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방영 당시 '미사 폐인'을 양성하기도 했던 2004KBS 미니 시리즈 <미안하다, 사랑한다(출연 : 소지섭, 임수정 등..)>는 추운 계절용 '가슴 시린 러브 스토리' 및 '지독하게 슬픈 모자(母子)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이다. 잘 만들어진 작품이며, 번안곡 ost인 박효신의 <눈의 꽃>도 '스테디셀러'곡으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미안하다 사랑한다> 주인공 '차무혁' 역의 소지섭 연기는 아주 훌륭하고...(캐릭터혼연일체~)



당시 이 드라마 볼 때마다 '(알고 보면) 무혁(소지섭) 엄마오들희(이혜영) 여사'가 양아들인 윤이(정경호)한테 하도 "아들, 아들~" 거려서 이 대사가 은근 기억에 남는 느낌이다.


개인적으론, 소시 적 안데르센 동화 <인어 공주>를 봤을 때처럼의 답답 마음을 느끼기도 했었다. '저 엄마(이혜영)끝까지 자기 친아들(소지섭)못 알아보고 말이야~(그 사실알고 있는 주변인아무도 안 알려주니까~) 아, 답답해! 겁나 고구마 전개야~'  하면서...

(홍길동 무혁) 어머니어머니라 부르지 못하고~

어미는 주변인들에게 속아, 단지 무지한 상태일 뿐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는 초반부터 남자 주인공 차무혁(소지섭)의 '시한부 설정'을 깔고 들어가는데, 결말부에 가서 '남주를 살리자~'  이런 시청자 의견도 많지 않았을까 싶다. 


허나, 이 드라마 작가(이경희)-감독(이형민) '우린 그런 거 읎슴요~'  하면서, 까지 적인 완성도를 위해 내달리며 '처절 남주비극 운명'을 뚝심 있게 보여준다.(전반적으로, 이경희 작가는 '4대 비극'을 남긴 셰익스피어옹이 부러웠나 봄~)


2010년 '추노' 대길이? 훗, 21C 드라마 인공

'처절 불쌍 캐릭터' 원조는 나야~ (feat. 2004무혁)


'미사' 작감의 초처절주의 '비극 지향

결말'에 화룡점정 찍어 주는 인공..


'입양아 차무혁(소지섭)'은 호주 양부모에게도 버림 받아 들개처럼 거칠고 외롭게 자란 사내인데, 최초로 자신을 버린 친부모에게 '나름 사정이 있을 거'라고, '찢어지게 가난해서 그런 게 아닐까?' 여기며 <쿨한 태도>를 보인다.


이후, 머리에 박힌 총알 때문에 이 얼마 남지 않은 무혁(소지섭)은 한국으로 돌아와 '자신을 낳은 뒤 피치 못할 사정으로 버렸다고 생각했던 친엄마'가 '부자로 잘 먹고 잘 살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 '친엄마(이혜영)와 그녀가 애지중지하는 아들 윤(정경호)'에게 복수를 꿈꿨다가, 호주에서 만난 적 있는 윤의 코디네이터 은채(임수정)한국에서 다시 엮이며 사랑에 빠지게 되는데...


인간 코트 차무혁


2004년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결말부에 가서 남자 주인공 차무혁(소지섭)은 결국 죽게 되지만, 오들희(이혜영) 아들 윤이(정경호)와 오들희 측근인 은채 아빠(이영하)로부터 전해 들은 <새로운 사실>이 무혁(소지섭)응어리 상처를 <치유>하는 역할을 하면서, '비극결말'임에도 시청자들에게 묘한 '카타르시스'를 안겨준다.


but, 호주에서 ''만 안 맞았어도 계속

영위할 수 있었을텐데...(방탄 뇌가 아니라서~)

삼치 아니고, 꽁치 아니고, 갈치(박건태)

'우리집에 요런 삼촌이 살고 있거든요~'


TV 보는 모습도 간지 쩌는 갈치 삼촌~


차무혁(소지섭)은 본인이 오해하고 있었던 '무지(無知) 엄마 오들희(이혜영)'가 실은 <자신버린 게 아니란 사실>을 알게 된다.(주변인들의 거짓말로, 무혁의 친엄마 오드리는 자기 아이죽은 줄 알고 있었던...) 


또한.. 그녀가 애지중지 키운 양자 '윤'은 <오들희 입장에서 '죽은 줄 아는 친아들(무혁 자신)' 대신입양해서 키운 것>이라, <오들희(이혜영)의 양아들 (정경호)에 대한 지극한 사랑>은 <(주변인의 거짓이 없었다면 오들희가 키웠을) 친아들 무혁 자신(소지섭)에 대한 지극한 사랑>이란 걸 알기에, 이 남주는 마지막 순간에 <결핍되었던 엄마사랑채워짐을 느끼며 마감>한다.


'연인 은채(임수정)에 대한 사랑'도 간직한 채... [ 은채의 "사랑해요, 사랑해요~ 사랑해..!" 에 대해, 전화"미안하다.. 사랑한다~(나두 사랑해~)" 하고 화답하고 갔으므로... ]


무혁 잠든 후에~ : 완전히 헤어지기 전

폰에 '아저씨 잘생긴 얼굴' 몰래 저장 중...


죽기 전에 '사랑하는 돌팅이 얼굴' 에,

기억 속에, 마음 속에, 영혼 깊숙이 저장 중...





2004KBS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에서의 은채 아버지(이영하)는 '차무혁(소지섭)과 그의 쌍둥이 누나(전혜진) 인생'을 꼬이게 만든 장본인이다-(시켜서 한 거긴 하지만, 어쨌든 오들희를 속이고 '이 아이들'을 버린...그는 '유부남과의 사이에서 를 낳은 오들희'가 미혼모 될까봐, 오로지 그녀를 위한다는 명분으로 천륜을 끊어 놓았다


그래서 무혁(소지섭)은채(임수정)가 살아서 '이 행복하게 ...' 이 좀 뻘쭘해지는 관계인데, 이 드라마 제작진은 '결말부'에 '둘 다 저 세상 가서 사랑완성하게' 만들어 버린다. 철저하게 '비극 지향적드라마'라 할 수 있다. 의 그런 정서박효신의 <눈의 꽃>은 맞춤형처럼 잘 들어맞는 ost라 할 수 있는데, 다른 사람이 부르면 이런 맛이 잘 안나는 것 같다.(박효신이 관념은 희박한지 몰라도, 노래는 참 잘함)


[ "어느새 길어진, 그림자를 따라서~ 땅거미어둠 속그대와 걷고 있네요~"  "바람이~ 차가워지는 만큼, 겨울은 가까워 오네요~ 조금씩 이 거리 그 위로, 그대보내야 했던 계절이 오네요~"  "지금 올해첫 눈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이 순간..."  ]


박효신 - 눈의 꽃(미안하다 사랑한다 ost)


개인적으로 ' 몰러 다니던 예전 박효신 음색과 창법'이 참 에 들었더랬다. '국내 뮤지컬 창법'은 특히 '개성 말살 창법'이라 <한 개성 하던 가수>들도 '뮤지컬' 쪽으로 넘어가면 <(사람이 달라도) 그 음색그 음색>인 것처럼 비슷비슷해지는 경향이 있던데(뮤지컬 배우들 특유의 부들부들거창거창한 창법), 박효신 역시 그런 쪽이라 약간 아쉬운 느낌이 들었다. 


가뜩이나 '박효신 창법바뀌어서 그런데, 뮤지컬 활동하면서 더더욱 '예전의 그 유니크하고 훌륭했던 목소리개성'이 사라진 느낌이어서... 이젠 '음색'이 너무 평범해져서 듣는 맛이 좀 떨어져 버렸다.(다시 몰아줘..! 두 번 몰아~)


<눈의 꽃> 원래 일본 원곡이지만(우리 식으로 하면 '눈꽃'~) 2004KBS 미니 시리즈 <미안하다사랑한다> ost로 쓰인 '박효신번안곡(리메이크 버전)'은 '일본 원곡'보다 더 뛰어난 느낌을 준다. 배우들 '얼굴 리즈 시절'이 있듯 가수음성도 그러한데, 여러 면에서 '박효신 목소리 리즈 시절'은 <눈의 꽃> 부르던 저 시기인 듯하다..


2000년대 ost 이현섭-My Love(발리에서생긴일)

2000년대 ost 김정운-So in love(러브스토리하버드)

2000년대 ost 류-처음부터 지금까지(겨울연가)

2000년대 ost 윤건-내게 오겠니(슬픈 연가)

2000년대 ost 조성모-너의 곁으로(파리의 연인)

2000년대 ost 서영은-내 안의 그대(첫사랑)

2000년대 ost 김상민-숙명 2(다모)

2000년대 ost 강우진-열정(대망)

2000년대 ost 강성-야인(야인시대)

2000년대 ost 김동욱-미련한 사랑(위기의남자)

2000년대 ost 제로-그대 뒤에서(아름다운날들)

2000년대 ost 유열,서영은-사랑의 찬가(불꽃)

2000년대 ost 조수미-불인별곡(허준)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