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드라큘라 나오는 극 or 뱀파이어물을 좋아하는지라, 최근 시간 내어 뮤지컬 '드라큘라' DVD 버전을 감상했다. 국내에서도 라이센스 공연을 올린 적 있는 체코 뮤지컬 '드라큘라'도 있지만, 음악이 좀 취향이 아닌 관계로 내가 더 매력을 느끼고 있는 건 캐나다 뮤지컬 '드라큘라'이다.

브루노 펠티에 주연, 캐나다 뮤지컬 <드라큘라>

우리 나라에서 꽤 많은 팬층을 양산한 프랑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Notre Dame de Paris)> DVD 공연 실황에서 '그랭구아르' 역을 맡아 탁월한 가창력과 연기를 선보인 브루노 펠티에(Bruno Pelletier)가 캐나다 뮤지컬 <드라큘라(Dracula)>에서 '주인공' 역을 맡았는데, 극 자체가 아주 스타일리쉬하게 잘 빠졌으며 이 쪽 드라큘라의 느낌 또한 꽤나 매력적이다.

브루노 펠티에 주연의 <드라큘라(Dracula : Entre L'amour et La Mort)>는 몇 년 전 '불어를 사용하는 캐나다 퀘백'에서 초연되었으며, 꽤 오래 전에 관련 음반과 DVD도 출시된 바 있다.

캐나다 뮤지컬 <드라큘라> 수록곡 'Nous sommes ce que nous sommes'

'프랑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의 원조 시인=그랭구와르(Gringoire)로 알려져서 그렇지, 가수이자 뮤지컬 배우인 브루노 펠티에(Bruno Pelletier)는 프랑스 사람이 아니라 '캐나다' 사람이다. 독일어권도 그렇지만, 불어권 뮤지컬에선 외국인을 주요 인물로 기용하는 경우가 많다..

드라큘라 관련 영화로는 조니 뎁(Johnny Depp)의 1994년 출연작 <에드 우드>에서 극 안의 등장 인물로 살짝 나오는 '벨라 루고시(Bela Lugosi)' 주연의 1931년 영화 <드라큘라>가 예전에 우리 나라 TV에서도 자주 해줘서 꽤 유명하다. '드라큘라=드라큐라'는 영화나 외국 TV 시리즈물로 나름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데, 보통의 인간들과는 다른 '흡혈귀'여서 얼핏 만들어진 인물 같지만, 실은 극의 모티브가 된 '실존 인물'이 존재한다.(물론 이 사실을 아는 사람들은 알지만, 모르는 이들도 많은 듯...)

벨라 루고시의 '드라큘라(드라큐라)'


15세기 루마니아 왈라키아 지방의 영주였던 '블라드 3세(Vlad III)=블라드 체페슈(Vlad Tepes)'.. 오늘날 연극, 영화, 뮤지컬, TV 드라마 등 몇 백 편이 넘는 문화 컨텐츠의 소재 &  제목으로 나온 '드라큘라(Dracula)'란 명칭도 이 블라드 3세가 당시 '드라큘라'란 이름으로 불리워지게 된 데에서 유래했다.

자신의 아버지가 '용(Dracul)'이란 작위를 받은 걸 자랑스럽게 여긴 블라드 3세가 거기에 '~의 아들'을 뜻하는 'a'를 붙여 '드라큘라(Dracula)'란 이름을 사용하게 되었으며, 그 명칭을 선호했던 블라드 3세는 서명같은 걸 할 때에도 '블라드 드라큘라'를 더 많이 사용했다고 한다. 즉, 실존 인물 '~드라쿨'의 아들을 뜻하는 '드라쿨라'에서 흡혈귀 드라큘라란 용어가 탄생하게 된 것이다..

거기서 유래하긴 했으되, 동화 <푸른 수염>의 실존 인물이라 일컬어지는 '질 드레(Gilles de Rais)가 실제로 한 행동'이 해당 극 속에 나온 내용과 좀 다른 것처럼 '블라드 체페슈(Vlad Tepes)가 실제로 한 일' 역시 극화된 <드라큘라> 속 주인공의 행동과는 많이 다르다.


루마니아 공작이었던 블라드 체페슈(Vlad Tepes)도 '피'를 좋아하긴 했으나, 진짜 '흡혈귀'처럼 사람의 피를 주식으로 삼아 생활했던 건 아니고 전쟁 포로나 범법자로 잡혀 온 사람들을 긴 꼬챙이에 꿰어 죽이는 걸로 유명했다.(그런 걸 보면, 중세 사람들은 굉장히 미개하고 잔인한 면이 있는 듯..) 그의 이름에 나오는 '체페슈'도 루마니아어로 '꼬챙이'를 뜻하는 단어라고 한다. 

블라드 3세(Vlad III)=블라드 체페슈(Vlad Tepes)는 사람의 피를 빨아먹은 게 아니라 죄수들을 주로 잔인한 방법으로 처형하고 그 앞에서 식사하는 걸 즐겼을 뿐인데, 어찌 하다 보니 '흡혈귀 드라큘라'의 실존 인물로 자리잡게 되었다. 아일랜드 작가인 브람 스토커(Bram Stoker)가 이 인물을 모티브로 해서 <드라큘라>란 호러 소설을 만들어 냈고, 그것이 베스트셀러가 되었기 때문이다.. 그 후 B. 스토커의 이 소설을 토대로 수많은 '드라큘라' 관련 극들이 쏟아져 나왔다.

'드라큘라' 이야기의 모티브가 된 실존 인물 '블라드 체페슈'


비록 포로나 죄수들을 처형한 방법이 잔인하기 이를 데 없었지만, '무시무시한 흡혈귀인 드라큘라 백작'의 원조가 된 실존 인물 '블라드 드라큘라(Vlad Dracula)'가 당시의 루마니아에선 오스만 제국(터키)으로부터 나라를 지킨 영웅으로 칭송 받았으며, 끔찍한 범법자들을 단호하게 처형하면서 백성들에겐 나름 선정을 베푼 걸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따지고 보면,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극화된 드라큘라 이야기의 모티브가 된 실존 인물 '블라드 드라큘라(Vlad Dracula)'와 소설, 영화, TV 시리즈물, 뮤지컬, 연극 속 '드라큘라(Dracula)'엔 별다른 공통점이 없는 것 같다. 그저 이름이 '드라큘라'라는 것과 '피를 많이 봤다'는 것 외에는...

각종 문화 컨텐츠에 나오는 '흡혈귀 드라큘라'의 '명칭에 대한 씽크로율'은 기가 막히게 좋은 편이라 할 수 있는데, 어쩌면 소설가 브램 스토커(Bram Stoker)도 '블라드 3세'의 이름에 나오는 '드라큘라(Dracula)'란 단어의 어감이 유난히 마음에 들어서 그러한 괴기 소설을 만들어낸 것일지 모른다.


예전엔 그저 극 안의 '드라큘라'가 잔인하고 무서운 인물로 많이 그려졌었는데, 요즘 나오는 극화된 '드라큘라'는 거칠면서도 나름 매혹적이고, 보는 이의 연민을 자아내는 쪽으로 꽤 입체감 있게 그려지고 있다. 무대 버전(뮤지컬) 흡혈귀물의 경우 '그 안에 나오는 기괴하고 음산한 세트'도 인상적이고 '최근 트랜드에 맞춘 드라큘라 캐릭터' 자체도 잘만 그려내면 꽤 매력적인데, 혹시나 기회 된다면 브루노 펠티에가 초연한 불어권의 캐나다 뮤지컬 <드라큘라>도 국내 버전 라이선스 공연으로 한 번 올렸으면 좋겠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agworld.tistory.com BlogIcon 인류풍경

    제가 좋아하는 유래에 대한 이야기네요.^^
    그런데 극화된 드라큘라가 더 얌전한거네요. 참.. 사람이 더 무서워..
    재밌고 유익하게 잘 읽었습니다~~

    2011.01.04 00:2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렇죠.. 블라드씨가 나름 나라를 구한(?) 영웅이었는지 몰라도
      사람을 너무 잔인하게 죽였더라구요~ ;; 같은 인간에게 어떻게
      그럴 수 있는지..? (안 그런 사람도 있지만) 어떤 면에서 보면,
      사람이 진짜 무섭습니다.. ㅠ

      어쨌든 극화된 흡혈귀 관련 이야기들은 나름 매력 있지요~ ^^;

      2011.01.04 00:5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 토끼

    벨라 루고시를 능가하는 드라큐라는 오랫동안 나오지 않을 듯합니다.
    드라큐라 캐릭터를 위해 태어난 배우라고 할 수 있죠..^^

    2011.01.04 01:4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많은 이들의 인식 속에서 '드라큐라=벨라 루고시'로
      인상이 강렬하게 딱 박혀 버렸죠~ ^^;

      2011.01.04 08:23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borgus.tistory.com BlogIcon DDing

    게임 속에서도 드라큘라와 뱀프들은 좋은 소재가 되고 있죠. ㅎㅎ
    최근 섹시 트렌드까지 더해져서 더욱 매력적인 존재들이 되어가고 있는 것 같아요. ^^

    2011.01.04 02:0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갈수록 점점 세련되고 멋진 흡혈귀들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나름 바람직한 현상이겠죠..? ^^;

      2011.01.04 08:25 신고
  4.  Addr  Edit/Del  Reply 빠리불어

    넘 잔인하네여, 소름 돋아여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긴 했는데 무셔여 ㅡ,,ㅡ

    행복한 하루 맞이하세여, 타라님 ^^*

    2011.01.04 04:4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으~ 옛날 사람들 너무 무서워요! ㅠ
      우리 나라 옛 형벌 제도도 그렇고..
      같은 사람한테 그런 짓 좀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어쨌든 빠리불어님, 오늘도 행복하고
      보람찬 하루 보내시기 바래요~ ^^

      2011.01.04 08:27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글이 어려운것 같으면서도 읽으면 읽을수록 재미가 있어 잘 보았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타라님^^

    2011.01.04 06:24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feelhouse.tistory.com BlogIcon ,,.,

    전 귀신이나 드라큘라는 너무 무서워한답니다.
    음악도 소름이 돋습니다.^^

    2011.01.04 08:1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 '끼익 끽~'하는 배경 음악, 정말 소름 돋죠..
      요즘 건 안 무서운 편인데, 옛날에 나왔던 건 좀
      무섭긴 하더군요.. ^^;

      2011.01.04 08:30 신고
  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yings17.tistory.com BlogIcon 설보라

    드라큘라! 제일 무서운 영화로 기억되는데..
    그런 유래가 있군요! 요즘 드라큘라는 조금은 덜 무섭고
    연민을 나타내기도 하는 것 같아요! 잠깐 스치듯이 보기는 한것
    같은데... 무서워서..
    케나다 뮤지컬 드라큘라에는 브루노 펠티에가 나오는 군요!
    잘 들었습니다. 무섭지만, 오늘은 행복한 하루 되시길요~~^^*

    2011.01.04 08:3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브루노 나오는 '드라큘라'는 별로 안 무서워요~ ^^;
      90년대에 나온 영화인가를 계기로, 드라큘라 스토리가
      덜 무서워지고 주인공 연민 스토리로 가는데, 이 버전
      역시 비슷한 내용이더군요..

      설보라님, 행복 가득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2011.01.04 08:34 신고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lros.tistory.com BlogIcon 엘로스

    이름마저도 블라드라서 Blood와 너무 어감이 비슷하네요. 어쩔 수 없이 드라큘라=흡혈귀가 될 운명을 타고난 인물이었는지도... ^^;

    포스팅을 보고나니 전 코폴라 감독의 드라큘라 영화가 갑자기 떠오르는군요. 개인적으로 꽤 좋아했던 영화기도 했는데 말입니다.

    2011.01.04 09:3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정말 그 블러드랑 음이 비슷하죠~ ^^

      코폴라 감독 버전부터 '드라큘라'가 기존의
      무서운 드라큘라에서 연민 가는 드라큘라로
      바뀐 것 같더군요..

      넘 오래 전에 봤는데, 저두 문득 그 영화가
      다시 보고 싶어집니다.. ^^

      2011.01.06 00:11 신고
  9.  Addr  Edit/Del  Reply 해바라기

    <드라큘라>수록곡 감상 잘하고 갑니다.
    그 언어와 가창에서 독특한 멋이 있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1.01.04 09:37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정말 독특하고 매력적인 곡이에요..

      해바라기님, 이번 주에도 건필하시구요..
      행복한 하루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1.01.06 00:12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1evergreen.tistory.com BlogIcon ♣에버그린♣

    이런 뮤지컬이나 연극을 직접 한번 보고싶네요~

    2011.01.04 10:2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DVD로 봐도 좋은데, 직접 보면 정말
      느낌이 훨씬 좋을 것 같아요..

      에버님, 행복 가득한 한 주 되시기 바랍니다~ ^^

      2011.01.06 00:17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atala.tistory.com BlogIcon 아딸라

    드라큘라 뮤지컬 디비디를 찾아서 보실 정도라면 무척 좋아하시는 군요~~ㅎ
    예전 블라드 백작이 그렇게 한 건 - 상대 적군의 기를 꺾기 위해서 그렇게 했다고 들었어요. 멀리서 그 꼬챙이에 꿰어진 시체들이 사기를 꺾었다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갖가지 잔인한 처형 방법이 소문으로 돌면서도 또 그랬다고 하고 -

    Vlad 와 Blood 와 소리가 비슷한 건 어떤 유래가 있는 건지도 궁금하군요.ㅎ
    드라큘라처럼 햇볕을 못 보고 피를 빨아야 되는 병이 실제 있었다는 말도 있고 문학적 상징의 의미로 밤에 싸돌아다니는 여자에 대한 단죄라는 말도 있고 드라큐라는 여러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대상인가봐요 - 좀 섹시하기도 하잖아요 -ㅋ

    2011.01.04 10:3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약간의 정치적인 목적이 있었군요.. 그래두
      옛날식 처형 방법, 넘 무서워요~ ㅠ 우리 나라의
      조선 시대 사형 제도나 형벌 같은 것도 그렇구요~
      (능지처참이라든가, 뭐 그런 거..? ;;)

      Vlad는 그냥 사람 이름인데, 아일랜드의 작가 분이
      여러 소문들을 듣고 그런 소설을 만들어내는 바람에
      '사람 피 빨아먹는 백작'이 된 것 같습니다.. ^^;

      어쨌든 문학 작품이나 여러 극 안에 나오는 드라큘라는
      무섭기도 하지만, 나름 섹시하고 매력적이기도 한 존재
      같아요.. ^^

      2011.01.06 00:17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01.04 11:0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거기의 유명한 관광 명소였다고 하던데, 직접 가보면
      어쩐지 좀 으시시할 것도 같습니다.. ^^;

      2011.01.06 00:20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박씨아저씨

    아 실존인물이었군요~ 상상속의 이야기인줄 알았는데~ㅎㅎㅎ

    2011.01.04 11:06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네, 극 안의 드라큘라 못지않게 잔인한
      실존 인물 영주가 있더라구요.. ^^;

      2011.01.06 00:20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angastorytelling.tistory.com BlogIcon manga0713

    아~ 드디어 드라큘라의 원조를 알게되었습니다. ^^

    2011.01.04 14:56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urt.tistory.com BlogIcon 에우르트

    뮤지컬도 dvd로 나오는군요 처음알았습니다!! ㅋㅋ
    글을 쭉 읽어보는데 ㅡ.ㅜ 전 너무 무식한것 같군요
    교양좀 쌓아야겠습니다 ㅋㅋ

    2011.01.04 16:4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니에요, 에우르트님두 충분히 우월하십니다~ ^^;

      해외 쪽에는 뮤지컬이 DVD로 나오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덕분에, 먼 나라 사람들도 직접 가서 보지 않더라도 극을
      즐길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

      2011.01.06 00:23 신고
  1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중세 시대의 미개함이나 잔인함은...
    지금 봐도 섬뜩한 부분이 많아요..
    엘리자베스 바토리를 봐도 그렇고..
    최근의 연쇄살인범을 봐도 그렇고
    인간의 본성 중 한 부분은 저렇게 파괴적인 면이 있나 봅니다...
    그래서 그런 부분을 오락거리로 삼아 소설을 쓰고
    영화나 뮤지컬을 만들어 즐길 수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어요 ^^

    2011.01.04 19:4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어떤 류의 힘 있는 악마적 존재가 가끔 인간의 혼을 쏙 빼놓고
      그런 파괴적 행동을 하게끔 조종하는 거라 믿고 싶어요.. ㅠ

      2011.01.06 00:25 신고
  1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그사람 성격 희한하네요.ㅎㅎㅎ
    근데 전 영국 사람인줄 알앗어요. 전에 티비에서 영국 어디 가니까 드라큘라 백작의 성을 보여준다고 하던데
    어서 루마니아 사람이란 애기도 들은적이 잇고요.
    아구... 재미나네요.^^

    2011.01.04 23:3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일랜드 작가 or 영국 작가로도 알려진 분이
      베스트셀러가 된 '드라큘라' 이야기를 소설로
      써서, 영국에서도 그런 관광 상품을 만든 게
      아닐까요..?

      루마니아에 가면 진짜 드라큘라 백작이 살던
      성이 있다고 하던데.. 직접 가 보면 왠지 좀
      오싹한 기분이 들 것 같아요..

      그래두, 극 안에 나오는 '드라큘라 백작'은
      은근 매력적으로 느껴집니다.. ^^;

      2011.01.06 00:27 신고
  18.  Addr  Edit/Del  Reply winona

    영화 드라큘라를 굉장히 좋아해서 브루노의 드라큘라 DVD도 갖고싶은데 아무리 찾아 봐도 없네요 ㅠ 어디서 사셨는지 알 수 있을까요?

    2011.07.11 02:5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제가 댓글을 늦게 발견해서 답이 늦어졌어요...(죄송합니다~ ㅠ)
      브루노씨 '드라큘라'는 예전에 디비디바(dvdva.com)에서 판매하기도
      했었는데, 작년 이후로 휴점 중이에요.. 하지만 조만간 재오픈 할지도
      모르니, 다시 정상 영업하게 된다면 그곳에 문의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아마존 닷컴(amazon.com)에서 'Dracula Entre L'amour et La mort'
      치니까 나오던데, 여기서도 현재 판매 중이구요.. 우리 나라 돈으로
      4만원대인 것 같아요..

      국내에 '구매 대행 사이트'가 많이 생기면 좋을텐데, 아쉬운 대로
      당분간은 아마존을 이용해야 되겠어요...

      2011.07.13 08:43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