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 뮤직 & 피플 2018.08.06 20:37

1990년대는 그룹곡 내에도 '띵곡(명곡)'이 너무 많았던 가요 르네상스기여서 '1990년대 그룹 가수곡, 내맘대로 Top 10(탑 텐)'에서의 10곡은 '3인 이상으로 구성된 팀'만 포스팅하였고 (지난 번에 언급한 것처럼) '2인 그룹 팀'은 따로 추리기로 했다.(어차피 '그룹'이긴 마찬가진데, 또 10곡은 너무 많아서 5곡만~)


얼마 전, 자료를 찾다가 우연히 90년대 히트곡들 중 <쎄라-무너지는 나의 곁으로> 이 문구를 발견하고서 '쎄라? 이런 가수가 있었나..?' 싶어 <무너지는 나의 곁으로>를 찾아서 들어 보았더니, (가수는 몰라도) 예전에 들어본 적이 있는 노래였다. 


1위 : 쎄라 - 무너지는 나의 곁으로 / 1995년


예전에도 그랬겠지만, 다시 들어보니 '곡'이 너무나 압도적으로 듣기 좋아서 이 노래를 <1990년대 '2인 그룹'곡, 내맘대로 Top 5(탑 파이브)>의 1위로 올리기로 했다.


'쎄라(인지, 세라인지..)'는 <무너지는 나의 곁으로>가 타이틀곡이었던 1집 때 '2인조(서태호/유진오) 밴드'로 활약했다.(2집 때는 3인조) 예전에도 그런 느낌 가졌었는지 모르겠는데, 최근 이 노래를 들으며 '왜 김원준 느낌이 나지?' 했더랬다.


쎄라 - 무너지는 나의 곁으로(M/V)


이유는 여러 가지. 그룹 '세라(Sera)' 멤버와 김원준이 친분 있는 관계로, 김원준이 <무너지는 나의 곁으로> 작곡 & 편곡을 맡았다. 김원준 히트곡으로 <너 없는 동안> <모두 잠든 후에> <언제나> <짧은 다짐> <쇼> <넌 내꺼> 등이 있는데, 이 중 다수의 곡을 김원준이 작사/작곡하였다. 이 중의 한 곡 '반주 풍'이 세라의 <무너지는 나의 곁으로>와 비슷한 것 같다. 


그리고.. (다른 작곡가들의 노래도 그러한 것처럼) 이 경우에도 '곡을 만든 사람'이 동일하다 보니(김원준), 어딘지 모르게 그 사람의 느낌이 묻어나는 경향이 있다. 아울러 <무너지는 나의 곁으로> 초반부 목소리는 김원준과 현저하게 다른데, 후렴부 부를 때의 창법이랑 목소리가 특정 노래의 김원준 톤과 아주 흡사하다. 그런 이유로, 쎄라의 <무너지는 나의 곁으로> 들으며 '어쩐지 원준스럽다~' 하게 되는 듯...


김원준 히트곡들도 좋은 편이지만, 쎄라(서태호/유진오)의 <무너지는 나의 곁으로>가 김원준 노래들보다 더더 좋게 들리는 것은 기분 탓일까? 다른 가수에게 주는 곡이라, 유난히 공들여서 만들었을지도...(여기서 갑자기 '전영록' 생각남. 본인 곡도 좋지만, 그가 후배 가수들에게 만들어 준 곡들은 특별히 다 좋았으니~)



<무너지는 나의 곁으로> 뮤.비가 '동성애'를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방송 금지'되어 당시 활동에 애로 사항이 좀 있었던 모양이다.(대놓고 연상시키는 것도 아닌데.. 요즘 같으면 별 문제도 안될 일을~) 헌데 '노래' 자체의 인지도는 좀 있는 것 같다. 나처럼 '가수' 이름은 생소해도 '곡'은 들어본 적 있는 사람이 꽤 있는 듯하니 말이다..(실제로 '1990년대 히트 가요 카세트 테이프'에 여러 쟁쟁한 90년대 히트곡들과 '메들리'로 묶여서 나옴)


2인 그룹 '세라(Sera)'의 <무너지는 나의 곁으로>, '따란땃 란딴~'하는 인트로부터 화려하다. 전반적인 리듬감이나 멜로디 라인이 아주 좋고 "잦은 만남과 이별, 더해갈수록~"  할 때 소프트한 목소리톤으로 산들거리며 시작해서 "무너지는 나의 곁으로~"  남성적인 느낌의 강렬한 후렴부로 이어지는 대목이 아주 인상적이다. 


"너 없이는 난 아무 것도 아니란 걸 알아~(워워워~) 제발 이런 날 이해해 줘~" "무너지는 나의 곁으로, 돌아오길 바래~ 지쳐 있는 내게, 힘이 되어줘~!!"


이제까지 '순위곡' 포스팅했던 노래들 중, 레드애플의 <바람아 불어라>와 더불어 가장 '따라 불러보고 싶은 충동 일으키는 노래'이기도 하고...(<무너지는 나의 곁으로>, 나중에 노래방에서 꼭 불러 봐야지~) 너무나 좋은 곡이어서.. '1위'할 만 해~



'1990년대 그룹 가수 곡 탑(Top) 시리즈' 하다 보니, 1996년 곡이 가장 많았다. 지난 번 <3인 이상 그룹 가수> 곡 Top 10에서 3곡, 이번 <2인 그룹 가수> 곡 Top 5에서 3곡 해서 (의도하진 않았으나) 전체 15곡 중 6곡이 1996년에 나온 노래더라는...(1996년 히트 가요의 위용~)


2위 : 클론 - 꿍따리 샤바라 / 1996년


'클론(구준엽/강원래)'의 <꿍따리 샤바라>, 말 안해도 너무나 유명한 노래다. 지난 번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에서도 불렀지, 아마~


클론 - 꿍따리 샤바라


노래 자체가 신나기도 하고, 가사도 좋다. "다 그렇게 사는 거야. 희비가 엇갈리는 세상 속에서~" "우울한 날이 계속 이어질 땐, 신나는 음악에 신나게 춤을 춰봐~"  사람이 언제/어떻게 갈 지는 모르는 거니까 '(그 누구에게나) 내일이 다시 찾아오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고, 어쨌든 '타인들도 모두 나름의 희비를 겪어가며 살고 있다'는 건 누구에게든 위로가 되는 말일 듯하다. '나만 그런 게 아닌 거'라는, 동질감에서 오는 위안과 위로...


기분 꿀꿀해졌을 때, 아무 생각 없이 '클론(Clon)'의 <쿵따리 샤바라> 들어도 신이 날 듯... "꿍따리 샤바라 빠빠빠~"  따라 부르면서... 



여담으로, 성인 남자 '강원래' 얼굴은 그냥 그런데 '강원래 아들'은 그와 '붕어빵'임에도 느낌이 영 다른 게 신기했다.(실제로, 이런 류의 '모녀 사이 & 모자 사이'를 본 적이 있다.) 솔직히 '애기'라고 해서 모든 아이들이 다 귀여운 건 아니다. 그런데, '강원래처럼 생긴 얼굴-애기 버전'은 정말 귀엽더라는... 신기방기해~


posted by 타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