 지분을 비슷하게 보유한 위원들과 대립하는 내용이라든가 아버지의 절친이 회사 찾아주는 내용'은 이야기를 더 풍성하게 해주고, 그가 혼자 '줄리'가 '소피아'가 아니란 주장을 하는 대목에서 친구 브라이언(제이슨 리/Jason Lee)을 오해하는 계기로도 작용하니까 들어가도 무방한 내용이라 생각된다. 하지만 사족처럼 줄줄이 달라붙는 (원작에는 없고) 에만 나오는..

시네마 천국 2016.11.30

바닐라 스카이-(1)그럼에도, 구관이 명관인 걸까?

2001년 헐리우드 영화 '바닐라 스카이(Vanilla Sky)'는 1997년산 스페인 영화 '오픈 유어 아이즈(Open Your Eyes)'를 리메이크한 작품인데, 맨 처음 봤을 땐 '바닐라 스카이'도 나름 잘 만들었다고 생각했었으나 최근에 이 영화들을 다시 보면서 생각이 좀 바뀌었다. 명작 영화들이 흔히 그렇듯, 이 영화의 오리지널 버전인 알레한드로 아메나바르(Alejandro Amenabar) 감독의 는 맨 처음 봤을 때보다 2번 째 봤을 때 장점이 더 많이 느껴졌으며, 보면 볼수록 '정말 잘 만든 영화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주인공들의 로맨스를 강화하여 보다 낭만적인 영화로 탈바꿈한 카메론 크로우(Cameron Bruce Crowe) 감독의 리메이크작 의 경우, 맨 처음 봤을 땐 꽤 ..

시네마 천국 2016.11.27

오픈 유어 아이즈-(2)이제 그만 '꿈'에서 깨어나~

[ '오픈 유어 아이즈-(1)'에 이어.. ] 요즘 사람들은 영화나 드라마 같은 걸 보구서 그 안에 나오는 특정 '커플의 이미지'가 느낌이 좋으면 '케미'라는 용어를 많이들 쓰는데, 개인적으로 알레한드로 아메나바르(Alejandro Amenabar) 감독의 영화 에서 가장 케미 좋게 느껴진 이들은 함께 얘기를 주고 받으며 사건의 전모를 파헤쳐 가는 '주인공 세자르(에두아르도 노리에가) & 정신과 의사 안토니오(체트 레라)' 커플이었다. '부자(父子) 케미' 흘러넘쳤던 (가면 쓴) 세자르-안토니오 [ 스포 有 ] 이상형의 여인 소피아(페넬로페 크루즈)와 행복한 나날을 보내던 중 그녀가 갑자기 누리아(나즈와 님리)로 변해버려 우발적으로 그녀를 질식사시킨 세자르는 그 '살인 사건' 재판 전 정신과 의사인 안토..

시네마 천국 2016.11.17

오픈 유어 아이즈-(1)그녀는 '소피아'인가, '누리아'인가?

몇 달 전, 유난히 방대한 양의 꿈을 꾸고 깨어난 뒤 '그 꿈 속 세상이 현실인지, 아님 깨어난 지금 세상이 현실인지' 헷갈려하면서 한동한 멍~해 있었던 기억이 난다. 호접춘몽(胡蝶春夢)을 말한 장자(莊子)에 빙의된 것처럼 말이다. 1997년 알레한드로 아메나바르(Alejandro Amenabar) 감독이 이 '꿈'에 관한 소재로 란 스페인(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 영화를 세상에 내어놓았는데, 내용에 매력을 느낀 헐리우드 쪽에서 해당 영화를 사서 란 리메이크작을 제작한 바 있다.(감독은 다르며, 헐리웃의 유명 배우 톰 크루즈가 의 제작에도 참여하고 '주인공' 역을 맡았다.) 두 영화를 다 보았는데, 원작인 쪽이 더 잘 만들어진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리메이크작인 는 내용이 10여 분 정도 더..

시네마 천국 2016.11.15

2012년 '레 미제라블', 휴 잭맨 '장 발장'은 이런 모습?

올 연말에 극장에서 볼 만한 '뮤지컬 or 뮤지컬 영화'가 또 한 편 생겼다. '세계 4대 뮤지컬'에 속하는 대작으로, 영화 의 톰 후퍼(Tom Hooper) 감독이 연출하는 뮤지컬 영화 이 바로 그것인데, 이번에 유명 헐리우드 배우나 해외 뮤지컬 배우들이 이 작품에 대거 참여했으며 전반적인 '캐스팅'이 완료되어 촬영에 들어갔다고 한다. 비교적 최근에 국내 '영화관'에서 개봉되었던 '뮤지컬' 작품들 중엔 이나

시네마 천국 2012.04.04 (2)

스마트한 세상, 공포 영화 '링' 사다코의 굴욕

지난 여름.. 특수 효과가 가미된 웹툰 '옥수역 귀신'과 '봉천동 귀신'이 별로 무섭지 않았다고 말한 포스팅을 하긴 했으나, 그렇다고 하여 내가 모든 '공포 영화'에 공포심을 느끼지 못하는 건 아니다. 비록 갖가지 장치들을 동원하여 대놓고 '무섭지롱?' 하는 영화엔 별 감흥 없으나, 극 전반에 걸쳐 은근히 스산한 분위기가 흐르는 엔 나도 모르게 오싹~하는 기분을 느낄 때가 있다. 여담으로 오래 전 브루스 윌리스 주연의 '반전(?)적 결말'의 영화 를 극장에서 본 적이 있는데, 개인적으로 그 영화가 그닥 반전스럽거나 무섭게 느껴지진 않았다. 내가 인정하는 진정한 반전 영화는 이고, 나 를 봤을 땐 그 임팩트가 좀 약해서 별로 반전스런 결말처럼 느껴지지 않았던... 영화 속 '반전 결말' 갑(甲)은 ? 이 ..

시네마 천국 2011.11.18 (6)

휴잭맨 발장? '레 미제라블', 뮤지컬 영화로 탄생

빅토르 위고(Victor Hugo)의 소설이 원작인 뮤지컬 '레 미제라블(Les Miserables)'이 곧 영화로 만들어진다고 한다. 1985년 영국에서 초연된 뮤지컬 은 이전에 프랑스에서 공연되었던 것을 흥행 제작자인 '카메론 매킨토시(Cameron Mackintosh)'가 개작하여 올린 것으로, 과 더불어 '세계 4대 뮤지컬'에 속하는 작품이다. 원작 자체의 힘과 뮤지컬 버전만의 미덕으로 국내에서도 나름의 매니아층을 보유한 대작이라 할 수 있다. 어린 시절, 크리스마스 시즌이나 연말이 되면 한 번씩 TV에서 영화 을 방영해 줬던 기억이 난다. 이번에 제작되는 건 보통의 '영화' 버전이 아니라, 뮤지컬 영화 의 경우처럼 이라는 뮤지컬을 영화로 제작하는 '뮤지컬 영화'이다. 주인공 '장 발장' 역엔, ..

시네마 천국 2011.07.22 (18)

드라마 '혼'을 통해 영화 '밀양'을 떠올리다..

이제는 끝났지만, 얼마 전에 종영된 수목 드라마 을 보면서 전도연, 송강호 주연의 영화 이 떠오를 때가 있었다. 스토리나 각 극의 성격은 판이하게 다르다. 하지만 극 중에서 주인공 가족을 죽인 이들을 향한 그들의 분노와 좌절감, 구원과 파멸의 정서 등 은연중에 비슷하게 느껴지는 대목이 있었다. 잔인한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 뒤엉킨 피해자와 가해자들 드라마 에선 주인공 신류(이서진)가 빙의된 하나(임주은)를 이용하여 한 때 자기 가족을 죽인 불량 청소년들에게 (많은 세월이 지나) 나름의 복수를 하는 내용이 펼쳐졌다. 그가 직접 죽이진 않았지만, 그들의 약점이나 공포를 자극하여 스스로 죽음에 이르도록 만든 것이다. 그 내용이 7회까지 펼쳐졌고, 그 이후로 그 쪽 세계에 발을 들이게 된 신류는 점점 살인마로 변..

시네마 천국 2009.09.22

장국영과 주제곡이 인상적이었던 영화 '풍월'

오늘은 1년마다 한 번씩 찾아오는 만우절이다. 그래서인지, 가는 사이트마다 장난기 가득한 만우절 이벤트가 이어졌다. 학교 다닐 땐 '만우절' 때 반 애들끼리 짜고 하는 '선생님 놀려먹는 이벤트'도 참 많았었는데, 너무 심하지 않은 장난은 가볍게 받아들여지는 유쾌한 날이 아닌가 싶다. 그런데, 언젠가부턴 이 '만우절'에 꼭 떠오르는 아련한 이름이 있다. 영화 배우 장국영(張國榮)... 그는 몇 년 전 이 날(만우절)에 정말 거짓말처럼 세상을 떠났는데, 한 때 그가 출연했던 영화를 보고 그의 연기에 감탄했던 기억에 마음이 꽤 아팠더랬다. 이번에 장국영 사망 6주년을 맞아 3월 27일부터 4월 23일까지 '장국영 메모리얼 필름 페스티벌' 이 열린다고 한다. 서울의 헐리우드 극장과 드림 시네마에서 , , , 시..

시네마 천국 2009.04.01 (10)

내 인생의 영화-조니 뎁+팀 버튼 감독의 '에드 우드'

영화 이후로 팀 버튼 감독 연출에 조니 뎁(John Depp)이 주연 배우로 출연한 영화는 꽤 많았지만, 그 중 가장 인상적인 영화를 꼽으라면 난 주저 없이 이 영화 를 꼽겠다. 에드 우드(Edward D. Wood)는 1950년대 실존했던 헐리우드 영화계의 감독으로서 한 때 '세계에서 가장 최악의 감독'이라는 불명예스런 타이틀을 달기도 했던, 당대에 별로 인정받지 못한 영화 감독이었지만 끝까지 자기 꿈을 포기하지 않고 영화 만들기에 주력하는 등 영화에 대한 열정 만큼은 남달랐던 인물이다. 또한, 에드 우드 감독은 앙고라 니트와 금발 머리 가발 등 여장하기를 좋아하는 독특한 취향을 가진 인물이기도 했는데.. 그러한 에드 우드의 '영화에 대한 열정'을 담은 팀 버튼 감독의 영화에선 조니 뎁이 주인공 '에드..

시네마 천국 2008.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