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람.들.. 2013. 6. 4. 15:47

'독일 출신의 헐리우드 여배우 마를레네 디트리히(Marlene Dietrich)'는 독일 베를린에서 태어나 라인하르트 연극 학교를 나왔으며, 19세 때부터 연기를 시작했다. 배우가 되기 전 캬바레 가수로도 활동하고, 여러 연극과 영화에 단역 연기자로 출연했지만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던 그녀는 20대 후반이 되어서야 두각을 드러내게 된다.

Marlene Dietrich(1901~1992)


1930년 독일 영화 <푸른 천사(Der Blaue Engel)> 주연으로 호평을 받은 마들레네 디트리히는 그 뒤 미국 헐리우드로 건너 가 <모로코> <상하이 특급> 등의 영화에 출연하였고, 도시적인 이미지와 탁월한 각선미 & 허스키한 목소리를 지닌 그녀는 곧 '유혹적이고 섹시한 여배우'로 주목 받게 된다. 조셉 폰 스턴버그(Josef von sternderg) 감독과 많은 작품을 함께 했다.


1930~40년대에 <모로코> <에스파냐 광상속> <진주 목걸이> <몬테 카를로 이야기> <정염의 미녀> <블론드 비너스> 등 수많은 영화에 출연했던 마를레네 디트리히(Marlene Dietrich)는 그레타 가르보(Greta Garbo)와 더불어 헐리우드 최고의 여배우로 큰 인기를 누렸다.

한 때 독일의 독재자 히틀러가 그녀에게 매료되어 자신의 정부가 되어주기를 원했으나, 마를레네 디트리히는 그런 히틀러를 거부하고 제 2차 세계 대전을 일으킨 그를 맹비난했다. 마를렌 디트리히는 독일에서 활동할 당시(미국에서 스카운 제의가 들어오기 전), 나치 선전용 영화 출연 제의를 거절한 적도 있다.


(우리 나라의 경우도 종종 그렇지만) 인기 많은 유명 여배우들 경우엔 결혼과 이혼을 밥 먹듯 하는 이들도 많은데, 마를레네 디트리히는 평생 동안 결혼을 한 번 밖에 하지 않았다. 섹시 스타 이미지와는 달리 마를레네의 사생활은 비교적 깨끗한 편이었고, 자기 주관이 무척 뚜렷한 지적인 여성이었다.

마들레네 디트리히는 비록 자신의 조국이지만 '엄청난 전쟁을 일으킨 제국주의 독일'을 버리고 미국에서 주로 활약했으며, 제 2차 세계 대전 당시 나치스(Nazis)의 활동에 반대하며 연합군 위문 공연을 다녔다. 그 공으로 미국, 프랑스 등지에서 명예 훈장을 받기도 했다.


마들레네 디트리히는 '전쟁광으로서 수많은 생명을 학살한 히틀러의 구애를 거절한 일이 자신이 했던 일 가운데 가장 의미 있는 일이었다'고 밝힐 만큼 가치관이 확고했고, 자기 관리에도 철저한 여배우였다. 백만 불 짜리 각선미를 지니고 있었던 그녀는 나이 들어서도 그 아름다움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70세가 되어서까지 여전한 몸매를 자랑했다고 한다.

마들레네는 보조개가 들어가면 섹시하다 하여 일부러 어금니를 빼기도 했고, 눈썹을 다 밀고 '아이 펜슬로 얇게 그리는 눈썹'을 유행시킨 적도 있다.
말년의 마를렌 디트리히는 배우가 아닌 가수로서 명성을 날렸다. 1970년대 말까지 활동하다가 노년엔 조용히 은둔 생활을 했으며, 1992년 우리 나이로 92세 때 프랑스 파리에서 사망했다.(나름 꽤 장수한 셈~)


(전쟁이 끝난 후) 생전에 독일 베를린에서 공연했을 때 '나치(Nazis)를 신봉하는 독일인'들에게 배신자로 낙인 찍혀 푸대접을 받기도 했으나, 그녀는 프랑스에서 죽기 직전 자신을 '조국인 독일 서베를린에 있는 묘지에 묻어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소원대로 마를렌은 독일의 묘지에 묻혔다.


비록 조국인 독일로부터 비난을 받기도 했지만, 독일 출신임에도 나치 정권에 저항하며 당대 최고의 권력자 아돌프 히틀러(Adolf Hitler)의 요구도 거절했던 마를레네 디트리히(Marlene Dietrich)는 그저 '자신이 생각하기에 옳은 건 옳다 하고 그른 건 그르다 말할 줄 아는.. 평화를 사랑하고, 모든 인간의 생명이 소중하다 여기는 소신 있는 여성'이 아니었나 싶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빠리불어

    아..... 정말 여자가 봐도 너무 멋진 여자네여...
    첨 들어보는 이름이지만 정말 기억해두겠습니다..
    마들레네 디트리히..
    근데 마들렌과 디트로이트가 생각나는 건 몬일인가여..?? ㅡㅡ;;;

    타라님, 즐거운 한 주 열어가고 계시나여??
    그러길 바랍니다... ^^*

    2010.10.19 00:1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독일 쪽 이름은 영어권이랑 발음이 또 다르고,
      특이한 것들이 많아서... 저도 가끔은 다른 게
      연상이 되곤 합니다.. ^^;

      저렇게 강단 있고 소신 있게 살 수 있는 저 분이
      참 부럽더군요.. 우리도 같이 노력하면서, 보다
      뜻깊은 하루하루를 보낼 수 있었으면 합니다~ ^^

      2010.10.20 00:57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can3707.tistory.com BlogIcon 노래바치

    모로코와 몬테 카를로 이야기는 본 영화군요.
    그렇지만 어릴적에 보았기때문에 내용의 참맛은 모르고.
    디트리히를 무척 인상적으로 기억하고있답니다.
    영화광인 덕분으로... 타라님의 글을 읽으니 기억이 새롭군요^^.
    타라님. 고운밤되세요^^.

    2010.10.19 01:4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역시.. 디트리히씨, 존재감이 남다른 것 같아요~

      좋은 영화들도 종종 접하면서, 이번 한 주도
      즐겁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10.20 01:00 신고
  3.  Addr  Edit/Del  Reply 무예인

    우와
    대단한 여인

    2010.10.19 08:11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정말 개념있고 소신이 뚜렸한 배우였군요.
    그저 성공을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하는 요즘 연예계에 시사하는 바가 크군요.~~

    2010.10.19 08:3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일신의 영달을 위해 비굴(?)하게 사는 연예인들도 많은 것에 반해
      디트리히씨는 상당히 멋진 배우 같아요.. ^^

      2010.10.20 01:02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독일에 묻힌 것으로 봐서는 나라를 사랑하지 않은 것은 아닌 듯합니다
    다만 시대적인 이유 때문에 미국에서 활동했군요..
    가치관 또렷한 배우는 스타로서도.. 역사로서도 멋진 기록을 남기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0.10.19 09:0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태어난 곳이고, 고향이 거기에 있으니
      그 나름대로 그리웠을 것 같아요..

      하지만 독재자씨와 소중한 생명 대량 학살하는
      나치 선전용 영화를 찍지 않기 위해 미국으로
      훌쩍 건너가 그곳에서 활약하고, 조국의 끊임없는
      러브콜에도 불구하고 생깐 걸 보면, 굉장히 대담하고
      자기 주관 뚜렷한 여성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 위에서 고고하게 빛나는
      '진짜 스타'처럼 보이더군요~ ^^

      2010.10.20 01:07 신고
  6.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외적으로 풍기는 이미지도 여자인 제가 보아도 충분히 매료되네요.
    평화...에 마음이 갑니다.^^
    늘 감사히 머물다 가요.
    맘 행복한 오늘이 되세요.^^*

    2010.10.19 09:37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같은 여자가 봐도 정말 멋지죠~ 전형적인 미인은 아니지만,
      특유의 비범해 보이는 아우라가 있는 듯 합니다..

      클라우드님, 감기 조심하시구요.. 이번 한 주도
      행복하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10.20 01:10 신고
  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naturis.kr BlogIcon Naturis

    이런 여배우가 있었군요..
    히틀러의 정부인 여배우도 따로 있었던 걸로 알고 있는데 비교가 되네요.

    2010.10.19 10:25 신고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jagnikh.tistory.com BlogIcon 어설픈여우

    한번쯤 들어봤던 배우 이름인데,
    멋진 여배우였네요~
    히틀러의 구애를 거절했던....
    재밌는 얘기 또 하나 들고 갑니다.^^

    2010.10.19 11:1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히틀러가 저 여배우를 많이 좋아했나 보더라구요...
      그런데, 당대 최고의 권력자를 그리 생까고, 그 정책을
      비난하기까지 했다니.. 정말 인상적이더군요~ ^^

      2010.10.20 01:13 신고
  9.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영화는 못봤지만 이름은 많이 들어봤지요.
    멋진 여배우였네요.^^ 짱입니다.

    2010.10.19 11:45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최정

    음 진정한 헐리우드 배우를 보는듯~
    린제이로한이 이배우를 보고 배웠으면 하는 생각이~

    2010.10.19 16:5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우리 시대에도 부디, (앞으로라도) 저런 소신 있고
      멋진 배우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2010.10.20 01:16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yings17.tistory.com BlogIcon 설보라

    오랜만에 좋은 배우를 보네요~
    그녀의 확실한 자기 주관이 있는 것이
    보기 좋네요~~
    좋은 얘기 잘 보고 갑니다. ^^

    2010.10.19 19:2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참 멋지게 살다간 것 같아요~ 앞으로도
      우리 주변에서 저런 멋진 여성분들을
      많이많이 발견할 수 있었음 좋겠어요.. ^^

      2010.10.20 01:18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sean+guy+?

    제가 좋아하는 마돈나가 숭배하는 여배우 혹은 가수중의 한명이 디트리히죠. 디트리히의 이미지를 마돈나가 굉장히 많이 차용하기도 했고요. 마돈나의 살아온 인생을 보면 백치미, 남자에게 의존적인 이미지, 사생활 관리에 실패한 마릴린 몬로보다 의식있고 반항적이고 남자따위에는 의존하지 않는 디트리히를 더 추앙했을 수도 있어요.
    디트리히가 없었다면 여성이 바지를 입는데 굉장히 오랜 시간이 걸렸을 거라는 이야기도 있을정도로, 연기, 음악, 패션, 사회인식 뭐 하나 빠지는 것 없는 대단한 여성이네요!

    2010.10.22 14:59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후대의 여성들에게까지 굉장히 많은 영향력을 행사한
      멋진 여성이었네요~ 조만간 디트리히가 출연한 영화를
      찾아서 봐야 되겠단 생각이 듭니다.. ^^

      2010.10.24 02:00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widow7

    일제시대 우리나라 페미와는 구별되는군...........

    2013.06.04 17:5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제 2차 세계 대전 일으킨 히틀러 나오니까
      제국주의 닛뽄 자동적으로 따라나오는군요.. ^^;

      2013.06.05 03:00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naver.com thgilmoon BlogIcon 헤드비히

    디트리히는 2차세계대전에 참가했던 미군들에게 매우 인기가 높았죠
    그녀의 매력적인 각선미는 전설이라던데...
    유대 자본의 돈을 먹었나 보네요
    자기의 출세를 위하여 히틀러가 자기의 정부가 되어 달라는 없는 말까지 지어내고
    ㅉ ㅉ

    2014.04.26 11:3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몸매는 참 좋았나 보네요..
      얼굴도 꽤 개성있게 생겼는데,
      제 취향의 미인은 아니라능..;;
      그래두 뭐, 남자들에게 매력 넘쳤겠죠? ^^;

      2014.05.12 17:57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