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술관 앞에서 2012. 7. 24. 23:43

지슬라브 백진스키(Zdzislaw Beksinski)는 폴란드 태생의 초현실주의 화가 & 사진 작가, 조각가이다. 백진스키가 공부했던 학교 근처에 '아우슈비츠 포로 수용소'가 있었는데, 당시 그곳에서 무수히 많은 유태인들이 학살당했다. 제 2차 세계 대전을 겪은 그에겐 '전쟁'에 관한 기억이 아주 강렬해서인지, 그의 작품을 보면 대부분 황폐하고 음울한 분위기를 풍긴다. 


그런 걸 보면, '본인도 한 때는 화가 지망생이었던 히틀러(Hitler)'와 '독일 나치스(Nazis)'가 행한 홀로코스트(Holocaust)가 폴란드 화가 지슬라브 백진스키(Zdzislaw Beksinski)의 작품 세계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게 아닐까 한다. 작품의 분위기를 어둡게 만드는 데 일조했던...


헌데 '전쟁을 겪은 세계의 황폐함'이 느껴지는 백진스키의 그림을 처음 봤을 때부터 '무척 놀랍고, 무서우면서, 묘하게 매력적이다~'란 느낌을 받았다. 분명 참혹해 보이는 음울한 그림인데, 혐오스럽다기 보다는 뭔가 웅장하고 환상적이면서 그로테스크한 아름다움을 풍긴다는 생각이 들었다.


[ 폴란드 화가 '지슬라브 백진스키(Zdzislaw Beksinski)'가 남긴 작품들 1 ]











지슬라브 백진스키는 건축학을 전공한 뒤 건축 감독으로 일하다, 그 일을 그만 두고 다소 늦은 나이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당시의 비평가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그는 폴란드 내에서 뿐 아니라 유럽 전역에서 전시회를 열었는데, 자기 그림에 딱히 '제목(이름)'을 붙이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그림에 대한 어떤 의미나 상징은 무의미하며, 해당 이미지에 대한 명쾌한 해답을 갖고 있지 않은 그런 이미지들에 끌린다고 했다. 개인적으로, 매일 밤 '잠잘 때마다 꾸는 꿈'에서 이렇게 '딱 떨어지지 않는(명쾌하게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이미지들'을 수도 없이 보게 되거나 느끼곤 하는지라 '지슬라브 백진스키'가 그린 특유의 규정되지 않은 이미지의 그림들에 굉장히 큰 매력을 느끼고 있다.


지슬라브 백진스키(Zdzislaw Beksinski)의 경우엔 특히 '제 2차 세계 대전'을 지켜보면서 '참혹한 전쟁'에 대해 갖게 된 어떤 이미지가 있을텐데.. 보통의 사람들은 그걸 스쳐 지나가는 머릿 속의 '뚜렷하게 형상이 정해지지 않은 느낌' 정도로만 갖고 있는 반면, 그는 묘하게 눈길을 잡아끄는 환상적인 그림으로써 그 느낌을 구현해 내었다. 그의 상상력과 그림 실력이 놀랍다. 


[ 폴란드 화가 '지슬라브 백진스키(Zdzislaw Beksinski)'가 남긴 작품들 2 ] 










이런 류의 '기괴하고 음산하면서도 환상적인 느낌'을 자아내는 놀라운 그림을 많이 남긴 화가 지슬라브 백진스키(Zdzislaw Beksinski)는 그림 그릴 때 항상 '클래식 음악'을 틀어놓고 작업했으며, 나름 베일에 쌓인 '신비주의 작가'로 남들 앞에 그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았다고 한다.


그가 경험한 세계가 마냥 밝고 곱기만 한 것이었다면 그림의 방향도 그렇게 갔을테지만, 당대 대형 전쟁을 가까이서 겪었던 백진스키의 입장에선 그 황폐함에 대한 인상이 유난히 강렬하게 남았을지 모른다. 


보기만 해도 마음이 아픈 '2차 세계 대전 당시의 처참함을 표현한 사진 자료'들도 현재 많이 남아 있지만, 화가들이 그린 그림은 '있는 그대로의 풍경을 표현하는 사실적인 사진'과는 달리 '자신의 머릿 속에 추상적인 이미지로 날라다니는 느낌'을 구체적으로 펼쳐 보여준다. 그로 인해, 황량하고 참혹한 '현실'이 가끔은 오묘한 경이로움을 자아내는 '예술'로 승화되곤 한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namaste202.tistory.com BlogIcon 无念自

    몽환적이면서도

    어두운 분위기의 그림이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작품이예요

    2010.11.16 23:4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처음엔 좀 어둡고 섬뜩하게 느껴졌었는데,
      정말 보면 볼수록 마음을 잡아끄는 오묘한
      매력이 있더라구요.. ^^

      2010.11.17 15:02 신고
  2.  Addr  Edit/Del  Reply 서녕이

    기괴하다는 표현이 딱 들어맞는듯한..어둡고 무거운 그림인데..
    말씀하신대로 묘한 매력이 있어 골똘히 보게 되네요.
    하지만 역시..무서운 느낌마저 드는 그림들이라..^^;;

    2010.11.17 01:4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무서운데, 뭔가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 같은 게
      있는 것 같습니다.. 스케일도 정말 크구요~ ^^;

      2010.11.17 15:06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정말 그림 자체만으로도 작가의 신비스러움을 대신하고 있는 듯 합니다
    한가지 이해가 안되는 것은 크래식음악을 틀어놓고
    저런 기괴한 그림이 나왔을까 하는 점입니다.
    날이 추워진다고 합니다. 건강하시고요

    2010.11.17 03:4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음악'을 들어야 그림을 그릴 수 있었다니,
      나름 작가주의적 성향이 있는 화가였던 것
      같아요...

      조금만 있으면 '겨울'이로군요.. 옷 따뜻하게
      입고 다니시구요, 오늘도 행복하고 복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2010.11.17 15:09 신고
  4.  Addr  Edit/Del  Reply 대빵

    그림에서 알 수 없는 무언가가 느껴집니다.
    어두운 현실을 반영???

    어려운 문학이지만, 덕분에 잘 배우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0.11.17 05:2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전쟁의 참혹함을 비교적 가까이에서 겪었던 화가라,
      그림에서도 그런 성향이 드러나는 것 같아요..

      문득, 우리들이 경험하는 이 일상의 평화로움에
      감사해야 되겠단 생각이 듭니다.. ^^;

      2010.11.17 15:10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ooglinfo.com BlogIcon 원래버핏

    어흑...호러틱한 그림들....
    멋집니다.
    요즘 세상에 태어났더라면, 게임 그래픽 디자이너나 영화 그래픽 쪽에서 일했으면 대박 났을듯 한데...^^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0.11.17 12:2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정말, 호러블하면서도 웅장하고 멋지죠~
      저 화가의 작품이 그 뒤에 나온 만화 작가나
      영화 그래픽 하는 이들에게 영향을 좀 끼친 것
      같더라구요.. ^^

      2010.11.17 15:16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ㅎㅎㅎ 오밤중에 봤으면 너무 무섭겠는데요? ^^

    2010.11.17 15:0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오밤중에, 특히 혼자 있을 때 들여다 보면
      꽤 무서울 것 같긴 합니다.. ^^;

      2010.11.17 15:17 신고
  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클래식을 들으며 만들었다니...제목 붙이기 행사를 해봐도 재미있지 싶어요. 보면서 나름 제목을 떠올려보았답니다.

    2010.11.17 19:2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와, 그것두 재미있겠어요. 제목 붙이기~
      각 그림들마다 굉장히 포스 있는 제목이
      나올 것 같습니다.. ^^

      2010.11.19 10:45 신고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zepero.com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으시시하면서도 묘하게 사람을 취하게 만드는 그림입니다. 이 화가의 머릿속을
    여행해보고 싶은 충동이 드네요^^

    2010.11.18 11:4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정말 궁금해져요.. 단순 호러가 아니라, 매혹적인 호러로
      승화시켰을 만큼 독특한 내면을 지닌 게 아닐까 합니다.. ^^

      2010.11.19 10:48 신고
  9.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konn.tistory.com BlogIcon Konn

    백진스키의 그림은 예전에도 봤지만 언제봐도 그 몽환적임이 사람의 눈길을 끌어들이는것같습니다. 모든 것이 먼지같고 세기말의 절망과 허무함을 제대로 표현했지요.

    1차 세계대전 당시 유행했던 예술사조의 예술운동이 있는데, 다다이즘이라고 하는것이 그것입니다. 백진스키의 그림이 과격했다면 딱 다다이즘이었을것같네요.

    2012.07.24 23:5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림이 참 매력적이에요~ 특히, 백진스키의 그림에 나오는
      '죽음'이나 '두려움'에 대한 형상화는 그 추상적인 개념을
      정말 적절하게 잘 살려내었단 생각이 들더군요.. ^^;

      2012.08.04 18:53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몽환적이면서도 뭔가.. 많은 여운이 남는 그림이네요...

    검색해봤는데... 몇 년전에 친지에 의해 돌아가셨군요.

    2012.07.27 15:4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몇 십 년 늦게 태어났더라면 더 좋았을텐데..
      백진스키의 삶을 생각하면 재능이 아깝단 생각이
      들어요...(더 늦게 태어났더라면, 저런 그림들은
      우리가 볼 수 없었겠지만요..) ^^;

      2012.08.04 18:57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