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들은 얘기인데.. '이용'이란 가수가 <잊혀진 계절>로 한창 잘나갈 때 '가왕 조용필'이랑 삐까뜨던 시절이 있었다고 한다. 마치 1990년대에 'H.O.T 팬들'과 '젝스키스 팬들' 으르렁~거렸던 것처럼, 1980년대엔 '조용필 팬들'과 '이용 팬들' 사이에 서로 '우리 오빠가 더 잘났네~' 하면서 (방송국에서) 기싸움 장난 아니었다는 설~(이후, '이용'은 잠깐동안 1인자 자리 위협했다가 모종의 스캔들로 도미하여 '조용필' 올타임 레전드가 이어졌다는...)


'전영록'은 '조용필'이 국내 가요계 씹어 먹던 1인자 시절에 만년 2인자 포지션이었던 같다.(1986년 <KBS 가요 대상> 때 조용필과 '남자 대상경합하여 전영록이기긴 했지만, 어쨌든 1980년대 '전반적'으론 조용필 우세였던...) 그런데, 히친 <노래> 이나 타고난 <음색> 면에서 내 취향은 1인자 엎치락 뒷치락 하던 '조용필'이나 '이용'이 아닌 '전영록' 쪽에 가깝다.


80년대 은냐들의 젊은 옵빠 '전영록'


수많은 H.O.T(에쵸티) 팬들과 젝스키스(젝키) 팬들이 '라이벌 의식' 느끼며 싸우던 1990년대에도, 나 같은 사람은 뒤에서 조용히 '난 Y2K(와이투케이)'가 더 좋은데...' 했을 터. 그 누구에게나, 자기 '취향'이란 게 있으니까요~


<아직도 어두운 밤인가봐> <애심>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 <종이학> <불티> <그대 우나봐> <내 사랑 울보<아직도 못다한 이야기<바람에 실려간 사랑> <그대가 미워요> <저녁놀<만남에서 헤어짐까지> <하얀 밤에> <그대 뺨에 흐르는 눈물> <제 자야 하나봐> 등등 전영록의 과거 히트곡들이 많지만, 그 중 내 취향 of 취향의 노래는 <그대 우나봐>이다.


전영록 - '그대 우나' 귀호강 라이브

(라이브가 더 듣기 좋음. 목소리 다정다감~)


일전에 무슨 영상에서, 전영록 둘째 딸(우람) "아빠 노래 중에서 <그대 우나봐>가 제일 좋아요~"  했던 것 같다. 여자들 취향은 비슷비슷한 면이 있는 걸까?(아님, 그냥 우연히..?)


목소리 굉장히 감미롭고(말할 때 목소리도 듣기 좋음) 노래 풍이랑 잘 어울리는데, 전영록의 독특보이스은 어쩐지 여자들의 '소녀 감성'을 자극하는 면이 있는 것 같다. [ 전영록 '음색'의 다정다감한 부드러움이 돋보이는 노래 : <종이학> <그대 우나봐> <내사랑 울보> <사랑해요 그 한마디<만남에서 헤어짐까지]


여담으로.. 이 집 딸들도 어쩌다 가수 되었다.(보기에 '둘째'가 '가수로서의 나 재능'이 더 많아 보이던데, 그닥 알려지지 않은 그룹이라... 디유닛 <I'm Missin' You> 좋았는데~) 그런데, 아버지랑 성별이 다름에도 둘 다 '노래할 때 목소리'이 살짝 감미롭고 청순한 느낌 있는 게 부계 쪽 영향 받은 듯...(하지만 '연예인'으로서의 커리어는 아버지에 비해 한참 못 미치는 분위기~ 아무래도, 3대 째 쭉 가는 건 좀 힘들테니까...)



전영록은 '가수'와 '영화 배우'로서 뿐 아니라, 다른 가수들에게 준 곡들이 번번히 히트치는 등 '작곡가'로서도 뛰어난 역량을 보여준 바 있다.(노래들이 다 좋음)


[ 전영록 작곡의 노래 : 이지연 <바람아 멈추어다오>, 양수경 <사랑은 창밖에 빗물 같아요>, 김지애 <얄미운 사람>, 이은하 <돌이키지 마> 등등... 김희애 '라디오 DJ/TV 프로그램 MC 시절'에 잠깐 부른 노래 <나를 잊지 말아요>도 전영록이 만든 노래 ]


당대의 만능 엔터테이너 '전영록'은 '영화 배우'로 활약하기도 했었다. 1~3편까지 나온 전영록 원탑 영화 <돌아이> 시리즈, 나름 흥행한 걸로 알고 있다. 전영록은 '<돌아이> 시리즈' 외에도 '다수영화'에 출연하였다-(전영록이 영화 <돌아이>에만 출연한 걸로 알고 있는 이들이 있어서...)




동그란 안경 때문인지, '전영록'에겐 '남자 이선희' 같은 느낌이 있다.(무대에서 함께 노래할 때, 이 커플 좋음. 귀요미 커플 & 원조 안경 선배~


전영록 노래들 중 <그대 우나봐> 외에 <저녁놀> <바람에 실려간 사랑> <돌아이 2> <만남에서 헤어짐까지> <어제(1986년 MBC <서울 국제 가요제>에서, 자작곡으로 참가하여 '작곡상' & '우수 가창상' 수상함)> <사랑해요 그 한마디> <아직도 못다한 이야기> <내 사랑 울보> 등도 개인적인 선호도가 높은 노래들이다.


'전형적으로 잘생긴 얼굴'이 아님에도, 젊은 시절 전영록의 '매력적이고 웃을 인상 좋아 보이는 여운 외모'훈훈함을 자아내어 잘생겨 보이는 효과를 가져오는 것 같다. 노래하는 목소리는 특히 훈훈하고..


전영록 - '내 사랑 울보' Live(1986년 

KBS <가요 대상> 남자 '대상' 수상)


그 시절의 전영록은 무대 위에서 매력이 흘러 넘쳤다. 청순한 느낌, 터프하고 남성적인 느낌, 귀여운 느낌 다 보여 주는 등~ '타고난 목소리'는 특히 여심을 자극하고...(이제 '나이'도 있고, 중간에 '투병기'도 있어서 성대가 예전같진 않지만, 할재 나이 된 지금도 전영록 '노래하는 목소리' 느낌 젊을 때랑 비슷한 면이 많은 것 같음)


이후 수많은 남자 가수들이 쏟아져 나왔지만, 저런 음색을 지닌 가수는 '전영록'이 유일하다. 거친 톤도 있지만, 발라드곡 부를 때 왠지 다정다감하고 부드럽고 감미로운 느낌의 목소리. 개취로, 이 '독보적인 음색' 너무나 좋은 거~


떼창 원조 가수 '전영록'의 '저녁놀'

1989년 여가수 명곡-이지연 '바람아 멈추어다오'

1983년 여가수 명곡-정수라 '바람이었나'

1982년 연말의 주인공-'잊혀진 계절', '비련'

80'남가수 명곡-김학래 '사랑하면 안되나'

80'남가수 명곡-박혜성 '도시의 삐에로'

80'남가수 명곡-이문세 '난 아직 모르잖아요'

80'남가수 명곡-구창모 '희나리'

80'남가수 명곡-조정현 '그 아픔까지 사랑한거야'

80'남가수 명곡-변진섭 '너에게로 또다시'

80'남가수 명곡-조용필 '킬리만자로의 표범'

80'남가수 명곡-김수철 '못다핀 꽃 한송이'

80'남가수 명곡-이승철 '안녕이라고 말하지마'

1990년대 그룹 가수곡 : Y2K-헤어진 후에


posted by 사용자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간만에

    님 덕에
    간만에 80년대 음악에 푹 빠져봅니다.
    전영록 정말 좋아했던 가수였는데
    설명이 정말 잘 되었고 공감이 많이 되네요
    전영록은 여심을 뺏는 그 만의 매력이 있어요
    거칠면서도 감수성 강하고
    외모는 귀여우면서도 남자다운

    뜨지않은 노래 중에도 좋은 노래 참 많은데
    전 참고로
    까만 밤이 새기 전에 사랑하는 님 멀리 떠나고
    바람소리 내려앉아 허전한 맘 달래어보네
    이렇게 시작하는 노래를 좋아하는데
    아마 제목이 추억인가...
    노래방에선 아무리 찾아도 없더라구요 ㅎ
    김학래가 최근 검색어에 떴길래 우연히 눌렀다
    여기까지 흘러왔네요 ㅋ
    암튼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2018.08.21 10:0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아, 그 노래도 좋죠~ "까만 밤이! 새기 전에에~" <추억>도 있고, 국제 가요제 수상곡 <지나간 시절의 연가>나 <창가에 흐르는 세월>, 영화 <돌아이> 주제가(석아?)도 좋더군요.. "사연 많은 인생길은~"

      젊은 시절 모습이 되게 풋풋하고 매력 있었죠.. 팔뚝의 힘줄, 남자다워 보였고~ 얼굴은 귀여우면서도 파릇파릇~ 청순한 느낌 있었구요..(다른 사람들이랑 좀 다르게 생긴 '독특한 느낌' 있던데, 노래 부를 때 '입술'도 왠지 매력적이더라는...)

      그리고.. 옛날 가수들 보면 '의상'이나 스타일링이 지금 기준으로 촌스러운 경우가 많은데, 전영록씨는 '옷'도 세련되게 참 잘 입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지금 봐도 전혀 촌스럽지 않은 느낌)

      2018.08.21 21:16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바위돌메

    전영록에 대해서 정말 잘 표현해주는 평가였네요...!!! 전영록은 사실 여심만 사로잡은게 아니라 남심도 엄청 사로잡았습니다....ㅋㅋ 부드러운 터프함, 들어도 들어도 질리지 않는 감미로운 목소리... (그의 목소리는 아직 모창 불가능) ... 나이들어가는게 정말 안타까운 분중의 최고....~~~~ 영원한 젊음은 없음을 아나... 아직 맘속에 영원한 젊음의 아이콘... 전영록~~~~~~^^

    2018.09.02 16:49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오, 그렇군요~ 남심두..! ^^ 그러고 보니, 다른 가수들 '모창'은 많이 봤는데 '전영록 모창'은 본 적 없는 것 같기도 하네요. 되게 유니크한 톤이었나봐요~

      2018.09.03 09:1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