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상옥 감독의 흑백 영화 '꿈'이 12년 뒤인 1967년에 컬러 영화로 탈바꿈하였다. 신영균, 김혜정 주연의 1967년 영화 '꿈'은 1955년 버전에 비교하여 '출연진'이 달라졌을 뿐 아니라 '구체적인 설정'도 바뀐 대목이 꽤 있다.




 '조신과 달례 사이의 자녀'가 등장하지 않는 1955년 버전과 달리, 1967년 버전 <꿈>엔 이들의 자녀3명 등장한다.(그런데, 중간에 2명 사망) 


연출한 '감독'은 동일하나 1955년 흑백 영화 <꿈>은 신상옥이 각본을 썼고 1967년 컬러 영화 <꿈>은 오영진이 각본을 썼는데, 오영진은 당대 최고의 각색가였다고 한다.(영화 전체적으로, 배우들 '대사'가 1967년 쪽이 조금 더 매끄러운 감은 있음) 이 버전에서 남자 주인공 '조신' 역을 맡은 신영균의 내면 연기가 괜찮은 편이다.


하루, 아니 1시간만이라도 '첫눈에 반한

그녀'와 연분을 맺고 싶은 '조신' 스님~


개인적으로 춘원 이광수의 원작 소설 <꿈>에서 작가가 가장 공들여서 묘사한 '사슴 사냥 장면'을 특히 좋아하는데, 그나마 신상옥 감독의 1967년 영화에 이 비슷한 장면이 나온다.(신상옥 감독의 1955년 영화 <꿈>, 배창호 감독의 1990년 리메이크 영화 <꿈>에는 이 '사슴 사냥'씬이 등장하지 않음)


1967년 영화 <꿈>에 '사냥'씬이 등장하기는 하되, 춘원 소설 버전 <꿈>에서처럼 그렇게 쫄깃하고 흥미진진하게 '구체적'으로 그려진 것은 아니다. 장르적 특성 상 어쩔 수 없는 것일까? 영화 쪽은 '영상물'이라 그런지, <사슴 '사냥 장면'에서의 '조신'의 조바심 내는 심리 상태>를 소설에서처럼 밀도감 있게 느낄 순 없다.


신상옥 감독의 영화 & 배창호 감독의 리메이크 영화도 나름의 묘미가 있지만, 여러 면에서 이 작품에 관한 한 가장 훌륭한 버전은 춘원 이광수의 소설 <꿈>인 것 같다.(그의 변절은 비난하되, 소설 작품은 깔 수 없는 거다~ ;;) 원전인 '삼국유사' 내 <조신설화>엔 등장하지 않는 '평목', '모례', '큰스님' 등도 '소설'을 통해 춘원이 만들어낸 등장 인물들이다.



여주인공 '달례'의 정혼자였던 '모례'가 소설 중후반부 쯤에 등장하여 '사슴 사냥'을 벌이는데, 이 사냥을 계기로 '(평목을 죽인) 조신'가 만천하에 드러난다.(부상 입은 '사슴' 한 마리가, 하필 '평목의 시체를 숨겨둔 동굴'로 뛰어 들어가는 바람에~) 


극으로 치면 '모례'는 조연 or 서브 남주인 셈이다. 원작 소설 속에서 이후에 펼쳐지는 '모례'의 캐릭터도 꽤 매력적이다. 투박하게 생긴 추남 조신과 달리, 모례는 꽤 미남자이기도 하고...(헌데, 영화에서의 '조신'은 그렇게까지 막 추남은 아닌 듯~)


영화 <(1967년)>


원전 : 삼국유사 '조신의 꿈' 

원작 : 이광수 소설 '꿈'

각본 : 오영진

감독 : 신상옥 

출연 : 신영균(조신), 김혜정(달례)


<조신몽(趙信夢) 설화>를 바탕으로 한 춘원의 소설 <>이 20세기에 3차례 영화로 제작된 바 있지만, 21세기 버전으로 향후에 다시 '리메이크 영화'나 '드라마'를 만들면 좋을 것 같단 생각이 든다. (그 사이 '영화적 기술'이 많이 발전했으니) 그 때는 모례가 벌이는 '사슴 사냥'씬을 한층 더 비중 있게 다루면서 말이다..


원작 소설에서 '조신'이 '평목'을 살해한 것은 그가 '(조신 가족의 은신처를 모례에게 함구하는 조건으로) 조신의 어린 '을 탐냈기 때문이다. 장르가 바뀌면서 1967년 영화 <꿈>에선 영상물스런 묘사로 '평목이 조신의 딸을 겁탈하려는 장면'으로 표현했고, 그 위기의 상황에서 '조신'이 나타나 '평목'을 목 졸라 죽이는 걸로 나온다.


- '평목'에 대한 '조신'의 살해 행위 -


1955 신상옥 감독 <꿈> : 갑자기 찾아온 '평목'이 자신들의 은신처를 '모례'에게 일러바칠 것 같아 두려웠던 '조신'이 손님방에 쉬러 들어가려던 '평목'의 등 뒤에다가 낫을 꽂아 살해함


1967 신상옥 감독 <꿈> : '평목'이 '조신과 달례 사이의 어린 딸'을 겁탈하려던 순간, 그 광경을 목격한 아버지 '조신'이 달려와 '평목'을 목 졸라 살해함


1990 배창호 감독 <꿈> : '평목'이 '달례'를 겁탈하려 했을 때 '조신'이 등장하고, 이후 '평목'이 변명을 늘어놓았지만 결국 '조신'이 흉기로 그를 살해함


동일한 감독(신상옥)의 1967년 컬러 영화 <꿈>의 경우 1955년 흑백 버전 '앞부분'처럼 대사 하나하나까지 세세하게 원작 소설을 따르진 않지만, 영화화 된 3편 중 이 버전의 전반적인 골격이 가장 '원작 소설'과 흡사하다.


아찔한 석벽 장면(이 지점보다 더 높이 ''이 있음)


달례 아씨, 조신 시님께 넘 '무리한 부탁'
한 것 같..은데, 해맑은 표정으로 기대 중~


원작의 조신은 달례가 부탁한 ''을 꺾어주기 위해 죽음위험무릅쓰고 석벽에 기어 오른다. 신상옥 감독의 1967영화 <꿈>에선 그걸 제대로 재현하였다.(1955년 최초 버전 영화 <꿈>에서 '길게 손 뻗으면 닿을 수 있는 거리의 바위'에 '꽃'이 있었던 것과는 달리...)


추락하면 최소 '중상' or '사망'각이건만(실제 '이미지'로 보니 너무나 위험해 보임), 조신이 무사히 꽃 꺾어다 주니 달례 아씨가 그의 '용맹성' 및 '죽음도 무릅쓰고 부탁을 들어준 친절함'에 반한 건가? 이것도 나름 스토리 상의 '개연성'이라면 개연성인 걸까-


to be continued..


신상옥 감독-흑백 영화 '(1955년)'

배창호 감독-리메이크 영화 '(1990년)' 1


posted by 사용자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