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술관 앞에서 2011. 7. 17. 21:52

예전에 자주 갔던 블로그 중에 네덜란드 화가 베르메르(Vermeer)의 그림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를 메인 이미지로 내건 블로그가 있었다. 헌데.. 주인장이 바쁜지 언젠가부턴 업데이트를 하지 않고 있었으며 최근에 다시 가보니 독립 도메인 기한이 다 되었던지, 아님 다른 연유에서인지 해당 사이트 자체가 없어져 버렸다. 그래서 궁금하기도 하고 무척 아쉬운 마음이 들었는데, 그곳에 자주 들렀을 때 항상 볼 수 있었던 '진주 귀걸이 소녀'는 지금까지도 꽤나 강렬하게 느껴지는 그림이다.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Girl With A Pearl Earring)>는 17세기 화가 요하네스 베르메르(Johannes Vermeer)의 작품 중에서 가장 유명한 그림으로, 한 때 그것을 소재로 한 소설과 영화가 탄생하기도 했었다. 영화 버전에선 스칼렛 요한슨(Scarlett Johansson)이 '진주 귀걸이 소녀'를 연기했다.

베르메르의 그림 속 소녀와 많이 닮은 듯한 이미지,
스칼렛 요한슨 출연의 영화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그 스토리에 의하면 '그림 속에 나오는 어린 진주 귀걸이 소녀=그리트'는 궁핍한 집안 환경으로 남의 집 식모 살이를 해야 했던 하녀였고, 그 집 주인인 '화가 베르메르'는 그런 그녀로부터 예술적인 영감을 얻곤 했었다. 그에겐 부인과 여러 명의 자녀들 & 장모가 있었으나 그들은 돈만 밝히면서 예술엔 문외한이었기에 '베르메르'는 예술적 재능이 있어 보이는 하녀 '그리트'에게 호감 느끼곤 미술에 관한 여러 가지 것들을 가르쳐 주게 된다. 그러면서 그 둘은 서로에게 묘한 떨림을 느끼게 되지만, 처지가 처지인지라 표를 내지 못한 채 안타까운 가슴앓이를 한다.

그러던 중.. 그리트에게 딴맘을 품게 된 베르메르의 한 후원자가 그녀의 초상화를 그릴 것을 요구하였고, 그의 요구대로 초상화를 그리던 베르메르는 신비한 매력의 그리트에게 더더욱 빠져들게 되면서 그 사랑에 어쩔 줄 몰라한다. 작품 완성 직전 베르메르는 자기 아내의 '진주 귀걸이'를 그리트에게 걸어주고, 그렇게 소녀가 '진주 귀걸이'를 한 모습인 채로 그림은 완성된다. 이후, 남편이 완성한 그림을 본 베르메르의 부인이 둘 사이에 흐르던 오묘한 분위기를 눈치 채게 되어 하녀 그리트는 결국 그 집에서 쫓겨나게 된다. 이후 많은 세월이 흐르고.. 베르메르의 사후에 그리트는 '화가 베르메르가 죽기 직전까지 자신의 모습을 그린 그 그림을 곁에 두고 있었다'는 얘기를 전해듣게 된다..

요하네스 베르메르
(Johannes Vermeer)의 그림 중 가장 많이 알려진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는 '북유럽의 모자리자' or '네덜란드의 모자리자'로 불리는 작품이다. 모나리자처럼 눈썹이 없는 듯하면서 독특한 눈빛을 하고 있는 이 소녀 그림에 관한 다양한 해석들이 쏟아져 나왔는데, 몇 백 년 뒤 이 그림에 영감을 얻은 소설가 '트레이시 슈발리에'가 위와 같은 플라토닉 러브 스토리를 탄생시켰다. 그러니까 '영화'나 '소설'에 나온 위의 사연을 완벽한 '실화'라고 보긴 힘들고, 그저 '작가적 상상력이 가미된 픽션'인 듯한데, 그런 스토리가 덧입혀졌기에 해당 그림에 대한 이미지가 더 강렬하게 느껴지는 게 아닌가 싶다.

요하네스 베르메르의 그림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17세기 네덜란드에서 '화가'로서 일했을 뿐 아니라 숙박업(여인숙 운영)도 겸하며 생활했던 요하네스 베르메르(Johannes Vermeer)가 그렇게 많은 작품을 남긴 화가는 아니다. 한동안은 그의 생애나 작품에 대한 것들이 크게 알려지지 않고 있다가, 20세기에 접어 들어 한 '미술 수집가'가 베르메르의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를 암스테르담의 한 미술관에 기증하면서 그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가 이뤄졌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하네스 베르메르'는 여러 면에서 '알려지지 않은 부분'이 많은 베일에 쌓인 화가이며, 그의 유명 작품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의 주인공 역시 실제로 그와 어떤 관계에 있는 사람인지 현재의 우리로선 알 길이 없다. 개인적으로, 도대체 어떤 배경에서 탄생했는지 알 길이 없는 저 그림에다가 '특정한 사연'을 부여한 트레이시 슈발리에(Tracy Chevalier)의 이야기가 꽤 인상적으로 다가온다.

딱 보기에 가난해 보이는 어린 소녀가 '진주 귀걸이'를 한 채 저런 오묘한 표정을 짓고 있다 하여, 그 그림에서 영감을 얻어 '집 주인이었던 화가와 그 집에서 식모 살이 하던 하녀의 이뤄지지 않은 아련한 러브 스토리'를 탄생시키다니, 새삼 그림을 그리는 '화가'들 못지않게 작가적 상상력을 발휘하여 이런저런 사연과 새로운 이야기를 창조해 내는 '소설가'들도 참 대단한 존재란 생각이 들었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아... 저영화 봐야하는데... 아직 못봤다능..ㅠㅠ 스컬렛 요한슨... 요즘.. 이미지가 좀 나빠졌지만.. 그래도 이뿐데..ㅠㅠ

    2011.07.17 22:0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스칼렛 요한슨.. 나름 매력 있죠~
      서로 장르가 다른데, 같은 이야기를
      각각 소설과 영화로 접하면서 비교해 보는 것도
      참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

      2011.07.17 22:21 신고
  2.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글과 사진을 보다보니 영화를 본 기억이 세세히 떠오르네요.
    많은 공감이 가구요.^^
    휴일,평안하셨죠..?^^*

    2011.07.17 22:1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이젠 나온 지 꽤 된 영화인데, 보셨군요~ ^^
      한 점의 '그림'이 2시간 가까운 분량이 되는
      '영화 이야기'로 표현되는 것두 꽤 신기한
      일인 것 같아요..

      휴일 마무리 잘 하시구요, 새로운 한 주도
      즐거움으로 가득 채워지길 바랍니다~ ^^

      2011.07.17 22:25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paris-art.tistory.com BlogIcon soo 쑤

    이영화 재미있게 봤었는데, 글 읽으니 또 한번 보고 싶네요. ^^

    2011.07.17 22:3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두 봐야 되겠어요.. 그런 은근한 분위기의 영화,
      무척 좋더라구요.. ^^

      2011.07.17 22:53 신고
  4.  Addr  Edit/Del  Reply 표야

    저는 이리 유명한 소설과 극을 보질 않았습니다,ㅎㅎㅎㅎ
    베스트 책을 보지 않는 똥고집으로 버텄는데,
    이제는 할인률이 높아서 생각하고 있었는데,,,
    잘 보고 갑니다,^^
    저,,이상한 여자 아닙니다,ㅎㅎㅎ
    그져,,,,,지독한 고집쟁이^^

    2011.07.18 01:36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때론, 그런 류의 줏대가 필요할 때가 있긴 하죠..
      표야님, 여름 무더위 잘 견뎌내시구요.. 즐거운 한 주
      되시기 바랍니다~ ^^

      2011.07.18 20:05 신고
  5.  Addr  Edit/Del  Reply Lipp

    저도 예전에 영화로 봤던 기억이 있어요. 그때도 화가에 대한 정보는 전혀 없이
    봤는데 전 실화인줄 알았거든요. ^^
    영화는 그림과는 다르게 그렇게 인상적이진 않았죠 :)

    2011.07.18 07:1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상상의 여지는 '그림' 쪽이 훨씬 많은 것 같아요..
      설명이 없는 '이미지'여서, 그만큼 더 강렬한 것
      같기도 하구요.. ^^;

      2011.07.18 20:05 신고
  6.  Addr  Edit/Del  Reply 붉은비

    영화는 오히려 그림에 비하면 꽤나 심심한 감이 있었죠.^^;
    뭐 어떤 막장 치정극으로 도배한다 해도 원화만큼 강렬한 느낌은 없었겠습니다만...

    오늘날에야 워낙에 널리 알려진 그림입니다만
    의외로 오랜 시간 동안 제대로 빛을 보지 못했다고 하네요.
    그 이유는 너무나 '이교도적'이기 때문이었다나요.ㅎㅎㅎ
    (하긴 당시 그림들은 아주 작게라도 천사 하나쯤은 그려져있기 마련이었겠죠)

    2011.07.18 07:5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비교적 최근에 나온 영화 버전에 대해,
      다소 심심하단 평가가 있긴 했지요.. ^^;

      몇 백 년 전 기준으로 하면, 저 그림이
      좀 발칙한(?) 그림이었나봐요..? 보면 볼수록
      오묘한 매력이 있는 것 같은데, 뭔가 투박하고 소박해
      보이면서, 엄청 강렬하게 느껴지는 작품입니다.. ^^

      2011.07.18 20:10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