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 영화 4

다른 배우, 바뀐 설정-신상옥 감독의 컬러 영화 '꿈(1967년)'

신상옥 감독의 흑백 영화 '꿈'이 12년 뒤인 1967년에 컬러 영화로 탈바꿈하였다. 신영균, 김혜정 주연의 1967년 영화 '꿈'은 1955년 버전에 비교하여 '출연진'이 달라졌을 뿐 아니라 '구체적인 설정'도 바뀐 대목이 꽤 있다. '조신과 달례 사이의 자녀'가 등장하지 않는 1955년 버전과 달리, 1967년 버전 엔 이들의 자녀가 3명 등장한다.(그런데, 중간에 2명 사망) 연출한 '감독'은 동일하나 1955년 흑백 영화 은 신상옥이 각본을 썼고 1967년 컬러 영화 은 오영진이 각본을 썼는데, 오영진은 당대 최고의 각색가였다고 한다.(영화 전체적으로, 배우들 '대사'가 1967년 쪽이 조금 더 매끄러운 감은 있음) 이 버전에서 남자 주인공 '조신' 역을 맡은 신영균의 내면 연기가 괜찮은 편이다...

시네마 천국 2018.12.30 (2)

소설 최초 재현-신상옥 감독의 흑백 영화 '꿈(1955년)'

신상옥 감독의 '꿈(1955년)'은 이광수의 중편 소설 '꿈(1947년)'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원전은 13세기 삼국유사에 나오는 '조신의 꿈'이다. 1955년 당시에 '흑백 영화'로 제작되었으며, 신상옥 감독은 1967년에 출연 배우를 달리 하여 '컬러 영화' 버전 을 제작하기도 하였다. 이후, 몇 십 년이 흐른 1990년에 배창호 감독이 리메이크 영화 을 선보인 바 있다. 1955년 신상옥 감독 '꿈'(주연 : 황남, 최은희) 1967년 신상옥 감독 '꿈'(주연 : 신영균, 김혜정) 1990년 배창호 감독 '꿈'(주연 : 안성기, 황신혜) 낙산사의 수행자(스님) '조신'은 어느 날 바위의 꽃을 꺾어 달라던 '달례' 아씨를 만난 이후, 내도록 아릿따운 용모의 그녀를 잊지 못한다. 1년 후 사또(태수)..

시네마 천국 2018.12.26

월하의 공동묘지-귀신보다 사람이 더 무섭다

한국 고전 공포 영화 중 '여곡성(1986년)'과 투 탑이라는 '월하의 공동묘지(1967년)'를 보았다. [ 그 외, 한국 고전 공포물 추천작으로 '깊은 밤 갑자기(1981년)', '피막(1980년)' 등도 있음 ] 공포물이라고는 하나, 50여 년 전 특수 효과의 투박함 때문인지 (오리지널 과 마찬가지로) 가 그렇게 무섭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공포스럽다기 보다는 '슬프고 안타까운 스토리' 같던데...(옛날 영화라.. '해설 담당하는 변사 등장' 주의~) 는 '귀신'보다 사악한 마음을 품고 계략 꾸미는 '사람'이 무섭고, 펼쳐진 '상황'이 더 무서운 영화처럼 보였다. 극이 시작되면 '뾰봉~' 하고 갈라진 무덤 관을 뚫고서 '월향 귀신'이 등장한다.(무섭진 않고, 예쁨) '명선=월향(강미애)'과 '춘식(..

시네마 천국 2018.10.13

공포 영화 고전 '여곡성', 의외의 복병 캐릭터

한국 '공포 영화' 중 특히 공포스럽다는 1986년작 오리지널 '여곡성'을 보았다. 서영희 주연의 리메이크 버전 '여곡성'을 만든다는 얘기도 들었는데, 2018년인 올해 개봉하는 모양이다. 은 1967년 영화 와 더불어, 한국 고전 '공포 영화' 중 투 탑으로 일컬어지는 작품이다.(여곡성=여자의 울음 소리) 워낙에 무섭다고 소문 나서 긴장하고 봤으나, 의외로 그렇게까지 무섭진 않았다.(적어도 나한텐~) 중간중간 사람들을 놀래키는 '귀신 분장' 같은 게 에 등장하지만, TV물 이나 '기술'적 발전이 이뤄진 최신 영화들 속 잔인한 장면 or 잔혹한 장면들을 어느 정도 봐온 이들에겐 그렇게까지 공포스럽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든다. 대신, 재미가 있다. 영화 스토리를 전혀 모른 상태에서 봤는데, 계속해서 다음 장..

시네마 천국 2018.08.29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