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 뮤직 & 피플 2018.10.27 07:37

최신 가요(K-Pop) 중에선 '썩 맘에 드는 곡'이 몇 안되는 관계로, 요즘 '몇 년 전 노래' 듣곤 한다. 2010년대 아이돌, 것두 남아이돌 가수 노래 중에선 '인피니트(INFINITE)' 곡들에 '내 취향에 가까운 곡'이 가장 많이 포진되어 있다.


* 마이 페이보릿 '인피니트' 노래 3대장 *


1. BTD(Before The Dawn)

2. 내꺼하자(Remix ver.)

3. Paradise(파라다이스)


그룹 '인피니트(INFINITE)'의 <Paradise(파라다이스)>는 <BTD(비티디)>, <내꺼하자>와 마찬가지로 2011년에 발매된 곡인데, 비슷한 시기에 '갓띵곡(명곡)' 줄줄이 쏟아져 나왔던 이 때가 진정한 리즈 시절 같다.(아, '스윗튠'이여~) 


성열-성규-호야-우현-엘-성종-동우


인피니트 7인(김성규/장동우/남우현/호야/이성열/엘/이성종) 시절에 나온 노래 <Paradise>는 처음부터 끝까지 버릴 대목 하나 없이 꽉 차게 듣기 좋은데다 안무도 매력적이다. [ 인피니트 노래 <BTD(비티디)>, <내꺼하자>, <Paradise(파라다이스)> 외에, <Back(백)>, <Last Romeo(라스트 로미오)> 등도 무척 듣기 좋음 ]


요즘 '춤 잘 추는 아이돌 가수' 많고 '훌륭한 안무'도 많지만, 일단 '노래'가 듣기 좋지 않으면 아무리 춤을 잘 추고 안무가 유려해도 '관심' 자체가 안생기는 경향이 크다. 퍼포먼스 위주의 노래가 여러 곡(?) 씩이나 좋은 '남자 아이돌 가수'도 드물던데, 그 와중에 '인피니트' 댄스곡은 3곡(이상 씩)이나 겁나 내 취향이어 주시는 거-


인피니트 - Paradise(라이브 무대 ver.)
카메라 각도 좋은 편(가끔, 위에서 조망)


인피니트 노래 <Paradise(파라다이스)>는 현란한 분위기의 전주 파트부터 인상적이며, '애절하면서 소프트한 가사' 내용과 상반되는 '과감하면서 경쾌한 리듬'은 시종 탱탱하고 쫀쫀한 느낌을 자아낸다. 듣는 사람과 '밀당하는 듯한 비트감'이라고나 할까- 몽롱한 느낌 들게 휘감아 들어오면서 느슨하게 풀어 줬다가, 확 몰아 붙이는 듯한 느낌.


<Paradise> 노래의 핵심은 성규 파트 같다.(이 그룹 '노래'의 핵심이기도 하고...) "여기 있어. 더, 더~ 부탁할게! 더, 더~ 잘해 줄게! 더, 더~ 아직은 못 보내니까~"  약간 섹시한 음색으로 애절한 파트 부르는데, 그게 미묘한 분위기의 매력을 만들어 내는 것 같다.


인피니트(INFINITE) 멤버들 중 '김성규, 남우현(안내상 친구 '우현' 아니죠~), 이성종'은 각기 다른 계열로 확 차이 나는 '개성 강한 음색'을 지녀 이 노래의 맛을 특히 살려주고 있다.('성종-몽롱 달달/(남)우현-터프한 애절함/성규-쫀쫀 섹시'한 톤으로~)


인피니트 - Paradise(안무 영상)


사복 패션 '안무 영상'은 전체적인 춤을 조망할 수 있어서 '무대 버전'과는 색다른 매력이 있는 듯하다. <Paradise> 노래 가사 보면 <내꺼하자>와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다. 중간에 "오~", "헤이~"  등 추임새 들어가는 건 <BTD>와 비슷한데, 세 곡 다 각각의 '멜로디'와 '분위기'는 확연하게 다르면서 훌륭하다. 요즘엔, 왜 이런 곡들이 안나오는 것일까?


"네가 있어야만, 여기가 패러다이스~ 억지로 너를 가둬 버린 패러다이스~ 오오!"



"깨어선 갈 수 없는 슬픈 패러다이스~ 영원히 함께 할 수 있는 패러다이스~ 오오, 오오-오!" 


몇 년 전 노래이지만, <Paradise> 넘나 듣기 좋은 거- '인피니트(INFINITE) 노래 <Paradise>를 듣는 지금 이 순간이 내겐 패러다이스(Paradise)~'


2010년대 아이돌 명곡, 내뜻대로 Top 10 : 4위-BTD

같은 곡, 다른 느낌 : 인피니트 '내꺼하자' 오케스트라 ver.


posted by 타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