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르는 시리즈' 준비하면서 최근 '질러 제끼는 노래'들을 '한두 곡' 아니고, '여러 곡 많이' 듣다 보니 가 좀 따가우면서 좋았던 기분이 슬쩍 꿀꿀해지는 경험을 했다.(파동이나 세포 차원에서, 너무 '시끄러운 음악'에 오래 노출되는 건 인간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나 봄)


그/래/서 <시원스럽게 지르면서, '멜로디'도 충분히 감성적이고 듣기 좋은 노래>만 올려야겠단 생각 들었다. <지르는 '남가수' 명곡> 2번 째 가수는 김경호인데, 김경호의 '락 스피릿 노래들' 중엔 좋은 곡이 꽤 많다. 하여, 많은 고민을 하였다. 



'잎사귀 많은 나뭇잎' 따서 하나하나 떼어내며 선택할 수도 없고.. 김경호의 질러송 중에 명곡들이 많은 관계로 '이 노래? 저 노래? 요 노래?' 하다가 결국 <비정>으로 최종 선택~(매력 있으니까...)


김경호의 <비정>은 '감성 돋는 도입부'로 시작해서 급 '폭풍 모드 전주' 반짝 흐르다가 "손가락 하나 내 뜻대로~"  하는 잔잔한 느낌의 '김경호 노래' 등장한다.(감성 좋고, 분위기 좋고~) 이후 "......(나를) 떠나버린 너였어!"  하면서 이 <순딩 '감성' 김경호>가 <거친 '야수' 김경호>로 홱 돌변하는데, 요 부분 되게 짜릿하다.(나를 떠나버려서 많이 괘씸했구나~)


김경호 - 비정


[ '지킬' 경호(아련 아련, 청순청순, 순둥순둥~) : "손가락 하나 내 뜻대로, 움직이지도 못할 만큼.. 취해버린 채로, 을 감~을 때... 을 감는 그 순간에도, 나를 스쳐 지나가~ 건.. 나의 안불 물어~오는~ 나를"  ]


[ '하이드' 경호(분노 분노, 터프 터프, 야수미 폭발~: "~~~였어~! 어떻게 살아가는지 왜 궁금해~ 내가 무슨 말을 해주길 바래에~~~? 가끔씩~! 생각 없는 말투~~~!!! 내게 묻지 않았으면 해~~~~"  "//..! 지금 너의 맘 속에~~ 남아 있지 않다면~~~ 나를 위~한 걱정 따윈 하지 마~~ 다~시 돌아올 수 없다면~ 내가 널지워버릴 수 있게~~~!!! 를 이대로 내버려 둬~~~"  ]


'지킬하이드' 경호(엘라스틴 경호) :

'청순청순~'했다가 '야수'로 돌변합니다


그래도 '마지막'엔 "......(나/에/게~) 올 수 없는~거라면~~"  하면서 (다시) 아련하고 슬프게 마무리한다. 김경호의 <비정> 너무나 매력적인 노래인 듯...


<비정> 외에도 <나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 <와인> <금지된 사랑<나의 사랑 천상에서도> <슬픈 영혼의 아리아> 등등 록커 '김경호' 노래 중엔 훌륭한 명곡들이 많다. 가장 유명한 곡은 <나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이 아닐까 싶은데, 이 노래도 좋고 개인적으로 <나의 사랑 천상에서도> 같은 노래도 참 좋아한다.


김경호 - 나의 사랑 천상에서도(1998년 라이브)

(노래 너무 슬픈데, 김경호 '라이브'는 지리고...)


[ "저 하늘사랑해, 어느 날 먼저 데려 간데도~ 아름다운 세상, 고운 두 눈으로~ 내 몫까지 보아줘~!"어느 곳에 있든지, 우린 함께 을 쉬어~~~"  ]


김경호 노래 <나의 사랑 천상에서도> 작곡유승범인데(영화배우 '류승범' 아님), 예전 최진실, 최수종 주연의 MBC 미니 시리즈 <질투> 주제가 불렀던 가수인 듯하다. "넌 대체, 누굴 보고 있는거야~"  이 노래 부른...(노래 잘 부르고, 음색 좋고, 작곡도 잘하고...)


다른 가수 곡도 만들고, <슬픈 영혼의 아리아<나의 사랑 천상에서도<금지된 사랑> 같은 김경호의 좋은 노래들도 다 유승범이 작곡했던데.. 드라마 <질투> ost 부른 아저씨, 이렇게 '작곡'도 잘해서 무척 신기했다. 김경호는 그걸 또 '탁월가창력'으로 잘 표현하였고...


지르는 남가수 명곡-최재훈 '떠나는 사람을 위해'

지르는 남가수 명곡-박완규 '천년의 사랑'

지르는 남가수 명곡-김상민 'You'

지르는 남가수 명곡-주니퍼 '하늘 끝에서 흘린 눈물'


posted by 사용자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