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 폴리스 2013.07.31 07:07

예전에 방영되었던 우리 나라 사극의 한 장면에서 이런 대사가 나와 히트친 적이 있다. "나는 조선의 국모다~"라는... 솔직히 그 대사가 그렇게까지 마음에 들진 않았으며 '그저 왕과 혼인했을 뿐인 한 나라의 중전이 무슨 (백성들의) 어머니 씩이나~?'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다르게 생각해 보면 나라를 통치하는 임금은 백성들을 향해 '자식을 보살피는 아버지와 같은 마음'으로 살아가면 좋고, 왕의 와이프인 중전 또한 '어머니와 같은 마음'으로 백성들의 삶을 보살피는 게 바람직하긴 하다.

보통.. 사랑은 '내리사랑'이라 하여, 자식이 부모 위하는 것 보다는 부모가 자식을 끔찍하게 사랑하는 마음이 더 크다. 어떤 부모든 (정상적인 부모라면) 자신이 좀 희생하더라도 자기 자식에겐 뭐든 해주고 싶어하며, 귀한 음식이 생겨도 자식에게 맛난 부위를 더 챙겨 먹이고 싶어하는 경향이 강하다. 상식적엔 기준에서도 그러하고, 이제껏 살아오면서 겪은 직접적 & 간접적 경험에 의해서도 그러하다.

한 나라를 대표하는 통치자 역시 자신의 백성들(국민들)에 대해 '부모'와 같은 그러한 마음을 가지는 게 정상이라 생각한다. 허나 그러한 상식과는 다르게, 지난 역사 속에서나 현실 속에서 그와 상반되는 태도를 보인 통치자들도 꽤 눈에 띈다. 사람 살아가는 세상에서 '음식'을 함께 나눠 먹는 행위가 사교에 큰 역할을 할 만큼 '먹기 위해 사는 or 살기 위해 먹는 인간'들에겐 '먹는 것'이 참 중요한 문제라 할 수 있는데, 고대 로마엔 그 '먹는 것'을 가지고 백성들에게 다소 치사하게 군 황제가 있다.


학교 때 세계사 관련 수업에서 한 번쯤 들어봤음직한 '콘스탄티누스 1세'.. 그는 밀라노 칙령을 선포하고 그리스도교를 국교로 만든 인물이다. 콘스탄티누스 황제가 진짜 독실한 기독교 신자였다기 보다는, 자신의 위치를 공고히 하기 위한 '정치적 목적'으로 '종교'를 이용하였다는 설도 강력히 제기되고 있다.

'먹을 땐 개도 안 건드린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먹는 문제는 인간들 뿐 아니라 (인간을 제외한) 동물들에게도 무척 중요한 문제이다. 고대 로마의 콘스탄티누스 1세(Constantinus I) 시절에 황당한 '소시지 박해(?)'가 있었는데, 이것의 진상에 관해선 기록한 사람들마다 의견이 분분하다. 어쨌든 콘스탄티누스 1세 때 '소시지 금지령'이 내려졌던 것만은 가감 없는 팩트인 듯하다. 당시, 백성들이 맛있게 잘 먹고 있던 소세지를 금하다니.. 사람이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는데, (조금 오버해서) 먹는 걸로 백성들을 괴롭히는 군주는 어쩐지 좋은 군주가 아닌 것처럼 느껴진다..;;

콘스탄티누스 1세가 '소시지 금지령'을 내린 이유에 대해선 여러 가지 설들이 존재한다. 그 중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은 <일반 서민들이 그처럼 맛있는 음식을 먹는 건 사치다>라는.. 당시의 로마 시민들이 분기탱천할 명분이었는데, 다른 설들도 있지만 저것이 '백과 사전'에 실릴 정도면 영 근거 없는 얘기는 아닐지도...(타임 머신 타고 직접 가서 확인해 보지 않는 이상, 진실은 저 너머에 있겠지만 말이다.)


그 외, 소시지가 과거 네로 황제 시절의 '루페칼리아'란 축제의 단골 음식이었기에 일부러 금지했다는 얘기도 있다. 그런데 해당 '축제'만 폐지하면 될 것을, 그 때 즐겨 먹던 음식(굳이 그 때가 아니라 다른 때에도 사람들이 즐겨 먹었을 음식)까지 '금지 음식'으로 지정하는 건 모양새가 좀 이상하다는 생각이다. <이런 명분>이든 <저런 명분>이든, 콘스탄티누스 같은 대단한 군주가 쪼잔하게시리 '황제령'을 사용하여 '로마 시민들이 즐겨 먹던 소시지'를 금지 음식으로 지정했다는 그 '팩트' 자체가 살짝 깨는 느낌이다.

고대 로마의 콘스탄티누스 1세(Constantinus I) & 소시지와 관련하여 '콘스탄티누스 황제가 가장 즐겨 먹던 음식이 소시지였다'는 얘기도 있는데, 그것이 사실이라면 한 나라의 군주로서 부모와 같은 마음으로 백성들을 잘 보살피고 위하기는 커녕 '자기 혼자 맛있는 음식을 독점하고, 백성들에겐 무려 황제령 씩이나 동원하여 그걸 못 먹게 했던 탐욕스런 왕'이 되는 게 아닌가-

'소시지 금지령' 내린 콘스탄티누스 대제가
정작 '소시지'를 즐겨 먹었다는 게 사실..?

당시 '소시지 금지령'에 대한 로마 시민들의 반발이 대단했으며, 그래도 여전히 먹는 사람들이 있었다니 '먹는 것'에 관한 건 강력한 황제도 어쩌지 못할 만큼 인간에게 있어 참 대단한 문제이긴 한 것 같다. 무엇보다.. 값비싼 '고기'에 비해 정육의 자잘한 부위를 짜집기하여 만든 가공물인 '소시지'는 굉장히 '서민적인 음식'이라 할 수 있는데, 더 좋은 고기도 마음껏 먹을 수 있는 황제가 '가난한 서민들'에게 그마저도 못 먹게 하니 로마 시민들의 당연한 반발이 있었던 게 아닐까 한다.

황제의 이미지를 생각한다면 그가 '유난히 소시지를 즐겨 먹었다'는 대목은 사실이 아니어야 되는데, 어쨌거나 콘스탄티누스 황제가 '소시지 금지령'을 내렸던 것만은 분명한 사실이고 그 이유에 관해 이런 저런 설이 전해져 내려오다 보니, '소시지'를 먹을 때마다 가끔 그 진실이 궁금해지곤 한다. 당시 백성들로 하여금 소시지를 못 먹게 한 콘스탄티누스 1세가 실은 '소시지 애호가'였다는 것이 과연 진실일까..?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ㅎㅎㅎ
    왠지 미소가 번지네요.^^
    그 의혹을 저도 알고만 싶어져요~
    어린이날,평안하시고 행복하셨기를 바래 봅니다.
    고운 시간으로 흐르시길 바래요.^^*

    2011.05.05 22:00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naturis.kr BlogIcon Naturis

    아마도 황제께서 시민들이 비만이 되는것을 걱정하여 소시지금지를 하였나봅니다.

    2011.05.05 22:3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많이 먹으면 비만이 되겠지만, 서민들 사정 상
      그렇게까지 많이는 못 먹었을 것 같은데.. 황제께서
      너무 앞서나간 걱정을 하신 게 아닐까 시포요.. ^^;

      2011.05.06 22:07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feedthemoments.tistory.com BlogIcon 클라라YB

    소세지 금지령이라니.. 재밌고 신기하네요.
    정말 왜 그런 금지령을 내렸을까요?
    금주령도 아니고.. 소세지라니.. ㅎㅎㅎ

    타라님 블로그 와서 읽으면 진기한 백과사전을 읽는것 같아요.
    좋은 하루 되세요!!

    2011.05.06 01:4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소세지 맛있는데.. 그 맛난 걸
      국가적 차원에서 못 먹게 하니,
      당시 로마 시민들이 많이 슬펐을 것
      같습니다.. ^^;

      2011.05.06 22:09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ogongbond.blogspot.com BlogIcon ogongbond

    그러고 보니 소시지도 역사가 참 깊은 것 같은데요.
    소시지 자주 먹는데... 씹을 때 마다 한 번씩 생각을...ㅋㅋ

    2011.05.06 03:3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고대 때부터 사람들이 애용했다니, 정말
      소시지의 역사가 엄청난 것 같습니다~ ^^

      2011.05.06 22:10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11stblog.tistory.com BlogIcon 11st zine

    소지시 금지령 ㅎㅎ 정말 신기하고 재밌네요^^
    정말 타라 블로그님 와서 전 세계의 역사 비하인드 스토리를
    알아 가는 것 같아요!!
    오늘도 역시 잘 보았습니다^^

    2011.05.06 17:49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itruss.tistory.com BlogIcon 씨트러스

    이런 설이 있었군요. 만약 그것이 맞는 것이라면 황제의 소시지 사랑은 정말 대단한 것이네요. 욕심쟁이 우후훗~ 재밌는 글 잘 보고 갑니다. ^^

    2011.05.06 19:2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단순한 설만 가지고 후대 사람들이 그 진위 여부를
      정확하게 판단내리긴 힘들지만, 어쨌든 그 얘기가
      사실이 맞다면, 혼자서 맛난 음식을 독점하려 했던
      그 '소시지 덕후 황제' 완전 욕심쟁인 거죠~ ^^;

      2011.05.06 22:15 신고
  7.  Addr  Edit/Del  Reply 하나비

    흥미롭게 읽었네요 ^^
    언제나 좋은글 잘보고있어요 ~~
    늘행복하세요!!

    2011.05.06 21:39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항상 감사드려요.. 앞으로도 건필하시구요,
      행복 가득한 하루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1.05.06 22:17 신고
  8.  Addr  Edit/Del  Reply 메롱

    콘스탄티누스 대제는 로마제국이란 절대군주국가에서 보기드문 선정을 베푼 통치자로 유명합니다 당시 쏘세지금지령을내린것은 쏘세지가 인리있는음식이 되다보니 지금과같은 볼량식품이나 사기판매등 위생상의 이유로보입니다 대체로 인터넷에는 엉터리정보가 많은데 콘스탄틴이 죽기직전에야 세례를받은것을 그때까지 기독교인이 아니였다고 황당하게 주장하는 글을많이봤는데 콘스탄틴은 황제가됨을 전후하여 기독교인이 되었고 다만 세례는 늦추고있었는데 이유는 요단강에서 세례를받고싶어했기때문이랍니다 그런데 인터넷에서는 엉똥한 주장을하고있으니 황당할따름입니다 쏘세지사건도 이와유사할것입니다

    2011.05.22 15:3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소세지 사건' 경우엔, 단순히 인터넷에 떠도는 얘기가 아니라,
      <정식으로 출간된 책> 여러 권에 소개된 내용이고,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백과 사전>적 지식에도 나오는 내용이라.. 그 일면만
      보구서 엉터리라 말하긴 좀 뭣하더라구요.. 어쨌든, 어떤 이유가
      되었든 '금지령'을 내린 것 자체는 팩트인 듯 합니다..

      콘스탄티누스 대제의 '신앙심'에 관한 문제는.. 말 그대로
      신앙의 문제이고, 그건 지극히 개인적인 영역이라 후대 사람들이
      정확하게 가늠하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요즘 정치인들 중에도
      '불교' 믿는 사람이 있고, 교회 다니면서 '기독교' 믿는 사람들
      있지만, 우리 같은 '제 3자'들이 그들의 마음 속에 직접 들어가서
      확인해 보지 않은 이상은 그 사람들이 진짜 진짜 신실하게 믿는
      <순도 100%의 신자>인지 알아낼 도리가 없으니까요~ ^^;

      2011.05.23 00:17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