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뮤지컬 '십계(Les Dix Commandements)'가 돌아온다.(아니, 돌아왔다.) 우리나라...에서가 아니고, 프랑스에서..;; 이 뮤지컬 대표곡이라 할 수 있는 L'envie d'aimer(랑비 데메)는 2년 넘게 내 휴대폰 '부동의 벨소리'이기에, 해당 뮤지컬도 나름 관심 영역에 있는 작품이다.


파스칼 오비스포(Pascal Obispo) 작곡의 L'envie d'aimer(사랑하고픈 마음) 후렴부는 그렇게 마르고 닳도록 들었는데, 이상하게 질리지도 않는다. 보통 땐 아무 생각 없이 듣지만, 한 번씩 관심 있게 들으면 들을 때마다 또 묘한 감동이 스멀스멀 올라오는 마법 같은 곡-


<십계(Les Dix Commandements)>는 <노트르담 드 파리(Notre-Dame de Paris)>, <로미오와 줄리엣(Romeo et Juliette)>과 더불어 '프랑스 3대 뮤지컬'에 속하는 작품인데, 프랑스에서도 정말 오랜만에 뉴 버전 공연을 선보이는 걸로 알고 있다. 비교적 최근 국내에서 <노트르담 드 파리>와 <로미오 앤 줄리엣> 프랑스 팀 내한 공연이 이뤄졌던 걸 봐서, 뮤지컬 <레 딕스-십계> 역시 프랑스 투어 끝난 뒤 또 '내한 공연'하거나 언젠가는 국내 배우들로 구성된 '라이선스 버전' 올라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잘은 모르겠지만...)



등장 인물이 많은 대작 <십계>에서 핵심 인물은 '모세(Moses)'와 '람세스(Ramses)'라 할 수 있다. 2016년 11월에 시작한 프랑스의 뉴 버전 <레 디스 : 십계(10 Commandements)>의 '모세' 역은 조샤이(Joshaï), 믹키 가바(Micky Gabay-아론 역도 같이 커버?), '람세스' 역은 메르완 림(Merwan Rim)과 소피안 타진느(Sofiane Tadjine) 더블 캐스트이다.


모세 부인인 '시포라(십보라)' 역은 예전에 파스칼 오비스포의 뮤지컬 <아담과 이브(Adam et Eve)> 여주인공이었던 시리아(Cylia)와 사피(Safi Rakover더블 캐스트. 람세스 부인인 '네페르타리' 역도 Vanina Pietri, Candice Parise 더블 캐스트인데, 여주인공 중에선 '네페르타리' 역이 어쩐지 더 좋은 역할 같다. 할당된 넘버(노래)도 좋은 편이고...

뉴 버전 <십계>의 안무는 카멜 우알리(Kamel Ouali)가 담당한다. 프랑스 <십계> 오리지널 버전에서 '람세스' 역을 연기했던 아메드 무이시(Ahmed Mouici)는 이번에 '보컬 코치'로 참여한다.(그런데, 아메드 그 사이 많이 늙었...;;)


조샤이(Joshai) - L'envie d'aimer(랑비 데메)
2016~2017년 프랑스 뮤지컬 <십계> 뉴 버전


이 뮤지컬에서 '모세의 생모(요게벳) & 양모(바티아), 람세스 이전 파라오인 세티, 아론, 여호수와' 등은 <십계(Les Dix Commandements)> 2002년 DVD에 나오는 오리지널 멤버 그대로 2016~2017년 뉴 버전 공연에도 투입되는 모양이다. 


프랑스 뮤지컬 <십계(Les Dix)> 뉴 버전 공연을 지난 달인 2016년 11월 17일~11월 20일 파리(Paris)에 있는 l'AccorHotels Arena에서 선보였는데, 특이하게 11월 18일 공연에 이 뮤지컬 원조 람세스인 아메드 무이시(Ahmed Mouici)가 '람세스' 역으로 출연했다.


처음엔 긴가민가했었다. 생긴 거나 목소린 분명 아메드(Ahmed)인데, 뉴 버전 <십계>의 '람세스' 배우는 따로 있으니... 18일 공연 '람세스'가 비슷한 헤어 스타일(민머리)소피안(Sofiane)인가 했었는데, 또 생김새가 미묘하게 다른 것 같고... 그런데, 알아보니 이 날 '람세스'로 공연한 이는 아메드 무이시(Ahmed Mouici)가 맞는 듯했다.


아메드 무이시 & 조샤이 - Mon frere(나의 형제여)
'람세스' 등장씬은 오리지널 DVD 때랑 좀 다른데,
갈라진 홍해 바다 
'아크릴 판때기 연출'은 여전하다..;;
더 세련되고 효과적인 장치는 없는 것일까..?


이번 재공연 <십계>에서 '람세스' 역은 메르완(Merwan)과 소피안(Sofiane)이 맡기로 했고, 아메드 무이시(Ahmed Mouici)는 이번에 '보컬 코치'와 '캐스팅 디렉터'로서 참여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이 날만 특별히 공연한 걸까?(아님, 2017년 투어 때도 쭉..?)


프랑스의 뉴 버전 <십계>에서 메인 '람세스'로 미는 건 메르완 림(Merwan Rim)이다.(뮤지컬 <태양왕>의 '보포르' 공작, <모차르트 락 오페라(아마데우스)>에서의 '여관 주인', '광대' 역으로 국내에서도 많이 알려진...) 10여 년 전, 세르지오 '모세'-아메드 '람세스' 커플이 <십계> 내한 공연 왔을 때 메르완이 '람세스' 언더였나.. 아무튼 아메드 언더 배우로 공연 뛰기도 했는데, 당시의 공연 후기론 아메드(Ahmed)는 역시 '원조 람세스'의 위엄이 있고, 메르완(Merwan)은 아메드에 비해 좀 부족한 람세스였던 것 같다.


그런데, 지난 달에 공연한 영상으로 봐도 '람세스' 역엔 역시 원조 배우인 아메드 무이시(Ahmed Mouici)가 짱인 것 같다. 람세스 넘버를 소화하는 음색이며 분위기며, 아메드가 '람세스' 역에 딱인 것 같은데.. 뉴 버전 '메르완 람세스'는 쓸데없이 잘생겼기만 하고 분위기나 넘버 소화력은 '아메드 람세스'에 비해 좀  딸려 보이는 감이 있다. DVD 시절~최근의 재공연이 있기까지 '30대 람세스'에서 '50대 람세스'로 엄청난 시간 경과가 있었지만, 특유의 노련미가 더해지면서 '아메드가 연기하는 람세스'는 뉴 버전 재공연에서도 역시 빛나 보인다.(그런데, 보다 젊은이들로 '주연 배우진' 새로 꾸려졌으니 이젠 안할지도...)


프랑스 뮤지컬, 2016~2017년 뉴 버전 <십계> 팀


뉴 버전 <레 디스 : 십계(Les Dix Commandements)>에서 '모세' 역을 맡은 조샤이(Joshaï)의 모습을 보면 오리지널 모세인 다니엘 레비(Daniel Levy)와 너무도 흡사해서 자세히 보지 않으면 얼굴 구분하기가 좀 힘들다.(자세히 봐도 헷갈리는 듯..;;) 그런데, 신체 사이즈가 원조 모세인 다니엘 르비(Daniel Levy)보단 좀 작은 편이어서.. 전신을 보면 '아, 보다 훤칠하고 풍채 좋던 오리지널 모세가 아니라 뉴 버전 공연에 투입된 젊은 모세구나..' 하게 된다.(민머리 파라오 '세티' 기준-오리지널 '다니엘 모세'는 신장이 세티와 비슷하고, 뉴 버전 '조샤이 모세'는 세티보다 좀 작다. 나이 든 '모세'의 얼굴 분위기는 둘이 흡사)


이 뮤지컬 원조 '람세스'인 아메드 무이시(Ahmed Mouici)가 그런 것처럼 원조 '모세'인 다니엘 레비(Daniel Lévi) 역시 꼭 '모세' 역 하라고 태어난 것 같은 이미지인데, 재공연 '모세'인 조샤이(Joshai)도 원조 모세인 다니엘과 얼굴 생김새나 음색이 비슷해서 무척 신기하다.(혹시 혈연지간이기라도 한 걸까..?) 어디서 저렇게 '오리지널 버전 모세(다니엘 레비)'와 생김새며 목소리가 흡사한 배우를 데려왔는지 말이다..


개인적으로 프랑스 뮤지컬 <십계>에 나오는 람세스 이전 파라오인 '세티' 역의 배우(Jocelyn Durvel) 등장씬이 너무나 인상적이었는데, 이번에 보니 10 몇 년 세월 동안 더 잘생겨진 듯... '메르완 람세스'는 헤어 스타일이 다르지만, 지난 달 공연(11월 18일 공연)에서의 '아메드 람세스'와 뉴 버전 '람세스' 더블 캐스트인 소피안은 (머리카락이 없는) 민머리 스타일이다. 그래서 2대에 걸친 이집트의 파라오(왕) '세티-람세스' 모두 민머리인 셈인데,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저런 파라오(한 나라의 대표)라면, 적어도 '머리 손질'하느라 국정을 소홀히 하는 일은 없겠다는 생각..


신고

posted by 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