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앞에서 2012.08.11 22:07

프랑스는 '혁명'의 나라이다. 소시 적에 본 순정 만화들 중엔 유난히 격변기인 '프랑스 혁명'을 배경으로 한 작품들이 많았는데, 그 자체가 이야기물 '배경'으로선 꽤 매력적인 소재였던 것 같다.

'투쟁, 자유, 혁명..' 이런 키워드를 갖고 있는 프랑스 미술 작품 하면, 우선적으로 들라크루아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이 떠오르곤 한다. 프랑스 화가 외젠느 들라크루와(Eugene Delacroix)가 그린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은 1830년 파리에서 일어났던 <7월 혁명>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그림 중앙에 '프랑스 삼색기'를 들고서 힘차게 전진하는 듯한 건강한 여인이 등장한다. 프랑스가 '미국 독립 100주년'을 기념하면서 미국 쪽에 선물한 거대 조각 <자유의 여신상(세계를 비추는 자유)>도 외젠느 들라크루아의 이 그림을 모델로 한 것이라 한다. 원래 그림에선 '자유의 여신'이 깃발과 총을 들고 있지만, 조각상에선 미국 정부 측의 요청으로 횃불과 책으로 바뀌었다.

들라크루아의 그림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La Liberte guidant le peuple)'

당시 샤를 10세에 의한 '왕정 복고' 움직임이 감지되자 '프랑스 시민'들은 대대적으로 들고 일어나 군대와 시가전을 벌였으며, 결국엔 왕궁으로 진입하게 되었다. 이후 샤를 10세는 영국으로 망명하였고, 루이 필립이 '시민 왕'으로 추대되었다. '민중을 이끄는 자유(La Liberte guidant le peuple)' 그림에 등장하는 '삼색기'는 1789년 프랑스 대혁명 때도 쓰였으며, 이것은 '자유, 평등, 박애'를 상징하는 것이다.

프랑스에는 '혁명 정신'과 '프랑스 공화국'을 상징하는 여성상 마리안느(Marianne)가 존재하는데, 이 '마리안느'의 원조 이미지가 된 것이 들라크루아(Delacroix)의 그림 속에 나오는 '자유의 여신'이다.

''마리안느'는 혁명을 주도했던 사람들이 다수의 민중들에게 '공화정'과 혁명의 의미를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만들어 낸 일종의 시각적인 마스코트이다. 당시엔 프랑스 내에 '마리(
Marie)'와 '안느(Anne)'란 이름이 무척 흔했기에 그것을 결합한 이름을 사용하였다.


이 마리안느(Marianne)는 에펠탑과 마찬가지로 '프랑스'의 대표적인 상징물 중 하나에 속한다. 프랑스 동전에도 등장하는 인물이다. 그 구체적인 이미지는 1830년 외젠느 들라크루아
(Eugene Delacroix)의 그림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에서 출발하였지만, 그로부터 20여 년 뒤 '마리안느'의 모습을 정하는 조각전이 개최되면서 다양한 모습의 마리안느가 탄생했다.

현대의 프랑스에선 몇 년마다 한 번씩 '마리안느'를 선발하여 발표하였는데, 한 때 브리짓 바르도(Brigitte Bardot), 까뜨린 드뇌브(Catherine Deneuve) 등이 '마르안느'로 선발되기도 하였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hbebe.tistory.com BlogIcon ♡♥베베♥♡

    컥~!
    전 여태까지 잔다르크라고 알고 있었는데요....ㅠ.ㅠ
    마리안느....ㅠ.ㅠ

    2011.07.13 21:0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 그림 속 여성이 가상의 아이콘인 '마리안느' 이미지에
      영향을 주었나봐요.. 둘 다 진취적이고 용맹하다는 점에선
      비슷한 것 같습니다.. ^^;

      2011.07.15 22:06 신고
  2.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감사히 읽고,알고 갑니다.
    비오는 밤,평안하세요.^^

    2011.07.13 21:1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클라우드님, 다시 컴백하시고
      요즘 자주 뵐 수 있어서 너무나
      반갑습니다~

      여름 무더위 잘 이겨내시구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

      2011.07.15 22:08 신고
  3.  Addr  Edit/Del  Reply 표야

    그렇군요,,,
    너무 많은 것을 알아 갑니다,,,
    저 너무 똑똑해 지는 느낌입니다,ㅎㅎㅎㅎㅎ
    이젠 타라님의 글이 기대가 되고
    기다려집니다,,,,

    2011.07.14 00:2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두 표야님의 삶의 흔적들에, 제목만 봐도
      항상 설레이곤 한답니다~

      고운 인연, 앞으로도 계속 되기를.. ^^

      2011.07.15 22:10 신고
  4.  Addr  Edit/Del  Reply 마리안느~

    얼마전에 뮤지컬 레미제라블 25주년 콘서트 앨범을 보고 완전 흠뻑 빠져서 음반을 거의 외우다시피 듣고 위고옹의 그 절대 읽어볼 엄두조차 내지 못했던! 두껍기 그지없는 원판본까지 줄줄줄 읽고 말았다죠...(아... 그렇게 오타쿠가 되어가는 거더라구요...ㅋㅋㅋㅋ) 거기서 나오는 혁명의 배경은 1932년이었지만 89년의 대혁명을 시작으로 프랑스는 참으로 많은 혁명을 겪은 나라라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고통스럽지만 견딜수 있을것만같은 주어지는대로의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스스로 수많은 혁명을 일으켜가면서 하나씩, 하나씩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프랑스국민들이 위대하다고 느껴졌어요... 뭐 현재는 어떨지 몰라도요...^^;; 레미제라블을 쓰면서 위고가 자기는 현실의 지옥을 만들어내려했다...라고 서문에 썼는데 그 상황이 현재에 우리나라에도 얼마나 많이 스며들어 있는가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의 자꾸만 커져만 지는 빈부격차, 신귀족이라고 생각할수밖에 없는 재벌, 정계인사들... 억압되는 언론의 자유, 고통스럼게 가라앉는 현실의 수많은 신빈민들, 악해져만 가는사람들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지요.ㅠㅠ 자유, 평등, 박애, 현재에 당연하다고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당연하지 않은 그 무형의 가치들을... 어떻게하면 진정한 우리의 것으로 받아들일수 있을까요. 어려운 문제인것 같습니다.

    2011.07.14 08:43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수많은 예언대로, 지구가 한 번 뒤집히면(?)
      올 평등 세상 가능할까요..? ㅠ

      개개인적으론 좀 까칠하고 불친절한 구석이 있지만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진취적인 뭔가를 열정적으로 이뤄내고
      과거 청산도 확실하게 하는 프랑스 국민'들, 정말이지 대단하단
      생각이 듭니다.. 예술 분야에서도 탁월하구요..

      아, 그리고.. 말씀하시니, 이참에 뮤지컬 '레 미제라블'
      콘서트판 DVD를 꼭 봐야겠단 생각이 듭니다.. ^^;

      2011.07.15 22:15 신고
  5.  Addr  Edit/Del  Reply 11st zine

    오늘도 지식 얻어 갑니다!
    좋은 글 잘보고 가여~~^^

    2011.07.14 09:25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자유의 여신상 모티브가 마리안느였군요..프랑스가 선물한 줄만 알았는데.... ㅎㅎㅎ

    2012.08.12 00:1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 프랑스의 '마리안느'가 우리 나라 영숙씨나 선영씨 같은
      과거 흔한 이름에서 나왔다는 사실이 정말 흥미롭습니다~ ^^;

      2012.08.29 18:20 신고
  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topgunhk.tistory.com BlogIcon 나이트세이버즈

    저렇게 손짓하지 않아도 저만한 미모에 저런 차림이면 남자 수십명 정도 동원하는 건 일도 아닐 듯... (퍽!)

    2012.08.20 15:4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정말.. 글래머러스하죠~ ㅎㅎ 저런 차림으로 다니면
      남자분들, 뭔가에 홀린듯 막 따라댕길 수도 있겠네요.. ^^;

      2012.08.29 18:23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