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러 후배 가수들도 리메이크해서 불렀던 나미의 '슬픈 인연'은 일본에서 이미 발매되었으나 거기선 흥행하지 못했던 곡으로, (이러저러한 사정 끝에) '일본 작곡자나미에게 곡을 주게 된 것'이라 한다. [ 1984년엔 나미가 다른 일본 가수와 함께 '일본어' 버전으로 일본에서 발표, 1985년엔 '한국어' 버전으로 한국에서 발표 ] 당시 분위기는 일본 노래를 발매할 수 없는 상황이라(일본 문화 개방 전), 나미 노래를 주로 프로듀싱한 한국 편곡자의 이름으로 발매되었던 곡이라고... 한국에선 나미가 부른 <슬픈 인연>이 크게 히트쳤다.


마이 초이스 <80년대 '여가수' 명곡> 중 1985년 여자 가수 노래나미의 <슬픈 인연>이다. <슬픈 인연>은 '오리지널 편곡'이 무척 훌륭하다 생각해서, 뒤에 나온 후배 가수들 리메이크커버곡엔 별로 삘이 안오는 느낌이다. 원곡 '반주' 부분이 '이보다 더 훌륭할 순 없는 모드'인지라~ 특히 오리지널 나미 <슬픈 인연>의 '간주' 부분에 나오는 '피아노 반주 멜로디'가 압권인지라, 이거 없는 <슬픈 인연>은 어쩐지 허전한 느낌 들기도...



오리지널 <슬픈 인연> 중간에 나오는 '간주 파트-피아노 멜로디', 겁나 기다려지는 '킬.포'인 거다- 노래 아래 잔잔하게 깔리는 '유려한 분위기현악기 반주'도 너무나 훌륭하고...(각 '음 사이 간격'이나 대체적인 '빠르기'도 <슬픈 인연> 오리지널 버전이 제일 적당~)


[ "~르는 그 세월에~ 나는 또 얼마나, 많은 눈물을 흘리~려나~~" 부른  뒤 '(간주 부분-피아노) 땅땅땅 땅! 땅땅땅따 당-- 따다다~, -다 다~(뙁 뙁 뙁)' 하고 나서 2절 가사 "~콤 했었지, 수많았던 추억 속에서~" 로 넘어가는 대목이 이 노래의 핵 킬링 포인트 ]


[ 나미의 <슬픈 인연> 곡 전반적으로 밑에 깔리는 '피아노 (반주) 선율'이랑 "흠뻑 젖은, 두 마음~~ 우리 어떻게 잊~을까~"  하면서 (이후) '현악기' 선율 우아하게 쌓여 올라가는 대목도 킬.포 ] 


나미 - 슬픈 인연(1985년)

일본 작곡자가 '나미'에게 준 곡


[ "아~ 다시 올거야~ 너는 외로움을, 견딜 수 없어... 아~ 으로, 다시 거야~~"  "그러나, 그 시절에~ 나를 또 만나서~ 사랑할 수 있을까~"  "흐르는세월에~ 나는 또 얼마나, 많은 눈물을 흘리려나~~" (아, 발라드뽕이 차올라...)  ]


1984년 일본에서 나미와 함께 '일본어'로 <(キズナ/키즈나)>를 동시 발매한 하시 유키오 버전의 이 노래는 엔카풍인데, 일본 '남자 가수'도 목소리 자체는 좋고 '이 버전'도 그럭저럭 듣기 좋은 편이다.(지금은 <키즈나> 오리지널 가수인 '하시 유키오' 버전을 더이상 들을 수 없고, 그 뒤에 나온 '츠카다 미키오' 버전만이 존재함. 츠카다 미키오 버전의 <키즈나>는 나미의 한국어 버전 <슬픈 인연>이랑 '편곡'이 다름)


일본 '작곡가'가 한국 가수 '나미의 목소리'를 좋아해서 이 곡을 줬다는 얘기도 있는데, 진위 여부는 알 수 없으나 해당 작곡가의 <>과 <나미의 음색>이 여러 면에서 가장 찰떡 궁합이긴 하다. 나미의 음색은 '허스키' 중에서도 약간 '샤이한 허스키함', 왠지 '수줍음' 타는 것 같은 '(-)기운을 가진 허스키함'에 가깝다. 


대체로 '음(-)'의 기운을 가진 일본(중국인들은 좀 시끌벅적하고, 일본인들은 약간 삼가는 듯한 조용하고 수줍어 하는 분위기 있음), 그 일본 작곡가가 만든 <슬픈 인연> 멜로디엔 저 쪽 동네 특유의 '아련미' 가미된 서정성이 있는데, 나미의 '샤이한 허스키(수줍음을 머금은 허스키 보이스)'로 부른 이 <슬픈 인연>엔 남다른 소울이 느껴진다는 거-


나미 '인디안 인형처럼' 토끼춤 움짤

(서태지와 아이들 '난 알아요'춤 원조냐능~)


가수 나미는 <슬픈 인연> 외에도 <빙글빙글> <영원한 친구> <인디안(인디언) 인형처럼> <보이네>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겼다.


자세히 들어보면, 나미의 80년대 히트곡 <빙글빙글> 같은 노래도 정말 매력있는 노래 같다. [ "(나미의 '샤이한 허스키'이 가미된) 그저~ 바라만 보~ 있지~"  이 대목 키 포인트. '댄스곡'이지만 "어떻게 하나, 우리 만남빙글빙글 돌고~ 여울져 가는, 저 세월 속에, 좋아하는 우리 사이 멀어질까 두려워~"  후렴부 멜로디매우 훌륭함 ]


1985강변 가요제 대상곡-마음과 마음 '그대 먼곳에'

1985강변 가요제 장려상-박미경 '민들레 홀씨 되어'

1980년 여가수 명곡-이정희 '그대여'

1981년 여가수 명곡-남궁옥분 '사랑 사랑 누가 말했나'

1982년 여가수 명곡-김수희 '멍에'

1983년 여가수 명곡-정수라 '바람이었나'(1등곡)

1984년 여가수 명곡-최진희 '물보라'

1986년 여가수 명곡-이선희 '알고 싶어요'

1987년 여가수 명곡-함현숙 '내일로 가는 우리들'

1988년 여가수 명곡-장혜리 '내게 남은 사랑을 드릴게요'

1989년 여가수 명곡-이지연 '바람아 멈추어다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