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메타 폴리스 2013.01.11 23:17

상상 속 동물일 것 같은 '용'은 동/서양을 망라하여 전 세계 모든 문화 속 전설이나 신화에 등장하는 존재이다. 우리 나라에선 '이무기(용으로 변신하기 전 상태의 동물=구렁이)가 오랜 인고의 세월을 보내고 나면, 미운 오리 새끼가 백조로 변신하듯 고고한 용이 되어 하늘로 승천한다~'는 내용의 설화가 유명한데, 이러하듯 한국을 포함한 동양 문화권에선 결국 승천하는 그 '용(龍)'이 <신비스러운 느낌의 길함을 상징하는 동물>로 알려져 있다.

그에 반해, 서양 문화권에선 '용(Dragon)'이 <사람들에게 공포를 안겨다 주는 포악하고 두려운 존재>라는 인식이 강하다. 이러한 인식 차이는 많은 화가들의 작품을 통해서도 쉽게 알 수 있으며 페테르 루벤스, 레오나르도 다 빈치, 라파엘로 산치오 등의 유명 화가들도 이것을 소재로 한 그림을 그린 바 있다. 프랑스 화가이자 판화가인 귀스타브 도레(Gustave Dore)의 경우 '바다 속에 사는 거대한 괴물 용'으로 알려진 '레비아단(Leviathan)'을 묘사한 작품을 남겼다.

Gustave Dore 작품 '레비아단의 파멸(Destruction of Leviathan)'


'리바이어던'이라고도 불리는 '레비아단(Leviathan)'은 기독교 관련 신화에서 '악의 상징'처럼 등장하는 존재인데, 도레의 이 작품에선 야훼가 그러한 악의 용(괴물)을 무찌르는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서양 문화권엔 이 외에도 <용을 물리치는 영웅>에 관한 설화들이 존재한다. 그 중, 기독교 영웅인 성 조지(St. George)가 아슈켈톤(검)으로 마을 사람들을 위협하던 '악의 화신' 용을 죽여 버렸다는 설화는 꽤 유명하다. 이처럼, 서양의 기독교 문화권에선 '용'을 사탄의 존재처럼 인식하는 경향이 강하다.

하지만 동양의 '용'은 뭔가 위엄있고 신령스러운 존재로, 인간을 이롭게 한다고 알려져 있다. 대체로 '용(龍)'은 말의 머리에 사슴 뿔을 달고 있으며, 토끼 눈에 소의 귀, 뱀의 목덜미와 꼬리 & 물고기 비늘을 달고 있고, 호랑이 발목에 독수리 발을 지닌 형상을 지녔다고 알려져 있다. 동양권에서 이 '용'은 모든 동물의 근원이 되며, <본초강목>에선 그것을 '비늘 가진 것들의 우두머리'로 묘사하기도 했다.





조선 시대 민화 '운룡도(雲龍圖)'

우리 나라 민화에선 하늘로 승천하거나 구름과 함께 표현되는 <운룡도(雲龍圖)>가 많이 그려졌는데, 조선 시대 용들 관련 그림을 보면 '상상 속 동물 중 인간과 가장 친근한 존재'로 알려져 있는 용(龍)을 '당당하면서도 부드러운 표정에 수수한 모습'으로 많이 표현했다는 걸 알 수 있다.

어차피 '상상의 동물'이기에, 이들은 인간을 이롭게 할 수 있는 여러 '뛰어난 능력'을 갖춘 걸로 기록되어 있다. 천상에서 살아가는 용은 신들의 궁전을 등에 지고 다니면서 그것이 땅에 떨어지는 것을 막는다고 하고, 지상에서 살아가는 용은 하천의 흐름을 좌지우지 하며, 어떤 신령스런 용은 인간을 위해 바람이 불어오게 하거나 비가 내리게 만들어 준다고 한다.

한국 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용'은 신성한 존재로 알려져 있으며, 일본의 이야기물이나 우키요에 같은 미술 작품에선 '용'을 친근하면서도 신령스런 존재로 묘사하곤 했다. 그것을 '무찔러야 할 악의 존재'로 인식했던 서양 문화권과는 다르게 말이다. 같은 용(龍)이지만, '서양'과 '동양'에서 그것을 서로 '상반된 이미지'로 인식하고 있다는 사실이 참으로 흥미롭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이런 것도 편견이라면 편견이지만.. 일단 자연 속에 깃든 것을 존중하는.. 철학도 발달한 동양권이라면 발전이나 전쟁, 개발을 추구하는 공격적인 성향의 철학이 발달한 건 서양이다..란 생각이 일부 있는 편입니다..
    역사 때문에 그런 생각을 가진 편인데...
    전설이나 판타지에서도 그런 차이가 있네요..
    아마 외계인에 대한 태도도 다르지 않을까요

    2011.04.28 18:4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영 근거 없는 생각은 아니네요.. ^^;
      동양과 서양권의 사고 방식이나 성향은
      여러 면에서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2011.04.28 19:10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 토끼

    두 용의 뿌리나 행태가 달라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서양용은 보물이나 공주를 지키고.
    동양용은 비를 내려주고 소원을 들어주니까
    인식도 달라지는 듯 합니다...^^

    2011.04.28 20:4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같은 용임에도, 기능이 다르다는 게
      은근 재미있습니다~ 어차피 상상 속
      동물이어서 그런 걸까요..? ^^;

      2011.04.29 13:20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ongworld.tistory.com BlogIcon 봉봉♬

    용이 동서양에 따라 다른 인상을 주고 있었다니..
    용 하면 왠지 영물적인 존재인데....
    서양에서는 두려움의 대상이군요.ㅎㅎ재밌네요

    2011.04.28 23:3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동양적 발상의 영물적 존재가
      어쩐지 씽크로가 더 맞는 것
      같기도 합니다.. ^^;

      2011.04.29 13:20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log.bsmind.co.kr BlogIcon 명섭이

    용꿈이 태몽으로 제일 좋다는 말이 있잖아요.
    저도 예전에 용꿈을 한번 꾼 적이 있는데 제가 꿈을 꾼 몇달 사이에 조카가 태어나서 조카의 태몽을 대신 꾼 것이라 생각하고 있어요.
    그만큼 우리에게 용이 신성하면서도 좋은 기운의 영물로 생각을 하는 것 같아요.

    2011.04.28 23:3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 '태몽'이라는 게 참 신기해 보입니다...
      어쨌든 용이 등장하는 꿈이 새 생명인 아기를
      점지해 주니, 좋은 기운이라 생각되네요~ ^^

      2011.04.29 13:23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www.supark.co.kr BlogIcon 연한수박

    잼나게 봤던 드래곤 하트... 거기선 용이 좋은 이미지로 나와서 서양에선 용에 대해 안좋게 생각하는지 몰랐어요^^;;

    2011.04.28 23:3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서양이라고 해서 다 그런 건 아닐텐데,
      대체로 그런 경향이 있더라구요.. ^^;

      2011.04.29 13:23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이무기 이야기도 있죠..ㅋㅋ 용이 되는 이야기..ㅋㅋㅋ

    2011.04.29 02:0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이무기 용 되는 이야기는 예전에 했던 '전설의 고향'인가요,
      그런 극의 한 소재였던 것 같습니다~ ^^

      2011.04.29 13:25 신고
  7.  Addr  Edit/Del  Reply dslr

    근데 애초에 드래곤과 용은 다른 개념입니다...
    서로 대체할 단어가 없으니 가져다 쓰는 것뿐...

    드래곤은 도마뱀에 가까운 이미지고
    용은 뱀에 가깝죠

    잘 생각해보세요. 드래곤 = 용이면 기린 = 유니콘도 될 수 있는지. 왜요. 비슷하잖아요.
    그럼 현무는 히드라겠네요.

    용과 드래곤은 엄연히 다른 종류에 것이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2011.04.29 03:4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본문에 쓴 그 드래곤(dragon)이 그 드래곤이 아닐텐데요.. ^^;
      님이 말씀하시는 그 개념이 어떤 것인지 저두 잘 알고 있는데요..
      그럼에도, 위에 'dragon'이라고 쓴 것은 전 국민 사이에서 통용되는
      <사전적 의미>에서 '용'을 '드래곤(dragon)'이라 하는 게 맞기 때문에
      그렇게 쓴 거였어요...

      이 포스트 올리기 전에 <검증> 차원에서 3개 이상의 포털에서
      다 쳐 봤는데요... 보통 'dragon=용'이라고 상식적인 기준에서
      그렇게 사용한답니다~ <사전>에 그렇게 나와 있다는 것은 이미
      불특정 다수(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실질적>으로 그리 인식되어
      쓰이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저같은 경우엔 <사전>이나 <백과 사전>적
      지식이 나름 중요하며, 공개 되는 포스트 쓸 때의 지표로 사용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는 입장이에요..

      무엇보다, 서양 용(괴물)에 해당하는 '레비아단'은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백과 사전적 지식에 '뱀'이나 '용'이라 구분되어 있답니다~

      그리고, 아직까지는 공식적으로 완전 구분되어 쓰이는 게 아니고
      큰 범주 내에서는 같은 종류라 보기 때문에 '서양 용', '동양 용'
      이렇게 통칭해서 영 쓸 수 없는 건 아니지 싶습니다.. ^^

      2011.04.29 13:43 신고
  8.  Addr  Edit/Del  Reply 빠리불어

    문화의 차이 참 크져, 네..

    타라님 편안한 금요일 되세여 ^^*

    2011.04.29 05:59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벌써 또 금요일이네요~ 시간이 참 빨리
      흐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ㅠ

      어쨌든 빠리불어님, 평안하고 행복한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

      2011.04.29 13:45 신고
  9.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feedthemoments.tistory.com BlogIcon 클라라YB

    제 주변 미국인들은 만화 드래곤볼 때문인가요? ㅋㅋ
    그걸 본 사람들이 하나같이 신성하게 바라보기도 하더라구요^^
    문화적 관점에 따라 달라지는 견해들은 참 신선합니다~

    2011.04.29 06:2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만화 '드래곤 볼'이 재미있어서, 은근
      영향 받은 사람들 많을 것 같아요~ ^^;

      2011.04.29 13:46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뜨인돌

    네~~ 저렇게 동서양에 따라 차이가 있고 해서
    용이 더 신기한 존재인 듯합니다...ㅎ

    2011.04.29 11:2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어찌 되었건, 서양 용이나 동양 용이나 양쪽 다
      뭔가 '범접할 수 없는 포스'가 있는 것 같습니다.. ^^;

      2011.04.29 13:47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엣지맘

    서양과 동양에서 같은 존재를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었네요 ㅎㅎ
    문화적인 차이가 정말 큰 것 같아요 ^^
    좋은 글 잘 보구 갑니다 ^^

    2011.04.29 12:2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용 뿐만이 아니라, 이런 인식의 차이를 보이는 대상들이
      은근 많더라구요.. 그런 차이가 꽤 흥미롭더군요~ ^^

      2011.04.29 13:50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blog.naver.com/pass790512 BlogIcon als

    예전 기사에서 중국이 용과 드래곤이 다르다고 해서 용을 별도의 명사로 채택시킬려고 시도를 했는데 어찌 됐는진 모르겠네요

    2011.04.29 13:2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직까진 뚜렷하게 구분되어 쓰이는 것 같진 않습니다..
      대표성을 갖는 사전적 지식에 엄연히 용이 드래곤인 것처럼
      표기되어 나오니까요..(해외 사이트에서두요..) ^^;

      2011.04.29 13:50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ogongbond.blogspot.com BlogIcon ogongbond

    레비아탄도 일본 비디오게임에 출연하셨던 분이죠....^^
    근데 전 동양 용보다 서양 용이 더 좋습니다.
    동양 용이라고 하면 딱 2개가 제일 먼저 떠오르는데요.
    첫 째는 중국, 둘 째는 갱들이 즐겨 하는 문신...ㅡㅡ;
    동양 용은 대개 뱀처럼 생겼는데 서양 용들은 날개가 달린 경우가 많더라구요.
    그래서 인지 서양 용이 더 멋있는 것 같습니다...^^
    걸리면 다 죽는다는 강렬한 포스도...ㄷㄷㄷ

    2011.04.29 13:43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 동양의 용이 무시무시한 깍두기 아저씨들의
      문신에 자주 등장하기는 하죠.. ^^;

      그런데, 날개 달린 멋진 서양 용은 종종 공룡(익룡)처럼
      보이기도 하더라구요~ ^^

      2011.04.29 13:55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1.21 19:4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요즘에는 안뜨는 것 같던데, 가끔 악성코드 경고 떠서
      속상해요.. ㅠ(난 아무 짓도 안했는데...)

      아무래도 '용'이 평범한 생물체가 아니다 보니,
      이런저런 신령스런 일화들이 많이 따라붙었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문득 '용'을 실제로 한 번
      보고싶다는 야릇한 욕망이 솟구치네요~ ^^;

      2013.02.06 00:35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maintale.tistory.com BlogIcon scape

    레비아탄...
    '신'이 창조하고 '신'이 없앤 정말 이상한 존재인거 같습니다.

    2013.03.06 10:5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얼마 전에 본 영화 <호빗>에서도 용이 저런 류의 기능을 하던데,
      6개월 뒤에 2탄 개봉한다고 하더라구요.. 그 영화 속에 '용 나오는
      전쟁씬' 나오면 그 이상한 존재의 '존재감'을 더 확실하게, 시각적으로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2013.03.08 21:3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maintale.tistory.com BlogIcon scape

      아 영화 『호빗』 ㅎㅎ
      개인적으론 너무 재밌게 봤습니다~

      이미 책을 봐서 줄거리는 알고 있지만
      2편도 너무 기대가 되네요.

      2013.03.09 06:49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반지의 제왕> 시리즈는 1년마다 개봉했었는데
      <호빗>은 6개월만에 다음 편 나오는가 보더군요..
      곧 있으면 볼 수 있을듯 합니다.. 기대되요! ^^

      2013.03.09 23:23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