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프랑스에서 '뮤지컬(musical)'은 별로 대중적이지 못한 장르였었다. 그러다가 1970년대 후반에 <스타마니아(Starmania)>가 만들어지면서 잠깐 흥했지만, 이후 마땅한 후속타가 터지지 않고 있다가 1998년 <노트르담 드 파리>가 흥행한 데 이어 <십계>의 탄생으로 확고한 '뮤지컬 시장'이 형성되었다. 그 뒤로 <로미오와 줄리엣>이 빅 히트치면서 '프랑스 3대 뮤지컬'이 탄생했다.

개인적으로, 이번에 '프랑스 3대 뮤지컬 시리즈' 기획 포스팅을 하는 이유 중에 뮤지컬 <십계(Les Dix)>의 명예를 회복시켜 주고픈 마음이 약간 들어가 있다. 이제껏 프랑스 뮤지컬 <십계>는 <노트르담 드 파리>나 <로미오 앤 줄리엣>에 비해 내겐 많이 찬밥인 작품이었다. 굳이 나 뿐만이 아니라, 국내에서 공평하게 2차례 씩의 내한 공연을 가진 바 있는 '프랑스 3대 뮤지컬' 중에 <십계>는 관객 동원이나 한국 팬들의 '호응도' 면에서 전자들에 비해 다소 홀대받는 경향이 있었다. <노트르담 드 파리>나 <로미오와 줄리엣>에 비해 팬수도 적고, 개인 사이트나 커뮤니티 반응도 저조한 편이었던...

한 때 '내한 공연'을 가졌었기에 프랑스 뮤지컬 <레 딕스 십계(Les dix Commandements)>의 공연 실황 DVD는 국내에서도 정식으로 발매된 바 있는데, DVD 버전을 보고 <십계>가 다른 '프랑스 3대 뮤지컬'에 비해 재미없다고 말하는 이들이 많았고 나도 그 중 한 명이었었다. 그런데..! 최근 들어 <십계> 공연 실황을 다시 보면서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 그 면면을 꼼꼼히 따져보니, <십계> 역시 <노트르담 드 파리(Notre Dame de Paris)>나 <로미오와 줄리엣(Romeo et Juliette)>에 비해 극적인 재미나 질적인 면에서 전혀 떨어지지 않는 '작품'이었던 것이다-


몇 년 전 <십계> DVD를 되게 지루해 하며 본 기억이 있는데, 곰곰히 생각해 보니 그 때는 이 뮤지컬 안에 나오는 '음악(노래들)이 너무 생소하게 느껴져서' 그랬던 것 같다. 당시엔 정말, 커튼콜 용으로 따로 작곡된 이 뮤지컬 최대 히트곡 'L'envie d'aimer(사랑하고픈 마음)' 외에는 별로 강렬하게 귀에 꽂히는 곡이 없었다. <노트르담 드 파리> 안에 나오는 본 공연 수록곡 'Le temps des cathedrales(대성당의 시대)'나 '아름답다(Belle)', <로미오와 줄리엣>에서의 '세상의 왕들(Les rois du monde)', '사랑한다는 건(Aimer)', '베로나(Verone)' 등이 처음부터 무척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것에 반해서 말이다.

그러다가, 지난 달엔가.. 프랑스 뮤지컬 관련한 다른 포스트의 댓글란을 통해 타 블로거분과 <레 디스 십계(Les dix)> 커튼콜 노래에 관한 얘기를 나누다가 삘 받아서 며칠 내내 L'envie d'aimer만 들은 적이 있다. 그 후 <십계>의 본 공연 안에 나오는 다른 노래들에도 도전해 보게 되었는데, 의외로 <십계> 수록곡들이 전반적으로 다 너무 좋은 것이었다. L'envie d'aimer(랑비 데메)는 당연히 좋고...

2002년 '프랑스의 노래'로 선정되었던 L'envie d'aimer(사랑하고픈 마음)
by 초연 '모세' 다니엘 레비(Daniel Levi) / 프랑스 뮤지컬 <십계>의 대표곡

프랑스 뮤지컬 <십계> 안에 나오는 노래들이 총 30여 곡 정도 되는데, 내가 최근에 접한 <십계> 음반은 그 중 엑기스 곡들만 모아놓은 '14곡 짜리 하이라이트 음반'이었다. <노트르담 드 파리>나 <로미오 앤 줄리엣> 음악은 이제 너무 많이 들어서, 최근 들어 뭔가 '새로움'을 추구해 보고싶은 차원에서 전에 별로 즐겨 듣지 않았던 (생소한) <십계> 음악을 골랐다. 그런데 파스칼 오비스포(Pascal Obispo)가 작곡한 이 음반 수록곡은 첫 곡부터 마지막 곡까지 버릴 곡이 하나도 없을 정도로 전부 듣기 좋았고, 최근에 듣고 있는 다른 불어권 뮤지컬 노래들과 비교해도 전혀 빠지는 게 없는 훌륭한 곡들이었다.

그 좋은 노래들이 몇 년 전 DVD 공연 실황으로 처음 접했을 땐 왜 전혀 좋게 들리지 않았을까..? 나에겐 이것이 하나의 '미스테리'처럼 느껴진다. ;; 어쨌든.. 최근 들어 프랑스 뮤지컬 <십계> 하이라이트 음반으로 이 작품의 전반적인 수록곡들을 귀에 익힌 후 <십계> DVD에 다시 도전해 봤는데, 몇 년 전에 느꼈던 지루함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으며 어떤 면에선 <노트르담 드 파리>나 <로미오와 줄리엣>에 비해 '강약 조절'이 더 잘되어 있는 빼어난 극이라고 여겨지기도 했다.

그 몇 년 사이 내 취향이 좀 바뀌었거나 경험치가 예전에 비해 늘어나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십계>는 예전에 느꼈던 것과 달리 '프랑스 3대 뮤지컬' 반열에 충분히 들 만한 작품이었다 생각된다..


당시 영화 감독하다가 처음 뮤지컬 작업을 하게 된 엘리 슈라키(Elli Chouraqui)가 연출을 맡고 한 때 '대통령 공로 훈장'도 받은 바 있는 파스칼 오비스포(Pascal Obispo)가 작곡을 맡은 <레 디스 : 십계>는 알베르 코헨(Albert Cohen) & 도브 아티아(Dove Attia) 콤비가 만든 작품이며, 안무가 출신인 카멜 우알리(Kamel Ouali)도 스텦으로 참여했다. 이들 <십계> 스텦들은 그 후 프랑스 뮤지컬 <태양왕(Le Roi Soleil)>이라든가 (최근 들어) <클레오파트라(Cleopatre)> <모차르트 락 오페라(Mozart L'Opera Rock)> 등 손 대는 작품들마다 줄줄이 흥행 대작으로 만든 최강 제작자들이기도 하다.

프랑스 뮤지컬 <십계(Les dix Commandements)>는 구약 성서에 나오는 '출애굽기'에서의 일부 내용을 '모티브'로 가져와 영화 <십계>나 애니메이션 <이집트 왕자>, 소설 <람세스>에서처럼 약간의 '창작적 요소'를 가미한 작품이다. 이 뮤지컬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종교적 요소가 가미된 스토리'를 가져 왔으면서 그걸 전혀 '종교적'으로 풀어내지 않았다는 데에 있다. 

작품은 모든 인간들이 보편적으로 느낄 수 있는 주변 인물들과의 갈등, 내면적 방황이나 고뇌 등에 치중하고 인간 세상에서의 보편적인 미덕인 형제애나 민족애, 자유, (남녀 간의 애정 말고) 사랑 등을 강조한다. 다른 장르를 통해 익히 알려진 내용을 가지고 종교인 or 비종교인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들이 범대중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로 '예술적'으로 녹여냄과 동시에, 전반적인 음악적 요소라든가 무대 미학의 차원에서 많은 미덕을 보이며 스펙터클한 '거작'과 '대작'의 위엄을 보여준 프랑스 뮤지컬 <십계>는 지금이라도 국내 프랑스 뮤지컬 수요층 사이에서 재평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0.12.31 15:4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두, 올해 님을 알게 되어서 정말 기뻤답니다~
      한 때 제가 잠깐 머물렀던 곳에 계셔서 관심 가는
      주제도 많구요...

      내년에도 건필하시구요, 더 큰 행복이 찾아오는
      새해 맞으시길 바랍니다~ ^^

      2010.12.31 17:5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angastorytelling.tistory.com BlogIcon manga0713

    '십계' 영화로만 기억하고 관련 자료도 갖고 있기는 하지만, 프랑스의 3대 뮤지컬로도 존재하고 있는 것은 처음 알았네요. ^^ 감사합니다.

    2010.12.31 15:4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프랑스 뮤지컬 '십계'도 나름 재미있더라구요.. ^^;
      말씀하시니, 예전에 봤던 '십계' 영화도 생각납니다~
      홍해 갈라지는 장면 정말 멋있었는데, 다시 한 번 더
      보고싶어지네요..

      가는 해 잘 마무리 하시구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0.12.31 17:55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ultpd.com BlogIcon 미디어리뷰

    참 고급스러운 포스팅입니다
    타라님 한해동안 고생 많으셨고요
    2011년 행복과 즐거움이 가득한 한해 되시길 기원합니다

    2010.12.31 16:0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감사합니다.. 김피디님두 올해 정말 수고 많으셨어요~
      항상 건강하시구요.. 신묘년 새해에, 언제나 행복하고
      즐거운 일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

      2010.12.31 17:57 신고
  4.  Addr  Edit/Del  Reply 혜진

    전 십계를.. 2007년 코엑스에서 할때.. 4번정도 봤습니다.
    지인께서 수입하신 프랑스 뮤지컬이라.. 무척 관심있게 봤죠..
    포스팅으로 다시 보니 그때의 그 느낌이 옵니다.^^

    항상 좋은 글 감사히 보고 있습니다.^^
    늘 감사드립니다.^^
    2010년 고생 많으셨습니다. 2011년에는 원하시는 모든 일 성취하시길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0.12.31 16:2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 때 생각 많이 나시겠어요~ ^^ (가능성은 좀
      희박해 보이지만) 다른 프랑스 3대 뮤지컬처럼
      <십계>도 라이센스 공연 만들면 좋겠단 생각이
      듭니다...

      혜진님, 올해 님을 알게 되어 정말 반가웠어요~
      내년에도 자주 뵐 수 있길 바랍니다~ 건강하시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0.12.31 18:00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largezero.tistory.com BlogIcon 아엠대빵

    한 해 동안 타라님 글 보며 마음의 소양을 넓힐 수 있어
    감사드립니다.
    새로운 해에도 좋은 이웃으로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2010.12.31 16:2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두 항상 감사 드려요~ 내년에도 대빵님의 꾸준한 모습
      기대할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0.12.31 18:02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yings17.tistory.com BlogIcon 설보라

    십계 뮤지컬 음악 처음 들어보네요!
    좋은 데요~~
    님 덕분에 문화적인것, 소양을 갖추게 됨을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해요!!
    오늘 마지막날 마무리 잘 하시고, 제야의 종소리와 함께
    행복한 새해를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2010.12.31 18:1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뮤지컬 '십계' 음악 좋아요~ ^^;

      벌써 오늘이로군요.. 아쉽지만, 가는 해
      잘 보내고 '더 희망찬 새해' 맞이하도록
      해요~ 설보라님, 새해에 소원하는 일 모두
      이루시길 바랍니다..! ^^

      2010.12.31 18:17 신고
  7.  Addr  Edit/Del  Reply 안연

    타라님과 블로그 인연이 되어
    2010년 행복 하였습니다 감사 드리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0.12.31 18:3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두 감사드려요.. 항상 건강하시구요,
      더 큰 즐거움과 행복 가득한 새해 맞으시길
      바랍니다~ ^^

      2010.12.31 19:07 신고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agworld.tistory.com BlogIcon 인류풍경

    염치없지만 2011년에도 좋은 글로 많은 도움 받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0.12.31 19:3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앞으로도 글로써 자주 뵙길 바랍니다~
      신묘년 새해에, 더 크게 도약하시구요..
      항상 행복한 일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2011.01.01 01:16 신고
  9.  Addr  Edit/Del  Reply Lipp

    저도 예전에 한동안 L'envie d'aimer 만 줄창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
    지금도 이 노래를 들으면 안에서 뭔가 요동치는 느낌이 드는데 ... 참 좋은 곡이에요.

    올해 타라님 블로그를 방문하며 많은걸 배우고 공감하고 즐겁게 보냈어요.
    내년에도 자주 만나길 바래요.
    아,, 한국은 이제 1시간정도 남았군요. 신묘년 ,, 활기차게 맞이 하시길 바랍니다. ^^

    2010.12.31 23:0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정말 그렇죠..? L'envie d'aimer를 듣다 보면
      (감동적이어서) 왠지 울컥하거나, 가슴 속에서
      뭔가 뜨거운 것이 올라오는 기분이 들더라구요~

      특히 'Ce sera nous' 이하 부분이랑 'Pour que l'amour'
      이하 부분 너무 좋아요~ 작곡가 오비스포 아저씨, 정말
      존경하고 싶습니다.. ^^;

      Lipp님, 그곳에서의 생활에 항상 즐거움 가득하셨음
      좋겠구요.. 20011 신묘년 새해에 계획했던 모든 일들
      다 이루시기 바랍니다~ ^^

      2011.01.01 01:21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01.01 05:1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감사합니다~ 저 역시, 카페골목님의
      맛을 찾아가는 멋스런 풍경들, 올해도
      많이 기대하고 있답니다..

      항상 건강하시구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1.01.02 00:25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PMA

    마침 프랑스 3대 뮤지컬에 관해 조사하고 있었는데 이 포스팅이 많은 참고가 되었습니다 ^^
    본문 일부 내용을 인용하되 출처는 꼭 밝힐게요

    문화생활을 참 많이 하시는 것 같아서 부럽기도 하고 저도 앞으로 여러 뮤지컬에 흥미를 가지고 보고 싶습니다 ^_^ 앞으로 자주 들를게요 ㅎㅎ

    2011.03.20 12:2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참고가 되었다니, 반갑게 느껴집니다.. ^^;
      프랑스 뮤지컬은 그 이후에 나온 것들 중에도
      좋은 작품이 많더라구요~

      2011.03.22 06:37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