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술관 앞에서 2012.10.21 17:32

얼마 전, 불어오는 가을 바람에 이리저리 나부끼는 창 밖의 나뭇잎들 & 가을 나무를 보고 감동 받은 적이 있다. 개인적으로 4계절 중에 '가을'을 제일 좋아한다. 너무 춥지 않으면서 적당히 서늘하고, 그러면서 그윽한 느낌을 안겨다 주는 이 계절의 그 깊숙한 분위기가 참 좋기 때문이다.

보통.. 화려한 꽃들이 많이 피는 '봄'의 배경색은 연노랑이나 꽃분홍, '여름'은 초록이나 투명한 파랑, '가을'은 붉은빛이나 황금빛, '겨울'은 회색이나 흰색으로 주된 색채가 정해지는데, 가을 산이나 가을 들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이 계절 특유의 '황금빛 풍경'은 유난히 나의 마음을 잡아 끈다.

서양 화가들 중에서도 이 느낌의 색채를 사용하여 그림을 그린 이들은 참 많다. 그 중 19세기에 활약했던 영국의 풍경화가 존 앳킨슨 그림쇼(John Atkinson Grimshaw)의 그림은 볼 때마다 그 특유의 분위기에 매료되거나, 실제로 보는 가을 풍경 or 사진들에서보다 더 큰 감동을 받곤 한다..

[ 달빛 화가 존 앤킨슨 그림쇼(John Atkinson Grimshaw)가 그린 황금빛 가을 풍경 ]

Stapleton Park Near Pontefract

Autumn Morning

Autumn Evening

Golden Light

An Autumn Idyll

The Lovers

An Autumn Lane

A Golden Beam

Autumn

'달빛 화가'로도 알려져 있는 존 앳킨슨 그림쇼는 1836년 영국의 리즈에서 태어났다. 그림쇼는 어려서부터 '그림'에 많은 재능을 보였지만, 그녀의 어머니는 그가 그림 그리는 걸 싫어했다.

우리 나라 예전 드라마 같은 걸 보면 청소년 아들이 '음악' 한다고 집에서 기타 치고 그러면 그걸 반대하면서 아들의 기타를 막 부숴버리는 부모의 모습이 종종 묘사되곤 했었는데, 그 비슷하게 존 앳킨슨 그림쇼의 엄마도 '미술'에 관심 가지는 아들이 그린 그림을 막 찢어서 없애 버렸다고 한다.

17살 무렵 그림쇼는 철도 회사에 취직하여 '서기'로 일했지만, 그 이후로도 계속해서 그림을 그렸다. 하지만 존 앳킨슨 그림쇼(John Atkinson Grimshaw)는 '미술 교육'을 정식으로 받은 적이 없다. 그런데도 그림을 그렇게 잘 그리다니, 세상에 '음악 천재'들이 있듯 타고난 '그림 천재'도 존재하는가 보다..

어느덧 결혼을 하여 독립하게 된 그림쇼는 회사를 그만 두고 '전업 화가'로서의 길을 걷게 된다. '좋은 작품'은 역시 알아보는 사람이 있게 마련인지, 그는 '화가'로서 나름의 성공을 거두어 돈을 많이 벌게 되었다. 그의 어머니 요구처럼 그냥 평범하게 직장 생활(월급쟁이) 했으면 결코 벌지 못했을 큰 돈을 말이다..

부모의 반대를 뚫고 자기 길을 개척한 존 앳킨슨 그림쇼(John Atkinson Grimshaw)가 58세 때 병으로 생을 마감하기 전까지 크고 작은 인생의 굴곡은 있었겠지만, 자기만의 독특한 화풍을 개척한 '성공한 화가'인 것만은 틀림없다. 매일 매일 이어지는 일상은 피곤하고 복잡한 일들로 가득 차 있지만, 가끔은 그림쇼가 그린 우수 어린 풍경들을 통해 그 '환상적인 황금빛 분위기'에 흠뻑 취해 보곤 한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깊은우물

    개인적으로 한껏 매료되었습니다.
    저는 좀 쓸쓸해 보이는 그림에 빠지는 경향이 있거든요.
    그래서 그런지 넋놓고 감상하다 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2010.10.31 00:07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정말, 저 화가의 그림엔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가을이라 그런지, 그 쓸쓸한 분위기도 멋진 정취로 다가옵니다..

      점점 깊어가는 2010년의 가을을 마음껏 만끽하면서, 이번 한 주도
      즐겁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11.01 07:17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빠리불어

    와우 정말 감탄스럽네여..

    천재는 어떻게 해도 그 재능을 감출 수가 없나봅니다.

    멋진 그림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맞이하세여, 타라님 ^^*

    2010.10.31 01:4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딱히 '미술 교육'을 전문적으로 받지 않고도 저렇게
      멋지게 그려낼 수 있다니, '신이 내린 손' 같아요..

      천재들이 남긴 위대한 산물들을 종종 감상하면서
      이번 한 주도 행복하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11.01 07:20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전 빛을 어떻게 표현하느냐가 그림에서 제일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물론 빛을 표현하지 않는 그림들도 많지만...
    사람 말로도 표현이 안되는 빛과 물체의 느낌을
    그려내는 사람들은.. 천재를 넘어선 인물 같습니다...
    말씀하신대로 그림 안 했더라면 큰일 날 뻔 했네요... ^^

    2010.10.31 14:19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랬다면, 우리가 저런 그림을 감상할 수 없었겠지요..
      다른 훌륭한 화가들도 많지만, 저는 유난히 그림쇼의
      독특한 화풍이 마음에 들어서.. 그가 결국 '화가'가
      된 것이 정말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

      2010.11.01 07:23 신고
  4.  Addr  Edit/Del  Reply 쿤다다다

    저런 재주가 썩힐 뻔 했군요. 보면 볼수록 미묘한 매력이 있어요.

    2010.10.31 22:43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자기만의 분명한 그림 세계가 있는 것 같더군요~
      정말, 보면 볼수록 매력적입니다.. ^^

      2010.11.01 07:25 신고
  5.  Addr  Edit/Del  Reply 영심이

    와... 덕분에 작품 감상 잘하고 가요..
    저도 이런 그림들을 보고 있으면 마음이 그림 속으로 빠지게 되더라구요..^^

    2010.11.01 00:3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 역시, 사각사각~ 낙엽들을 밟으며
      그림 속의 저 거리를 걷게 되는 상상을
      하곤 한답니다.. ^^;

      2010.11.01 07:27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zepero.com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THE LOVERS라는 그림이 무지 끌립니다.
    사랑도 황금빛을 닮은 것 같아요^^

    2010.11.01 01:5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보통 '사랑'은 분홍빛으로 많이 표현되는데,
      황금빛 배경 안에 담긴 '연인'의 모습도 정말
      분위기 있고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

      2010.11.01 07:30 신고
  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bulzzum.tistory.com BlogIcon 뻘쭘곰

    미술교육도 안받았는데... 정말 천재네요..;
    역시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을 하는게 최고인 것 같습니다..
    안그랬으면 저런 재능을 썰힐뻔...

    2010.11.01 04:1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런 화가들은 '하늘에서 내려준 재능'을 가진 것 같아요..
      본인이 하고 싶어하고, 또 잘하는 일을 직업으로 삼게 되었으니
      꽤 행복한 인생이 아니었나 싶어요...

      덕분에, 그의 그림을 감상할 수 있는 이들에게도 잠시 행복이
      찾아오는 것 같습니다.. ^^

      2010.11.01 07:34 신고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eautyandlife.tistory.com BlogIcon 美&life

    굶주리는 예술가가 될까봐 그림을 찢어버렸던 어머님의 마음은 우리나라나 그동네나 비슷비슷한가봅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는 그의 재주에 한껏 매료되었다가 갑니다.

    흥미를 끄는 포스팅이 참 많아서 자주 들러야 겠네요.^^

    2010.11.05 00:3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님의 말씀을 듣고 보니, 아들이 혹시나 '배 고픈 예술가'의 길로
      들어설까 고심하셨을 그림쇼 어머님의 마음이 헤아려지네요...

      결국에 잘 됐지만, 모든 예술가들이 다 성공하는 것은 아니니..
      대부분의 부모들은 자식이 좀 더 안정된 길을 가기를 바라는 것
      같습니다~ ^^

      2010.11.05 09:50 신고
  9.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정말... 멋진 가을 그림이네요... 고즈녘하면서도 가을의 느낌을 제대로 나타내주는 듯합니다.

    2012.10.21 18:1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개인적으로, 무척 마음에 드는 풍이에요.. 이 가을이 오래 갔으면
      좋겠는데, 다음 주부터 꽤 쌀쌀해지나봐요. 감기 조심하세요~ ^^;

      2012.10.27 03:02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2.10.30 10:1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는 다른 재능도 부럽고 그림 잘 그리는 것두 넘 부러워요..
      벌써 10월의 마지막 밤이 왔고, 어느덧 겨울틱한 날씨가 다가왔지만
      그래두 아직 가을이 한 달 남았다 생각하며.. 남은 가을을 분위기 있게
      보냈음 좋겠습니다~ ^^

      2012.10.31 21:20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