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람.들.. 2011.03.03 16:55

아카데미상(오스카상)은 미국 최대의 영화상에 해당한다. 1987년에 열린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화 <작은 신의 아이들> 주인공으로 열연했던 마리 매트린(Marlee Matlin)이 영예의 '여우 주연상'을 수상한 적이 있는데, 극 안에서도 그렇게 나온 것처럼 그녀는 실제로 벙어리 & 청각 장애자였다. 간난 아기 시절에 고열을 앓아 그 때부터 들을 수도, 말할 수도 없는 상태가 되었던 것이다.

예전에 본 모 드라마에서 어떤 배우가 하도 대사 전달력이 떨어지고 연기를 잘 못해서 시청자들이 "저 배우는 대사 없는 벙어리 역할을 해야 돼~"라고 말하는 걸 접한 적이 있는데, 마리 매트린의 경우엔 대사 연기를 못해서라기 보단 아예 '말을 할 수조차 없는 진짜 벙어리 상태'의 배우이기에 사람들이 장난 삼아 하는 그런 류의 '농담'에 그녀를 대입해 보니 어쩐지 마음이 짠해진다.


하지만 세상엔 '크고 작은 장애'를 갖고서도 멀쩡한 사람들이 이루지 못했던 많은 일을 하는 의지의 장애인들이 존재한다. 베토벤(Beethoven)이나 헬렌 켈러(Helen Keller) 같은 인물이 '귀가 안 들리고 눈이 안 보이는 상황'에서도 많은 업적을 남겼듯, 벙어리 & 귀머거리였던 마리 매트린(Marlee Matlin)도 소시 적부터 '연기'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불가능한 꿈(불가능해 보이는 꿈)'을 꿨으며, 결국엔 미국 최고의 영화제에서 '여우 주연상'을 수상하는 영광의 순간을 맞게 되기도 했다.

8세 때부터 농아 연기 학원에서 '연기'를 배우기 시작한 마리 매트린은 청소년 시기에 여러 연극 작품에 출연하며 경력을 쌓았다. 1965년 태생인 그녀는 1985년 <작은 신의 아이들> 연극 버전에 단역으로 출연했다가 랜다 헤인즈 감독의 눈에 띄게 되었고, 그 작품을 영화로 만든 여성 감독 랜다 헤인즈(Randa Haines)는 마리 매트린(Marlee Matlin)을 <작은 신의 아이들> 영화 버전 주인공으로 기용했다.

'드라마(특히 우리 나라 드라마)' 같은 데선 극 중 인물이 내뱉는 '대사'가 많은 부분을 차지하지만, '영화'에선 배우의 전반적인 '분위기'라든가 '눈빛' 연기가 더 부각될 때가 있다.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상태'였던 마리 매트린은 대사 한 마디 없는 그 영화에서 눈빛과 표정 연기 & 모션 등으로 주인공 캐릭터의 복잡한 내면을 잘 표현해 내었고, 그 시기의 '오스카상 시상식'은 당시 23살에 불과했던 이 청각 장애인 여배우에게 영광의 '여우 주연상'을 수여하면서 꿈의 길을 열어 주었다.


그 이후로도 마리 매트린(Marlee Matlin)은 많은 영화와 TV극에 출연하며 꾸준히 '배우'로서의 길을 걸어왔으며(대사는 모두 수화로~), 작가와 프로듀서로도 활약하는 등 본인의 장애를 극복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젊은 시절 사진 보니까 굉장히 '수려한 용모'에 나이 들어가고 있는 지금도 여전히 매력적이고 아름답던데, 본인의 삶에 만족해서인지 전반적인 표정도 굉장히 밝은 편이다.

사지 육신 멀쩡한 사람들도 '삶은 너무 팍팍해~' 하면서 지레 자기 꿈을 포기하거나 열심히 노력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그보다 훨씬 열악한 개인적 상황에서도 자신의 장애를 극복한 채 꿈도 이루고 많은 것을 일궈 나가는 사람들을 보면 '열심히 살아야겠다~'류의 큰 자극을 받곤 한다.

많은 이들이 때론 자신의 미래를 알고 싶어서 '사주'도 보고 '수상(손금)'도 보고 '관상'도 보고 하지만, 그 사람의 인생에 있어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건 '심상(마음 가짐)'이라고 한다. 마리 매트린이란 여배의 경우, 좋은 '심상'을 가졌기에 본인이 열망했던 꿈도 이루고 '열악한 신체적 조건' 속에서도 자기 하고싶은 일 하면서 즐겁게 살아갈 있었던 게 아닐까 생각한다.


최근, 여러 면에서 많이 지쳐 있고 해이해져 있는 나에게 <늘 '긍정적인 마인드'를 갖고서, 안 들리고 말 못하는 상황에서도 꾸준히 '어린 시절의 꿈이었던 배우'로서의 길을 걸어가는 마리 매트린(Marlee Matlin)>의 인생 행로는 다시금 큰 자극으로 다가오는 느낌이다..

posted by 사용자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혜진

    타라님.. 좋은 글 감사히 보고 갑니다.^^
    행복한 오후.. 환절기 김기 유의 하세요.^^*

    2011.03.03 17:08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jhjanna.tistory.com BlogIcon 렛잇비kkk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상태에서 깊은 내면의 연기를 표정과 눈빛으로만 전달하다니.. 그래서 연기를 인정받고 좋은 상까지 받다니 정말 대단한 사람입니다. 존경스럽네요.

    2011.03.03 17:23 신고
  3.  Addr  Edit/Del  Reply 동글이

    아...기억나요..소시적에 본 '작은 신의 아이들'
    우리나라에서 장애인 배우로 성공하는 일이 가능할까..라는 생각을 한번 해봅니다^^;;

    2011.03.03 17:34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그 당시의 감동이 기억 나네요..
    영화도 인상적이었지만 오스카가 저런 배우를 인정했다는 사실에
    저도 모르게 기뻐했던 기억이 납니다...
    여전히 아름다운 모습으로 활약하고 있다는게 반가운 사람이에요 ^^

    2011.03.03 17:55 신고
  5.  Addr  Edit/Del  Reply HJ

    저도 늘 긍정의 심리를 이야기하고 있지만.. 정말 이 분에게는 존경심이 우러러 나오는군요.. 감동적인 모습에 나는 행복하구나하고 더 느끼고 갑니다..

    2011.03.03 18:04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aboutdbms.tistory.com BlogIcon DBKIM

    항상 감사하고, 열심히 살야야겠습니다..
    또한 우리나라도 장애를 극복하고 재능을 살릴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으면 하는 아쉬움도 남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2011.03.03 18:55 신고
  7.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03.03 19:23
  8.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의유부단 했던 제 맘에 힘을 주시네요.
    미소가 아름다운 배우세요.^^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
    주말까진 추워진다고 하네요.
    건강 유의 하세요.^*^

    2011.03.03 19:34
  9.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힘이 되는 이야기네요 ㅎㅎ 이런분들의 이야기가 많이 전해졌으면 좋겠어여

    2011.03.03 22:45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와...굉장히 감동적입니다. 악조건을 극복하고 꿈을 펼치는 모습도 멋지고 그런 꿈을 펼칠 수 있는 나라도 부럽네요.

    2011.03.03 23:08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해바라기

    마리 매트린 다시 보아 지네요. 글 즐감하고 갑니다.^^

    2011.03.04 08:51
  1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ooglinfo.com BlogIcon 원래버핏

    무엇보다 마음이 고와야 된다는 것에 많은 공감이 되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1.03.04 09:44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비너스매니저

    노력으로 장애를 극복한다는 게 정말 대단하네요..
    노력하는 삶을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됩니다^^

    2011.03.04 14:40
  14.  Addr  Edit/Del  Reply 설보라

    마리 매트린이 장애인이었군요~
    그렇게까지 되기에는 피나는 노력과 눈물이
    보이네요~~ 건강하게 태어난 우리로선
    귀감이 되고 반성을 해야 될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2011.03.04 16:30
  15.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말리 매틀린을 보고 울나라도 장애인배우들이나 가수들이 많이 활동하고 그랬으면 좋겠네요?

    2011.03.05 2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