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람.들.. 2012.05.26 01:53

고려 31대 왕이었던 공민왕(1330~1374)은 14C 후반 '원/명 교체기' 때 원에게 잃은 영토를 되찾고, 권문세족을 숙청하고, '반원 자주 정책'을 펼쳤던 개혁 군주이다. 원(元)의 간섭을 받던 시기에 태어난 그는 어린 시절 원나라에 볼모로 가 오랫동안 그곳에서 생활하기도 했다.

당시의 고려 왕실 모계 쪽은 (속국인 고려에 대한 간섭을 목적으로) 원나라 여성들이 장악하고 있었는데, 공민왕의 경우엔 생모가 고려인이어서 왕위 계승에서 불리한 위치에 있었기에 원나라의 노국 공주와 정략 결혼했고(1349년) 그 후 왕위에 오를 수 있었다.

허나 그 시작은 '정략 결혼'이었지만, 공민왕노국공주는 한평생 서로를 깊이 사랑한 '금슬 좋은 부부'였다. 노국공주(魯國公主)는 준수한 외모에, 성품도 곱고 현명하여 공민왕의 사랑을 많이 받았다.


정치적으로 고려는 원(몽고)복속된 관계였었고, 그로 인해 고려에 시집 온 원나라 황실녀들은 오만하거나 남편을 자기 멋대로 좌지우지할려는 경향이 강했다. 심지어는, 그 시기의 고려의 왕들 중 원나라 출신 왕후(부인)에게 맞고 사는 왕도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원나라의 황족 위왕(魏王)의 딸로서 고려에 시집 온 노국 공주는 고려를 하나의 주체적인 나라로 존중해 주었고, 공민왕이 추진한 일이 친원 세력을 제거하고, 몽고풍을 폐지하는 등 자기 나라를 배척하는 '반원(反元) 책'이었음에도 그가 하는 개혁 정책을 지지해 주었다.

고려 시대 대표적 화가의 한 사람으로 일컬어지기도 하는 공민왕은 뛰어난 문장가에, 음악을 사랑하고 그림을 잘 그리는 등 예술에 대한 조예가 깊은 왕이었다. 특히, 공민왕이 남긴 천산대렵도(天山大獵圖)는 무척 유명한 그림이다. 공민왕은 '노국대장공주진(魯國大長公主眞)'도 남겼는데, 그 노국공주 초상화는 조선 연산군 때 이후로 소실되었다고 한다.(현재로선 노국 공주의 초상화가 남아 있지 않으며, 가끔 가다 '노국 공주' 그림이라 검색되는 건 진짜 그녀의 모습이 아닌 걸로 알고 있다.)

MBC 드라마 <신돈>의 공민왕(정보석)과 노국공주(서지혜)


그렇게 예술가적인 감수성이 풍부했지만, 타는 건 별로 좋아하지 않았던 공민왕에게 노국공주가 말 타는 법을 직접 가르치기도 했다고 한다. 한 때 노국공주가 칼로 위협하는 자객들로부터 공민왕을 지켜냈다는 일화도 전해지는데.. 남자인 공민왕에겐 은근히 '섬세하고 감성적인 면모'가 있고, 몽골 출신의 노국 공주는 '대차고 용맹한 기질'을 지닌 여성이 아니었나 싶다.

비록 정략 결혼으로 맺어졌지만, 진짜 사랑하게 된 그들은 서로를 위하는 다정한 부부였다. 노국 공주는 나라 공주였음에도 공민왕에게 시집 온 이후론 자신을 고려인이라 여기며 그의 '반원 정책'을 지지해 주었고, 공민왕은 '반원주의자'였음에도 원나라 출신의 노국 공주를 진심으로 아껴 주었다.

백성들에게 선정을 베풀고, 고려의 자주에 힘썼던 진보적 의식의 왕 공민왕(恭愍王) 시대는 나름 평화로웠다. 하지만 그 부부에겐 한 가지 고민이 있었으니, 결혼한 지 오래도록 노국공주(魯國公主)아기를 갖지 못했다. 결혼 초에 한 번 유산하고, 그 후 16년이 지나서야 다시 임신하게 된 노국공주는 중년의 나이에 애를 낳다가 난산(難産)으로 결국 아이와 함께 사망하게 된다.(1365년) 그로 인해 공민왕은 심히 슬퍼하였고, 3년 동안 육식을 금하면서 매일 매일 노국공주의 무덤에 가서 제를 올렸다.

왕후 전문(?) 배우 서지혜(최근엔 수로왕 부인으로 활약)/드라마 <신돈>의 공민왕과 노국공주
 
공민왕은 노국공주가 죽은 이후론 정사(政事)를 멀리 하면서, 스스로 그녀의 초상화를 그려 벽에 걸어놓고 매일매일 쳐다보며 그리워했다고 한다. '노국대장공주(魯國大長公主)=보탑실리공주(寶塔實里公主)'가 죽은 지 몇 년이 지나도록 그녀의 부재를 인정하지 않았던 공민왕은 노국대장공주 초상화를 앞에 두고서 식사를 했고, 그녀가 살아있는 것처럼 다정하게 말을 건네기도 했다.

공민왕의 모친은 다른 왕비나 후궁으로 마음을 잡으라 했지만 그는 '다른 여자가 노국 공주를 대신할 수는 없다'며 울먹였고, 그 후 후궁을 맞긴 했으나 공민왕은 후궁에게 별로 마음을 주지 않았다.

<고려사> 기록에 따르면, 공민왕은 노국 공주가 죽은 후 여자처럼 화장을 하는 등 '여장'을 하였다 전해진다. 그리곤 마음을 잡지 못한 채 방탕한 생활에 빠져들었는데, 그것에 관하여 '공민왕이 부인을 잃은 슬픔이 너무 큰 나머지 정신병을 얻게 되었다'는 견해가 있다.


1372년 공민왕은 잘생긴 청년들로 구성된 자제위(子弟衛)를 설치하여 자기 시중을 들게 했다. 이 자제위는 왕의 친위대이자, 요동 정벌을 목적으로 한 군사 부대이기도 했다. 후대인 조선 시대에(고려 왕조를 뒤집어 엎고 조선을 건국한 입장에서) 쓰여진 사료에선 과장된 내용을 통해 공민왕을 약간 폄하한 감도 있는데, 실제의 공민왕은 어쩐지 '가정적이기도 하면서 정치적으로도 꽤 좋은 왕'이었을 것 같다.

노국공주 이외의 다른 후궁들에겐 마음을 주지 않았던 공민왕은 자제위 미소년들과 자신의 후궁을 관계하게 해서 이를 몰래 엿보는 관음증적인 성향을 보이기도 했다는 얘기가 있다.(주진모, 조인성 주연의 영화 <쌍화점> 이야기가 공민왕의 일화에서 모티브를 따온 것인데, 개인적으로 영화 <쌍화점> 이야기는 여러 면에서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

사랑했던 노국공주가 죽은 후 그 슬픔을 이기지 못하여 모든 의욕을 잃고 정신줄을 놓은 채 허무한 나날을 보내던 공민왕은 자제위 출신의 홍륜과 내시 최만생에 의해 잔인하게 살해당한다.(자제위 출신의 홍륜이 공민왕 후궁인 익비와 관계해서 그녀가 임신했고, 왕이 그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홍륜을 처형하려 하자 그걸 눈치 챈 홍륜이 선수 쳐서 만생과 함께 공민왕 처소에 침입해 을 칼로 도륙함)


공민왕의 암살에 관해선 갖가지 카더라설이 있는데, 개인적으로 '당시의 정치적 세력에 의해 공민왕이 방탕한 생활을 한 것처럼 날조된 사실이 강화되고, 그의 후궁인 익비(益妃)와 홍륜(洪倫)이 그 정치적 계략에 이용되어 덤터기 썼다'는 견해 쪽에 마음이 혹한다.

죽어서까지 노국공주와 함께 하고자 했던 공민왕은 고려 왕조의 다른 왕들과는 다르게 그녀와 나란히 묻혔다. 공민왕은 노국공주가 죽은 뒤 '만일 자신이 죽으면, 죽어서도 서로의 영혼이 통하는 을 만들어 노국 공주와 자신이 계속해서 사랑할 수 있도록 만들어 달라~'고 유언했고, 그에 따라 공민왕의 무덤 내부엔 노국 공주의 무덤과 연결되게 구멍을 뚫어 놓았다고 한다.(손이 맞닿을 만한 네모난 구멍)

노국공주가 좀 더 오래 살았다면 그 시기 고려의 역사가 달라졌을지 모른다. 보통 옛날 왕들이나 정치가들의 행적을 보면, 정치적 목적에 따라 사랑도 냉정하게 이용하는 이들이 많던데.. 사랑하는 부인 노국공주가 죽고 나자 '꿈'도 '원대한 계획'도 다 부질없다 여기며 정신줄을 놓은 걸 보면, 공민왕은 세상에 다시 없을 '순정파 왕'이 아니었나 싶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의외로 마음이 여린 분이셨나봐요.
    제 마음까지 애닯아 오네요.ㅜ
    조석으로 많이 싸늘해졌어요.
    감기조심,필히 하시길 바래요.^^*

    2010.09.19 21:2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한 편으론 남편으로부터 그런 지고지순한 사랑을 받은
      노국 공주가 부럽고, 또 한 편으론 그렇게 헤어지게 된
      저 부부의 사랑이 참 짠하게 느껴집니다...

      요즘엔, 밤이 되니 정말 많이 쌀쌀하더군요..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고, 다가오는 명절 연휴도
      즐겁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09.20 02:30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twitter1.tistory.com BlogIcon cinema

    오랜만에 타라님 글에서 제가 쬐금알고있는 내용들이
    적혀있으니 술술 읽혀지네요. ㅋㅋㅋ 반가운 마음에 웃음이
    공민왕 국사책에서도 많이 보고 그랬는데 세세한 부분을 보니
    안타까워요 타라님의 말씀대로 노국공주가 좀더 오래살았으면 좋았을텐데...
    공민왕처럼 아쉽군요, 하지만 왕으로서 여린감정은 오히려 단점일텐데...

    명절잘보내시길 바래요 ^^

    2010.09.20 01:0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전, 어렸을 때부터 어쩐지 이 커플(공민왕-노국공주)에게
      호감이 가더라구요~ 지금과 같은 의료 체계였다면 그녀를
      살릴 수 있었을까요..? 큰 병도 아니고, 애 낳다가 죽었다니
      많이 안타까워요...

      자기 애를 출산하다가 그리 되었으니.. 공민왕, 정말
      많이 슬펐을 것 같아요.. 어떤 노래 가사처럼, 그 왕이
      부인을 조금만 덜 사랑했거나 보다 강인한 사람이었다면
      좋았을텐데 말이지요.. 그래두, 그 사랑은 참 대단한 것
      같습니다~ 그런 사랑 하는 사람들, 드물지 싶어요...

      작년 추석은 10월이었는데, 올해는 더 일찍 찾아왔네요..
      명절 연휴 잘 보내시고, 풍성한 가을 되시길 바랍니다~ ^^

      2010.09.20 02:37 신고
  3.  Addr  Edit/Del  Reply 최정

    오 이것을 신돈이라는 드라마를 보면서 조금 공민왕에 관해서
    조금 알게 되었는데

    이렇게 읽어보니. 이런 로맨스를 하는 좋은왕이었다는
    그가 이루고자했던 고려라는 세상은 비록 멸망했지만..
    하지만 그가 이루고자 했던 사랑은 이렇게 죽어서도
    이루어 지는군요~
    글 잘보았습니다~

    2010.09.20 06:3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조선 시대 때 쓰여진 고려 관련 사료들에서
      공민왕의 정치에 대해 약간 박하게 쓰여진 대목이
      있는 반면, 노국 공주와의 애틋한 사랑에 대해선
      온전하게 인정해 주는 분위기였다고 하더군요...

      정말 지극하고 아름다운 사랑이었던 것 같습니다~

      벌써, 2010년의 추석 연휴가 다가왔네요..
      즐거운 명절 되시기 바랍니다~ ^^

      2010.09.20 22:42 신고
  4.  Addr  Edit/Del  Reply 온누리

    공민왕과 노국공주의 묘에 구멍이 뜷려있다는 이야기는 처음입니다
    역시 이곳을 오면 배을 것이 많다는 점에
    가끔은 깜짝 놀라기도^^
    추석 잘 보내시고요
    시간이 될 것 같아 이번 추석은
    주변 답사를 강행하려 합니다...

    2010.09.20 13:2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추석에도 답사를 가시는군요..
      정말 부지런하세요~ 이번에도
      좋은 후기,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9월의 새로운 한 주도
      행복하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09.20 22:42 신고
  5.  Addr  Edit/Del  Reply 공룡우표매니아

    늘 찾아주심에 감사드리며...

    줄겁고 행복한 명절 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10.09.20 18:1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반갑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활약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왔네요.. 즐거움이 가득한
      복된 명절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09.20 22:43 신고
  6.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노국대장공주는 비록 정략결혼을 했지만 맘씨가 곱고 아름다운여성이었죠! 게다가 원나라공주신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남편의 나라 고려를 선택한 당찬 여인이었으니...! 저는 갠적으로 노국대장공주를 너무너무 존경합니다!

    2011.02.13 15:0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공민왕의 지극한 사랑을 받을 만한 멋진 여성이었죠..
      진정 '국경을 초월한 아름다운 사랑' 같습니다~ ^^;

      2011.02.14 01:57 신고
  7.  Addr  Edit/Del  Reply

    저기 공민왕을 살해한 사람 중 한명인 사람의 이름이 홍륜이라고 하셨는데 홍륜이 아니라 홍윤 인것같은데요 읽는 발음이 그래서 그런것 같네요 ㅋㅋ

    2012.02.17 23:36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닌 것 같은데요~ 둘 다 써도 되지만, 맨앞에 나오지 않기에
      '륜'으로 많이 쓰고, 그 '공식성'을 인정받은 <백과 사전>에도
      '홍윤'이 아닌 '홍륜'이라 표기되어 있답니다.. ^^;

      2012.02.18 06:02 신고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inlucky.tistory.com BlogIcon 신럭키

    아아, 이런이야기 정말 좋은걸요!
    완전 다 읽고 갑니다. ㅎㅎ
    또 이런 내용이 있나 찾아봐야겠어요 ㅋ

    2012.05.26 03:53 신고
  9.  Addr  Edit/Del  Reply hellokitty

    너무감동적인 사랑이야기네요 조선시대의성종같은 인간과는차이가 나도너무나요같은 남자라도말이죠 성종 숙종 이인간들이 요즘에는 젤 나쁘고 비호감이더라구요

    2012.05.27 13:1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렇죠.. hellokitty님께선 결혼하실 때 꼭
      저렇게 가정적인 남자 고르셔야 해요~ ^^

      2012.05.30 20:37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hellokitty

    저도 그러고 싶은데 주위사람들얘기들어보면 인생선배님들께서 하시는 말씀이 사람속이라는 게 알다가도 모르겠고 모르겠다고 알것같은게 한길사람속은 정말 모른다는 말이 맞다고 하나봐요.. 연애때는 당장이라도 별이라도 딸것처럼 나만의 사람으로만 남을것같다고 하지만 결혼하고보니 이여자저여자 껄떡대는 놈들이 태반인지라

    2012.05.31 23:33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무래도.. 그런 남자들이 많긴 하지요. 안그런 사람도 물론 있겠지만...
      그래서 더더욱, 요모조모 잘 따져보고 골라야 할 것 같아요~ ^^;

      2012.05.31 23:54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tood-re.tistory.com BlogIcon 먹튀 검증

    잘보고갑니다~

    2018.08.03 15:40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