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2013.09.09 23:43

미국의 문화 인류학자로 알려진 마거릿 미드(Margaret Mead)는 1901년 필라델피아에서 경제학자인 아버지와 교사 & 사회 운동가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원래 대학에서 영문학과 심리학을 공부했던 그녀는 한 강의에 매료되어 인류학을 공부하기 시작했고, 결국 인류학자의 길을 걷게 되었다.


Margaret Mead(1901~1978)


마거릿 미드는 '10년이 훨씬 넘게 남태평양의 사모아 섬, 뉴기니, 마누스 섬, 발리 섬 등 원시 부족이 사는 현장을 직접 찾아가 그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실질적인 연구 결과를 남긴 인물'이다.

젊은 여성 입장에선 현대 문명의 영향을 전혀 받지 않은 '오지의 밀림'에서 원주민들과 같이 생활하는 게 쉽지 않았을 것이다. 실제로 마거릿은 그곳에서 생활하던 중 많은 고생을 했고, 말라리아에 걸려 죽을 뻔 한 적도 있다고 한다. 하지만 그녀는 발로 뛰는 조사 활동을 벌이면서 '문화와 세상에 존재하는 각 개개인(인간)의 관계'를 연구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인류학자 마거릿은 남녀 간의 성 역할이 바뀐 한 원시 부족의 삶을 연구하면서 <남녀가 지니는 차이는 생물학적인 요소에 의해 타고난 것이 아니라, 사회적으로 강요되는 역할에 의해 결정지어진다~>라는 이론을 발표하였는데, 이것은 당시에 큰 이슈가 되었고 '여성 해방 운동'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다.

보통.. 남자들에겐 '강인하고 도전적인 면모'가 강요되어지고, 여자들에겐 '순종적이고 수동적인 면모'가 있다고 알려져 있지만, 마거릿 미드는 그러한 사회적 편견을 깨뜨린 학자이다. 그녀의 주장에 따르면 '사람들이 흔히 말하는 남성성이나 여성성' or '성 역할'은 그 사회의 문화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마거릿의 그 연구 결과에 대해 어느 정도 공감한다. 우리랑 비교적 가까운 조선 시대나 우리 부모님 & 할아버지 할머니 세대에선 '일상적으로 밥을 짓고 반찬을 만드는 요리' 파트는 온전히 여성들(가정 주부)의 몫이었지만, 요즘 웬만큼 유명한 요리사들 중엔 '남자 요리사'도 굉장히 많고 거친 '스포츠'의 세계에서 뛰어난 실력을 자랑하는 '여자 운동 선수'들도 자주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로 상반된 개념이지만, 의외로 남성성으로 알려진 '공격적이고 저돌적인 분야'에 진출해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여성이 많다. 또한, 여성성으로 알려진 '섬세하고 풍부한 감수성이 요구되는 직업'에서 뛰어난 기량을 보이는 남자들이 많다. 그건 즉, 인류학자 마거릿의 주장대로 사회적인 '성 역할'이 선천적인 요인 보다는 '후천적인 학습 & 역량 개발'에 달려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셈이다..

마거릿 미드는 R.베네딕트와 함께 '문화 인류학'이라는 학문에 자신이 이전에 공부했던 '심리학'적인 방법을 도입하는 연구를 펼치기도 했으며, 각 나라별 국민성에 관한 비교 연구에서도 실질적인 업적을 남겼다. 제 2차 세계 대전 당시엔 '식습관 위원회'로 활약하기도 했다.

- 미국의 문화 인류학자 '마거릿 미드(Margaret Mead)'가 남긴 말 -

" 깊게 생각하고 헌신적으로 참여하는 소수의 시민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사실을 
  절대 의심하지 말라~ 실제로, 이 세상은 그러한 소수에 의해서 바뀌어져 왔다..."

1960년엔 미국 인류 학회장을 지냈으며 작가 & 사회/교육 평론가로서도 많은 활약을 한 마거릿 미드(Margaret Mead)는 '인류학'이라는 학문을 범대중적으로 알리는 데 큰 공헌을 한 인물로, '인류학의 어머니'로 일컬어지기도 한다. 그녀는 생을 마감할 때까지 꾸준히 공부하고 여행하고 사람들을 가르치고 책을 쓰는 일을 지속했다. 저서로는 <세 미개 사회에서의 성(性)과 기질> <마누스족 생태 연구> <사모아의 사춘기> <남성과 여성> 등이 있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빠리불어

    정말 존경스런 여성이네여..

    카라님 덕분에 전혀 몰랐던 인류학자도 알게 되고...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맞이하세여 ^^*

    2010.10.29 03:4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상대적으로 (당시에) 생소한 분야의 학문에 매료되어,
      그 분야에서 새로운 뭔가를 개척했다는 게 대단하더군요~

      남들이 가는 '쉬운 길' 말고, 스스로 방식을 정해서
      당당하게 '자신의 길'을 걸어가는 이들은 언제 봐도
      참 매력적으로 느껴집니다...

      빠리불어님, 오늘도 복된 하루 되시기 바래요~ ^^

      2010.10.29 04:35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jamja.tistory.com BlogIcon 웅크린 감자

    인류학이라는 게 참 재미있죠. 대학시절에 인류학 강의를 많이 들었는데 참으로 매력있는 학문이었습니다. 더불어 학점 따기도 매우 쉬웠죠. ^^

    2010.10.29 09:3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사실.. 그렇게 인기 있거나 우리 나라에서
      실용성 있는 학문은 아니지만, 인류학처럼
      비인기학들 중에 은근히 흥미를 유발하는
      매력적인 학문이 많은 것 같더군요...

      개인적으로 인류, (온 종교에서 말하는
      총체적인 존재로서의) 신, 사후 세계,
      영의 세계 등은 늘 연구 대상에요~ ^^;

      2010.10.29 19:17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인류학 시간에 제일 먼저 언급되는 학자 중 하나가 이 마거릿 미드와 베네딕트였는데..
    전 누구의 연구였는 지 기억이 정확히 안나지만...
    (이분들 이후의 인류학자일 수도)
    어떤 열대 섬지방엔 사춘기가 없다는 사례가 기억나네요..
    어린이 시절을 거치고.. 바로 결혼을 해도 어른이 된다고 해서..
    사춘기는 사회적인 현상일 수도 있다는 걸 그때 깨달았거든요..

    2010.10.29 18:3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게 정말 신기한 거죠~ 우리 입장에선 10대의 어느 지점이 되면
      '질풍노도의 시기'라 일컬어지는 사춘기를 통과의례처럼 겪는다고
      알고 있는데, 그게 다 학습에 의한 것이었다니...

      아, 그러고 보니 우리 나라 조선 시대 이전.. 특히 (TV물 같은 걸
      보면) '삼국 시대' 사람들은 결혼을 굉장히 일찍 했던 것 같네요...
      작년에 방영되었던 <선덕 여왕>에서만 봐도, 등장 인물 나이 따져보면
      15~16세(요즘으로 치면 중딩 나이에) 결혼해서 애 낳고 그랬으니까요~

      우리가 선천적으로 타고났다고 믿거나 당연하다고 믿는 것들 중엔
      의외로 '고정된 학습의 결과, 굳어진 관념의 영향'으로 그리 된 것이
      은근히 많은 것 같습니다.. ^^

      2010.10.29 19:23 신고
  4.  Addr  Edit/Del  Reply Lipp

    의미있고 뜻있는 일로 삶을 꽉 채운 인물이군요..
    님 덕분에 알게 됐어요,, ^^

    그러고보면,프랑스의 유명한 요리사는 거의가 남자고 패션부분도 남자 수석디자이너가
    다수를 차지하니, 생물학적인 요소에 의해 구분짓는게 아니라는건 확실하네요.. ^ ^

    2010.10.29 21:5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우리가 사는 시대 훨씬 이전의 옛날 남자들은
      '요리' 하고는 영 거리가 먼 삶을 살았을텐데,
      요즘엔 정말 유명 요리사들 중에 남자들이 참
      많더라구요~

      남자 피아니스트나 패션 디자이너들도 많이 존재하듯,
      의외로 남자들이 그런 진한 감수성과 섬세함을 요하는
      분야에 잘 어울리나봐요.. ^^;

      2010.11.01 06:27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anofpro.tistory.com BlogIcon 금메달.아빠

    안녕하세요?
    미드씨의 책을 읽어 보셨나요? 책의 내용에 관하여 언급이 적은 것 같아서요.
    행복한 하루하루 되세요.

    2011.10.26 23:1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반갑습니다~ 오랜만이에요.. ^^

      미드씨에 관하여 소개된 책은 접한 적이 있는데,
      그녀의 구체적인 저술은 제가 그 쪽 전공이 아니어서
      직접 읽어보진 않았습니다. '인류학' 관련해선 대학 때
      교양 과목으로 들은 적이 있구요... '여성학' 쪽은 제가
      필요해서 잠깐 공부했었지요..

      감기 조심하시구요, 즐거운 가을날 되시기 바랍니다~ ^^

      2011.10.26 23:5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manofpro.tistory.com BlogIcon 금메달.아빠

      그러면 다음에 기회가 되면 안심하고 제가 독후감을 올려봐야 겠군요....행복한 하루하루 되세요.

      2011.11.01 15:5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핫, 기대되요! 꼭 보러가겠습니다~ ^^

      2011.11.02 01:23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