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메타 폴리스 2012.07.13 22:27

살아 생전에 음주, 가난, 아편, 광기, 신경 쇠약 등 불운한 삶을 보냈던 미국 작가 에드가 앨런 포(Edgar Allan Poe)는 그 비루한 삶과는 다르게 문학사적으론 엄청난 업적을 남긴 인물이다.


'추리 소설의 개척자'로서 시 & 소설 창작, 비평 등 다방면에서 활약한 포(Poe)는 <검은 고양이> <어셔 가의 몰락> 등을 위시한 '단편 소설'을 주로 썼지만, 그가 남긴 '장편 소설'도 있다. 포우가 쓴 한 '장편 소설'에 관하여 아주 기묘한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온다..

1838년에 출간된 애드가 앨런 포의 이 장편 모험 소설 <아서 고든 핌의 모험> 내용 중, 인육을 먹는 끔찍한 장면이 나온다. 이 소설 이야기엔 등장 인물들이 조난으로 위기에 빠지는 내용이 등장하는데, 그 일로 인해 4명의 선원만이 살아남게 된다.

지속된 굶주림과 추위로 인해 제 정신이 아닌 이 선원들은 일단 살고 보기 위해 충격적인 제안을 한다. 4명이서 제비 뽑기를 하여, 그 중 당첨된 사람을 나머지 3명의 사람이 잡아 먹기로 한 것이다.(무한 상상의 세계로 각종 '괴기스런 이야기'를 쓴 포의 소설답게, 이 장편에도 역시 요상망측한 내용이 나온다.)

그 제비 뽑기에서 운 나쁘게시리 '리처드 파커'라는 사람이 걸려, 오랜 굶주림으로부터 광기에 휩싸인 나머지 3명의 선원에게 잡아 먹히게 되었다.(이것은 포우의 소설에 나오는 내용이다..)


그로부터 40년이 훨씬 지난 1884년의 어느 날, (실제로) 영국의 한 법정에서 3명의 선원이 기이한 사연으로 재판을 받게 되는 일이 벌어졌다. 그들은 한 사람을 살해하였다는 이유로 법정에 서게 된 자들이다.
난파선에서 우여곡절 끝에 살아남은 그 선원들은 굶주림을 극복하기 위해 '제비 뽑기'에서 걸린 1명을 잡아 먹기로 했는데, 마침 그 때 희생양이 된 선원의 이름이 '리처드 파커'였다.

애드거 앨런 포의 장편 소설 <아서 고든 핌의 모험>에 나오는 것과 똑같은 설정에, 잡아 먹힌 사람의 이름(리처드 파커)까지 동일한 우연이 겹치는 등 '오래 전에 나온 에드거 앨런 포의 소설내용이 몇 십 년 후에 현실에서 그대로 실현되는 기묘한 일'이 벌어진 것이다..

사람에 따라 유난히 직감이 발달되어 있거나, 미래에 일어날 일을 미리 알아보는 등 예지력이 뛰어난 사람들이 있다. 선원 '리처드 파커'와 관련한 이 일화를 봤을 때, 여러 면에서 '천재성'이 번뜩였던 작가 애드가 앨런 포는 '예지력' 또한 뛰어난 사람이 아니었나 싶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감사히 머물고 갑니다.
    행복한 10월이 되세요.^^

    2010.09.30 22:3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벌써 9월이 훌쩍~ 다 가버렸네요...
      클라우드님, 다가오는 10월엔 더욱 더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2010.09.30 23:25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뜨인돌

    정말 섬짓하네요...
    저런 대작가의 작품을 좀 읽어야 하는데...ㅠㅠ

    2010.09.30 23:17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예언자 노스트라다무스 뺨 치는 에드거님이신 거죠~
      에드거 앨런 포는 상상력이 정말 풍부한 것 같아요..
      여름은 아니지만, 깊어가는 가을에 걸맞는 포우의
      괴기스런 작품이나 추리 소설이 새삼 땡깁니다~ ^^

      2010.09.30 23:27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topgunhk.tistory.com BlogIcon 나이트세이버즈

    그... 아, 뭐더라. 포가 실제 일어난 소녀 실종이던가 살해던가 사건을 소설 형식으로 추리해서 사건 해결에 도움을 줬다던가 하는 게 있었는데 혹시 알려주실 수 있나요?

    2010.10.01 08:3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전 처음 들어보는 얘기인데, 포가 그런 일도 했군요..
      한 번 알아봐야 되겠어요.. ^^

      2010.10.02 03:55 신고
  4.  Addr  Edit/Del  Reply sean+guy+?

    포 작두 탔네요...

    2010.10.22 15:01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jellyspace.tistory.com BlogIcon 젤리빈

    감탄하며 내려오다 sean+guy+?님 댓글에 빵 터져서 한참 웃었어요. 나이트세이버즈님 댓글 보면 또 다른 일화도 있는 것 같고..사실 포의 소설은 읽다보면 어딘가 괴로워져서 잘 보지 않는데, 13일의 금요일이기도 하겠다 포의 소설을 꺼내봐야겠어요+_+

    2012.07.13 22:4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포의 삶 자체가 괴로웠기 때문에, 그의 소설에도
      괴로움이 꽤 많이 묻어나죠...

      그런데, 오늘처럼 13일의 금요일은 아니었지만
      며칠 전에 '공포'와 관련된 게시물을 접했다가
      그날 밤 '악몽'을 꾸게 되었어요~ ㅠ

      최근에 악몽 꾼 적이 없었는데, 가만 생각하니까
      그 공포물 게시글에 나온 '공포 이미지'가 너무나
      강렬하여 그런 꿈을 꾸었다는...

      혹, 괴기스런 포의 소설이라면 낮에 읽으시길
      권합니다.. ^^;

      2012.07.13 23:03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richdad757.tistory.com BlogIcon abcaa

    앗 섬뜩하네요^^:
    포 작품은 별로 안 읽어봤는데 이 기회에 좀 읽어봐야겠네요~
    어떤 걸 먼저 읽으면 좋을까요?? ㅎ

    2012.07.13 23:0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비교적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지만, 포는 단편 소설을
      주로 썼는데 '단편'물이라서 비교적 분량들이 짧습니다..
      그래서 '포(우) 단편집' 너무 두꺼운 거 말고, 적당한 걸로
      입문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포우의 단편 '검은 고양이'나
      '어셔가의 몰락' 이런 작품은 꽤 유명하구요.. ^^;

      2012.07.13 23:12 신고
  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bibliotherapy.tistory.com BlogIcon 인디고블루

    영화 레이븐 재미있게 봤어요. 애드가 앨런 포의 소설에 섬뜩한 장면들이 많나봐요..? 공포물을 못 보는 편이데 하나쯤 봐야겠네요 ^^

    2012.07.29 11:4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요즘 한참 더우니까, 한여름을 기념하여
      공포물 한 두 편 정도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

      2012.08.04 19:21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