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방영 중인 수목극 <나쁜 남자>는 시작 전부터 '편성' 문제로 이런 저런 말이 많았으며, 방영 중간에 '월드컵 결방'으로 시청률이 반토막 나고 타이틀 롤인 김남길이 극 종영 전에 '입대'하는 등 참으로 많은 우여곡절을 겪은 드라마에 속한다. 그 모든 잡음에도 불구하고, 하나의 드라마로써 즐기기에 '극' 자체는 그리 나쁘지 않은 편이다.


물론 세부적인 디테일 면에서 아쉬운 점도 있다. 하지만 드라마 <나쁜 남자>의 주장 격인 김남길이 하루 이틀 쌓은 내공이 아닌 연기력으로 극을 잘 이끌어 가고 있으며, 전반적인 영상미가 뛰어난 터라 '보는 즐거움'도 큰 드라마에 속한다. 배우들 비주얼도 좋은 편이고, 화려한 배경을 갖고 있는 드라마이기에, 때론 <나쁜 남자>를 보면서 그 옛날에 봤던 트렌디 드라마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한다.

사실.. 수목극 <나쁜 남자>는 내용의 탄탄함 보다는 특유의 영상미 & 배우의 연기력이나 매력에 기대어 가는 부분이 큰 드라마이다. 그 중심엔 역시, <나쁜 남자>의 '나쁜 남자 심건욱(최태성)' 역을 맡고 있는 김남길이 있다. 2009년 드라마 <선덕 여왕>이 '김남길의 발견'을 체험한 드라마였다면, 2010년의 <나쁜 남자>는 '김남길의 재발견'을 경험할 수 있는 드라마이다.

작년에 방영되었던 월화극 <선덕 여왕>에선 연기자 김남길을 두고 '저 배우가 과연 연기를 탁월하게 잘하는 게 맞는가, 아님 어느 정도 캐릭터빨의 덕을 본 것인가?' 이런 의구심 어린 시선들도 있었으나, 최근의 <나쁜 남자>를 보다 보면 '김남길은 연기 잘하는 배우가 맞다~'를 확신하게 된다.


공채 시험 봐서 연기자가 된 후 비교적 단계별로 차근차근 밟아 온 김남길의 '연기력'도 뛰어난 편이지만, 정형화 되지 않은 이미지로 인해 비교적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할 수 있는 그의 독특한 '마스크' 역시 일평생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야 하는 연기자>로선 큰 장점에 속한다.

개인적으로, 드라마 속의 김남길을 보면서 종종 떠오르는 사람이 있다. 성별은 다르지만, 김남길과 비슷한 계열의 눈매를 지닌 한 동창생이 있었는데.. 보통의 사람들은 '쌍꺼풀이 있거나 or 없거나~'의 눈을 가졌지만, 이들은 '쌍꺼풀이 있었다가, 없었다가~'를 반복하는 매직 아이를 타고난 듯하다.


정형화 된 미남/미녀의 경우엔 항상 '그 얼굴이 그 얼굴'인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김남길은 매 작품마다 '같은 배우가 맞나?' 싶을 정도로 이미지가 달라지고, 데뷔 초의 모습과 최근 모습에 다른 점이 많다. 짧은 시간 내에 '동양적인 홑꺼풀의 눈'과 '서구적인 아웃폴더형 쌍꺼풀의 눈'을 오가는 경우가 있어서 성형 의혹을 살 수도 있는데, 김남길의 경우엔 현대 의학의 힘을 빌리지 않은 '100% 자연산 매직 아이'가 아닐까 한다. 무엇보다, 이런 류의 독특한 눈매는 수술로 쉽게 만들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하다.

앞서 말한 그 동창생에 관한 얘기를 좀 하자면.. 같은 반인 적은 없고 '친구의 친구'여서 오다가다 인사 정도 나누는 사이였는데, 그냥 봤을 땐 약간 귀염상에 평범해 보이는 얼굴이었다. 그녀 역시 김남길처럼 '굵직한 쌍꺼풀 선이 눈 위에 걸쳐져 있기만 해서 평소엔 홑꺼풀처럼 보이는 눈매'를 지니고 있었다. 어느 날엔가, 학교 일각에서 울고 있는 그 아이를 발견했다. 헌데.. 그 아이가 인상을 쓰면서 울자, 그 걸쳐져 있던 선이 또렷한 쌍꺼풀 눈매를 만들어 내면서 평소보다 눈이 2배 정도 커지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울고 있는 그 아이의 모습이 마치
순정 만화책을 뚫고 나온 것처럼 너무 예뻐 보여서, 그게 굉장히 강렬하게 다가왔던 기억이 있다. 평소 땐 '홑꺼풀의 눈매로 수더분해 보이는 이미지'였던 그 아이는 눈에 힘 한 번 빡 주면 서구적인 쌍꺼풀 라인이 생기면서 '인형 모드의 미인'으로 변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연기자 김남길이 딱 그 친구랑 비슷한 눈매를 지녔다. 그는 '수더분한 평범남'과 '서구적으로 생긴 화려한 미남' 사이를 오갈 수 있는 반자동 쌍꺼풀의 소유자인 것이다.

김남길이 전형적인 미남 스타일의 배우는 아니다.(내가 생각하는 전형적인 미남형 얼굴-옛날 배우 중에 '젊은 시절'의 신성일/요즘 배우론 장동건, 정우성 계열..) 때에 따라선 좀 평범해 보일 수도 있는 이미지이다. 하지만 영화나 드라마 속에서 특정한 캐릭터로 분한 김남길은 아무 생각 없이 극을 보다가 한 번씩 비주얼 쇼크를 불러 일으키면서 보는 사람의 정신을 번쩍 뜨이게 할 때가 있는데, 그게 다 '여러 가지 유형의 이미지'로 3단 변신이 가능한 김남길의 '매직 아이' 덕택이 아닐까 한다.

<동양적인 홑꺼풀의 눈, 쌍꺼풀 라인이 가늘게 걸쳐진 눈, 서구형 미남처럼 굵직하고 또렷한 쌍꺼풀의 눈> 사이를 오가는 특이한 눈매를 김남길은 지니고 있다. 또한.. 노안동안 사이를 오가는 분위기, 야릇한 여성미와 극강의 남성스러움 사이를 왔다갔다 하는 오묘한 느낌을 자아낼 때도 있다.


대한 민국에 잘생기고 예쁜 배우들은 많지만, 김남길처럼 이렇게 '쌍꺼풀이 있었다가 or 없어졌다가~'는 기본으로 다양한 변신이 가능한 '독특한 눈매'를 지닌 배우는 잘 없기에 볼 때마다 신기하다는 느낌이 들곤 한다. 비록 다음 달(8월) 초의 <나쁜 남자> 종영 이후로 한동안은 TV에서 그를 보기 힘들겠지만, 우리 나라 배우들 중 드물게 '다채로운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는 매직 아이'를 지닌 김남길이 2년 뒤엔 '더 깊어진 눈매'로 돌아와 대중들에게 보다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으면 한다..


posted by 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