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뮤지컬계의 거장 앤드류 로이드 웨버(Andrew Lloyd Webber)가 작곡한 '세계 4대 뮤지컬'의 한 작품 <오페라의 유령>이 최근 들어 영국 '웨스트 엔드 공연 1만 회를 돌파'했다. '뮤지컬 공연 한 작품'을 몇 백, 몇 천 회도 아닌 1만 회나 무대에 올렸다는 건 정말 대단한 일이다.

<오페라의 유령>은 프랑스 작가 가스통 르루(Gaston Leroux)가 1910년에 발표한 소설이 원작이며, 이 원작 소설은 한 때 우리 나라 서점가에서 '베스트셀러'로 인기를 누리기도 했었다.

 


뮤지컬 버전 <오페라의 유령>은 1986년 런던에서 초연되었으며, 그 후 24년 동안 세계 곳곳에서 꾸준히 상연되고 있다. 우리 나라 배우들이 연기한 한국어 버전 <오페라의 유령> 역시, 장기 공연에 이어 올 9월엔 <오페라의 유령 갈라 콘서트>까지 열기도 했었다.

앤드류 로이드 웨버가 작곡한 이 <오페라의 유령> 넘버들 중에서 가장 임팩트가 강하고 유명한 노래는 아무래도 극의 제목과도 같은 'The Phantom of The Opera(오페라의 유령)'이란 곡이 아닐까 싶다.

지금은 나이가 좀 들었지만, 이 극의 1986년 초연 때(24년 전) 여주인공 '크리스틴' 역을 맡아서 유명해진 사라 브라이트만(Sarah Brightman) 버전 <오페라의 유령> 넘버를 듣고 있다 보면 '역시.. 원조가 달리 원조가 아니구나..' 싶은 생각이 들 때가 많다.
 
사라 브라이트만 & 안토니오 반데라스 - The Phantom of The Opera

당시 앤드류 로이드 웨버가 사라 브라이트만을 위해 이 뮤지컬을 만들기도 했는데, '크리스틴' 역을 거쳐 간 여느 여배우들(or 그녀의 곡을 부른 여가수들)에 비해 '사라 브라이트만이 부르는 크리스틴 넘버'는 굉장히 편안하게 휘감기는 느낌이 있으며, 보컬과 곡 자체의 씽크로율이 상당히 좋은 편이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에 나오는 'The Phantom of The Opera(더 팬텀 옵 디 오페라)'는 전 세계 뮤지컬 배우들이 무슨 공연만 했다 하면 단골로 자주 부르는 남녀 듀엣곡인데, 여성 보컬의 경우엔 '성악'을 공부한 사람만이 제대로 소화할 수 있는 노래이기도 하다.


곡 자체가 워낙에 매력적이어서 일반 가수들도 리메이크해서 부르곤 한다. 사라 브라이트만(크리스틴)과 안토니오 반데라스(팬텀=에릭)가 들려주는 '오페라의 유령(The Phantom of The Opera)'도 꽤 좋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진짜 강렬하게 팍 꽂힌 버전은 핀란드의 심포닉 파워 메탈 그룹 나이트위시(Nightwish)가 부른 '오페라의 유령(The Phantom of The Opera)'이다.
 
타르야 투루넨 & 마르코 히에탈라 - The Phantom of The Opera

나이트위쉬(Nightwish)의 2002년 앨범 <Century Child>에 이 메탈 버전 'The Phantom of The Opera'가 리메이크 곡으로 수록되어 있다. 이 그룹의 원조 보컬인 타르야 투루넨(Tarja Turunen)과 베이스 기타 치는 마르코 히에탈라(Marco Hietala)가 함께 불렀는데, 개인적으로 뮤지컬 버전 'The Phantom of The Opera(오페라의 유령)'보다 나이트위시 버전에 더 큰 매력을 느끼고 있다.

지금은 다른 보컬로 교체되었지만, 그룹 나이트위시(Nightwish)의 '원조 보컬'로서 2005년까지 활약했던 타르야 투루넨(Tarja Turunen)의 그것은 사라 브라이트만(Sarah Brightman)에 뒤지지 않고, 마르코 히에탈라(Marco Hietala)의 '팬텀' 파트는 경이적이기까지 하다.(다크 포스 제대로~)

이 곡은 비록 리메이크 곡이지만, 이 그룹의 리더이자 키보드를 맡고 있는 투오마스가 작곡한 나이트위시(Nightwish)의 오리지널 창작곡은 '오페라의 유령'을 능가할 정도로 주옥같은 곡들이 참 많다.

[ 핀란드 그룹 '나이트위시(Nightwish)' 멤버 구성 ]
키보드 : 투오마스 홀로파이넨(Tuomas Holopainen) / 그룹의 리더 & 작곡가
베이스 & 객원 보컬 : 마르코 히에탈라(Marco Hietala)
기타 : 엠푸 부오리넨(Emppu Vuorinen)
드럼 : 주카 네발라이넨(Jukka Nevalainen)
보컬 : 타르야 투루넨(Tarja Turunen)/ 2005년 이후 그룹에서 탈퇴하고, 
        현재는 아네트 올즌(Anette Olzon)이 보컬을 맡고 있음

개인적으로 나이트위시 버전 'The Phantom of The Opera(오페라의 유령)'를 맨 처음 들었을 때 굉장히 큰 '문화적 충격'을 받은 바 있는데, 중후한 오페라의 느낌에 가까운 이 노래가 '편곡과 가창자의 보컬에 따라 이렇게 강렬하고 멋진 분위기로 바뀔 수도 있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오리지널(원조 버전) 못지 않은 리메이크 버전이라고나 할까-

평소 땐 베이스 기타만 치다가, 한 번씩 그룹의 메인 보컬과 같이 '노래'를 담당하기도 하는 연주자 마르코 히에탈라(Marco Hietala)의 이 곡에서의 느낌은 실제로 <오페라의 유령>을 거쳐간 여느 뮤지컬 배우들 못지 않게 탁월하다. 지하에서 살아가는 괴신사 '팬텀(유령)'은 저렇게 다크한 느낌이 마구마구 흘러넘치는 게 캐릭터 & 곡의 매력을 한층 높여준다고 생각하는데, 여기엔 '너무 맥아리 없고 소프트한 목소리의 팬텀'에겐 별다른 삘이 오지 않는 개인적 취향의 영향도 있는 것 같다. 

'원조 못지 않은 리메이크 가수'의 영향으로, 그룹 나이트위시(Nightwish)의 보컬 타르야 투루넨 & 마르코 히에탈라가 부른 'The Phantom of The Opera'는 이제껏 들어본 'The Phantom of The Opera(더 팬텀 옵 디 오페라)' 중에서 가장 치명적으로 '매혹적'이고 '강렬한 느낌'으로 남아있다..


소설을 원작으로 한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은 파리에 있는 한 오페라 극장을 공간적 배경으로 해서 '탁월한 음악적 재능을 가졌지만, 한 쪽 얼굴이 흉측하여 가면으로 가리고 다니는 팬텀(에릭)'이 '젊은 프리 마돈나 크리스틴'을 남몰래 흠모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극이다.

여기에 크리스틴의 약혼자 라울이 얽히면서 묘한 삼각 관계를 형성하는 '장엄하고 기괴하면서 스펙터클한 음악극'인데, 앤드류 로이드 웨버가 작곡한 이 뮤지컬 관련 앨범은 지금까지 '경이로운 음반 판매 성적'을 자랑하고 있기도 하다. 비록 웨버씨가 <오페라의 유령 2탄(속편)>인 <러브 네버 다이즈(Love Never Dies)>를 공개하면서 '막장 논란' & '스토리 논란'이 있긴 했지만, <오페라의 유령 1탄>은 여러 면에서 감상하기 무난한 대중적인 뮤지컬이 아니었나 싶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namaste202.tistory.com BlogIcon 无念自

    집이시골이라 한곡듣기가 너무힘드네요 버퍼링 버퍼링 ;;;;
    그래도 원조곡을 꼭듣고 가야겠습니다 -.-;;;;;;;;;;;;;;;;;;;
    6여분 짜리곡을 버퍼링때문에 10여분이 훨지나 다들었네요;;; 감미롭군요 이전에 듣던곡들과는 분위기가 많이다르네요 ;; 참 반델라스가 그반델라스였다니;; 뮤지컬배우였다는걸 첨알았네요;; 지금 버퍼링의 압박을 버티며 두번째 곡을 듣고 있습니다 ;;;;

    2010.10.27 00:19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두, 몇 해 전 반델라스가 그 반델라스인 줄 알고
      무척 놀란 적이 있었답니다.. ^^;

      버퍼링의 압박은 저도 예전에 느껴본 적이 있는데,
      많은 인내심이 필요하죠.. 앞으론 점점 기술이 좋아져서
      동영상 버퍼링 없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

      2010.10.28 01:55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ooandjoshua.tistory.com BlogIcon 출가녀

    반델라스... 정말 최고였죠..ㅠㅠ
    한국 공연은 예상외로 고전하고 있다고 하더군요..
    러브 네버 다이즈는 아직 보지는 못했는데
    비슷한 분위기일거 같긴 하지만
    은근히 궁금한 작품이기도 하구요~ㅎㅎ
    저도 뮤지컬 이야기를 좀 써야하는데~
    아무래도 제가 몸담고 있는일이라그런지
    이상하게 부담스러워 글이 써지질 않네요...ㅠㅠ ;; 삐질~

    2010.10.27 00:3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반델라스씨, 생긴 것도 바람직한 거죠~ ^^;

      뮤지컬 이야기 써주시면, 당장 달려가서
      열심히 읽어보겠습니다.. 시간이 날 때
      부담 없이 종종 올려주시길 바랄께요~ ^^

      2010.10.28 01:57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jhglovly.blog.me BlogIcon 토깽

    듣고 있는 순간 소름이 돋았습니다.
    '원조가 달리 원조가 아니다.'라는 타라님의 말씀 100% 공감합니다!!
    음색은 물론이거나와 음악으로 모든 감정을 표현하는!
    거기다 표정연기가까지!!! 공연을 직접 볼 수 없는 것이 안타까울 뿐입니다..ㅜ
    그리고 나이트위시 정말 매력적인 밴드네요!! 강하게 끌립니다.
    음산하지만 소프트한 팬덤과는 정말 다른 매력이ㅎㅎ
    나이트위시의 다른 곡들 추천해주실 수 있나요??

    2010.10.27 00:5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원조 언니인 사라 브라이트만, 정말 최고에요~

      나이트위시의 보컬도 노래 참 잘하구요..
      핀란드 그룹 나이트위시(Nightwish) 앨범 중에선
      1998년에 나온 <Oceanborn>이 좋고, 2004년에 나온
      <Once>도 괜찮은 편입니다..

      나이트위시 노래 중 'Sleeping Sun'은 꽤 유명한 노래이고
      곡이 참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무려 10여 분에 달하는 곡
      'Ghost love score' 강력 추천합니다~ 이 곡 후반부가 정말
      압권인데, 들을 때마다 전율 느껴요..(이 그룹의 리더이자,
      모든 곡의 작곡자인 투오마스씨도 천재라 여겨진다는...)

      그 외 'Swanheart', 'Gethsemane', 'Walkin in the Air',
      'Deep Silent Complete', 'Wish I had an angel', 'Eva'
      같은 나이트위시 곡도 무척 좋더라구요.. ^^

      2010.10.28 02:07 신고
  4.  Addr  Edit/Del  Reply Chris

    무대와 음악 모두 흠잡을곳 없었던 "오페라의 유령" 이다보니... Love Never Dies 를 보러갈까 말까 망설이는 중 입니다.

    2010.10.27 01:39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오유 2탄인 'Love Never Dies'도 나름 재미는 있나 보더라구요...
      '우리 나라에선 너무나 진부하기 짝이 없는 아침 & 저녁 드라마 삘의
      막장 요소'가 처음인 그 쪽 동네(영국)에선 나름 먹힌다는 카더라설도
      있더군요.. ^^;

      2010.10.28 02:12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21tos.tistory.com BlogIcon The Darkness

    저도 나이트위시의 노래가 가장 좋더군요.
    여자 보컬의 폭발적인 성량이 너무 멋있었던 곡입니다.

    2010.10.27 08:5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나이트위시가 부른 것도 너무나 좋죠~ 개인적으로
      무척 아끼는 버전이에요... 깊고 신비로운 음색의
      타르야가 부른 마지막 대목도 정말 멋집니다~ ^^

      2010.10.28 02:15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jabjong.tistory.com BlogIcon *아루마루*

    사라브라이트만이 나왔던 공연 음반을
    LP로 소장하고 있답니다. 오디오 음반이
    나가서 더 이상 들을 수는 없지만......
    역시 사라브라이트만의 크리스틴이 제일 싱크로
    율이 높은거 같아요...^^

    나이트위시도 잘 듣고 갑니다...^^

    2010.10.27 10:0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당시, 남편이었던 웨버씨가 사라를 위해
      만들었다던데.. 그래서 그런지 '곡' 하고
      '보컬' 하고의 매칭률 100%인 것 같아요..
      사라 브라이트만의 깊고 풍부한 목소리는
      언제 들어도 감동이구요~ ^^

      2010.10.28 02:17 신고
  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oonlgt2.tistory.com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영화보고 반했던 것인데...
    사라 브라이트만이 한국에 온다는 뉴스를 어디선가 얼핏 본 것 같기도 하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0.10.27 10:1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사라 브라이트만이 벌써 3번 째 내한했는데,
      26일날 공연을 가졌어요..(그런데, 티켓값이
      장난 아니었다는.. ㅠ)

      소박한 독서가님.. 시간 날 때마다 좋은 책,
      아름다운 음악들 많이 접하면서 이번 한 주도
      즐겁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10.28 02:20 신고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사라 브라이트만의 목소리가 이젠 식상하단 사람도 있지만
    전 아직도 들을 때 마다 놀라곤 하는 목소리입니다..
    그리고 나이트 위시 버전 그들의 기괴하리만큼 독특한 음색 때문에 자주 들어요..
    종종 찾게 되는 제일 좋아하는 음악 중 하나 아닌가 싶네요 ^^

    2010.10.27 13:3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워낙에 앨범도 많이 내고, 이젠 너무나 익숙해서
      그런 감이 있긴 한데.. 그래두 사라 브라이트만의
      깊숙한 음색의 노래를 듣고 있다 보면, '역시~'란
      생각이 들더군요...

      나이트위시는 좋은 노래도 정말 많이 발표했고, 멤버들도
      전부 매력적인 것 같아요~ 저같은 경우엔, 이 그룹 덕분에
      새삼 북유럽 문화에 대한 관심이 생겼답니다.. ^^;

      2010.10.28 02:23 신고
  9.  Addr  Edit/Del  Reply 아미

    메탈 쪽에서 리메이크를 했다는건 첨 알았네요 오페라의 유령 너무 보고싶은 뮤지컬이에요 소설이랑 영화는 다 봤는데...오페라의 유령은 음악적인 가치도 높은 작품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주인공인 팬텀 에릭에 애착이 가서 좋아한답니다 에릭은 사고가 아니라 선천적인 기형이에요에릭의 기괴한 내면과 재능...크리스틴을 향한 애증...이런걸 개연성 있게 표현해내지 못한 건 아쉽지만 그 감정은 장렬하게 전해져서 좋았오요

    2010.10.27 14:53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오페라의 유령'은 영화 보다는 뮤지컬이 더 재미있다는
      반응이 많더군요.. 공연을 직접 보는 것도 좋고, DVD나
      음반을 듣는 것만으로도 매력이 많은 작품 같아요..

      (배우에 따라 느낌이 좀 갈리지만) '팬텀'은 잘 연기하면
      정말 입체적이고 매력적인 캐릭터가 아닐까 싶어요.. ^^

      2010.10.28 02:37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와우!~~^^
    듣는내내 온 몸에 전율이...
    전 매탈쪽이 더 맘에 가는군요.^^
    타라님 덕분에 멋진 공연을 눈앞에서 보는 것만 같았어요.
    감사해요.^^*

    2010.10.27 19:5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나이트위시의 메탈 쪽 '오페라의 유령' 정말 좋죠~
      들을 때마다 정신이 번쩍~ 뜨이고, 듣는 사람을
      감동시키는 '강렬한 에너지'가 느껴집니다.. ^^

      2010.10.28 02:40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브라이트만하고 반데라스가 부른 건 처음 들어요. 의외로 메탈 쪽도 쫙쫙 느낌이 오는게 들어도 들어도 좋네요. 한 번씩 더 듣고 가야겠어요. 포스팅 너무 세련되게 잘하시네요..구독하고 가욤

    2010.10.27 23:0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반갑습니다~ 같은 노래임에도 두 버전의 느낌이 참 다른데,
      거부할 수 없는 각각의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쿤 & 다다다님, 앞으로 꾸준한 블로깅으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점점 쌀쌀해지는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구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10.28 02:45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hellokitty

    여기서 이런거 물으면 실례인 건 알지만 그래도 양해를 구하고 물어볼게요 제가
    이달말에 오페라의 유령을 보러 갈 예정인데요 라울역의 정상윤, 손준호씨의
    평은 어떤가요?(노래발성이나 연기등) 팬텀이랑 크리스틴은 평들은 워낙에 잘 알려져 있는데.. 라울역의 두분은 잘 모르겠네요 (물론 두 분다 잘하시겠지만) 그래도 오페라의유령을 보신 분들의 조금 더 솔직하고 구체적인 대답을 좀 듣고 가는게 나을거 같아서요

    2010.12.14 17:17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는 '정상윤 라울'은 보지 못했고 '손준호 라울'을 봤는데요..
      꽤 괜찮았어요~ 정상윤씨도 좋아하는 분들 많은 것 같더라구요~

      손준호 라울은 외모가 정말 훈훈합니다~ 가창력도 별로 흠잡을 데
      없었구요.. 제가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스토리나 웨버 아저씨가
      작곡한 이 작품 속 넘버를 그닥 좋아하는 편이 아니어서 그렇지,
      한국 배우들의 가창력 수준은 다들 괜찮아 보였어요...

      저같은 경우엔, <오페라의 유령> 라이센스 공연을 보고 난 뒤
      한 줄 감상이 "손라울은 훈훈하다~"였기에..;; 호리호리하고
      잘생긴 라울 보고 싶으면 손준호 라울도 괜찮구요.. 정상윤씨도
      나름 평이 좋은 것 같으니, 어느 쪽을 봐도 좋을 듯 싶습니다~ ^^

      2010.12.15 08:27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오스왈드

    라울은 홍광호씨가 제일 괜찮았습니다
    감정처리도 그렇고....
    정상윤씨는 느끼했지만 노래 자체가 좀 모자랐고요
    손준호 라울은 그냥 공부 열심히 하세요 정도-초반에 본지라-
    팬텀은 양준모씨가 좀 더 괜찮았아요
    윤영석씨는 캐릭터 해석이나 노래가 일품인데 그걸 연기가 못받춰 주고....

    2010.12.23 17:5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음.. 그렇군요~ 그런데, 위에 질문하신 분이 대구 분이신데
      홍광호씨는 지금 진행 중인 <오페라의 유령> 대구 공연에서
      '라울' 안하는 것 같더군요..(윗 동네에서 '지킬' 하는 중)

      전 손준호 라울 봤는데, 1층에서 봤음에도 무대랑 거리가 좀
      있으니 눈에 뵈는 게 없어가지고..;; 세밀한 연기는 잘 모르겠고
      그냥 전반적인 느낌이나 귀로 들리는 대목이 나쁘진 않더라구요..

      라울이랑 크리스틴이랑 나름 잘 어울려 보였구요~ 둘 중에선,
      크리스틴이랑 남녀 간의 케미스트리가 사는 쪽이 라울이던데..
      팬텀은 그냥 그 둘이 사랑하게 놔두고, 유유히 사라짐으로써
      멋진 캐릭터인 건데.. 이 뮤지컬 보면서 문득 '크리스틴이 낳은
      아들이 알고 보면 팬텀의 씨고, 그녀가 결혼까지 한 남편 라울을
      배신한 채 팬텀이랑 불륜(유부녀의 사랑은 어쨌든 불륜이니..)을
      저지르게 된다는 <오페라의 유령> 2탄 스토리'가 생각나서 혼자
      막 분노했다지요...

      제가 <오페라의 유령> 1탄의 노래나 공연 자체도 그렇게까지
      취향에 맞지 않아 해서 그렇지, '양준모-김소현-손준호'씨의
      전반적인 역량은 감상하기에 나쁘지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2010.12.25 01:3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