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으로 굉장히 높은 인지도를 갖고 있으며 그간 영화, 드라마, 발레, 뮤지컬 등 다양한 문화 컨텐츠의 소재가 되어 온 <로미오와 줄리엣>은 영국 작가 셰익스피어가 썼다고 알려져 있다.

테 오도르 샤세리오의 그림 '로미오와 줄리엣'


그런데, 요즘 들어선 이 <로미오 & 줄리엣> 이야기가 윌리엄 셰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의 완전 창작물이 아니란 사실도 공공연히 제기되고 있다. 셰익스피어가 1597년에 발표한 희극이라 알려져 있는 <로미오와 줄리엣>은 영국 시인 아서 브루크(Arthur Brooke)의 1562년작 <로메우스와 줄리엣의 비화>를 참고로 하여 만들어진 이야기라는 것이다.

아서 브루크의 시 외에도 루이지 다 포르토(Luigi da Porto)가 1530년에 쓴 내용을 기반으로 해서 만들었다는 설, 고대 로마의 작가인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에 실린 '피라무스와 티스베' 이야기를 모티브로 해서 만들었다는 설 등이 있다. 셰계적으로 알려진 통속극 <로미오와 줄리엣>이, 처음부터 끝까지 온전히 '셰익스피어' 혼자의 힘으로 창작된 작품이 아니란 것만은 틀림없다.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 1968년 버전 주인공(좌) & 1996년 버전 주인공(우)

<로미오와 줄리엣(Romeo and Juliet)> 관련 극 중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버전으로, 레오나드 위팅 & 올리비아 핫세 주연의 1968년 영화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클레어 데인즈가 주연으로 나온 1996년판 영화가 있다. 96년 버전은 무대를 멕시코로 옮겨와 현대 버전으로 각색한 것인데, 좀 더 원작에 근접한 캐스팅과 연출을 선보인 건 68년 영화 쪽이다.

프랑코 제피렐리 감독이 연출한 68년 버전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에선 여주인공으로 나온 올리비아 핫세(Olivia Hussey)의 줄리엣이 너무 청순하고 예뻐서 '아, 핫세 여신~' 이러면서 감탄하고 있다 보면 어느새 영화가 끝나 있는데, 개인적으로 현대적으로 각색한 96년 버전보다 고전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68년 버전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을 더 선호한다.


최근 들어선, 두 차례의 내한 공연과 라이센스 공연을 통해 프랑스 뮤지컬 <로미오 앤 줄리엣(Romeo et Juliette)>도 우리 나라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상태이다. 이 극의 주된 내용은 널리 알려져 있다시피 '이탈리아 베로나에서 있었던 두 원수 집안 아이들의 사랑 이야기'이다.

몬테규가와 카풀렛가의 일원으로 서로 뼛속까지 원수 가문의 자제들이지만, 카풀렛가의 무도회에서 우연히 만나 삘이 꽂힌 로미오와 줄리엣은 로렌스 신부님의 도움으로 비밀 결혼식을 감행한다. 그런데.. 로미오가 자기 친구 머큐시오를 죽음에 이르게 한 것에 대한 원수를 갚기 위해 줄리엣 사촌 티볼트를 찔러 죽이는 바람에 베로나 영주에 의해 만투아로 추방 당하고.. 

로렌스 신부님은 양 가문을 화해시키기 위해 '줄리엣 가짜 약물 프로젝트'를 기획하지만, 로미오에게 사실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둘은 엇갈린 채 서로의 죽음을 슬퍼하며 자결한다. 그 후, 두 아이의 죽음을 계기로 양 가문 사람들은 깊이 반성하며 화해하게 된다는 결말의 스토리~


비록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안엔 들지는 못했지만 '로미오와 줄리엣' 하면 '셰익스피어'가 자동반사적으로 떠오를 만큼 이 극은 그의 가장 대중적인 작품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 유명한 <로미오와 줄리엣> 이야기가 셰익스피어의 완전한 창작물이 아니라니 어쩐지 김새는 느낌이다.

그렇다고 해서 셰익스피어(Shakespeare)가 남의 작품을 베끼거나 하는 그런 차원은 아니며, 타인의 작품에서 '소재'를 끌어다 쓰고 예전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를 새롭게 꾸며서 정리 & 각색한 것에 가깝다. 민담이나 설화 비슷하게 구전되어 온 내용을 가지고 '여러 작가'가 자기만의 방식으로 스토리를 꾸몄고, 윌리엄 셰익스피어 역시 그 중 한 명이었던 것이다..
신고

posted by 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