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센스 뮤지컬 <잭 더 리퍼(Jack The Ripper)>가 다시 무대에 오른다는 소식이 들려오니 '이번엔 스토리 제대로 좀 바뀌었을라나? 웬만하면 캐릭터와 이야기 컨셉 좀 바꾸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체코 뮤지컬 가져다가 넘버 배치와 극 구성을 달리 하여 한국어 버전으로 만든 <잭 더 리퍼> 이야기는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짝퉁,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기에 말이다..

<살인마 잭>이었다가 <잭 더 리퍼>로 제목을 바꾼 이 뮤지컬 여주인공 캐릭터와 세부적인 내용이 좀 바뀌긴 했으나, 작품의 질을 끌어올릴 만한 수준은 아니었다. 개인적으로, 좀 진부하긴 했어도 주인공 '다니엘'의 사랑을 받던 '글로리아' 캐릭터는 바뀌기 전의 '좀 더 여성스런 버전'이 나았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뮤지컬의 메인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외과 의사 '다니엘'과 '글로리아'와의 러브 스토리는 너무나 쌍팔년도스러워서 매력이 없고, 다 보고 나면 그저 분량 짧은 역할인 '폴리가 불쌍하다~' & '앤더슨 이 찌질한 놈~' 생각 밖에 안들긴 하지만...

온갖 살인을 저지르고 다니는 '잭' 이름이 이 뮤지컬 <제목> 안에도 들어가지만, 실상 잭이 주인공인 작품은 아니다. 하지만 잭의 그 엽기적인 행각이 사건을 풀어가는 데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기에 '없어서는 안될 인물'이긴 하다. 한 때 조니 뎁 주연의 <프럼 헬>이란 영화의 소재로도 쓰인 바 있는 '살인 마 잭=잭 더 리퍼' 관련 이야기는 19세기 영국에서 있었던 '실화'를 바탕으로 하여 만들어진 것이다. 


1888년 경 영국 런던에 있는 화이트채플 한 빈민가에서 끔찍한 '연쇄 살인'이 벌어졌는데, 결국 범인이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았다. 그럼에도 그 범인에게 '잭'이란 이름이 붙여지게 된 것은 '자신이 범인이라 하면서 언론사에 편지를 보낸 한 남자'가 그 편지에다가 '잭 더 리퍼(Jack the Ripper)'란 이름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요즘 같았으면 수사가 좀 더 용이했을지 모르나, 당시엔 세밀한 '과학적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던 시기여서 지문 감식을 제대로 할 수가 없었고 결국 쭉 화제만 되다가 범인을 잡아들이지 못했다.

화이트채플 일대의 연쇄 살인마였던 잭(Jack)은 '생계를 위해 어쩔 수 없이 그 일에 뛰어든 매춘부'들을 표적으로 한 살인 행각을 벌였으며, 그 후 피해자의 배를 갈라 '장기'를 적출해 갔기에, 수사진 입장에선 '범인이 외과 의학과 연관된 지식이 있거나 해부학에 대해 잘 아는 인물'이라 여겼던 모양이다. 그런 대담한 범행을 저지른 '잭 더 리퍼'는 여러 차례 언론사에 '편지'를 보내어 범인 검거에 어려움을 겪던 형사들을 약올렸다. 편지 뿐 아니라, 잭은 자신이 살해한 피해자의 장기 중 일부를 함께 보내기도 했다.


잭이 보낸 한 편지엔 'From Hell : 지옥으로부터'라는 문구가 있었는데, 조니 뎁 주연의 영화 <프럼 헬>은 살인마 잭의 편지에 쓰여 있던 그 문구에서 제목을 따온 듯하다. 결국 밝혀지지 않은 '잭 더 리퍼'의 진짜 정체에 관련하여 무려 100여 개가 넘는 '카더라설'들이 존재한다고 한다. 체코 뮤지컬을 가져와 대대적인 각색을 가하여 국내 버전으로 만든 <잭 더 리퍼> 역시 '그 중 한 가지 가능성'을 채택하여 이야기물로 만든 것이다.(이 뮤지컬에선, 알고 보니 범인이 다중 인격의 '외과 의사'였다는 설정으로 나온다. 알고 보면, 주인공이 '사랑'을 위해 그런 끔찍한 범행을 저질렀다는 <범죄 미화 스토리>~ ;;)

실제의 '화이트채플 구역 연쇄 살인'에 대한 유력한 용의자 '잭 더 리퍼(Jack the Ripper)'는 그런 낭만적이고 감상적인 생각을 하는 것조차 무척 황송하게 느껴질 정도의 '잔혹무도한 범죄자'이다. 그는 날카로운 칼로 연약한 아녀자들을 여러 군데 난도질하고, 목을 자르고, 내장을 제거하고, 안면부를 훼손하는 등 인간이 제정신으론 도저히 할 수 없는 짓을 저질렀는데, 전반적으로 완전 맛이 간 정신 이상자거나 알콜 또는 마약에 심하게 중독된 상태 or 타고난 사이코패스 유형의 인간이 아닌가 싶다.

실존 인물 '잭 더 리퍼'의 끔찍한 범행


아직까지 '미제 사건'으로 남아 있는 그것과 관련하여 수많은 학자들이 범인으로 추정되는 잭 더 리퍼에 관해 연구하는 등 별도의 <리퍼학(잭 더 리퍼 관련 학문)>이 등장하기도 하였다. 우리 나라에선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해외에선 '잭 더 리퍼'에 관한 각종 소설이나 영화, 연극, 오페라, 게임, 애니메이션 등이 탄생한 바 있다. 


국내에서도, 극의 세부적인 설정을 살짝 바꿔서 이 내용을 ('뮤지컬' 뿐만이 아니라) '납량 특집극 4부작 드라마'나 '영화'로 만들면 꽤 재미날 것 같다. 19세기에 존재했던 잔혹무도한 연쇄 살인마 & 실존 인물 '잭 더 리퍼(Jack the Ripper)'의 범행을 묘사해 놓은 걸 보면 굉장히 끔찍하고 무서운데, 정작 그 이름을 우리 나라에 널리 알리는데 기여한 뮤지컬 버전 <잭 더 리퍼>에선 그런 류의 섬뜩함이나 괴기스러움이 잘 전달이 안된 듯 하기에 말이다. 


이런 류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물에선 극의 주된 톤이 무섭거나 범인의 엽기적인 행각이 잔인하게 다가올수록, 그걸 받아들이는 대중이 '우리 사는 세상에, 다시는 저런 끔찍한 일이 벌어지지 않아야 할텐데~' 하는 거부의 정서를 갖게 되거나(극의 순기능) 경각심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신고

posted by 타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