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해당 '드라마'보다 더 흥한 것 같은 '주제가'- 황신혜가 '악녀'로 나왔던 <MBC 첫사랑> 아닌, 배용준이 '복수'하던 <KBS 첫사랑>도 아닌, 2003년 <SBS 첫사랑> ost인 서영은의 <내 안의 그대>~


개인적으로, 영화 <번지 점프를 하다>를 쓴 '고은님' 작가 드라마라 해서 2003년 SBS 주말극 <첫사랑(출연 : 신성우, 조안, 김지수, 조현재, 류수영 등..)> 보게 된 것이었다. [ 작가 이름 '고은+' 아님~ '(성)+은님(이름)'임 ]



'어린 제자(조안)'가 '저보다 나이 훨씬 많은 (미대 조각 전공) 대학 교수(신성우)' 사랑하게 된 내용인 것 같았는데, 전반적극 전개'내 취향의 스토리'는 아니어서 초반에 좀 보다가 말았던 기억이~ ;; '고은님 작가, 이 드라마는 좀 아니네유~'  하면서... 그치만 2003년 SBS 드라마 <첫사랑> 주제가였던 서영은의 <내 안의 그대>는 '노래'가 좋아서 그 해 여름에 많이 듣곤 했었다.


노래할 때 '서영은'의 목소리 질감 굉장히 독특하다. 노랫가사도 좋고, 이 노래가 주는 감성이 참 좋다. 후렴부 "어떡하죠~"  이하의 대목도 인상적이고... SBS 드라마 <첫사랑>의 경우, (남자 쪽 아닌) 여주인공(조안) 입장에서의 '첫사랑'을 의미하는 듯하다.


[ "그대가 없던 어제의, 없던 것과 같아요~ 기억조차 없는 걸~요~~!"  "어떡하죠심장 고장났나 봐~ 그대생각하면, 터질 것만 같아요~! 어떡하죠? 나는 그대 뒷모습에도, 자꾸만 눈물이 나요~~"  "내 안에, 그대 있음이 나를 살아가게 할테니~ 그대가 날 지킬테~~~!"  "어떡하죠? 첫사랑슬프다는데~ 나 지금 누구라도, 사랑하고 올까요~? 어떡하죠~ 사랑만도 너무 아픈데, 이별은 난 모를래요~~"  ]


서영은 - 내 안의 그대(첫사랑 ost)


서영은 음색은 '아동애니메이션' or '청소년 드라마' ost 부르면 굉장히 잘 어울릴 것 같은 느낌인데, <내 안의 그대> 화자인 '처음으로 사랑에 빠져 어쩔 줄 몰라하는 어린 대학생'의 감성이 그런 독특한 목소리으로 잘 표현된 것 같다. [ 자매품 : <혼자가 아닌 나>~ ]


<혼자가 아닌 나>는 2003SBS <첫사랑> 몇 달 전에 나온 MBC 드라마 <눈사람> 주제가인데, '어린 처제'와 '홀아비 된 늙은 형부'가 사랑하게 되는 이 스토리 역시 내 취향아닌지라 해당 드라마를 제대로 본 적없다. 하지만 <눈사람> ost서영은의 <혼자가 아닌 나> 노래는 또 넘나 좋은 거- 어찌하여, 작품 모두 '서영은의 주제가'가 해당 드라마압도하는 것인가?


서영은 - 혼자가 아닌 나(눈사람 ost)


"이제 다시 울지~않겠어~! 더는 슬퍼하지 않아~ 다신 외로움에, 슬픔에, 난 흔들리지 않겠어~"  "이 들 땐 하늘을 봐~! ~혼자아니야~ 가 와도, 모진 바람 불어도, 다시 햇살은 비추니~까! 눈물 나게 아픈 날엔~ 크게 한 번만 소리를 질러 봐! 게 오려던 연약슬픔, 또 달아날 수 있게~~"  ]


살짝 울컥한 느낌 들면서, '하늘' 한 번 쳐다본 '두 주먹 불끈 쥐고 다시 내야 될 것 같단 생각' 들게 만드는 ~(어쩐지 엔돌핀 도는 느낌~) 서영은음색찰떡인 ost <혼자가 아닌 나> 그리고 <내 안의 그대> 모두 '듣기'에도 좋고, 또 '무척 따라 불러보고 싶은 노래'가 아닌가 싶다..


2000년대 ost 유열,서영은-사랑의 찬가(불꽃)

2000년대 ost 김동욱-미련한 사랑(위기의 남자)

2000년대 ost 박효신-눈의 꽃(미안하다사랑한다)

2000년대 ost 조성모-너의 곁으로(파리의 연인)

2000년대 ost 이현섭-My Love(발리에서생긴일)

2000년대 ost 김정운-So in love(러브스토리하버드)

2000년대 ost 류-처음부터 지금까지(겨울연가)

2000년대 ost 김상민-숙명 2(다모)

2000년대 ost 강우진-열정(대망)

2000년대 ost 강성-야인(야인시대)

2000년대 ost 제로-그대 뒤에서(아름다운날들)

2000년대 ost 조수미-불인별곡(허준)


posted by 사용자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