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술관 앞에서 2013.06.11 19:17

요하네스 베르메르(Johannes Vermeer)의 유명한 그림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Girl With A Pearl Earring)' 하고도 비슷한 대목이 꽤 많은 '베아트리체 첸치의 초상화(Portrait of Beatrice Cenci)'는 딱히 미술에 큰 관심 없는 사람일지라도 '한 번쯤 봤음직한 그림'이다.

<베아트리체의 초상화>는 귀도 레니(Guido Reni)의 그림으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실은 바로크 시대의 여류 화가 엘리자베타 시라니(Elisabetta Sirani)가 모작해서 그렸다고 한다.('엘리자베타 시라니'는 '귀도 레니'의 조수였던 자기 아버지로 인해, 나중에 그의 그림 문하생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화가 귀도 레니(Guido Reni)


그들이 화폭에 담은 '베아트리체'는 16세기 이탈리아에 살았던 실존 인물로, 23세의 꽃다운 나이에 처형 당한 슬픈 사연의 여성이다.(단테의 작품 <신곡>에 등장하는 '베아트리체'와는 다른 인물임)

베아트리체 첸치는 1577년, 이탈리아 귀족인 프란체스코 첸치의 첫째 부인에게서 태어났다. 그녀는 굉장한 미녀로 자라났는데, 15세 무렵 그의 방탕한 아버지로부터 겁탈을 당하는 불행을 겪게 된다. 그 '짐승 아버지 프란체스코'는 딸인 베아트리체를 지방에 있는 한 성에 가두고, 꽤 오랫동안 그녀에게 성적인 폭력과 가학 행위를 저질렀다. 그는 자기 아들들에게도 폭행을 일삼던 '폭력적인 아빠'였다.

베아트리체를 가엽게 여긴 그녀의 계모와 친오빠는 행정 기관에 아버지 프란체스코의 상습적인 성폭행을 신고했지만, 당시의 그는 교황청과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던 귀족이었기에 처벌되지 않았다.

우여곡절 끝에 성에서 탈출한 베아트리체 첸치(Beatrice Cenci)는 새엄마와 오빠, 친한 하인의 도움으로, 친딸을 성폭행한 그 막장 '사이코패스 아버지'를 죽이기로 결심하게 된다. 1598년의 어느 날, 그들은 프란체스코를 죽인 다음 높은 곳에서 떨어뜨려 실족사로 위장했다.


베아트리체 첸치의 초상화(Portrait of Beatrice Cenci)


하지만 교황 휘하의 경찰들이 집요하게 추적한 끝에 범죄는 곧 발각됐으며, 그들 모두 체포되어 혹독한 고문을 받게 되었다. 우리 나라에서도 한 때, 이 비슷하게 '의붓 아버지로부터 오랫동안 성폭행 당한 여성이 남자 친구와 함께 그를 살해한 사건'이 일어난 적이 있었다. 당시, 그녀에 대한 '비난' 아닌 '동정'의 여론이 일었던 걸로 알고 있다. 오히려 '딸을 성폭행한 막장 아버지 잘 죽었다'는 의견이 많았던...

요즘 그런 일이 일어난다 해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물론 '살인'은 나쁜 거지만, 한 어린 영혼의 인생을 파탄으로 몰고 간 그런 '짐승만도 못한 인간=딸을 성폭행한 자'는 살아갈 가치가 없으므로 이래 죽든(사형 당함) 저래 죽든(살해 복수 당함) 어쨌든 '죽어 마땅한 사람'으로 여기는 게 인지상정이기에 말이다.

나름 원인 있는 살인이었기에 '정당방위'가 어느 정도 인정될 법도 하고, 실제로 당시 행정 처리를 하던 공무원들이 정당방위라고 주장했음에도 '첸치가의 재산이 탐났던 교황 클레멘트 8세'는 귀족인 프란체스코의 남은 가족들을 없애기 위해 그들 모두에게 중형을 내렸다. 살인의 이유를 알게 된 로마 시민들은 그 판결에 항의했지만, 클레멘트 8세(Pope Clement VIII)는 끝끝내 그들 모두에게 사형을 선고하고 첸치 가문의 재산을 가로채게 된다.

화가 엘리자베타 시라니(Elisabetta Sirani)


1599년 9월.. 베아트리체 첸치는 결국 참수당하게 되었는데, 그 날 이탈리아 내에서 '미인'으로 소문난 그녀의 처형 장면을 보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화가 귀도 레니(Guido Reni)는 처형 직전에 그녀의 모습을 화폭에 담았고, 그의 문하생이 된 엘리자베타 시라니(Elisabetta Sirani)가 나중에 그 그림을 따라 그린 것이 오늘날 많이 알려진 '베아트리체 첸치의 초상화'이다.

그 일을 알고 있는 로마 사람들은 억울하고 슬픈 사연으로 결국 죽음을 당하게 된 '베아트리체'를 권위적이고 모순된 귀족 계급과 권력자들에게 대항하는 '저항 정신'의 상징처럼 여기게 되었다고 한다..


사람의 심장을 두들기는 '스탕달 신드롬'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irimsiin.tistory.com BlogIcon 시림 (詩琳)

    타라 님!

    베아트리체 첸지의 일화
    어려 읽은 적 있어
    많이 아파했던 기억...
    안타까운 여인의 한 생을 그린 내용
    고마워요

    행복은 곁에 있어요
    아름다운
    사랑으로...

    2010.12.07 22:1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이번 주에도 건필하시구요,
      행복한 하루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12.08 04:5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어쩜 저런 일이...돈에 눈이 먼 사람들은 예나 지금이나 물불 안 가리는군요.
    어릴 적 기구한 운명이 마음아파서인지 해피엔딩이었으면 참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더 커집니다.

    2010.12.07 22:3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렇죠.. 물론 그녀가 저지른 게 잘한 짓은 아니지만
      그래두 '정상 참작'이라는 게 있는데.. 저 탐욕 교황
      완전 나빠요~ ㅠ

      2010.12.08 04:55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lemonwowo.tistory.com BlogIcon 초코송이^^

    판화전 할 때 가서 봤는데
    표정이 묘해서 오래오래 봤던 기억이 나네요.
    도슨트 해설을 들었었는데, 보는 각도에 따라 표정이 변한다고 해서 왔다갔다하면서 봤어요. ^^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여인입니다. 사연도 안타깝고요.. ㅡ.ㅜ

    2010.12.07 22:4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눈빛이 참 묘한 것 같아요.. 나이도 많이 어린데,
      그 사연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자식한테 그런 짓을
      저지를 수 있는 아비의 뇌구조는 어떠한지, 진짜진짜
      궁금해져요.. ㅠㅜ

      2010.12.08 05:00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belgebwit.tistory.com BlogIcon 벨제뷰트

    베아트리체 첸치는 일평생 불행한 삶을 살다 갔네요.
    리뷰를 읽으며 더욱 안타깝습니다.
    초상화는 매우 아름다운 여자라는 걸 대번에 알 수 있습니다.

    2010.12.07 23:2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 아름다운 처자에게 왜 그런 일이
      일어나야 했는지 모르겠어요.. 왠지
      저승 가서도 복수(?)했음 좋았겠단
      생각이 듭니다...

      2010.12.08 05:02 신고
  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0.12.08 00:0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감사합니다~ 이번 한 주도 즐겁게 잘 보내시구요..
      하시는 일 다 잘되시길 바랍니다.. ^^

      2010.12.08 05:05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incne.tistory.com BlogIcon 칼촌댁

    베아트리체의 초상화에 그런 사연이 담겨있었군요.
    이 그림은 종종 본 적은 있지만 그 뒷 이야기는 처음 들었습니다.
    글 잘 읽고 갑니다.
    좋은 밤 되세요.

    2010.12.08 00:2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요즘에도 간간히 그런 패륜남들의 엽기적인 행동이
      신문지상에 오르내리곤 하더군요... 이 세상에서,
      더 이상은 베아트리체 첸치와 같은 그런 피해자는
      생겨나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말이지요..

      2010.12.09 03:07 신고
  7.  Addr  Edit/Del  Reply 엉뚱뽀이

    사연을 알고 다시 그림을 보니 그녀의 모습이 더욱 슬퍼보이는군요.

    2010.12.08 00:5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사연을 알고 보면, 그 눈빛이랄까.. 그녀의 표정에서
      참 묘한 느낌이 전해지는 것 같더군요~ 정말 슬퍼요..

      2010.12.08 05:20 신고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anofpro.tistory.com BlogIcon 금메달.아빠

    안녕하세요? 기왕 잘 읽고 궁금증이 생겨서 질문하고 싶습니다. 페르메르의 파란 터번(머리띠였든가요)를 한 여인의 그림이 위 그림(첸치)의 초상화와 비슷한데, 전자의 그림도 베아트리체에서 유래된 것일까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0.12.08 07:3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manofpro.tistory.com BlogIcon 금메달.아빠

      스스로 알아 보고 트랙백 추가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0.12.09 00:0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페르메르(베르메르)의 그 '파란 터번 아가씨'가
      '진주 귀걸이(귀고리) 소녀'죠.. 답글이 늦어져서
      죄송합니다..(__)

      트랙백 걸어주신 포스트는 잘 읽어 보았어요..
      건강하시구요, 즐거운 12월 되시길 바랍니다~ ^^

      2010.12.09 03:0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manofpro.tistory.com BlogIcon 금메달.아빠

      댓글 감사합니다. 그리고 블로그 방문 감사합니다.
      미술과 문학에 걸쳐 방대한 소양에 늘 감탄해 마지 않습니다.
      12월 앞으로도 좋은 글 기대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0.12.09 07:4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네, 앞으로도 글로써 자주 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주말 잘 보내시구요, 즐거운 블로깅 라이프 이어나가시길 바래요~ ^^

      2010.12.11 12:45 신고
  9.  Addr  Edit/Del  Reply shkim

    가혹했던 불행한 삶이 참 기구하고 안타깝네요
    이렇게 예쁜 아이가 제대로 꽃피지도 못하고 희생당하다니...정말 슬퍼요.두고두고 마음이 아련해질 얼굴이에요..

    2010.12.08 08:3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한창 삶의 즐거움을 알 나이에, 너무 안된 거죠~ ㅠ
      그래두, 화가들이 이렇게 좋은 그림으로 남겨준 덕분에
      수많은 사람들이 오래오래 그녀를 기억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란 생각이 듭니다...

      2010.12.09 03:07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oonlgt2.tistory.com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오..정말로 감동적인 글입니다.
    베아트리체 첸치..이 그림을 오래 기억하게 될 것 같네요.
    감사합니다^^

    2010.12.08 11:0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감사합니다~ 기구한 삶을 살았던 베아트리체를
      '그림'을 통해서나마 많은 사람들이 기억해 주고
      명복을 빌어줌으로써, 그녀의 안타까움과 억울함이
      조금이라도 풀렸으면 좋겠어요.. ^^;

      2010.12.09 03:20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에고... 그냥 사진만 자주 봤었는데 너무 슬픈 내용이었네요.
    덕분에 모르던 걸 알게 됐습니다.^^

    2010.12.08 11:4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너무 슬픈 거죠.. ㅠ 사악한 짐승들이 없는
      더 좋은 곳에 갔을 거라 믿고 싶습니다~

      2010.12.09 03:26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Lipp

    베아트리체 초상화에 그런 사연이 있었다니 ...
    초상화를 들여다보면 얼굴은 앳되보이지만 눈빛은 뭔가를 말하려는 듯 해요..
    참,, 그 시대나 지금이나 권력을 휘두르는 사람들은 욕심에 눈이 멀었군요 ,, ;;

    2010.12.08 18:2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 눈빛이 정말, 가슴에 콕 박혀요...

      그나저나.. 우리 나라에선 개념 없는 성폭행범에 대해
      요즘에도 제대로 된 처벌이 안 이뤄지는 경우가 많은데,
      하루 빨리 개선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0.12.09 03:30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angastorytelling.tistory.com BlogIcon manga0713

    인간의 욕심으로, 슬프게 태어나 아프게 살다가 외롭게 죽어갔군요. 안타깝네요. 좋은 지식 얻어 갑니다. 감사합니다. ^^

    2010.12.08 20:29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런 걸 보면, 아버지라고 다 같은 아버지가 아닌가봐요~
      죽어서 베아트리체가 간 곳은 '편히 쉴 수 있는 곳'이었음
      좋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2010.12.09 03:39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

    베아트리체가 23세의 나이에 처형 당했나요? 저는 15세인가 16세인가로 알고 있었는데.....어린 나이에 굉장히 불쌍하다고 생각 했었거든요.

    2010.12.08 21:1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베아트리체가 1577년에 나서 1599년에 죽었다니,
      (우리 나이로) 23세에 처형된 게 맞을 거에요..

      여러 기록물들에는 22세로 되어 있는데, '만 나이'로 하면
      생일이 지났나 안 지났나에 따라서 플러스 마이너스(+-)가
      생겨나서... 저같은 경우엔, 그런 혼동을 줄이기 위해 그냥
      '우리 나라 나이'로 다 적게 되더라구요~ ^^;

      2010.12.09 03:40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베아트리체 첸치의 얼굴을 보니까 얼마전 종편에서 소개되었던 북한의 조선중앙TV의 꽃미남 남자아나운서랑 조금 닮지않았나요? 그 남자아나운서도 입술 되게 조그맣고 얼굴도 작고 여리여리하잖아요? 제가봤을때에도 그 북한남자아나운서가 어쩌면 베아트리체 첸치의 환생이라고 할수있을정도로 너무 예쁘게생겨서요!

    2014.09.27 21:4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찾아보면, 동시대 인물들 중에
      은근슬쩍 유명 그림 속 사람들과
      인상착의 비슷한 이들이 있더군요..

      이건 여담인데, 예전에 무슨 '공포스런 명화들
      소개하는 책 표지 그림'의 남자가 2메가씨랑 무척
      닮아서 깜놀한 적 있어요~ ;;(옛날 그림이었는데..)

      2014.09.28 18:37 신고
  16.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그야말로 중세유럽판 김보은사건이네요? 김보은사건은 26년전에 일어난 끔찍한사건인데 그것은 바로 의붓아버지에게 12년간 강간당했다는 사실~!!!! 더더더더더욱 충격적인건 김보은씨의 의붓아버지가 의붓딸에게만 강간한게 아니라 그녀의 친어머니와 친언니에게도 몹쓸짓을 저질렀고 그리고 이혼한 전처와 두명의 친아들에게도 폭력을 서슴지않게 저질러왔으며 심지어 밖에서도 술집마담이나 동료들에게도 공포의 대상이었다는 사실 믿어지시나요?
    비슷한사례로는 김부남사건이 있는데 그나마 김부남을 성폭행했던 가해자(그뒤로 김부남에게 남성의 가장중요한 부위를 찔려 사망했음.)는 그전까지는 평범한 동네아저씨였다는 충격적인 사실이라는거~!!!!

    2018.08.09 19:0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예전에 잡지에서 본 것 같은데, 불쌍해요~ 남친이랑 공범이었죠, 아마?(그런 경우는 '정상 참작' 엄청 해줘야 하는데 말이지요...)

      전생에 무슨 악연으로 엮여 있었기에, 현생에 그런 끔찍한 사연을 겪어야 했을까요? 다음 생은 좀 '널널하고 행복한 삶'이어서 저 '끔찍한 생'을 보상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단 바람을 갖게 하네요...

      2018.08.10 12:00 신고
  17.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암튼 김부남씨와 김보은씨는 잊혀지지않는 불쌍한 피해자라는 사실이얘요~!!!!

    2018.08.17 16:5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워낙에 하드코어적인 사건이어서, 많이 불쌍하죠~

      그런데.. (따지고 보면) 이 세상에 태어나 살고 있는 사람들, 다 불쌍해요~ ㅠ.ㅜ 대놓고 말을 안해서 그렇지, 집집마다 크고 작은 사연 없는 집들 없을 것 같고..

      (부처가 말한 대로) 태어나 살고 있는 (모든) 인생 자체가 '고통의 바다' 속에서 허우적거리는 것과 같은 거죠- 걍 안 태어나는 게 제일 좋은 건데, 일단 태어난 사람들은 그 누구나 다 불쌍하다는...;;

      2018.08.18 00:5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