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술관 앞에서 2013.05.23 18:43

예전에 이탈리아 화가 티치아노 베첼리오가 그린 그림 '시지프스'를 보며, 오묘한 느낌을 받은 적이 있다. 다소 서글픈 느낌이었다. 우리 '인간의 삶'을 단 하나의 그림으로 표현하자면, 바로 그런 모습이라고나 할까- 그림엔 '신화'에 나오는 '시지프스'가 끊임없이 바위를 밀어 올리는 모습이 묘사되었는데 <자기 의사와는 무관하게 이 세상에 태어나, 죽는 날까지 끊임없이 뭔가를 하면서 꽤 긴 시간을 살아내야 하는 인간의 삶>이 딱 그것과 비슷해 보였다.


열심히 살아야 되는 건 알지만, 사실 사람이 한 평생 살아 가는 과정이 결코 녹록치가 않다. 하기 싫은 일 억지로 해야 될 때도 너무나 많고, 남한테 뒤쳐지지 않기 위해 & 인생의 낙오자가 되지 않기 위해 쉼없는 노력을 해야 하며, 크고 작은 사고와 질병에 노출되어 이런저런 고통을 받기도 한다.


기왕 태어났으니 나름 감사하며 잘 살아야겠지만, 그래두 삶의 여정이 너무 힘들어서 '나 왜 태어난 거야? 우리 부모님은 괜히 나를 낳아가지고..' 이런 생각 한 두 번 쯤 해본 사람들도 꽤 있을 것이다. '인생은 고(苦)다', 인간이 한평생 살아가는 것은 신화 속에 나오는 '시지프스(Sisyphus)의 형벌과도 같다~' 이런 비유도 틀린 말이 아니게 느껴질 때가 많으니...

티치아노 베첼리오(Tiziano Vecellio) 그림 '시지프스(Sisyphus)'


신화 속에 나오는 '시지프스(Sisyphus)'가 끔찍한 형벌을 받게 된 경위는 이러하다..

도둑질이 주특기인 '헤르메스' 신이 아폴론의 소를 훔침-시지프스가 '아폴론'에게 그 사실을 말함-아폴론이 헤르메스의 도둑질을 제우스 신에게 고발함-시지프스는 헤르메스에게 완전 찍힘-제멋대로인 제우스 신, 시지프스가 인간인 주제에 감히 신들의 일에 끼어들었다고 괘씸하게 여김

납치 전문 '제우스' 신이 어느 날 독수리로 변신하여 요정 아이기나를 납치해 감-범죄 현장 목격 전문 '시지프스'가 또 그 모습을 보게 됨-고민 끝에 '아이기나'의 부모를 찾아간 시지프스는 자기 부탁 들어주면 딸 있는 곳을 가르쳐 주겠다 함(그의 부탁은 나름 선한 목적에 쓰일 예정이었음)-아이기나 아빠가 그 제안을 받아들이자, 시지프스는 그녀가 납치된 섬 위치를 가르쳐 줌-아이기나 아빠가 딸을 제우스로부터 구출해 냄-그것에 열 받은 제우스 신이 저승신에게 시지프스를 잡아오라고 시킴

그 뒤.. 우여곡절 끝에 시지프스는 붙잡혔고, 그는 아내를 이용한 꾀를 내어 죽음의 신 하데스(플루토)에게 사흘만 이승에 갔다 오겠다 호소하여 되돌아 왔지만, 이승에 미련이 남아 다시 저승으로 가지 않았다. 하지만 이미 대마왕 '제우스 신'을 비롯하여 그의 형인 명계의 제왕 '하데스 신'에게마저 단단히 찍힌 '시지푸스'는 이승에서 좀 살다가 다시 명계로 끌려 왔고, 그런 그에겐 가혹한 형벌이 기다리고 있었다.

그건 바로.. '명계(冥界)에 있는 높은 바위산에 올라가, 산기슭에 있는 커다란 바위를 산꼭대기까지 밀어 올리는 형벌'이었다. 그것두 '영원히'.. 꼭대기로 올라간 그 바위가 제자리에 있으면 다행인데, 시지푸스가 있는 힘껏 밀어 올려도 워낙에 부피와 무게가 상당했기에 다시금 굴러 내려오곤 했다. 그런 이유로, 시지푸스는 '온 힘을 다하여 그 바위를 꼭대기로 다시 밀어 올리는 일'을 끊임없이, 영원히, 무한대의 시간동안 반복해야 하는 운명에 처해졌다. 무려 영겁의 시간동안..

그 비슷한 양상을 띄고 있긴 하지만, 그나마 우리 '인간의 삶'은 몇 십 년 정도의 '유한한 시간'이기에 '무한의 시간'동안 벌 받는 시지프스 보다는 좀 덜 가혹한 것 같다. 그런데, 이 <시지프스의 신화> 이야기가 좀 슬픈 건.. 하데스(Hades) 신을 속여먹긴 했지만, 애초에 '범죄 현장' 목격하여 고발한 시지프스는 별 잘못 없는 것 같은데(도둑질 고발/납치 고발) 괜시리 나쁜 짓 저지른 '헤르메스(Hermes)'와 '제우스(Zeus)' 신 때문에 그가 필요 이상의 엄청난 형벌을 받게 되었단 것이다. 예전에도 여러 사례들을 통해 느꼈지만, 제우스 신은 정말 행실이 좋지 않은 것 같다..


바람둥이 신 '제우스'로 인한 '이오'의 수난

동성애의 원조? 미소년 '가니메데스'의 납치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베베

    ㅎㅎㅎ
    범죄현장 목격 전문...크크크...

    저도 괜히 점점 제우스가 이상하게 보입니다..

    따지고보믄 시지프스가 그닥 나쁜일을 한건 아닌데 말이죠...ㅡㅡ;;
    신들의 제왕이 그렇게 속이 쫍아서야...

    2011.03.31 00:2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렇죠.. 되게 착한 사람은 아니었을지 몰라도,
      시지프스가 저런 형벌 받을 만큼 큰 죄 지은 건
      아닌데.. 여러 면에서, 민폐 제우스 같습니다~ ;;

      2011.03.31 23:55 신고
  2.  Addr  Edit/Del  Reply 해피플루

    하하하하~ 낚시 전문 제우스!
    아주 적절한 표현이네요.^^

    2011.03.31 08:5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제우스 신께서 여기저기 쏘다니며,
      좀 가지가지 하신 것 같더라구요~ ^^;

      2011.03.31 23:56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제우스 안티가 될만한 일을 워낙 많이 저질러서
    가끔 제우스가 일종의 상징같기도 합니다
    시지푸스의 죄와 프로메테우스의 죄는
    좀 안타까운 구석이 있죠.

    2011.03.31 22:1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시지프스와 프로메테우스, 둘 다 넘 불쌍해요~ ㅠ
      제우스는 지금의 우리들에게 받는 평가 말고도,
      그 시기에 안티 꽤나 있었을 것 같아요.. ^^;

      2011.03.31 23:57 신고
  4.  Addr  Edit/Del  Reply hellokitty

    제우스 같은 인간 진짜 싫어요 신중의 신이라고 잘난척하고 툭하면
    이여자 저여자 납치하고 건드리고, 영악하고 온갖 범법에다가 그러면서
    지잘못 생각안하고, (진짜 헤라가 제일 불쌍함) 제가 몇몇 그리스신화관련
    책을 읽으면서 제우스 진짜 초등학교 때부터 정말 비호감이거든요.
    제우스가 만약 이 시대의 남자였다면 과연 어땠을까요?

    2011.04.01 22:53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제대로 권력 남용이죠~ ;; '제우스 신' 같은 유형의 인간이
      요즘 시대 남자였다면, 은따 당했을 것 같아요..(여러 면에서
      비호감인 그에게, 주변 사람들이 '대놓고'는 못하고 '은근히'
      밉상스러워 하며 따 시켰을 것 같은..)

      유명인이든, 평범한 일반인이든, 성격 좋고 행실 바른 사람이
      주변인들로부터 사랑 받을 수 있는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

      2011.04.02 22:55 신고
  5.  Addr  Edit/Del  Reply skyThrons

    내부 고발자에게 오히려 죄를 묻는 우리나라를 보는 것 같아서 씁쓸하군요.

    2011.04.22 11:2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런 감이 있죠.. 그나마, 그러한 권력도
      영원하진 않아서 다행이란 생각이 듭니다..

      2011.04.24 00:17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