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술관 앞에서 2012.11.21 20:03

예전에 남자 선배들한테 들은 얘기인데, 남자들만 존재하는 군대에 가면 종종 상사들이 쫄병들 중에서 '여자처럼 곱상하게 생긴 부대원'에게 부담스런 요구를 하면서 이상한 짓(?)을 하는 사례들이 있다고 했었다. 여기서 이상한 짓이란, 동성애적인 성향 or 이성애자인 상사가 저차원적인 욕망을 극복하지 못한 채 예쁜 여자 대신 곱상스런 남자 쫄병에게 추근덕거리는 것을 뜻한다.

그런데 '힘 있는 남자들이 예쁘장한 미소년에게 집적거리는 행위'에 대한 역사가 꽤 오래된 듯하다. (비록 신화적 인물이긴 하지만) 신들이 인간들과 교류하던 고대 그리스엔 '가니메데스(가니메데)'라 불리는 한 아름다운 인간 미소년이 있었는데, 당시 제우스 신이 그 소년을 납치하여 시동(侍童)으로 삼았다는 얘기가 있다. 말이 '시동'이지, 쉽게 말해 '동성애의 대상'에 가까웠다고 한다.

페테르 루벤스의 그림 '가니메데스의 유괴'


'아직 덜 자란 미소년'에게까지 흥미를 느껴 납치를 시도한 신들의 제왕 '제우스'는 종종 원조 동성애자로 불리워지기도 한다. 인간들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소년이었던 '가니메데스(Ganymedes)'는 원래 트로이 왕가의 왕자였는데, 마침 시동(侍童)을 구하던 제우스 신이 그의 수려한 외모를 마음에 들어하면서 자신이 직접 '독수리'로 변신하여 가니메데스를 납치해 갔다.

이후에 '아들을 잃고 상심에 빠져있던 가니메데스의 아버지(트로이의 프리아모스 왕)'에게 심부름꾼을 보낸 제우스 신은 그의 아들이 천상의 세계에서 잘 지낸다는 말을 전하고, 가니메데스의 몸값으로 황금 포도 나무와 불사의 암말 두 마리를 선물했다고 한다.(말 두 마리와 황금 나무에 팔려간 불쌍한 가니메데스~ ;;) 인간 부자(父子)의 비극 & 신(神)의 일탈이라고나 할까-

지롤라모 다 카프리의 그림 '가니메데스의 납치'


<그리스-로마 신화>에 관한 그림을 그리던 많은 서양 화가들이 '제우스'와 '가니메데스(가니메데)'에 얽힌 이 이야기를 화폭에 담았는데, 각각의 화가들마다 그 느낌이 조금씩 다르다. 그런데, 화가들에 의해 형상화된 이 소재의 그림은 대체로 '제우스 신의 동성애'에 초점이 맞춰진 분위기이다. 가니메데스(Ganymede)를 라틴어로 '카타미투스(Catamitus)'라고 하는데 '동성애 상대가 되는 소년'을 뜻하는 말 '캐터마이트(Catamite)'가 바로 이 단어에서 유래된 것이다.

<크레타섬의 전설>에선 미노스 왕이 가니메데스를 납치하여 술 시중을 들게 했다는 얘기가 전해져 내려온다. '그리스-로마 신화'에서 신들과 함께 지내던 가니메데스'는 죽어서 황도 12궁 중 제 11궁에 해당하는 '물병자리'가 되었으며, 이것은 독수리 자리 동쪽 편에 있는 '가니메데스가 술 따르는 모습으로 형상화된 별자리'이다. 그 인근에 위치한 '독수리자리'에서의 독수리는 '변신한 제우스 신'을 의미한다. 

프로메테우스가 인간에게 주기 위해 제우스 신으로부터 '불'을 훔치는 상황을

묘사한 그림(이 때에도, 제우스 신 옆에는 그가 총애하던 가니메데스가 있다.)
       
<신들에게 술 따르는 일>은 원래 '청춘의 여신인 헤베(Hebe)'가 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녀의 발목 부상으로 후임자를 구하던 제우스 신이 독수리로 변신하여 지상에 내려왔다가 '금발의 꽃미남 왕자 가니메데스'를 발견하곤 그를 낼름 납치해 간 것이었는데, 이후 제우스는 늘 자신의 침실에까지 그를 옆에 두고선 총애했다고 한다.(미성년자에게 '술 시중'이라니, 우리 기준으로 생각하면 좀 부적절하다..)

그리스 신화 속 이 '제우스 신과 가니메데스'의 일화를 통해 여러 가지 생각들이 오고 갔다. 자기 마음에 든다고 멀쩡한 남의 아들을 납치하여 평생 자기 시중을 들게 하는 제우스 신을 보면서 '신화에 나오는 신(神)이란 존재도 결코 완벽하지 않구나' 하는 생각이 듦과 동시에, 인간들 가운데 가장 잘생겼단 평가를 받고 있던 '가니메데스'가 그 '황홀한 미모'로 인해 절대 권력자 제우스에게 찜 당하여 부모와 떨어져 지내야 했던 것이어서 '되게 예쁘거나 잘생긴 것도 좀 피곤한 일이로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달까..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yings17.tistory.com BlogIcon 설보라

    너무 예뻐도 탈이군요! 신의 총애를 받아서 가족과
    떨어져 살아야 하는 비운을 타고 났으니요~
    예전 신화를 보면 이상한 관계가 많죠~~ㅎ
    평범한 인간으로는 이해가 안되는 ... 그래서 그냥 재미로
    읽고 있어요! 잘 보고 갑니다.^^

    2011.02.10 18:1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졸지에 아들을 잃게 된 '가니메데스의 엄마 아빠'가
      많이 슬퍼했다고 하더군요~ 그 사람들도 왕족인데,
      더 큰 권력을 가진 '신들의 제왕 제우스'한테 꼼짝없이
      당한 거죠.. ㅠ

      신화 속에는 진짜 쇼킹하고 재미난 얘기들이 많더라구요~
      무척 흥미로운 세계인 듯 합니다.. ^^

      2011.02.10 23:02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oann.tistory.com BlogIcon Boan

    제목보고 깜놀해서 들어왔습니다..ㅎㅎ
    즐거운 저녁시간되세요.

    2011.02.10 18:32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irimsiin.tistory.com BlogIcon 시림 (詩琳)

    시금에 향락은
    그 시대나
    현대 그리고
    신들의 친정으로 그려진 향락
    못 말려요 ㅎㅎㅎ
    사랑합니다 !

    행복은 곁에 있어요
    아름다운
    사랑으로...

    2011.02.10 18:3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과거에도, 현재에도.. 참 재미난 일들이
      많이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시림님, 앞으로도 건필하시구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

      2011.02.10 23:04 신고
  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02.10 18:33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지금이랑 그 양상은 좀 다르지만, 고대 그리스엔
      정말 동성애가 일반적이었다고 하더군요..

      제 폰트는 Verdana 9pt에요~ 다른 것도 있지만, 어느새
      이게 마음에 들어서 사용하고 있는데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한 주 되시기 바래요~ ^^

      2011.02.10 23:07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abybook.tistory.com BlogIcon 洞帆

    재미난 이야기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1.02.10 18:42 신고
  7.  Addr  Edit/Del  Reply 아델

    곱상하고 예쁘게 생긴 후임에게 '치근'거리는 선임이라는 설정은 야오녀들의 환상속에서 날개를 달고 필요이상 높이 날아오른 것 같네요.
    여자 선후배간에 오스칼 같이 생긴 인물이 없어 백합물이 나오기 힘든 세태는 거울을 보면 더 자명해지듯이...군대의 현실이란 보다 살벌한 것이지요.
    동성간의 유희나 장난은 동성연애에 더 가까운 것이겠죠.

    2011.02.10 19:1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한 때 '남자' 선배들한테 들은 얘기인 걸요..? ^^;
      야오녀는 말 그대로 '여자'잖아요~ 여자들한테
      저런 이야기를 들어본 기억은 없습니다...

      그리고.. 이건 제 기준이지만, 만화 <베르사이유의 장미> 속
      '오스칼'이 그렇게 남자로서 잘생겼다고 보기도, 그렇다고
      여자로서 빼어난 미모로 보기도 좀 그렇더라구요.. 그 만화에서
      같은 여자가 봤을 때도 정말 '아름답다' 느낄 정도로 여자로서
      더 예쁘게 그려진 건 '마리 앙투아네트' 캐릭터죠~ 남자로서
      훨씬 멋진 만화 캐릭터는 널리고 널렸구요..(오스칼 미얀~ ;;)

      오히려 다카라즈카 가극단 출신의 여배우나, 제 주변의 현실 속에서
      직접 본 중성적인 여성들, 아님 가끔 가다 드라마나 영화에 등장하는
      남장 여인에게서 만화 속 '오스칼'보다 더 큰 '설레임'을 느껴본 적은
      있습니다만.. 그녀의 미모에 유난히 높은 점수를 주시는 아델님께선
      오스칼 팬이신가 보군요~ ^^

      2011.02.10 23:09 신고
  8.  Addr  Edit/Del  Reply HJ

    저 오랜 옛날부터 이런 신화를 바탕으로 이야기가 전해지고 그림도 그려졌다니.. 지금도 파격적인데 당시 사고에서는 어땠을까 싶네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2011.02.10 19:5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요즘에도 그렇지만, 엄청나게 오래 전인 그 시대에도
      무척 쇼킹한 일들이 많았을 것 같아요.. ^^;

      2011.02.10 23:10 신고
  9.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 토끼

    그리스 신화의 신들을 보면
    막장 드라마가 따로없죠..^^

    2011.02.10 20:1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맞아요.. 신들이 막 등장하는 '신화'라고 해서 되게 고상하고
      품격 있는 이야길 기대했다가, 뒤통수 맞는 경우가 많죠~ ^^;

      2011.02.10 23:10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angastorytelling.tistory.com BlogIcon manga0713

    가만보면 제우스는 신 치고는 쫌 성격이 그런 것 같다는....^^

    2011.02.10 20:3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제우스 신이 욕심도 많은 데다가, 바람둥이 끼도 심하죠~
      별로 이상적(?)인 성격은 아닌 것 같습니다.. ^^;

      2011.02.10 23:12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Lipp

    동성애의 원조(?)에 대한 이야기 흥미롭게 잘 봤어요. ^^
    가만히보면 신화에 나오는 이야기들은 드라마틱한게 참 많아요. :)

    2011.02.10 21:26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신화 속에는 정말, 막장 드라마 저리 가라 싶을 정도의
      충격적이고 드라마틱한 이야기들이 많더라구요~ ^^;

      2011.02.10 23:16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지나가다

    미성년 남자아이가 힘 있는 성인남자에 의해 유린 당하는 신화군요.끔찍합니다.

    2011.02.10 22:3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위에 나온 그림들과는 다른 화가의 그림이긴 하지만,
      저 미소년이 제우스 신에게 납치 당하는 소재의 명화가
      <무서운 그림> 책 시리즈에도 나오더라구요..

      자세한 사정을 알고 나면, 좀 끔찍하고 무섭기도 하지요~ ㅠ

      2011.02.10 23:17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ongworld.tistory.com BlogIcon 봉봉♬

    가니메데스..너무 불쌍하네요.ㅠㅠ
    제우스는 여자만 좋아했던 바랑둥이 신이 아니였군요..-_ㅠ...

    근데 불 훔치는 그림 옆의 가니메데스
    촘 섹쉬하네용..^^ㅎㅎ
    변태같은 눈으로 잡아먹을 것 같은 제우스만 없었으면
    좋겠는데..-_-

    2011.02.10 23:40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BlogIcon cfono1

    잘생기면 여러가지로 고생이군요! ㅎㅎㅎ 미술과 신화에 대한 좋은 글을 잘 보고 갑니다^^

    2011.02.11 01:1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좋은 점도 있겠지만, 항상 사람들의 시선을 받고
      때론 귀찮은 일에도 휘말리는 등 너무 잘생기면
      불편한 점도 많을 것 같아요.. ^^;

      2011.02.14 00:51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02.11 09:00
  1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lros.tistory.com BlogIcon 엘로스

    소설이든 영화든 쾌락주의는 동성애와 맞닿은 듯한 느낌이 드는군요.
    그리스 신화의 신들은 상당히 인간적이고 유희적인 존재들로 묘사되고는
    하는데, 그러한 것과 연관이 있으려나요.

    그러고보니 고대 그리스나 로마에서 일반화된 동성애는 주로 주종관계나
    사회적 지위의 차이에 의한 관계만 인정되었다고 하더군요. 같은 사회계급끼리
    사랑에 빠지면 요즘처럼 지탄의 대상이 되었다고 합니다. 군대의 선임병이
    후임병에게 치근덕 거리는 것도 같은 이치... 쿨럭 이건 농담입니다. ^^;;;;

    2011.02.11 09:3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고대 그리스 & 로마는 힘 있는 자들만 동성애를
      마음껏 누릴 수 있는 드러운 세상이었군요~ ^^;

      2011.02.14 00:53 신고
  1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transartist.tistory.com BlogIcon 정선비

    샤워실에 둘이 있을 때 비누얘기하면
    그런 거라고 언뜻 들었던 기억이 나는데요...
    동성애도 잘 보면 정말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고 있는 것 같아요.
    잘 모르기 때문에 공부해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02.11 10:5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알아보니, 그게 그 뜻이었군요~ 약간 과장된 면도 있겠지만
      어쨌거나 그런 상황이 닥쳤을 땐 비누를 발로 차면서 '어,
      비누가 미끄러졌네..' 하며 딴청 피우거나 요령껏 주워야
      되겠군요.. ^^;

      항상 건필하시구요.. 좋은 한 주 되시기 바랍니다~ ^^

      2011.02.14 00:58 신고
  1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zorigami.tistory.com BlogIcon 종이언니

    원조 동성애자...제우스..
    헐..
    요즘 우리 애가 그리스 로마 신화에 빠져있는데...
    옆에서 저도 같이 본답니다.

    오늘부터 제우스가 화면에 나오면.. 이상한 생각이 들꺼 같네욤..ㅡ.ㅡ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타라님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02.11 12:1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제우스가 여러 면에서 눈에 띄는 행동을
      많이 한 것 같아요~ 그나마, 애들이 보는
      '그리스 로마 신화'는 순화되어 표현된 게
      많아서 다행이란 생각이 듭니다..

      벌써 2월의 절반으로 접어들었네요~ 항상
      건강하시구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

      2011.02.14 01:08 신고
  19.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ooglinfo.com BlogIcon 원래버핏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1.02.11 16:01 신고
  20.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worldsay.tistory.com BlogIcon 러브멘토

    동성애도 역사가 깊군요..
    신화에서부터....그리스 신화에 이런내용이 있었다니..신선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2011.02.12 11:5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가끔은 (구체적인 내용은 좀 다르지만) 신화 속 내용들이
      인간 세상에서 벌어지는 일들과 비슷하다고 느껴질 때가
      있더라구요~ 신화의 세계는 참 오묘한 것 같습니다.. ^^

      2011.02.14 01:10 신고
  21.  Addr  Edit/Del  Reply

    제우스는 원래 납치와 색을밝히는것으로 유명하죠..^^ 재밌는사실알아갑니다~~

    2013.11.28 1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