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의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Frank Wildhorn)의 곡을 그렇게까지 좋아하는 편은 아니다. 와일드혼 노래의 경우엔, (예를 들어) 한 작품 내에 10곡이 있다 치면 그 중 '1~2곡' 정도는 정말 좋지만 '나머지 곡'들은 좀 지루하게 느껴지는 경향이 있다.(프랭크 와일드혼이 작곡한 <지킬 앤 하이드>, <드라큘라>, <루돌프>, <스칼렛 핌퍼넬>, <몬테 크리스토> 등등 죄다 그러한 경향이...)

(사람마다 취향은 좀 타겠지만) 비교적 최근에 공연된 와일드혼의 뮤지컬 <몬테 크리스토>를 보며 1막의 한두 곡/2막의 한 곡 정도 외에는 죄다 노래(멜로디 라인)들이 별 특징 없이 밋밋하고 따분하게 느껴져서 좀 힘들어 했던 기억이 있으며, 작년 <지킬 앤 하이드> 내한 공연 후기에도 썼듯 난 1막 후반부의 'This is the moment(지금 이 순간)' 장면이 나오기 전까진 정말 '(듣기에 너무 무미건조하게 느껴지는 지루한 노래들을 억지로 듣고 있어야 하는) 관객 투혼'을 발휘해야만 했었다.


그나마 와일드혼의 작품 중 한국 관객들에게 제일 먹히는 게 <지킬 앤 하이드>인데, 그렇다고 해서 이 뮤지컬 안에 나오는 곡들이 다 듣기 좋기만 한 건 아닌 것이다. 다른 뮤지컬들도 대체로 그런 경향이 있지만, <지킬 앤 하이드> 역시 그 안에 나오는 '임팩트 있는 소수 몇 곡'으로 관심을 끄는 뮤지컬이다.


원작 소설이 따로 있는 이 뮤지컬 안에서의 주인공은 '젠틀하고 학구적인 지킬 박사'와 '그 내면의 악한 기운만을 뽑아낸 악마 하이드' 사이를 오가는 역할인데, 그 중 좀 더 흥미로운 부분은 '지킬 박사가 하이드로 변신하는 장면'과 '하이드가 갖가지 엽기적인 행각을 벌이며 설쳐대는 장면들'이다.

적어도 내 세계 안에서,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Jekyll & Hyde)>는 브로드웨이 뮤지컬 배우 '로버트 에반(Robert Evan)을 알기 전'과 '알기 후'로 나뉜다-

얼마 전.. 이 배우의 존재를 발견하게 된 것은 순전히 은혜로운 '다음(Daum) 뮤직' 덕분인데, 우연히 다음 뮤직 이벤트에 참여했다가 '1개월 무제한 음악 듣기' 쿠폰에 당첨된 것이다. 그 시기에 난 안소니 왈로우(Anthony Warlow)가 참여한 <1994' 지킬 앤 하이드 컨셉 앨범>에 관심을 갖고 있었는데, 국내에서 정식 발매되어 가장 흔하게 접할 수 있는 해외 음반은 <1997' 지킬 앤 하이드 브로드웨이 초연 앨범>과 <2006' 지킬 앤 하이드 부활(Resurrection)> 앨범이다.


그래서 국내 온라인 음원(다음 뮤직)으로 접할 수 있는 <지킬 앤 하이드 2006' 음반(Jekyll & Hyde : Resurrection)>을 한 번 들어나 보자 해서 듣게 되었다가, 이 앨범에서 '지킬 & 하이드' 노래를 부른 로버트 에반(Robert Evan)의 탁월한 가창력에 삘 받아서 "심봤다~!!"를 외치며 그 때부터 쭉 에반 지킬(하이드)에 감탄하고 있는 중이다.

얼마 전.. 국내 모 배우의 그것을 찬양하기 위해 로버트 에반의 지킬과 비교하는 글을 우연히 접하고 꽤 당황했던 기억이 있는데, 둘 사이에 타고난 '성량'이나 '가창력'의 간극이 참 크다. 동일 선상에서 대놓고 비교하기엔, '로버트 에반의 굴욕'이라 할 수 있을 정도로 '노래 실력'의 급이 많이 다른 느낌~(아무리 개개인마다 각 배우에 대한 호/불호가 갈려도, '막귀 행각'은 곤란하다는 생각이다..)


로버트 에반(Robert Evan)이 녹음한 <2006년 지킬 앤 하이드 : 부활(Jekyll & Hyde : Resurrection)> 앨범은 이 뮤지컬 관련하여 왕 추천하고 싶은 음반으로, 에반 지킬 뿐 아니라 루시나 엠마 역 여배우들 가창력도 수준급이다.(내 비록 브로드웨이나 웨스트엔드 쪽 뮤지컬보다 불어권이나 독어권 등의 유럽 뮤지컬을 더 선호하긴 하지만, '가창력'이 정말 뛰어난 고급 인력들은 확실히 영어권의 브로드웨이 쪽에 많이 포진되어 있는 듯하다..)

'진짜 듣기 좋은 노래'는 소수 몇 곡에 한정된 와일드혼의 뮤지컬인지라 2006년산인 <지킬 앤 하이드 : 부활(Jekyll & Hyde : Resurrection)> 앨범에 나오는 곡들도 전부 다 좋기만 한 건 아니지만, 그 중 몇몇 곡은 꽤 훌륭하다. 무엇보다, 이 음반에 나오는 곡들의 '편곡'이 기존의 <지킬 앤 하이드> 음반이랑 많이 다른데, 그 독특하고 세련된 느낌이 상당히 매력적이다.

* 로버트 에반(Robert Evan)이 참여한 <지킬 앤 하이드 2006' 부활> 앨범 추천곡 *

Prologue/I need to know
This is the moment
Alive(이 버전의 '얼라이브'는 특히 대박~)
The girls of the night
If You only knew
Someone like You
It's a dangerous game

<지킬 앤 하이드> 여자 파트 노래 중에선 한국 CF 배경 음악으로도 쓰인 엠마의 곡 'Once upon a dream'이 가장 유명한 곡인데, 이 노랜 이상하게 내 취향이 아니다.(오히려 너무 알려진 곡이어서 식상하다고나 할까-) 우리 나라 사람들이 유난히 곱상하고 달달한 느낌의 곡을 좋아하는지,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Jesus Christ Superstar)>같은 뮤지컬에서도 한국에선 유난히 극 중 마리아가 부르는 잔잔한 곡 'I don't know how to love him'이 많이 알려져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지저스 크라이스 슈퍼스타>에선 예수의 고뇌가 담겨 있는 'Gethsemane(겟세마네)' 같은 곡이 더 좋고, <지킬 앤 하이드>에서도 달달한 분위기의 'Once upon a dream' 보다는 지킬 박사의 고뇌가 담겨 있는 'I Need To Know(난 알아야 해)'나 하이드가 미쳐 날뛰는 'Alive(생명)'가 더 좋다. 그런 걸 보면, 대체적인 뮤지컬 넘버들 중 '귓전을 간지르는 곱상한 노래(or 잠 오는 노래)' 보다는 '드라마틱하고 격렬한 감정의 노래' 쪽이 훨씬 내 취향인가 보다..


'지킬 & 하이드' 역 로버트 에반(Robert Evan) - Alive
<2006' 지킬 앤 하이드(Jekyll & Hyde) : Resurrection>


얼마 전부터 "심봤다~!!"를 외치고 있는 로버트 에반(Robert Evan)이 <지킬 앤 하이드 2006' 부활> 앨범을 통해 부른 'Alive(생명)'는 특히 대박인데.. 작년 내한 공연 때 직접 본 빵오빠(브래드 리틀)도, 왈로우신(앤소니 왈로우)도, 싹 다 잊게 만드는 가창력이었다.


*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내에서, 하이드가 부르는 'Alive'에 대한 느낌 *

로버트 에반>>>>>브래드 리틀>>>>>>>>>>>>>>>>>>나머지 지킬 앤 하이드 역의 배우들

전반적으로 뛰어난 가창력이긴 하지만, 직접 그 역할을 한 게 아니어서 그런지 <1994' 지킬 앤 하이드 컨셉 앨범>을 녹음한 안소니 왈로우(Anthony Warlow)의 'Alive'는 로버트 에반(Robert Evan)의 그것에 비해 살짝꿍 심심한 경향이 있다. 한국 지킬들 경우엔, '연기'야 혼신을 다 해서 하지만 '가창력' or 타고난 '성량' 면에서 브로드웨이 쪽 배우들에 비해 좀 약하단 느낌이다.

2009년 <지킬 앤 하이드> 내한 공연 때 '다소 설렁설렁 연기한 듯한 브래드 리틀(Brad Little)의 공연'을 그럼에도 불구하고 높게 쳐 줬던 이유도 '한국 배우들을 능가하는 그 탁월한 성량' 때문이었는데, 브래드 리틀이 라이브로 부른 1막 후반부의 'Alive'와 1막 마지막 장면에서의 'Alive - Reprise'는 정말정말 강렬했고, 난 아직도 그 느낌을 잊을 수가 없다.(제대로 '짐승미' 작렬해 주셨던...)


그런데, 최근에 우연히 발견하게 된 로버트 에반의 'Alive'는 그 빵지킬의 'Alive'를 능가하고 있다. 롭 에반(Rob Evan)은 몇 년 전 이 뮤지컬 관련 콘서트로 여주인공들과 함께 내한한 적이 있는데.. 본 사람들 말에 의하면, 가창력 정말 뛰어나고 '지킬'이었을 때와 '하이드'일 때가 확연하게 구분되며, 셋 다 노래 실력 대박이었다고 한다.(그 때 알았다면 갔을텐데, '가창력 면에서 역대 최고 지킬'이라는 이 배우를 너무 뒤늦게서야 발견하게 되어서 참 아쉽다..)

얼마 전.. 모 사이트에서 한국 배우들을 비롯한 전 세계 '지킬 앤 하이드' 역을 거친 배우들의 'Alive'를 다 들어 봤는데, 이리 듣고 저리 들어 보아도 로버트 에반이 부른 'Alive'가 단연 최고였다. 안소니 왈로우(Anthony Warlow)나 드류 사리치(Drew Sarich)가 부른 'Alive'도 로버트 에반(Robert Evan)이 부른 것에 비하면 다소 약하단 느낌이 들 정도로...

에반 하이드 버전의 이 'Alive'는 음반 녹음 버전인데도 굉장히 강렬하고, 듣는 재미가 크다. 기존에 들어 본 '얼라이브' 중에서 이렇게까지 가창력 탁월하면서 격렬한 'Alive'는 없었는데.. 최근에서야 발견하게 된 브로드웨이 <지킬 앤 하이드> 공연의 주인공 로버트 에반(Robert Evan)은 그렇게, 내가 알고 있는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속에서의 선호곡 'Alive'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었다. 세계 곳곳에 숨어있는 실력 있고 재능 있는 배우(가수)를 발견하게 되는 건, 언제나 즐거운 일이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국악을 전공한 저로서는 아무래도 서양음악이나 서구적인 문화에 대해서는 문외한인데
    이렇게 타라님 블에와서 무지 많은 것을 배워갑니다^^
    오늘도 좋은 날 되시구요

    2010.09.09 09:4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국악에 대해서라도 상세하게 잘 알고 계시잖아요~
      우리 나라 곳곳에 존재하는 문화재에 대한 지식도
      풍부하시구요.. ^^; 저야말로, 온누리님을 통해
      항상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워간답니다..

      이제 본격적인 가을이 오려는지 날이 갑자기
      쌀쌀해진 것 같은데, 감기 조심하시구요...
      더욱 더 풍성한 날들이 이어지길 바랍니다~ ^^

      2010.09.12 07:01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arteros.tistory.com BlogIcon HarryPhoto

    Alive! 정말 매력적인 곡이죠 ^^
    [This is the moment]도 좋지만
    강렬한 야수성과 마력적인 생명력이 용솟음치는 Alive...
    노래 좀 제대로 배워서 함 불러보고 싶은 곡이라는~ ^^;;;;

    2010.09.10 12:2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정말이지, 그 요동치는 그르렁거림과 강렬한 느낌이
      너무나 매력적인 곡이에요~ 젠틀한 지킬 박사도 좋지만
      이 작품 안에선 미쳐 날뛰는 하이드 나오는 장면이 역시
      극적인 흥미가 있고, 듣는 재미도 큰 것 같습니다.. ^^

      2010.09.12 07:06 신고
  3.  Addr  Edit/Del  Reply jeong

    지나가다가 좋은 글 읽습니다.
    제가 연영과 학생이라서 정말 질리도록
    지킬노래를 들어왔고 교수님들도 지킬 넘버를 부르는 걸좋아하시진 않는데
    그걸 알면서도 지킬넘버를 좋아한 것이
    당시 조승우, 류정한, 민영기 노래만 듣다가
    우연히 직접 가본 로버트에반 내한 콘서트...
    정말 소름 ... 그 기억에 아직도 지킬넘버를 좋아합니다.
    비욘세, 브라이언맥나잇, 보이즈투맨 등등 외국에서 가창력 좋은 가수들
    공연을 거의 다 봤지만....
    아직도 로버트에반의 공연을 잊지 못합니다.
    언젠가 꼭 다시 올꺼라고 믿고 싶어요~
    님도 로버트에반이 온다면 정말 돈 생각은 하지 마시고 꼭 보시길 바래요!!

    2010.09.27 02:2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 그 때 보셨군요~ 로버트 에반은 이리 듣고 저리 들어 보아도
      정말 가창력이 뛰어나고, 음색도 마음에 들어서.. 기존의 지킬들
      다 제치고, 최근 들어서 저의 '훼이보릿 지킬'이 되었답니다..

      그가 부르는 'This is the moment'도 묘하게 중독성이 있더라구요~
      로버트 에반의 노래.. 정말 시원스럽고 강렬한데, 잦아드는 음에선
      또 그걸 잘 표현할 줄 아는 등 '전반적인 역량'이 뛰어나더군요...

      라이브로 들으면 더 대단하겠죠..? 저두.. 다음에 기회 된다면,
      (추천해 주신 대로) 꼭 그의 공연을 봐야겠단 생각이 듭니다~ ^^

      2010.09.27 23:45 신고
  4.  Addr  Edit/Del  Reply bakyonse

    오랫만에...로버트 에반이 그리워~~~ 네이버 검색을 했더니..
    예전에 비해...롭의 글이 많네여...반가워라...
    로버트 에반의 애칭은 롭이랍니다...본인도 롭이라고 부르는걸 좋아해서
    다들 롭이라고 부르져~~
    제가 우연찮게...2007년 지킬 내한 콘서트때 스텝을 하게 돼서...
    (그냥 스텝 아니고..영어도 못하는 제가..통역쪽에 껴서..ㅋㅋ)
    알게됐는데...

    정말 대단한 사람인거 같아여...이사람...
    그당시 뮤지컬 배우가 되고싶었던 저에게...정말 신이였어요!!

    제발 한국에 꼭 왔으면.....하는 바램입니다!!
    저를 알아보지는 못하겠지만...ㅋㅋ 또 못하는 영어로 쌸라쌸라 해봐야져..ㅋㅋ

    제 홈피 오심.... 롭 사진 있어여~~ 혹 관심있으면 보시길...
    http://video.nate.com/16390498
    그리고 요건 롭의 한국말 노래..ㅋ
    몇시간 밖에 안했다네요~~
    혹 못보셨담 함보세요~


    www.cyworld.com/yuna0729

    2010.10.19 01:3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 완전 감사합니다..! 롭의 한국어 노래도 정말
      인상적이네요~(같이 노래하는 여자분도 미인이에요..)

      롭 에반의 노래는 답답한 가슴을 뻥 뚫리는 듯하게
      만들어 주고, 뭐라 설명할 수 없는 오묘한 매력이
      있습니다.. 직접 들으면, 더더더 반할 것 같아요~

      브로드웨이 쪽에, 확실히 노래 잘하는 뮤지컬 배우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정말, 앞으로 에반씨의 공연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꼭 생겼으면 좋겠어요.. ^^

      2010.10.20 01:34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