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앞에서 2011.05.31 10:43

내년(2012년) 초에 국내 무대에서 본격적인 막이 오르면 한국 관객들도 더 많이 볼 수 있겠지만, 이미 우리 나라 내에서 나름의 매니아층을 보유한 쿤체 & 르베이 콤비의 오스트리아 뮤지컬 '엘리자베트(Elisabeth)' 본공연 장면 안엔 엘리자베트 황후가 '유명한 초상화' 속에 나오는 차림으로 액자에서 튀어나오듯 등장하는 한 장면이 있다. 나름 중요한 장면인데, 그 인상적인 초상화를 그린 인물은 독일 출신의 '프란츠 사버 빈터할터(Franz Xaver Winterhalter)'라는 화가이다.

19세기 오스트리아의 '엘리자베트(시씨) 황후 관련한 초상화'들이 꽤 많이 존재하는데, 그 중에서도 '프란츠 사버 빈터할터'가 그린 씨씨의 초상화가 가장 유명하다. 그래서 오스트리아에선 거의 활동을 하지 않은 이 독일 출신의 화가가 오스트리아에서도 나름 이름이 많아 알려졌다고 한다. 엘리자벳 관련한 '키치(kitsch)-저속한 작품/오스트리아 내에서 판매되는 엘리자벳 황후의 초상화가 들어간 갖가지 관광 상품' 안에 등장하는 그림(상품 디자인)에서도 이 화가의 작품이 많이 등장하곤 한다.

독일 출신 화가 빈터할터의 '엘리자베트' 초상화 / 오스트리아 뮤지컬 '엘리자베트' 속 한 장면

프란츠 사버 빈터할터(Franz Xaver Winterhalter)는 엘리자베트 황후 뿐 아니라, 프란츠 요제프 황제의 초상화도 여럿 그렸으며, 그 외 다른 인물과 관련한 초상화도 많이 남겼다. 그는 가장 강렬한 '베토벤 초상화'를 그린 장본인인 '요제프 칼 슈틸러(Joseph Karl Stieler)'와 동시대에 활약했던 화가이기도 하다. 미술가의 꿈을 안고 어린 나이에 동판화 제작부터 공부한 '프란츠 사버 빈터할터'는 스무 살 무렵 바덴 공국의 루트비히 1세로부터 학비에 관한 지원을 받아 '뮌헨 예술 아카데미'에서 수학하였다.

바덴 대공국 영주 와이프의 미술 선생이 되면서 '유럽 왕실'과 인연을 맺게 된 그는 '궁정 초상화가'로 임명되었으며, 한 때 프랑스 파리에서 주로 활동하였다. 프랑스에서 활동할 당시에도 그곳 왕실의 '궁정 화가'로 임명된 프란츠 사버 빈터할터(Franz Xaver Winterhalter)는 특유의 화풍으로 단숨에 인기 작가가 되었다. 후대 사람 입장에서 봤을 때에도 '빈터할터'의 초상화 작품은 꽤 매력적으로 보이는데, 당시의 왕족들도 그의 작품을 마음에 들어하였기에 '초상화 주문'이 많았다고 한다.

[ 19세기 독일 출신의 궁정 화가 '프란츠 사버 빈터할터'의 초상화 속 여인들 ]







독일 출신 프란츠 사버 빈터할터(1805~1873)는 19세기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 왕가의 프란츠 요제프 1세나 엘리자베트 황후 외에도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 프랑스 국왕 루이 필리프 등의 '초상화' 작업을 했으며 독일의 여러 공국 외에도 영국, 프랑스, 벨기에, 스페인, 오스트리아, 스위스, 러시아 등 유럽 각국에 초청되어 화가로서 인정 받았다. 당시엔 유럽의 여러 왕조가 흥하기도 하고 몰락하기도 하는 부침을 겪었는데, 그 와중에 '왕족 전문 초상화가'인 프란츠 사버 빈터할터(Franz Xaver Winterhalter)의 명성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초상화가'로서 그의 재능을 인정한 각 나라 왕실에서 서로 초상화를 그려달라고 초대할 정도여서, 활동기 때의 그는 꽤나 부유하게 살았던 모양이다.

지금은 일부 국가를 제하고 세계 각국의 왕실이 사라진 상태이다. 그나마 빈터할터는 유럽 각국에 왕실이 존재했던 시절에 활약한 화가인데, '프란츠 사버 빈터할터'처럼 한 국가도 아닌 각 나라 왕족들에게 그렇게 두루두루 사랑 받은 화가도 드문 것 같다. 그 시기의 그는 나름 '미술계의 탑 스타'가 아니었나 싶다. 그것두 '왕실 초상화 전문 화가'로서, 각 나라 왕족들만 상대했던 럭셔리한 화가.. '프란츠 사버 빈터할터'는 당대에 '영국 빅토리아 여왕 일가'를 모델로 한 그림을 가장 많이 그렸다고 한다.

요즘엔 (왕실이 남아 있는 일부 국가에서도) 사람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서 남기면 되고 각종 보정 효과나 포샵까지 가능하니, 딱히 이런 '왕실 초상화'가 필요 없다. 아울러, 일상 속에서 갖춰 입는 옷차림도 많이 효율적이고 간소해지는 등 '치렁치렁한 차림의 19세기' 때와는 사뭇 다른 모습으로 변모하였다. 소시 적에 본 동화 삽화에 '드레스 입은 여인네'들이 많이 등장하곤 했었는데, 두 세기 전 유럽 전역에서 이름을 날렸던 빈터할터의 '왕실 여인들 초상화'를 접하다 보니 새삼 그 때 생각이 많이 난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빠리불어

    ㅎㅎ 이런 거 보면 예전에 궁전에서 놀다가 누군가 그림 그린다는 말에
    잠시 조신하게 앉아서 그림을 그리게 했던 기억이~ ㅎㅎㅎㅎ

    긍까~ 배가 고픈 것도 아닌데 왜 이리 헛소리를 ㅡㅡ::

    그냥 웃고 넘겨주세여~ ㅎㅎ

    행복한 6월 맞이하세여, 타라님 ^^*

    2011.05.31 14:3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옛날 사람들 힘들었겠어요.. 사진 찍을 때엔 잠깐만
      정지해 있으면 되지만, 초상화 그림 그릴 땐 모델이
      계속 '얼음 땡 놀이'의 <얼음 자세>로 있어야 해서
      왠지 불편했을 것 같은.. 그래두, 자신을 그린 그림이
      예쁘게 나오면 기분 좋았을지두요~ ^^;

      2011.06.01 06:50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유난히 머리결도 빛나고 피부가 뽀얗게 묘사한게...
    요즘 '포토샵'처리한 사진과 비슷하네요
    오동통하고 보기 좋게 그린 것도 황족들이 좋아했을 듯..
    씨씨는 느낌이 그닥 좋은 여자는 개인적으로 아닌데..
    유명할만 하다는 생각은 듭니다 ^^

    2011.05.31 16:3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한 때, 오스트리아의 씨씨(엘리자베트) 황후가 당시
      유럽 왕실에서 소문난 미녀라고 해서 진짜 그런 줄
      알았는데, 그 면면을 알면 알수록 '그거.. 혹시 다
      뻥이 아닐까..?' 이런 생각이 들기도 하더군요...;;
      (혹시, 마누라 덕후인 프란츠 요제프 황제가 의도적으로
      퍼뜨린 소문? 제 눈에 안경이라니까요...)

      19세기 유럽 왕실녀들 그림 보니까 씨씨 보다 더
      예쁜 여자들도 있는 것 같고, 씨씨 초상화들 중엔
      별로 안 예뻐 보이는 것도 많고 해서요..(그 '다른
      여인들'도 알고 보면 당시 화가들이 자체 포샵 처리를
      해서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서도...)

      무엇보다.. 씨씨(엘리자벳) 시대에 사진기가 나와서
      남아 있는 그녀의 사진들도 많던데, 사진으로 찍힌
      씨씨 황후는 그냥저냥 평범해 보이더라구요...(좀
      단정하고 우아한 이목구비이기는 해도, 눈에 뛰게
      예쁘다는 생각은 별로 들지 않았던...)

      유럽 왕실녀들 중엔, 모나코의 그레이스 켈리가 역시
      넘사벽 수준의 미인인 것 같습니다~ 그레이스의 경우
      영화 배우 출신이라, 뭔가 다르긴 한 것 같아요.. ^^;

      2011.06.01 07:00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그러고 보면 우리는 옛날 궁궐의 일상과 인물들이 그림으로 많이 남아있지 않은 것 같네요.
    100년 좀 지난 명성황후가 어떻게 생겼는지 논란이 있는 걸 보면 아쉽다는 생각을 합니다.
    오늘은 빈터할터란 역사 속 인물에 대해 알고 갑니다.

    2011.05.31 16:4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우리 나라 옛날 임금들의 어진(그림)이 많았었는데
      임진왜란 때인가 이후로 불에 타서 많이 없어졌고,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소실된 게 꽤 있다고 하더군요~
      정말 안타까워요.. 우리 나라 왕실 관련 그림이 지금까지
      없어지지 않고 남아 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여강여호님, 앞으로도 건필하시구요.. 행복 가득한
      6월 되시기 바랍니다~ ^^

      2011.06.01 07:02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 토끼

    소개해주신 그림들의 분위기나 색감이
    한 사람이 그린게 아닌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그만큼 각국 왕실 로열 패밀리들의
    요구에 충분히 부흥한 결과라고 생각됩니다.
    그래서 전유럽에서 인기있는 궁정화가가 된 듯...^^

    2011.05.31 17:2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당시 왕실 사람들의 취향이나 요구 조건에
      부합한 그림을 그린 화가였던 것 같아요..

      옛날 화가들 중엔 '춥고 배고픈 시절'을 보낸
      화가들도 많던데, 빈터할터씨는 전유럽 왕실에서
      인기 많았던 미술계의 '국제적 스타'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조금 부러운 삶이에요.. ^^;

      2011.06.01 07:05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여강여호님 소개로 처음 왔습니다.
    자주와서 좋은 글 보고 배우겠습니다.

    2011.05.31 18:59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정말 반갑습니다~ 부족한 점이 많은 블로그인데..
      부끄럽습니다.. ^^; 저야말로, 참교육님 블로그에서
      배울 점이 많아요.. 앞으로도 계속해서 건필하시구요,
      보람 있고 행복한 6월 되시기 바랍니다~ ^^

      2011.06.01 07:07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눈에 익은 그림이 많이 보이네요..ㅎㅎ 정말.. 유명한 듯..ㅎㅎ 우리나라에선.. 좀 보기 힘든데...

    2011.05.31 20:2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화가 이름은 생소해도, 은연중에 알려진 그림들이
      있는 것 같더군요...

      벌써 6월이네요.. 새로운 한 달, 또 즐겁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1.06.01 07:08 신고
  7.  Addr  Edit/Del  Reply ryu

    작년 2월경인가 교토 박물관에서 합스부르그 왕가전 했었는데 그때 엘리자베스 초상화를 직접 봤었어요... 사이즈도 엄청 큰데다가 그림이 너무 아름다워서 넋을 잃고 바라봤던 기억이 새삼 나네요... 사실 화집도 샀지만..ㅋ 우연히 들어왔다가 너무 반가워서 답글 남기고 갑니다..

    2011.07.03 1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