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람.들.. 2012. 4. 25. 15:27

얼마 전 뮤지컬 '모차르트 오페라 락(Mozart L'Opera Rock)' DVD 버전을 감상하다가 그 안에 나오는 '오페라 아리아'를 들으며 전에 몰랐던 큰 매력을 느끼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판본 비교'하는 거 되게 좋아하고 내가 관심 있게 본 '뮤지컬' 작품이 동일한 제목의 '오페라'로 나온 경우도 있어서 언젠가는 한 번 파보고 싶은 장르였는데, 모차르트가 만든 오페라 아리아로 인해 생각보다 일찍 관심 갖게 되었다.

어느덧 4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게 된 '오페라'는 16세기 말 무렵에 탄생했다. 한 때는 예술 작품도 종교를 위해 존재했던 때가 있었으나, 그러한 '종교의 시대'가 끝나고 과학과 이성의 힘을 중시하는 르네상스기가 도래하면서 '오페라(Opera)'라는 새로운 예술 형식 또한 생겨나기 시작했다.


초기 오페라의 주된 소재는 주로 '신화'에서 가져왔는데, 당시의 오페라는 귀족들이 자신의 신분을 과시하기 위한 용도로도 쓰이는 등 좀 띠꺼운 장르에 속했다. ;; 지금도 오페라 관람 비용은 사람들이 부담 없이 보기엔 많이 오만한 편이다. 하지만 잘 찾아보면, 그리 건방지지 않은 가격에 구할 수 있는 오페라 실황 DVD도 요즘엔 인터넷 서점이나 시중에서 많이 판매하고 있다..

당시엔 귀족들 뿐 아니라 평민들(이라고는 하지만, 도시 내에서 살아가는 부자 평민들)도 '오페라'를 즐겨 봤는데, 워낙에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니까 오페라만 따로 공연할 수 있는 '오페라 극장'이 하나 둘 생겨나기 시작했고, 덕분에 그 시기의 사람들은 점점 귀족들의 성에 초대되어 가지 않더라도 관람료를 지불하면 '상업 오페라 극장'에서 손쉽게 오페라 감상을 할 수 있게 되었다.

헨델(1685~1759)이 활동했던 '바로크 오페라' 시대 때, 거세된 남성 성악가인 '카스트라토'들도 오페라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당시엔 여성이 오페라 무대에 오르는 게 금지되어 있었기에, 변성기 전인 남자 아이를 거세시킨 뒤 청아한 고음을 유지하게 만들어서 무대에 올린 것이다. 그 시기엔 카스트라토(Castrato)가 주연으로 등장한 오페라 작품들이 꽤 많았으며, 18세기의 유명한 카스트라토였던 '파리넬리(Farinelli)' 역시 그 중 한 명이다.

실존 인물, 18세기 때의 카스트라토 '파리넬리'

실존 인물 '파리넬리'는 한 때 영화로도 제작된 바 있다. 개인적으로 이런 류의 예술 영화 좋아해서 당시 이 작품을 3번 정도 봤으며, 극 중 파리넬리가 헨델의 오페라 아리아 '울게 하소서(Lascia ch'io pianga)'를 부르는 장면은 특히 좋아했던 장면이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영화 속에 나온 해당 장면에서의 그 '천상의 소리'는 온전한 사람 목소리가 아니라 기계적인 조작이 들어간 소리였다는 것-

'Lascia ch'io pianga(울게 하소서)'가 그 후 우리 나라 CF나 드라마 배경 음악으로도 많이 쓰였었는데, <파리넬리>란 영화로 인해 범대중적으로 알려지게 된 곡이 아닐까 싶다.

리 나무 십자가 소년 합창단, 리베라 소년 합창단, 빈 소년 합창단 등 '변성기 전의 소년'들은 천사처럼 맑고 고운 미성의 목소리를 낸다. 내가 초등 학교 다닐 때에도 우리 반에 그런 목소리를 내던 노래 잘하는 남학생이 한 명 있었다. 학생들이 떠들 때마다 우리 담임 선생님은 그 아이한테 나와서 노래 부르라고 시켰고, 그러면 떠들던 반 애들이 그의 노래에 취해 조용~해지곤 했었다. 졸업 후, 우리가 고등 학교 올라가기 전에 초등 학교 애들이랑 모임을 한 번 가진 적이 있었다. 그런데.. 웬만한 여자애들보다 더 맑은 목소리를 내던 우리 반의 그 '꾀꼬리 소년'이 변성기를 거친 뒤 저 때의 목소리는 전혀 찾아볼 수 없을 정도의 '굵직한 목소리의 소유자'가 되어 있어서 좀 아쉬워했던 기억이 난다..

17~18세기에 '카스트라토(Castrato)'가 유행하게 된 것은 당시의 교황이 '여성은 교회 성가대나 오페라 무대에 설 수 없다'는 금지령을 내렸기에 그리 된 것인데, 한 편으론 무척 비인권적인 처사이기도 하다. 아무리 노래를 잘해도 오페라 무대에 설 수 없었던 '여성'은 여성들대로 차별 받고, 그들 거세된 카스트라토 남성들은 듣는 사람의 만족을 위해 멀쩡한 신체를 훼손당해야 했으니 말이다.


어쨌든 18세기에 활약했던 카스트라토 '파리넬리(Farinelli)'의 경우, 사회적으로 '엄청난 성공'을 거두긴 했다. 비록 거세의 아픔은 있었지만, 그로 인해 당시 '잘 나가는 카스트라토'로서 큰 부와 명예 속에서 살 수 있었던... 하지만 모든 거세 당한 카스트라토가 다 파리넬리처럼 되는 건 아니었다.

요즘에도 일단 '톱 스타'가 되면 명성과 경제력이 따라주기에 본인의 열망 or 부모의 요구에 의해 연예인의 길로 들어서는 이들이 많지만, 그 모두가 다 뜨거나 스타가 되는 건 아니며 기본적인 생계 유지도 안되는 힘든 연예인들도 많은 것처럼 그 시대의 카스트라토들도 그랬다.

'카스트라토로 뜨면 크게 성공할 수 있다'는 말에 당시 이탈리아의 가난한 집에선 자기 아들을 거세시켜 그 길로 내보내는 이들이 많았지만, 그 중 '성공하는 카스트라토'는 1% 미만이었으며 그 안에 들지 못한 거세 당한 성악가들 중엔 힘든 삶을 살아가거나 자살하는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유행도 달라지고 관객들기호변하게 마련인데, 한 때 웬만한 배우들보다 많은 개런티를 받기도 했던 '카스트라토(Castrato)'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점점 사라지고 여성 성악가들이 무대에 오를 수 있게 됨에 따라 18세기 후반 이후 카스트라토는 서서히 사라져 갔다.


한 때 영화의 소재로도 나왔던 실존 인물 '파리넬리(1705~1782)'는 그나마 '운 좋은 카스트라토'에 속했다. 카스트라토가 한창 흥했던 시기에 활약했던 그는 당시 '엄청난 인기와 성공을 거머쥘 수 있었던 몇 안되는 카스트라토, 상위 0. 몇 프로의 '톱 스타급 카스트라토'였던 것이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대빵

    파리넬리가 실제 톱스타였군요.
    처음 아는 내용입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2010.12.26 22:2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실제의 모습보다는 영화 속 (배우의) 모습으로
      더 많이 알려졌죠.. ^^;

      대빵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2010.12.28 12:28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 토끼

    잘 시간이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여자이면서 카스트라토를 가장해서
    무대에 올랐던 가수가 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생각해보니 실존인물이였는지, 가공의 인물인지도
    지금 헤깔리네요...ㅎㅎㅎ

    2010.12.27 01:29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실제로, 여자이면서 카스트라토를 가장해서
      무대에 올랐던 여가수가 있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문제시 됐었다고...

      여자가 노래했으니 진짜 맑은 톤의 소프라노
      목소리를 냈을 것이고, 당시의 카스트라토가
      개런티가 센 편이어서 많은 돈을 받았을텐데
      그게 편법이어서.. 바람직하진 않죠.. ^^;

      2010.12.29 02:42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daejeon-story.tistory.com BlogIcon 나와유(I&You)의 五感滿足 이야기

    요즘처럼, 옛날도 스타가 되기는 굉장히 힘들었군요...

    2010.12.27 01:51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incne.tistory.com BlogIcon 칼촌댁

    '파리넬리'라는 영화를 본 적이 있습니다.
    '울게 하소서'라는 노래때문에 감동받았는데, 그게 기계조작이었다니 살짝 실망감이 들긴 합니다.^^;;;
    타라님 글을 읽으니 모르던 이야기도 많이 알게되어서 좋네요.
    크리스마스 잘 보내셨나요? ^^

    2010.12.27 06:2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두 예전에, 영화 속에 나온 그 대목 보구서 '와~' 했다가
      오리지널 사람 목소리가 아닌 걸 알고 많이 실망했었어요..
      그래두 '울게 하소서'는 다른 가수들이 부른 것도 그렇고,
      노래가 정말 좋더라구요~

      칼촌댁님,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2010.12.28 12:34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osmolover.tistory.com BlogIcon 에어헌터

    읽다가 중간에 '띠꺼운'에서 빵 터졌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2010.12.27 07:5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너무 솔직한(?) 표현이었죠.. ^^;

      에어헌터님, 행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2010.12.28 12:34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그 기계음이 영화 개봉 당시에는 참 아름답게 들렸었는데..
    요즘 들어보니 사람이 직접 부른 소리와 참 많은 차이가 나더군요 ^^
    실존인물이란 걸 알곤 소리가..
    더 감상적으로 들렸던 것일 거에요..
    활기찬 한주 시작하세요 ^^

    2010.12.27 09:5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좀 차이가 나긴 하더라구요...

      그 시절에, 요즘처럼 음반이 발매되었다면
      우리가 '오리지널 파리넬리'의 음성을 많이
      들어볼 수 있었을텐데... 그의 진짜 노래가
      궁금해집니다..

      Shain님, 즐거운 한 주 되세요~ ^^

      2010.12.28 12:37 신고
  7.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0.12.27 11:13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혹사 당하는 것도 서러운데 성공 확률이 너무 적네요. 저도 파리넬리라는 영화를 무척 인상깊게 봤는데..기계음일줄이야...그래도 제 마음을 울렸다죠.

    2010.12.27 13:39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 장면을 통해, 극 안의 관객들도 쓰러지고
      극을 보는 이들도 전율 느끼긴 했었죠.. ^^;

      그런데, 성공한 카스트라토들이 너무 적어서..
      그렇지 못한 이들이 참 애잔하게 느껴집니다~

      2010.12.28 12:39 신고
  9.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17세기까지는 여자가 노래한다는건 감히 상상도 못했죠! 동양권이 아닌 유럽권이라지만...!

    2011.02.14 22:1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요즘엔, 여자들도 직업적으로 마음껏 노래할 수 있으니
      정말 다행인 거죠~ ^^

      2011.02.16 04:27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요새 일본이나 한국은 여자아이돌가수들이 많이있잖아요? 사실 파리넬리가 18세기 가수라지만 지금의 아이돌스타나 마찬가지였죠!

    2011.02.20 18:2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한창 목소리 낭랑할 때도 무대에 서고, 다 자라기 전에 거세하고
      노래 불렀으니, 나름 아이돌 스타인 셈이에요.. ^^;

      2011.02.21 02:03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이민정

    모오락 디비디..ㅜ저 엊그제 공연실황 디비디인줄 알고 샀다가 알고보니 ost에 딸린 부록 개념의 디비디였어요..ㅜ참 디비디를 구하기가 힘드네용..타라님은 어떻게 구하세요? 아마존 이용하시나요?

    2012.05.04 11:3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 우리 나라에서 현재 판매 중인 건 ost에
      뮤직 비디오와 제작 과정을 담은 영상 dvd가
      부록으로 딸려 나오는 거지요.. ㅠㅜ

      예전에 프랑스 뮤지컬 작품들 중 <노트르담 드 파리>나
      <로미오 앤 줄리엣>, <돈 주앙>은 '라이센스 공연' 이후
      DVD까지 국내에서 정/발되었고, <십계>는 그냥 내한 공연만
      이뤄졌음에도 <십계> DVD를 국내 샾이나 인터넷 사이트에서
      판매했었는데, <모차르트 오페라 락> 실황 DVD는 왜 국내에서
      판매를 안하는지 모르겠어요...;;

      예전엔 해외 뮤지컬 관련 구매 대행 사이트가 있었는데 지금은
      없어졌고, 현재로선 아마존 사이트에서 구입할 수밖에 없지요..

      다른 프랑스 뮤지컬처럼, <모차르트 오페라 락>도 음반 뿐 아니라
      실황 DVD가 국내 샾에서 정식으로 수입-판매되었음 좋겠습니다~

      2012.05.05 15:17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