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미 2

2004년 이현섭-My Love(SBS 발리에서 생긴 일), 삼각 관계 맛집

SBS 은 한 때 '캔디 드라마' 전문이었던 '이김(이선미-김기호) 작가' 중 남자 쪽인 '김기호 작가'가 쓴 드라마로, '네 남녀의 얽히고 섥히는 관계'가 긴장감 넘치고 '(딱히 악역은 없이) 모든 등장 인물들의 각자 처한 입장'이 다 공감 되게끔 잘 묘사된 이라 할 수 있다. 저렇게 일 줄 알았으나 알고 봤더니, 였다 "얼마면 돼? 얼마 줄까~" / '줘도 안받아, 짜샤~' 드라마 과 뗄래야 뗄 수 없는 ost인 이현섭의 ~ "난 안되겠니?" 1초 전주 후 '다이렉트로 들이미는 첫소절'부터 강렬하다. 첫가사가 저래서 제목이 인가 했었는데, 그 노래는 또 따로 있다. ost 중 조은의 는 "살~아선, 나 안~되겠니?" 가 첫소절인 애절한 스타일의 곡으로, 이 노래도 극 중에서 자주 흘러 나왔었다. 삼각..

미디어 세상 2019.10.23 (2)

2002년 JK 김동욱-미련한 사랑(MBC 위기의 남자), 실사 테리우스 등장

한 때 '국내 가요계'엔 2명의 '테리우스'가 있었다. 서구적으로 생긴(눈에 확 띄는 화려한 용모의) 테리우스 '신성우'와 동양적으로 생긴(보다 부드럽게 생긴 준수한 외모의) 테리우스 '이덕진'~ 물론, 원조 테리우스는 순정 만화 에 나오는 '캔디 전남친' 테리(테리우스)이다.(나중엔, 어쩔 수 없이 '스잔나 남친' 됨) 난 (가요계) 테리우스~ : 신성우 "내일을 향해서라면~!" 나도 (가요계) 테리우스~ : 이덕진 "내가 아~는 한 가지~!" 화려한 용모의 '가요계 테리우스 신성우'가 TV 드라마 '연속극'에 출연하며 본격적으로 '연기자'로 이름 알리기 시작했던 게 2002년 MBC 월화극 였다. '금희(황신혜)'와 아이 셋을 낳고 살아가던 '남편 동주(김영철)'가 '해외 유학 후, 화가로서 성공하여..

미디어 세상 2019.0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