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옥 감독의 흑백 영화 '꿈'이 12년 뒤인 1967년에 컬러 영화로 탈바꿈하였다. 신영균, 김혜정 주연의 1967년 영화 '꿈'은 1955년 버전에 비교하여 '출연진'이 달라졌을 뿐 아니라 '구체적인 설정'도 바뀐 대목이 꽤 있다.




 '조신과 달례 사이의 자녀'가 등장하지 않는 1955년 버전과 달리, 1967년 버전 <꿈>엔 이들의 자녀3명 등장한다.(그런데, 중간에 2명 사망) 


연출한 '감독'은 동일하나 1955년 흑백 영화 <꿈>은 신상옥이 각본을 썼고 1967년 컬러 영화 <꿈>은 오영진이 각본을 썼는데, 오영진은 당대 최고의 각색가였다고 한다.(영화 전체적으로, 배우들 '대사'가 1967년 쪽이 조금 더 매끄러운 감은 있음) 이 버전에서 남자 주인공 '조신' 역을 맡은 신영균의 내면 연기가 괜찮은 편이다.


하루, 아니 1시간만이라도 '첫눈에 반한

그녀'와 연분을 맺고 싶은 '조신' 스님~


개인적으로 춘원 이광수의 원작 소설 <꿈>에서 작가가 가장 공들여서 묘사한 '사슴 사냥 장면'을 특히 좋아하는데, 그나마 신상옥 감독의 1967년 영화에 이 비슷한 장면이 나온다.(신상옥 감독의 1955년 영화 <꿈>, 배창호 감독의 1990년 리메이크 영화 <꿈>에는 이 '사슴 사냥'씬이 등장하지 않음)


1967년 영화 <꿈>에 '사냥'씬이 등장하기는 하되, 춘원 소설 버전 <꿈>에서처럼 그렇게 쫄깃하고 흥미진진하게 '구체적'으로 그려진 것은 아니다. 장르적 특성 상 어쩔 수 없는 것일까? 영화 쪽은 '영상물'이라 그런지, <사슴 '사냥 장면'에서의 '조신'의 조바심 내는 심리 상태>를 소설에서처럼 밀도감 있게 느낄 순 없다.


신상옥 감독의 영화 & 배창호 감독의 리메이크 영화도 나름의 묘미가 있지만, 여러 면에서 이 작품에 관한 한 가장 훌륭한 버전은 춘원 이광수의 소설 <꿈>인 것 같다.(그의 변절은 비난하되, 소설 작품은 깔 수 없는 거다~ ;;) 원전인 '삼국유사' 내 <조신설화>엔 등장하지 않는 '평목', '모례', '큰스님' 등도 '소설'을 통해 춘원이 만들어낸 등장 인물들이다.



여주인공 '달례'의 정혼자였던 '모례'가 소설 중후반부 쯤에 등장하여 '사슴 사냥'을 벌이는데, 이 사냥을 계기로 '(평목을 죽인) 조신'가 만천하에 드러난다.(부상 입은 '사슴' 한 마리가, 하필 '평목의 시체를 숨겨둔 동굴'로 뛰어 들어가는 바람에~) 


극으로 치면 '모례'는 조연 or 서브 남주인 셈이다. 원작 소설 속에서 이후에 펼쳐지는 '모례'의 캐릭터도 꽤 매력적이다. 투박하게 생긴 추남 조신과 달리, 모례는 꽤 미남자이기도 하고...(헌데, 영화에서의 '조신'은 그렇게까지 막 추남은 아닌 듯~)


영화 <(1967년)>


원전 : 삼국유사 '조신의 꿈' 

원작 : 이광수 소설 '꿈'

각본 : 오영진

감독 : 신상옥 

출연 : 신영균(조신), 김혜정(달례)


<조신몽(趙信夢) 설화>를 바탕으로 한 춘원의 소설 <>이 20세기에 3차례 영화로 제작된 바 있지만, 21세기 버전으로 향후에 다시 '리메이크 영화'나 '드라마'를 만들면 좋을 것 같단 생각이 든다. (그 사이 '영화적 기술'이 많이 발전했으니) 그 때는 모례가 벌이는 '사슴 사냥'씬을 한층 더 비중 있게 다루면서 말이다..


원작 소설에서 '조신'이 '평목'을 살해한 것은 그가 '(조신 가족의 은신처를 모례에게 함구하는 조건으로) 조신의 어린 '을 탐냈기 때문이다. 장르가 바뀌면서 1967년 영화 <꿈>에선 영상물스런 묘사로 '평목이 조신의 딸을 겁탈하려는 장면'으로 표현했고, 그 위기의 상황에서 '조신'이 나타나 '평목'을 목 졸라 죽이는 걸로 나온다.


- '평목'에 대한 '조신'의 살해 행위 -


1955 신상옥 감독 <꿈> : 갑자기 찾아온 '평목'이 자신들의 은신처를 '모례'에게 일러바칠 것 같아 두려웠던 '조신'이 손님방에 쉬러 들어가려던 '평목'의 등 뒤에다가 낫을 꽂아 살해함


1967 신상옥 감독 <꿈> : '평목'이 '조신과 달례 사이의 어린 딸'을 겁탈하려던 순간, 그 광경을 목격한 아버지 '조신'이 달려와 '평목'을 목 졸라 살해함


1990 배창호 감독 <꿈> : '평목'이 '달례'를 겁탈하려 했을 때 '조신'이 등장하고, 이후 '평목'이 변명을 늘어놓았지만 결국 '조신'이 흉기로 그를 살해함


동일한 감독(신상옥)의 1967년 컬러 영화 <꿈>의 경우 1955년 흑백 버전 '앞부분'처럼 대사 하나하나까지 세세하게 원작 소설을 따르진 않지만, 영화화 된 3편 중 이 버전의 전반적인 골격이 가장 '원작 소설'과 흡사하다.


아찔한 석벽 장면(이 지점보다 더 높이 ''이 있음)


달례 아씨, 조신 시님께 넘 '무리한 부탁'
한 것 같..은데, 해맑은 표정으로 기대 중~


원작의 조신은 달례가 부탁한 ''을 꺾어주기 위해 죽음위험무릅쓰고 석벽에 기어 오른다. 신상옥 감독의 1967영화 <꿈>에선 그걸 제대로 재현하였다.(1955년 최초 버전 영화 <꿈>에서 '길게 손 뻗으면 닿을 수 있는 거리의 바위'에 '꽃'이 있었던 것과는 달리...)


추락하면 최소 '중상' or '사망'각이건만(실제 '이미지'로 보니 너무나 위험해 보임), 조신이 무사히 꽃 꺾어다 주니 달례 아씨가 그의 '용맹성' 및 '죽음도 무릅쓰고 부탁을 들어준 친절함'에 반한 건가? 이것도 나름 스토리 상의 '개연성'이라면 개연성인 걸까-


to be continued..


신상옥 감독-흑백 영화 '(1955년)'

배창호 감독-리메이크 영화 '(1990년)' 1


posted by 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