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 8

관계의 변용, 주제의식 강화-배창호 감독 영화 '꿈(1990년)'

배창호 감독 '꿈(1990년)'은 애욕을 포함한 세속적 욕망이 '순간의 꿈'이며 '고통의 근원'이라는 조신설화(調信設話) 내용 및 '인생무상, 일장춘몽' 주제를 한층 더 짙게 보여주는 리메이크 영화이다. 초반에 '달례(황신혜)가 부르던 신라 향가'가 여러 번 반복적으로 등장하는데, 극이 끝나고 나면 멜로디가 은은하게 귀에 맴돈다. 조신의 다른 버전과는 달리, 1990년 배창호 감독 영화 에선 '꿈 속의 꿈'들이 등장하며(영화 조상?) '달례 정혼자'인 '모례(정보석)'의 비중이 살짝 늘어났다. 영화 원전 : 삼국유사 '조신의 꿈' 원작 : 이광수 소설 '꿈' 각본 : 배창호, 이명세 감독 : 배창호 출연 : 안성기(조신), 황신혜(달례), 정보석(모례) 추격자 모례 : 그녀를 찾으러~ 모례 아손, 타고 ..

시네마 천국 2019.03.28

다른 배우, 바뀐 설정-신상옥 감독의 컬러 영화 '꿈(1967년)'

신상옥 감독의 흑백 영화 '꿈'이 12년 뒤인 1967년에 컬러 영화로 탈바꿈하였다. 신영균, 김혜정 주연의 1967년 영화 '꿈'은 1955년 버전에 비교하여 '출연진'이 달라졌을 뿐 아니라 '구체적인 설정'도 바뀐 대목이 꽤 있다. '조신과 달례 사이의 자녀'가 등장하지 않는 1955년 버전과 달리, 1967년 버전 엔 이들의 자녀가 3명 등장한다.(그런데, 중간에 2명 사망) 연출한 '감독'은 동일하나 1955년 흑백 영화 은 신상옥이 각본을 썼고 1967년 컬러 영화 은 오영진이 각본을 썼는데, 오영진은 당대 최고의 각색가였다고 한다.(영화 전체적으로, 배우들 '대사'가 1967년 쪽이 조금 더 매끄러운 감은 있음) 이 버전에서 남자 주인공 '조신' 역을 맡은 신영균의 내면 연기가 괜찮은 편이다...

시네마 천국 2018.12.30 (2)

소설 최초 재현-신상옥 감독의 흑백 영화 '꿈(1955년)'

신상옥 감독의 '꿈(1955년)'은 이광수의 중편 소설 '꿈(1947년)'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원전은 13세기 삼국유사에 나오는 '조신의 꿈'이다. 1955년 당시에 '흑백 영화'로 제작되었으며, 신상옥 감독은 1967년에 출연 배우를 달리 하여 '컬러 영화' 버전 을 제작하기도 하였다. 이후, 몇 십 년이 흐른 1990년에 배창호 감독이 리메이크 영화 을 선보인 바 있다. 1955년 신상옥 감독 '꿈'(주연 : 황남, 최은희) 1967년 신상옥 감독 '꿈'(주연 : 신영균, 김혜정) 1990년 배창호 감독 '꿈'(주연 : 안성기, 황신혜) 낙산사의 수행자(스님) '조신'은 어느 날 바위의 꽃을 꺾어 달라던 '달례' 아씨를 만난 이후, 내도록 아릿따운 용모의 그녀를 잊지 못한다. 1년 후 사또(태수)..

시네마 천국 2018.12.26

월하의 공동묘지-귀신보다 사람이 더 무섭다

한국 고전 공포 영화 중 '여곡성(1986년)'과 투 탑이라는 '월하의 공동묘지(1967년)'를 보았다. [ 그 외, 한국 고전 공포물 추천작으로 '깊은 밤 갑자기(1981년)', '피막(1980년)' 등도 있음 ] 공포물이라고는 하나, 50여 년 전 특수 효과의 투박함 때문인지 (오리지널 과 마찬가지로) 가 그렇게 무섭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공포스럽다기 보다는 '슬프고 안타까운 스토리' 같던데...(옛날 영화라.. '해설 담당하는 변사 등장' 주의~) 는 '귀신'보다 사악한 마음을 품고 계략 꾸미는 '사람'이 무섭고, 펼쳐진 '상황'이 더 무서운 영화처럼 보였다. 극이 시작되면 '뾰봉~' 하고 갈라진 무덤 관을 뚫고서 '월향 귀신'이 등장한다.(무섭진 않고, 예쁨) '명선=월향(강미애)'과 '춘식(..

시네마 천국 2018.10.13

공포 영화 고전 '여곡성', 의외의 복병 캐릭터

한국 '공포 영화' 중 특히 공포스럽다는 1986년작 오리지널 '여곡성'을 보았다. 서영희 주연의 리메이크 버전 '여곡성'을 만든다는 얘기도 들었는데, 2018년인 올해 개봉하는 모양이다. 은 1967년 영화 와 더불어, 한국 고전 '공포 영화' 중 투 탑으로 일컬어지는 작품이다.(여곡성=여자의 울음 소리) 워낙에 무섭다고 소문 나서 긴장하고 봤으나, 의외로 그렇게까지 무섭진 않았다.(적어도 나한텐~) 중간중간 사람들을 놀래키는 '귀신 분장' 같은 게 에 등장하지만, TV물 이나 '기술'적 발전이 이뤄진 최신 영화들 속 잔인한 장면 or 잔혹한 장면들을 어느 정도 봐온 이들에겐 그렇게까지 공포스럽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든다. 대신, 재미가 있다. 영화 스토리를 전혀 모른 상태에서 봤는데, 계속해서 다음 장..

시네마 천국 2018.08.29 (2)

삼포 가는 길-(2)궁극의 안식처를 향한, 우리 모두의 여정..

[ 삼포 가는 길 (1)에 이어.. ] 황석영 단편 '삼포 가는 길'은 원작 '소설'과 '영화', TV '드라마' 버전 다 존재하며, 각각의 특징이 조금씩 다르다. 개인적으로 '구체적인 내용'이 좀 더 마음에 들었던 건 보다 담백하게 표현된 TV 문학관 이었는데, 영화 버전은 그 안에 나오는 '자연 풍광'이 정말 멋지다.(TV 버전에서의 배경은 살짝 '농촌 드라마' 삘이고, 영화 버전 의 겨울 풍경은 그보다 스케일이 크며 특유의 '영상미'가 있음. 시골 마을 '쥐불놀이'도 인상적-) 백화-영달 커플은 전반적으로 영화 쪽이 더 센 캐릭터이다. 영화의 노영달(백일섭)은 사나이 존심 강하고, 약간 꼰대 같은 기질 있으면서 우직하고 속이 깊은 남자 같다. 화려하게 생긴 이 버전의 백화(문숙)는 입담이 정말 좋으..

시네마 천국 2016.12.19

삼포 가는 길-(1)한국 '로드 무비'의 효시

동명의 황석영 단편 소설을 영화화 한 '삼포 가는 길'은 '한국 로드 무비의 효시'로 불리는 이만희 감독의 유작인데, 극 전반에 걸쳐 펼쳐지는 '하얀 설경'이 인상적이어서 요즘 같은 겨울에 보면 딱 좋겠단 생각이 드는 영화다. 영상화된 은 1975년에 제작된 영화 버전만 있는 게 아니라, 1981년에 방영된 TV 문학관 버전 도 존재한다. 같이 영상화 되었어도 '영화'와 안방극장용 'TV 드라마'는 장르적 특성이 갈려서인지 전반적인 느낌이 좀 다르다. 밑에 깔리는 상이한 '배경 음악'도 그 다름에 일조하는 분위기인데, 이런 류의 '같은 작품-다른 느낌'을 만끽하는 것도 꽤 유쾌한 일인 것 같다. 영화 원작 : 황석영 소설 '삼포 가는 길' 감독 : 이만희 각본 : 유동훈 출연 : 김진규(정씨), 백일섭(..

시네마 천국 2016.12.16

드라마 '혼'을 통해 영화 '밀양'을 떠올리다..

이제는 끝났지만, 얼마 전에 종영된 수목 드라마 을 보면서 전도연, 송강호 주연의 영화 이 떠오를 때가 있었다. 스토리나 각 극의 성격은 판이하게 다르다. 하지만 극 중에서 주인공 가족을 죽인 이들을 향한 그들의 분노와 좌절감, 구원과 파멸의 정서 등 은연중에 비슷하게 느껴지는 대목이 있었다. 잔인한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 뒤엉킨 피해자와 가해자들 드라마 에선 주인공 신류(이서진)가 빙의된 하나(임주은)를 이용하여 한 때 자기 가족을 죽인 불량 청소년들에게 (많은 세월이 지나) 나름의 복수를 하는 내용이 펼쳐졌다. 그가 직접 죽이진 않았지만, 그들의 약점이나 공포를 자극하여 스스로 죽음에 이르도록 만든 것이다. 그 내용이 7회까지 펼쳐졌고, 그 이후로 그 쪽 세계에 발을 들이게 된 신류는 점점 살인마로 변..

시네마 천국 2009.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