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메타 폴리스 2013.06.06 18:21

얼마 전 '평소에 애용하고 있는 모 생활용품의 이름(제품명)'이 너무 길어서 나도 모르게 '김수한무, 거북이와 두루미, 삼천갑자 동방삭, 치치카포 사리사리센타..(후략).....'의 유행어가 떠오른 적이 있었다. 오래 전에 들은 이 문구의 유래는 '아들이 장수하길 바라는 아버지가 작명가에게 찾아가 최대한 오~래 살 수 있는 이름을 지어달라 했고, 그 때 작명가가 지어준 이름'이라 알려져 있다.

오래 전 한 '코미디 프로'에 나온 내용이라는데, 결국 그 아들은 '너무나도 긴 이름' 때문에 물에 빠져 일찍 죽게 되었다는 웃지 못할 전설이..;; 어쨌든 '김수한무 거북이와 두루미..'의 이름을 지어준 작명가는 애초에 '오래 산다는 의미'에 부합할 만한 온갖 것들을 다 섞어서 그 긴 이름을 지었을 것이다.


개인적으로, '오래 살았어야 했는데 결국 단명해 버린 저 아이'의 이름(김수한무 거북이와 두루미 삼천갑자 동방삭...)에 나오는 '동방삭(東方朔)'에 대해 예전부터 관심을 좀 갖고 있었다. '동방'자가 들어가서 그런진 몰라도, 은연중에 나의 관심을 잡아 끈 키워드였다고나 할까-

이 삼천 갑자(三千 甲子) 씩이나 살았다는 동방삭(東方朔)에 관해선 오랜 구전 설화가 전해져 내려온다. 그것을 초간단하게 요약하자면 <원래 삼십 갑자를 살 운명이었던 동방삭이 저승 사자에게 '굽신 굽신~'을 잘해서 수명을 삼천 갑자로 늘리게 되었다>는 내용이다.

말이 삼십 갑자이지, '1갑자=60살'이므로 원래대로 살았어도 동방삭은 1천 8백 살이나 살 수 있는 인물이었다. 그랬던 것을 삼천 갑자로 늘려서 18만 살까지나 살게 된 것이다. 그래서 '구전 설화'겠지만, 설화 속 인물들의 수명은 요즘의 우리들이 말하는 거랑 '스케일' 자체가 많이 다른 것 같다.



'삼천갑자 동방삭' 관련한 구전담에는 중국 쪽 설화와 우리 나라 설화가 존재하는데, 한국판 내에서도 버전이 여러 가지로 나뉘는 모양이다. 비교적 자연스러운 흐름으로 연결해 보면 이런 이야기이다.

어느 날 '도통한 스님'이 동방삭의 집을 찾아왔다가, 그가 단명할 운명이라는 것을 일러준다. 이에 동방삭은 '생명연장할 수 있는 방법'을 스님께 문의하였고, 스님은 '목숨을 거두러 온 저승 사자에게 맛난 음식도 차려주고, 여행길에 필요한 용품과 노잣돈도 두둑하게 챙겨주면서 극진하게 잘 대접하면 수명을 늘릴 수 있다~'고 알려주었다.

동방삭(東方朔)은 스님 말대로 '먼 길을 찾아온 저승 사자'를 정성을 다해 접대하였다. 그렇게, 동방삭으로부터 '융숭한 대접'을 받은 저승 사자는 그런 그를 나 몰라라 할 수 없다 생각하여 '저승 명부에 원래는 삼십 갑자로 되어 있던 동방삭의 수명 기록'을 삼천 갑자로 연장시켜 주었다. '삼십'에 나오는 '십()'자에 획 하나를 더하여 '천()'자로 바꿔치기 한 것이다..



중국 쪽 설화엔 '이계 출신이었던 동방삭'이 서왕모(西王母)가 심은 신령스러운 나무의 복숭아를 훔쳐 먹은 뒤, 인간계에서 무려 삼천갑자를 살았다는 설도 있다.

기타 '삼천갑자(三千甲子)를 살았다는 동방삭(東方朔)'에 관련하여 전해지는 다른 설화 내용들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저승 사자가 수명을 연장시켜 준 한국 쪽 설화 내용이 유난히 마음에 들었다. 

여기엔 '특정인과의 개인적인 정(情)에 이끌려 조작을 일삼은 저승 사자'가 등장하는데, 한 편으론 그것이 비합리적이긴 하지만, 또 한 편으론 '무시무시한 이미지로만 알려진 저승 사자에게도 자기한테 잘해준 사람에 대한 도리랄까~ 온정이랄까.. 그런 게 있구나' 싶어서 이 '한국판 동방삭 설화에 나온 저승 사자'가 왠지 친근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KoshkaM

    시크릿가든과 어린시절 읽은 설화집을 떠올리며 글 잘 읽었습니다^^ 가끔 재미있는 다음뷰를 읽고 나면 작성자가 타라님이었음을 기억합니다.

    헌데 밑에서 세번째 단락에, 서왕모에 대한 내용에 대해 조금 덧붙이고 싶은 게 있어서 이렇게 메모를 드립니다. 서왕모는 서씨에 이름이 왕모인 게 아니라, "모"가 어미 母입니다. 신녀라 규정하기에는 좀 애매한 점이 있기도 하고요. 중국 설화에 대한 구체적인 확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1.01.14 05:1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게.. 약간 언어 유희적으로 그런 것인데,
      오해의 소지가 있군요.. ^^;

      의견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래요~ ^^

      2011.01.14 05:47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빠리불어

    저승사자 하면 왠지 무섭고 정이 없을 것 같은데...
    정이 많은 분이였나보네여..

    오늘도 행복한 하루 맞이하세여, 타라님 ^^*

    2011.01.14 06:03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승 사자들마다 좀 다를 것 같아요..
      실컷 얻어 먹고도, 막상 명부에 관한 일은
      정확하게 해야 한다며 씨알도 안 먹히는
      '철두철미하고 완고한 저승 사자'도 왠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설화 속에 나온 그 저승 사자는 그나마
      서로 간에 오고 가는 정을 좀 중시하는
      마음 약한 사자였나 봐요~ ^^;

      2011.01.14 20:25 신고
  3.  Addr  Edit/Del  Reply 해바라기

    삼천갑자라는 말이 그래서 나왔군요.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01.14 07:02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 토끼

    확실하지는 않은데,
    삽천갑자가 길이로 환산하면 땅에서 하늘의 끝까지 높이라고
    읽은 기억이 나네요...^^

    2011.01.14 07:46 신고
  5.  Addr  Edit/Del  Reply mina

    매번 들어와서 타라님의 글을 읽어도,,
    언제나 정성들여 써내려간 글이란게..느껴집니다..

    정말 잘 읽고 갑니다~
    죤 하루 되세요^^

    총총..

    2011.01.14 08:35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www.hjstory.net BlogIcon HJ심리이야기

    재미있는 설화 잘 보고 갑니다.
    많이 배웠어요 ㅎㅎ

    2011.01.14 09:27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반갑습니다~ HJ님, 이번 주에도 건필하시구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

      2011.01.14 20:32 신고
  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yings17.tistory.com BlogIcon 설보라

    동방삭! 얘기만 막연하게 듣고 있었는데..그런 설화가 있나요?
    삼천갑자~ 18만살~대단하네요!
    언제나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1.01.14 09:3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정말 대단하죠..? ^^; 그런데, 똑같은 모습으로
      18만 년이나 살면 왠지 좀 지루할 것 같아요~

      그냥, 지금의 우리들 수명이 딱 적당한 게 아닐까 생각해요..
      설보라님, 행복한 한 주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1.01.14 20:32 신고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그 코미디 정말 재미있었지요 ..유머일번지던가?
    하여튼 그걸 아직까지 외우는 분이 있어 종종 웃음이 납니다 ^^
    저승사자를 만나면 일단
    붙잡고 대접부터 하고 봐야하나봐요

    2011.01.14 09:3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일정한 리듬을 타면서 하니까, 꽤 재미있더라구요~ ㅎㅎ
      (김 수한무, 거북이와 두루미~♬) 그런데.. 풀 버전으로
      외울려니까 좀 빡세더군요.. ^^;

      2011.01.14 20:34 신고
  9.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urt.tistory.com BlogIcon 에우르트

    오늘 급하게 벙개를 치게되었습니다....
    혹시시간이 되신다면 참석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eurt.tistory.com/212

    2011.01.14 15:5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시간이 지났네요.. 여러 분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1.01.14 20:34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악플은 아니고요

    다르게 생각할 수도 있다구요..저승사자 마저도 정(?)에 이끌려서...자신의 직분을 잃어버리다니..뇌물인데..비리가 생기는 건데요..정이라고 하니까...좀 그렇네요..뇌물과 선물은 댓가의 차이라고 하던데..너무 큰 댓가를 준것은 아닌지요..

    2011.01.14 15:57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네, 님의 말도 어떤 부분에선 맞는데요.. 저는 이렇게 생각했어요~

      예를 들어.. '최고 상궁'을 꿈꾸는 김상궁과 박상궁이 있는데,
      '최고 상궁'은 그 중 한 사람만 될 수 있어요.. 그 자리를 겨루는
      경합은 공정해야 하구요~ 헌데, 김상궁이 이 '저승 사자'에게 뇌물을
      먹여서 '최고 상궁' 자리를 차지한 거라면 그녀가 부정한 짓을 저질러
      남(박상궁)한테 피해를 준 것이니까, 당연히 그런 일을 하면 안되지만
      동방삭의 이 일화는 그것과는 경우가 많이 다르지요...

      '저승 사자'가 정에 이끌려 그의 수명을 좀 늘려 줬다고 해서
      남한테 피해 주거나 하는.. 그런 차원이 아니잖아요? 그렇다고
      저승 세계나 저승 사자한테 딱히 피해가 가는 것도 아니구요..
      그저 '동방삭 혼자' 조용히 더 오래 살 뿐인 거죠~ ^^;

      그러니까, 동방삭의 일화는 이런 경우와 비슷한 거에요..
      동방삭이 자주 가는 '단골 레코드 가게'가 있는데, 거기
      주인 아저씨한테 시간 날 때마다 떡도 갖다주고 음료수도
      사다 주고 했어요. 이 동방삭이...

      그렇게 친분을 쌓아 놓았더니, 어느 날은 이 레코드 가게의
      주인 아저씨(저승 사자)가 새로 나온 '클래식 음반'을 여러 장
      산 동방삭에게 '오페라 CD' 2장을 덤으로 줬어요.. 같이 들으라고~
      이 경우, 저승 사자가 오페라 음반 몇 장을 덤으로 좀 줬다고 해서
      그의 레코드 가게가 망하거나 남한테 피해 주는 건 아니지요...

      위에 나온 '동방삭 설화'는 이 레코드 가게 경우와 비슷한 케이스가
      아닐까 합니다.. 동방삭이 무슨 '희대의 연쇄 살인마' 정도 되면 또
      모를까.. 그게 아니라면, 저승 사자가 '정'을 베풀어 동방삭을 좀
      '오래 살게 해준 것'이 '뇌물'이나 사회적인 '비리'를 운운할 만큼
      부정적인 일이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지 않을까 생각해요.. ^^;

      2011.01.14 20:35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kraze.tistory.com BlogIcon 모르겐

    전설의 고향에도 자주 나왔죠.
    저승사자가 정에 이끌려서 운명 조작을 하는~
    저승사자가 정말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예전에 지인 한 분이 돌아가시기 전에 계속 검은 옷 입은 아저씨들이 보인다고 하더니.... 며칠 뒤에 돌연사 하셨거든요....

    2011.01.14 16:5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실제로는, 무슨 빛이나 에너지체 같은 게 아닐까 생각해요..
      이 3차원 너머의 세계가 은근 궁금해집니다.. ^^;

      2011.01.14 20:37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워메 그럼 저승사자님 오시면 뭘 대접해야하나... 지금부터 메뉴를 짜놔야하겠는데
    어느나라분이 오실까요???? 하하하하...

    2011.01.14 23:5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피비님의 '요리 솜씨'면, 어느 나라 분이 오시든
      한 '구천 갑자 연장'은 보장될 것 같습니다~ ^^;

      2011.01.17 05:43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ongworld.tistory.com BlogIcon 봉봉♬

    ㅋㅋ 저도 어린시절 그 코메디 프로를 봤던 것 같은 기억이..^^
    한때 막 유행했었지요?ㅎㅎ
    윗분 말처럼 저승사자님 오시면 뭘 대접해야할 지 준비 좀 해야겠는걸요?ㅋㅋ

    제 중국 친구에게 막 시크릿 가든 보라고 추천해서 그 친구도 시크릿 가든에
    흠뻑 빠져있는데 저에게 묻더라구요.

    남자주인공이 갑자기 거북이, 학 , 이런걸 줄줄 말하던데 왜그러는거야?

    ...;;; 그거 걍 욕구를 억제하기 위한거야.ㅋㅋㅋ
    라고 대답할 수 밖에...-_-;;

    중국어 자막이 어떻게 되어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여튼 중국의 설화와도 관련이 있었군용^^

    2011.01.15 02:2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 외국 사람들이 그 드라마를 보면 해당 장면에 나오는
      '김수한무....' 문구에 대한 사전 '배경 지식'이 좀 있어야
      제대로 이해가 가능하겠군요~ ^^;

      중국 쪽 설화가 여러 가지던데, 그 쪽 버전도 나름
      흥미롭더라구요.. ^^

      2011.01.17 05:47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naya7931.tistory.com BlogIcon 버드나무그늘

    그리스 신화에서도 동방삭하고는 조금 내용이 다르지만, 영원히 살뻔한(?) 인간 이야기가 나오죠.

    그런데 문제는 늙지 않고 오래살면 모를까, 늙으면서 오래사는 건 그다지 현명한 것 같지는 않아요.

    2011.01.15 23:1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정말 그러네요~ ^^; 다 늙어서, 쭈그렁 할아버지-할머니의 모습으로
      죽지 않은 채 오래오래만 사는 건 좀 서글플 것 같아요.. ㅠ

      2011.01.17 05:48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angastorytelling.tistory.com BlogIcon manga0713

    ^__^ 오호, 항상 감사합니다.

    2011.01.20 17:46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