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술관 앞에서 2014.03.12 20:17

이제껏 중세나 근세 시대의 화가들에 대해 많은 포스팅을 했지만, 대부분이 남자 화가였던 것 같다. 그렇다고 해서 그 시대에 여성 화가가 없었느냐 하면, 그것도 아니다. 찾아보면 유능한 여성 화가들도 분명 존재하는데, 시대적인 제약에 의해 남자들처럼 전문적인 교육을 받기 힘들었을 따름이다.

(픽션적 요소가 가미된 소설 원작의) 국내 드라마 <바람의 화원>에서도 주인공 신윤복(문근영)은 해당 관청이나 교육 기관에 여자는 받아주지 않기에 일부러 남자로 위장해서 살지 않았는가-(but, 신윤복이 '여자'로 나오는 건 소설 & 드라마적인 상상력에 의한 것이고, 실제론 '남자'였을 가능성 농후함)

여류 화가 엘리자베스 루이즈 비제-르 브룅


서양에서도 예외는 아니어서, 대부분의 여성들은 시집 가서 '출산 활동'하기 바빠 '예술적 창작 활동'에 몰두하는 미술가로서의 길이 쉽게 열리지는 않는 편이었다. 그 와중에, 성별의 한계를 뛰어넘어 이름을 날린 여성 화가들도 몇 있었다. 17~18세기에 활동했던 프랑스 로코코 시대의 화가 '엘리자베스 루이즈 비제-르 브룅(Elisabeth Louise Vigee-Le Brun)'도 그 중 한 명이다.

화가인 아버지로부터 재능을 물려받은 엘리자베스 루이즈 비제-르 브룅(1755~1842)은 12세 때 아버지를 여의었으나, 어머니가 부유한 보석상과 재혼한 뒤로 그림 공부를 계속할 수 있었으며 15세 때부터 직업 화가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화가 치고는 미모도 상당한데, 사람들에게 호감 주는 미모와 특유의 사교적인 성격으로 초상화를 의뢰했던 당시 귀족들에게 인기가 많았다고 한다.
 

엘리자베스 루이즈 비제 르 브룅의 자화상

렇게 명성을 쌓아가던 엘리자베스 루이즈 비제 르브룅(Elisabeth Louise Vigee-Le Brun)은 24세 때 베르사유 궁전에 초대되었고, 이후 마리 앙투아네트(Marie Antoinette) 왕비의 총애를 받던 그녀는 왕실 화가로서 꾸준히 여왕과 왕실 자녀들, 그 친족들의 초상화를 그리게 되었다.

'엘리자베스 비제-르 브룅'과 '마리 앙뚜와네뜨 왕비'는 같은 1755년생으로, 동갑내기 여성들이었다. 그 둘 사이엔 왕비의 얼굴을 감히 제대로 쳐다볼 수 없는 '신분 차이'가 존재했지만, 비제 르브룅에게 인간적인 매력을 느낀 마리 앙뚜아네뜨 왕비와 그녀는 곧 사적인 얘기도 나눌 정도로 친한 사이가 되었다.

비제 르 브룅이 그린 마리 앙투아네트 왕비

1783년 엘리자베스 루이즈 비제 르브룅은 다른 여성 화가와 함께 프랑스 왕립 아카데미(Academie Royale de Peinture et de Sculpture)의 회원이 되었는데, 당시 이 아카데미의 회원은 모두 남성이었고 2명의 여성을 회원으로 받아들이는 건 이례적인 일이었다고 한다. 맨 처음엔 아카데미 측의 거센 반대에 부딪혔지만, 마리 앙뚜아네뜨 왕비의 입김으로 무사히 회원으로 받아들여지게 된 것이다.

많이 알려졌다시피 1789년 '프랑스 대혁명'이 일어났고, 그 때 루이 16세와 마리 앙투와네트 왕비는 처형되었다. 당시 마리 앙투와네트 왕비의 총애를 받던 궁정 화가 비제 르브룅은 프랑스에서 도망쳐 헝가리, 러시아, 이탈리아 등지를 돌며 화가로서 지속적인 활동을 펼쳤다.

[ 여성 화가 '비제 르 브룅'이 그린 초상화들 ]




비제 르브룅(Vigee Le Brun)러시아에서 귀족들의 초상화를 그렸으며, 이탈리아의 로마에서도 화가로서 큰 성공을 거두었다. 그녀는 평생에 걸쳐 세계 각국의 유명인들을 그린 600여 점의 초상화와 200여 점의 풍경화를 그렸는데, 당시엔 최고로 성공한 '여성 화가'가 아니었나 싶다. 비제 르브룅은 나폴레옹의 집권 시기에 다시 조국인 프랑스로 돌아올 수 있었고, 프랑스 외에도 유럽 여러 나라 귀족들의 초상화를 그리며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말년엔 자신의 '회고록'을 출판하기도 했다.

마리 앙투아네트 왕비는 39세의 나이에 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졌지만, 비제 르 브룅은 그렇게 다양한 사회적 활동을 하며 무려 88세까지 살았다. 더 영예로운 신분으로 태어난 건 마리 앙투아네트(Marie Antoinette)이지만, 두 동갑내기 중 보다 영양가 있는 삶을 살다 간 것은 당시의 '왕비' 보다 상대적으로 비천한 신분이었던 '화가' 비제 르 브룅(Vigee-Le Brun) 쪽이었다. 그런 걸 보면, 신분제 사회에서조차 '신분의 높고 낮음'과 '삶의 질' 사이엔 별다른 상관 관계가 없는 것 같기도 하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빠리불어

    그러게여, 첨 들어보는 이름이네여..ㅡㅡ;;;
    유익한 글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맞이하세여, 타라님 ^^*

    2010.10.25 00:37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벌써 10월이 다 가려고 하네요.. ㅠ 아쉽지만
      마무리 잘하시고, 깊어가는 이 가을에 냘마다
      행복한 일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2010.10.26 03:2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can3707.tistory.com BlogIcon 노래바치

    마리 앙뚜와네트 왕비는 알고있지만. 처음으로 알게되는 이름이군요.
    그림에 대해서는 완전 문외한이지만. 섬세한 부드러움으로 나타내는 개성은 감탄스러워요.
    또 다른 세계를 들여다보고 갑니다.
    유쾌하게 한주 시작하세요^^.

    2010.10.25 01:4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마리 왕비와 동갑임에도, 너무나 다른 길을
      걸어간 것 같아요.. 세계의 유명한 화가들은
      죄다 남자들인 경향이 있는데, 그 가운데서
      드문드문 보이는 여성 화가들 반갑더라구요..

      노래바치님, 이번 주에도 좋은 풍경들 많이 접하면서
      행복하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10.26 03:26 신고
  3.  Addr  Edit/Del  Reply Lipp

    초상화를 많이 그렸던 여성화가라고 잡지인지 TV 다큐인지 어디선가 본 기억이
    있는데 이름과 매치를 못시키고 있었네요,,;; ^ ^
    여자가 화가라고 명암 내밀기 어려운 시대였을텐데 그래도 꾸준히 활동을 했군요..
    당당하고 용감하게 말이죠,, 마음에 드는데요..^ ^
    게다가 얼굴도 예쁘고,,ㅎㅎ

    2010.10.25 02:2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프랑스 쪽은 이름이 좀 어렵더라구요~(길기도 엄청 길고..)
      가까운 중국이나 일본 쪽에도 5자 넘어가는 이름들 많은데,
      새삼 한국의 '기본 3자' 이름이 뿌듯하게 느껴집니다~ ^^;

      요즘엔 여성들의 사회 진출이 활발하지만, 저 때 당시엔
      제대로 인정 받기 힘든 편견 같은 게 있었을 것 같아요..
      그럼에도 온 유럽을 다니며 화가로서 성공했다니, 정말
      대단한 여성 같습니다.. 얼굴도 예쁘고, 성격도 무척
      좋은 편이었나 보더라구요.. ^^

      2010.10.26 03:30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당시에는 서양도 여성들의 사회활동, 특히 예술부분의 활동에 제약이 많았을텐데요.
    수 많은 어려움을 이겨내고 자신만의 예술세계를 완성한 이 여성화가의 삶이 정말 대단하네요.~~~ ^^

    2010.10.25 08:0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운도 따라주고, 본인의 실력도 대단했던 것 같아요...
      전반적인 삶이 괜찮아서, 현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도
      워너비가 될 수 있는 여성인듯 합니다.. ^^;

      2010.10.26 03:34 신고
  5.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이름도 예쁘고,모습도 아름답고...^^
    같은 여자로서 맘에 뿌듯함도 안아 보는 시간예요.
    바람이 제법 쌀쌀해요.
    한주도 건승하세요.^^*

    2010.10.25 09:33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세상엔 정말 예쁘고 멋진 여성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정말, 이번 주 접어들어선 날이 많이 쌀쌀해졌더군요..
      클라우드님, 항상 감기 조심하시구요.. 복된 하루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10.26 03:35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pinksanho.tistory.com BlogIcon pinksanho

    중세나 근세시대 .. 옛시대는 여자가 활동하기에 많은 제제도 있고 했을텐데. 멋진 여성이군요. 왕립아카데미까지 외로웠던<?> 마리 앙투아네트 왕비에게 좋은 인연이었을것 같네요..

    2010.10.25 23:3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동갑이어서 그런지, 서로 인간적으로 통하는 게 있었나봐요..
      비제 르브룅은 (요즘과 달리) 여성들의 사회 활동에 제약이
      많았던 그 시대에도 꽤 왕성한 활동을 펼친 여성이라 그만큼
      더 인상적으로 느껴집니다.. ^^

      2010.10.26 03:37 신고
  7.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똑같은 얼짱여성이었음에도 한여성은 비참하게 만38세에 요절했고 다른한여성은 오히려 왕족보다 더 영광스러운(?)삶을 살다가 만87세를 일기로 장수했으니....! 참말로 대단하네요?

    2011.01.29 19:4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태어나기는 마리 왕비 쪽이 더 영예롭게 태어났는데,
      사람 앞일은 살아봐야 알 수 있는 것 같습니다.. ^^;

      2011.01.30 00:49 신고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oszero.tistory.com BlogIcon 모스제로

    이렇게 여성들이 활약한 부분이 많은데 특히 과학 분야에서도 중근세시대에 여성과학자들이 살롱을 통해서 많이 활약했다고 하더군요. ^^ 좋은 하루되세요. ^^

    2012.06.21 08:1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모두, 이런저런 제약이 많았던 시대에 활약했던 여성분들이라
      더 눈에 띄는 것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2.06.21 08:1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moszero.tistory.com BlogIcon 모스제로

      맞아요 또 잊혀진 사람들도 발굴하려는 노력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 벌써 반나절이나 지났네요. ㅠㅠ

      2012.06.21 13:59 신고
  9.  Addr  Edit/Del  Reply 시엘

    <베르사이유의 장미> 만화 보면서 비제가 나오길래
    여류 화가라 가상 인물인 줄 알았더니
    진짜 있다는 걸 몇 년 전에 알고 상당히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그림이 참 예뻐요. 그 시대에 왕비의 초상화를 그린 여류화가라니 대단해요.

    그 전까지 제가 아는 비제는 <카르멘>의 그 비제 밖에 없었는데...

    2012.06.22 01:3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예전에 저두 그 만화 봤었는데, 비제씨가 나왔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다시 찾아봐야 되겠어요~ ^^;

      2012.07.02 13:53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콜라

    마리 앙투아네트라.. 그녀만큼이나 왜곡된 이미지로 팜므파탈과 사치의 대명사로 치부되는 여인은 없을듯합니다.사실 마리 앙투아네트는 궁정예산의 3%이상을 넘게 써본적도 없었으며 빵이 없으면 고기를 먹으면 되잖아라는 말은 전혀 무관한 말이였다고 합니다 잠시 궁정에서 남편과의 불화와 오스트리아를 혐오하는 프랑스인들 덕택에 사치로 스트레스를 풀기는 했지만 일시적이였다고 합니다.앙투아네트 참 이뻐요.초상화 볼때마다 앙투아네트보다 아름다운 왕비는 없는듯 합니다.그나저나 앙투아네트의 초상화를 그린 여화가라 .. 저 여인도 상당히 미인이군요 .로코코 시대와 낭만주의 시대때가 초상화는 가장 예쁜것 같아요.르네상스 시대 초상화들은 뭐 주로 꼽자면 이탈리아로 할께요 실물보다 초상화가 못하달까.그렇다고 현실적이라고 하기에도 그런것 같구요.루브르 가고싶네요 갠적으로 앙투아네트의 리즈시절 초상화를 실물로 보고 싶네요 ! 인터넷사진으로만 봐서 ㅎ

    2012.07.05 00:0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쓰잘데기 없이 미화된 옛 실존 인물도 많은 반면,
      마리 앙투아네트는 필요 이상으로 욕 얻어먹은 감이
      있죠.. 그래서 불쌍해요~ ㅠ

      2012.07.13 21:35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활주로

    앙투아네트왕비는 프랑스에 시집와서 굉장히 외롭고 쓸쓸한 궁정 생활을 보냈다고 들었습니다.남편은 성불구지...(나중에 고쳐서 애낳고 사이가 나아 졌다지만),프랑스는 오스트리아와 달리 굉장히 퇴폐적이고 사치가 절정에 달한 분위기라 경박한 호색한들이 왕비에게 들이밀고 자신은 경로도 알지 못하는 목걸이 사건이 터져서 이유없는 비난만 받고,프랑스 귀족들은 겉으로는 아름다운 왕비에게 경외를 표했다지만 진심은 아니였으니까요.오죽이나 힘들었다면 생애에 가장 행복했던 순간이 트리아뇽에서 아이들과 놀아주던 그때가 가장 행복한 순간이였다고 이야기 했을까요?그런 앙투아네트 왕비에게 저 여류화가는 안식처같은 존재였겠군요.앙투아네트는 궁정의 사람들 중에 자신을 친구로 생각하는이가 없다.다들 형식적사교만 서로 교환할뿐 마음을 내어주는 친구가 없다고 말했습니다.어쩌면 신뢰할수 있는 친구였을 수도 있겠군요.테레지아가 정말 앙투아네트 여왕에게 애정이 있었는지가 궁금합니다.테레지아는 남편에게는 훌륭한 현모양처였지만(자식이 16마리(?)라서 오스트리아의 암소라는 별명을 달고 다니셨던 하하) 자식들에게는 그렇게까지 이상적인 어머니는 아니였다고 역사학자들이 말했죠.임신이 불능한 딸에게는 애정을 주지 않았으니까 말이죠...은근히 자식을 정치적 수단으로 이용했던 경향이 없지않아 보입니다.마리 앙투아네트가 비참한 삶을 산 책임은 마리아 테레지아에게 상당하다고 여겨지군요.프랑스와 오스트리아가 어지간해서 좋은사이도 아니고 딸이 나쁜길로 빠져들 갈랫길이 여럿있던것도 모르진 않았겠죠.마담 퐁파두르가 정치를 하고 창녀 듀바리가 왕비행실을 하는 썩을대로 썩은 베르사유에 보낸걸 보면 테레지아도 참 대단하신 군주님이라고 아이러니하게 보이더군요.사실 말이 정략결혼이지 딸을 판거나 다름없잖아요?뭐 정략결혼이 흔했긴 했지만 앙투아네트가 너무 불쌍해서 원.

    2012.07.16 20:18
  1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3inje.tistory.com BlogIcon 3inje

    잘봤습니다.
    한시대를 풍미했던 왕비 앙투.....
    근데 프랑스 혁명은 1789년 아닌가요?

    2014.03.12 20:29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으헝..ㅠ 오타가 있었나봐요~
      프랑스 혁명을 소재로 한 뮤지컬 '1789'도 있는데...
      수정했습니다.. 지적 감사드려요~^^;

      2014.04.02 05:57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inamon-pepe.tistory.com BlogIcon 삼바탱고

    오 처음알게된 정보에요

    2014.03.13 02:15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마리 앙투아네트에 대해서는 여전히 보수적인분들은 그녀를 사치스러운 왕비의 대명사로 불리우고 그러는데 실제로는 그시대의 왕비치고는 상당히 검소한편이었고 오히려 마리 앙투아네트 이전의 왕비들이 훨씬 더 사치스러웠다고합니다~!!!!

    2018.08.11 10:0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운이 안좋았네요~ 요즘 유명인들 중에도 그런 경우 많죠..(인기 먹고 사는 연예인들만 봐도...)

      진짜 사생활 구리고 성질 드러운데 사람들 앞에서 가식 떨고 뒤를 봐주는 세력이 있어서 대중들에게 칭송 받는 인기 연예인이 있는가 하면, 전자의 사람보다 알고 보면 순수하고 진심어린 열정 있음에도 뭐 하나 밉보여서 대중에게 까이는 연예인도 있고...하는 것처럼요~

      2018.08.11 10:42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그리고 천성이 어질고 착한데 문제는 당시 프랑스백성들이 왕실을 원치않아했고 이점을 부르주아들이 노려 자신의 편을 들게한뒤 귀족들을 적으로 몰아 나중에는 프랑스혁명을 일으키게 된다는거죠~!!!!

    2018.08.11 10:09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이 경우 뿐만이 아니라) 실제로, 개인의 운명이 역사의 흐름에 영향 받는 경우가 꽤 많았죠..

      2018.08.11 10:43 신고
  16.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실제로 마리 앙투아네트가 등장하기전 당시 궁정파티나 무도회를 주최했던 사람은 왕비들이나 공주들이 아닌 왕의 여자들 이른바 총희들이었어요~!!!! 당시에는 유럽권 왕들이 애인한명이상을 두는게 결코 이상하지않았으며 오히려 애인한명 못둔 왕들을 사람취급안했을정도이니...!!!

    2018.08.11 16:4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 시절 '왕'이었으면, '왕의 끗발'로 강제로라도 애인 삼았을지두요...(혹시 여자한테 별 관심 없는 왕, 게이 왕도 있었을까요? ^^;)

      2018.08.11 16:5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