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람.들.. 2013. 6. 26. 21:27

본격적인 공포물이나 추리 소설 등이 땡기는 여름이다. '추리 소설' 창시자 하면 천재적인 미국 작가 에드거 앨런 포(Edgar Allan Poe)가 떠오르지만, 소시 적에 그보다 먼저 알게 된 추리 소설의 대가는 아서 코난 도일(Arthur Conan Doyle)이었다. 명탐정 <셜록 홈즈> 시리즈로 아주 유명한 작가이다.

코난 도일의 <셜록 홈즈>는 당시에도 열혈 매니아층이 존재했던 인기 작품이었다. 1859년 영국에서 태어난 '아서 코난 도일'은 30대 초반까지 의사로 일하다가, 그 후 '홈즈'가 등장하는 단편 소설을 잡지에 연재하기 시작했다. 의학적 지식도 갖추고 있는 데다가, 문학 작품 중 추리 소설 뿐 아니라 역사 소설, 시, 과학 소설 영역에서 두루 활동했을 정도로 그는 요즘 기준으로 하면 '엄친아'가 아니었나 싶다.

Arthur Conan Doyle(1859~1930)

스코틀랜드 에딘버러에서 아일랜드계 영국인 아버지와 아일랜드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아서 코넌 도일
(Arthur Conan Doyle)'은 대학 시절부터 단편 소설을 쓰기 시작했으며, 의사로 일했던 시절에도 환자가 없는 시간에 조금씩 글을 써두곤 했었다. 요즘 작가들이야 컴퓨터 자판으로 글을 쓰지만, 그 시기의 코넌 도일은 일일이 손으로 (펜을 사용하여) 소설을 썼다고 한다.

그가 단편 소설로 발표한 '셜록 홈즈'는 대학 시절 본인이 직접 겪었던 한 교수를 모델로 한 캐릭터라고 하는데, 코넌 도일 자체가 이전에 활동했던 추리 소설 작가 '에드가 앨런 포'의 영향을 일정 부분 받은 작가인지라 '셜록 홈즈'가 포의 작품에 나오는 '오귀스트 뒤팽'과 비슷한 부분이 있다는 주장도 존재한다. 셜록 홈즈 시리즈에 나오는 또 다른 등장 인물 '왓슨'은 코난 도일과 비슷한 부분이 많은 캐릭터이다.

27세 때 자신이 일하던 병원의 환자 가족과 결혼한 코넌 도일은 20여 년 후 그녀가 폐결핵으로 사망하자 '이전부터 불륜 관계를 맺어 오던 또 다른 여성'과 재혼했다. 그는 첫 번째 부인 사이에서 뿐 아니라 두 번째 부인 사이에서도 여러 명의 자녀를 낳았는데, 둘째 부인 소생의 아이들을 더 편애했다고 한다.


<셜록 홈즈> 시리즈 자체는 재미있지만, 그 저자인 아서 코난 도일(Arthur Conan Doyle)이 도덕적으로 그리 흠 없는 남자는 아닌 듯하다. 개인적으로 학교 선생님이든, 부모든, 자신에게 속해 있는 아이들을 '편애'하는 사람을 좀 재수없어 하는 경향이 있다.

실존 인물인
코난 도일(Conan Doyle)의 경우, 두 부인 사이에서 낳은 애들 모두 자기 친자식임에도 '재혼한 부인 소생의 애들'을 훨씬 편애해서 그들에게만 막대한 재산을 상속하고 전(前) 부인 소생의 아이들에겐 재산을 거의 주지 않았다고 한다. 첫째 부인 사망 후, 원래부터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왔던 여성과 재혼한 뒤 그 '둘째 부인'의 눈치를 보느라 '전처 소생의 자식'을 철저하게 외면한 것이다.

첫 번째 부인 사이에서 태어난 아서 코난 도일의 큰 딸 '메리 루이즈 도일'은 아버지의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평생 월세방 전전하며 '허드렛일' 하면서 비참하게 살다가 그 아버지를 원망하면서 죽어갔다. 남자들은 너무 돈이 많으면 딴짓 한다더니, 코넌 도일씨가 딱 그 케이스가 아닌가 싶다.

코난 도일(우측) & 그가 둘째 부인에게서 얻은 아들(좌측)


첫째 부인 투병 시절부터 이미 잘 나가는 부자 작가였던 '아서 코난 도일'은 부인 '루이자 호킨스'가 죽기 전부터 16세 연하의 젊은 여성 '진 엘리자베스 레키'와 사귀고 있었으며, 첫 아내 사망 후 재혼하여 그 사이에서 '세 자녀'를 얻었다. 그 때부터 첫째 부인 사이에서 난 '두 아이'들은 아버지와 계모의 냉대를 당했고, 새 가족이랑 알콩달콩 살고 싶었던 코난 도일은 이전 부인 소생의 애들을 멀리 유학 보내버렸다.

그 전처 소생의 아들인 '앨러인 킹슬리'는 학업 도중 20대의 젊은 나이에 폐렴으로 사망했고, 딸 '메리 루이즈'는 오래 살았으나 이른 나이에 아버지의 지원이 끊긴 채 평생 가난하게 살았다고 전해진다. 작가로서 유명세를 떨치던 아서 코난 도일
(Arthur Conan Doyle)의 수많은 재산은 결국 '재혼녀와 그 자식들'에게로 돌아갔고, 그들이 팥쥐 엄마나 신데렐라 계모 & 자식들처럼 '사치스런 생활'을 누릴 때 코난 도일의 '전처 자식들'은 무척 불쌍하게 살다 간 것이다.

동화 속 '신데렐라(재투성이 아가씨)'는 나중에 왕자 만나서 잘되기라도 했지만, 부자 아빠를 두고서도 평생 '하녀' 같은 일을 하며 쓸쓸하게 생을 마감했다는 코난 도일의 큰 딸 '메리 루이즈 도일'은 그보다 훨씬 불쌍한 데다 '실존 인물'이기까지 해서 무척이나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불여우 같은 새 마누라에게 홀려 '전처 소생의 자식'을 홀대한 실존 인물 '아서 코난 도일(Arthur Conan Doyle)' 가족의 이야기는 동화 <콩쥐 팥쥐>나 <신데렐라 : 재투성이 아가씨> 이야기를 능가하는 듯하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주테카

    음 이런 비하인드 스토리를 보면, 소설을 읽을 때 몰입이 안 되던데..ㅠㅠ

    2011.07.16 19:0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래두.. 그건 그거구, 이건 이거니까요~ ^^;

      헌데 '도일 아저씨' 소설은 좋지만, 전처 자식에게
      너무했단 생각이..;; 어쩔 수 없이 친딸을 지켜주지
      못했던 신데렐라 아빠보다 훨씬 나빠요~ ㅠ

      2011.07.16 19:4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비정한 아버지...맞네요.ㅠ
    딸이 넘 불쌍해요.ㅠㅠ

    2011.07.16 19:5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많이 불쌍하죠~ 80세 넘게 그러고 살았다는데,
      아빠가 부자면서 친딸이 어찌 그리 살 수 있는지.. ㅠ

      2011.07.16 20:10 신고
  3.  Addr  Edit/Del  Reply 궁금

    이글의 출처는 어딘인가요?

    2011.07.16 20:0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백과 사전에도 나오고, 해당 작가분 소개하는 글에도 나오고,
      예전에 도일 일가에 대해 국내/외 공식 기사로도 나온 바 있죠..
      (글 자체의 출처가 아니라, 저 사연과 관련한 출처 말이에요..)

      2011.07.16 20:21 신고
  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07.17 11:2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에잇, 그건 아닐 거에요~ ^^; 거기선 훨씬 더
      양질의 콘텐츠들을 쏟아내겠죠..(그런데, 저는
      그 프로를 제대로 안본 지 오래 됐다는.. ㅠ)

      언젠가부터, 우리 집 TV는 장식용인 경우가 많아졌는데
      앞으론 자주 볼 수 있도록 신경을 좀 써야 되겠어요.. ^^;

      2011.07.17 14:12 신고
  5.  Addr  Edit/Del  Reply 표야

    사람이나,,책을 읽을 때,,
    알고 나서,,읽고 나서,
    그 사람의 생활이 궁금해집니다,
    당연히 가족사두,,
    그것이 그 사람을 어떤 사람으로 봐야 할지에 대한 기준이 되는 듯 합니다,
    저에게는 요,,,
    얼마전에 세일해서,산 홈즈 시리즈,,아직 손도 못 대고 있는데,,,,
    도움이 될 듯 합니다,,,
    오랜만에 어린 시절 읽었던,,홈즈가 보고 싶어서 샀는데
    잘 보고 갑니다,^^

    2011.07.18 01:3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만들어 낸 작가들의
      작품은 위대하지만, 세상에 흠 없는 사람은
      없는 것 같습니다.. ^^;

      2011.07.18 19:48 신고
  6.  Addr  Edit/Del  Reply 붉은비

    첫 번째 부인의 죽음에 대해 도일이 꽤나 슬픔과 죄책감에 빠졌었다는 증거는
    왓슨 박사가 아내를 잃는 장면에서 꽤 생생하게 드러난다고 하네요.
    (뭐 셜로키언들은 도일에 대해 도덕적으로 실드쳐주려는 성향이 좀 강합니다만)

    당시 영국은 의외로 미디어가 발달한 시기였기 때문에
    도일 정도 되는 명사라면 사회적 체면 때문에라도 전처 소생들에게
    대놓고 매정하게 대할 수는 없기 마련이죠.
    아마 본문에 등장한 '불쌍한' 전처 소생의 딸은 아버지 도일이 반대한
    결혼을 하는 바람에 상속을 받지 못한 케이스였다지요.
    (당시 기준에서 이는 가부장의 당연한 권리 행사로 받아들여졌겠지요)

    도일은 상당히 씀씀이가 헤픈 남자였기 때문에(술값이 엄청 많이 깨졌다네요)
    그가 자식들에게 남긴 유산은 사실 현금이 아니라 물권과 채권이었다더군요.
    그 채권 중 홈즈 시리즈에 대한 저작권이 포함되어서 자식들에게는 다행이었겠죠.^^

    2011.07.18 08:0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는데.. 설사 맘에 안드는 결혼을 했더라도
      제가 만일 그 부모였다면, 내 자식이 그렇게 가난하고 비참하게
      살게 놔두지 않았을 것 같아요~(마음이 아파서..)

      세상에 어떤 자식이든, 본인이 태어나고 싶어서 태어난 것도 아니고
      그 부모한테 태어나게 해 달라고 사정한 적도 없는데.. 본인들 의도로
      자식을 싸질러 놨으면, 부모에게 그 자식은 어떤 식으로든 평생 동안
      책임져야 할 존재라 생각합니다.. '내리 사랑'이란 말이 달리 있는 게
      아닌 듯 합니다만...

      요즘 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에 나오는 가부장적인 아버지 한지웅(장용)씨도
      '자식이 자식 노릇 제대로 해야 대접해 준다' 이 논리 같던데, 저는 그것 만큼
      위험한 발상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학교 선생님이든, 자식을 둔 부모든.. 일단
      자신에게 속해 있는 아이들에게 '잘 나서, 잘 하니까..'류의 <조건>을 달지 말고
      그 위치에 있는 사람으로서의 마땅한 포용력을 발휘하여 '사랑'으로서 평등하게
      (모든 학생 & 모든 자식을) 다 감싸 안는 게 맞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2011.07.18 20:01 신고
  7.  Addr  Edit/Del  Reply 세상에나

    일단 욕부터 쓰겠습니다.

    완전 쓰레기 같은 놈이네요.
    요즘 같았으면 도덕성 논란으로 소설도 안 팔렸을 듯 싶네요.

    흥미로운 이야기 잘 읽고 갈게요.

    2013.04.09 14:4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요즘 같았으면 정말, 인터넷 여론 상당히 안좋고
      소설 불매 운동 들어갔을 것 같아요~ ^^;;

      2013.04.11 22:30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