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근 모차르트의 오페라 <마술 피리(Die Zauberflote)> 속 '밤의 여왕 아리아'를 부른 세계의 유명한 여성 소프라노 & 최악의 아마추어 소프라노에 대해 포스팅 했었는데, 실은 그 '지옥의 복수심으로 내 마음 불타오르네(Der Holle Rache kockt in meinem Herzen)' 11종 세트 영상에 나오는 11번 Mrs. xxxx씨보다 이 아리아를 더 최악으로 부른 소프라노 가수는 따로 있다.

Mrs. xxxx씨는 그래두 소리라도 시원스럽게 나지만, 음반까지 낸 미국의 소프라노 가수 플로렌스 포스터 젠킨스(Florence Foster Jenkins)가 부른 '밤의 여왕' 아리아는 굉장히 요상스러운 소리를 낸다.

개 짖는 소리가 연상되기도 하는 플로렌스 포스터 젠킨스의 '밤의 여왕 아리아'

이런 못 들어줄 가창력의 플로렌스씨가 무려 음반까지 내면서 소프라노 가수로 활약하게 된 사연은 이러하다..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난 플로렌스 포스터 젠킨스(1868~1944)는 원래 음악을 너무나 사랑하는 사람이었고 '음악 유학'도 가고 싶어했지만, 부모의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플로렌스 포스터는 의사와 결혼했는데, 남편 역시 그녀의 음악적 열정에 대한 관심이 없었다.


나중에 남편과 이혼하고, 부모로부터도 큰 유산을 물려받게 된 플로렌스는 애초에 남편과 아버지의 반대로 할 수 없었던 '소프라노 가수'를 꿈꾸게 된다. 본격적인 성악 레슨을 받으며 클럽 설립 비용을 대기도 했던 그녀는 '넘쳐나는 돈'으로 개인 리사이틀을 열기에 이른다.

플로렌스 포스터의 노래를 들어보면 거의 음치에 가깝지만, '그 열악한 가창력에도 행복해 하며 노래 부르는 그녀의 모습'을 보고 '신기한 맛'에 찾아오는 관객들도 있었다. 플로렌스 포스터 젠킨스는 생전에 무려 5개의 앨범을 발표했다고 한다.(요즘도 판매되고 있다고...) 그녀는 무척 오랫동안 공연을 지속했는데, 주로 자기 클럽에 온 소수의 관객들 앞에서만 노래했다.


그랬던 그녀는 주변의 권유에 못이겨 결국 카네기 홀을 빌려 공연을 열게 된다. 1944년, 플로렌스 포스터 젠킨스가 카네기홀을 빌려서 연 독창회에 온 기자와 평론가들은 그녀의 노래를 듣고서 모두 기겁을 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온다.(카네기홀엔 슬픈 전설이 있어?)

그녀는 독창회 레퍼토리도 '부르기 어려운 콜로라투라 소프라노용 곡'으로 골라골라 선곡했고, 그 경악스러운 노래를 들은 기자들은 신문에다가 무지막지한 혹평을 실어댔다.(그 혹평을 보구서 "도대체 얼마나 못하는지 한 번 들어나 보자~" 식으로 궁금해 하던 사람들이 몰려가는 바람에, 그 공연의 좌석이 매진되는 웃지 못할 사태까지 벌어졌다..)

플로렌스 포스터 젠킨스 : (제멋대로) 유능한 성악가라서 행복해요?

하지만 세간의 그런 혹평과는 달리, 그녀 스스로는 자신의 음악을 완벽하다 생각했다고 한다. 플로렌스 포스터 젠킨스(Florence Foster Jenkins)는 신문에 난 기자들이나 평론가들의 악평을 '예술을 모르는 무식한 자들의 비난'이라 일축했고, 자기 노래를 듣고 웃는 청중은 '자신의 재능을 시기해서 그런 것'이라 여기는 자뻑 & 착각 대마왕이었다.

플로렌스 포스터는 카네기홀에서 공연을 가진 지 한 달만에 77세의 나이로 사망했는데, 항간엔 평론가들의 혹평에 스트레스 받아서 죽었다는 얘기도 있으나 이는 근거 없는 주장인 듯하다. 플로렌스 포스터 젠킨스는 죽는 순간까지 자신을 '성공한 성악가'로 여기며, 아주 행복하게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듣는 사람 입장에서 정말 객관적으로 평가했을 때 노래 솜씨 너무 '아니올시다~'인데, 정작 그녀 자신은 스스로를 굉장한 성악가라 여기고 그 자부심이 대단했다니.. 때론 '지나친 착각'이 사람을 행복하게 만들어 주기도 하는가 보다. ;; 어쨌거나 플로렌스 포스터 젠킨스(Florence Foster Jenkins)는 평생 자기 하고 싶은 일(음악) 실컷 하면서, 즐겁게 잘 살다 간 사람 같다. 또한.. 자신이 벌어들인 돈으로 주변 사람들에게 베풀거나 예술 분야에 대한 후원을 하고 자선 사업도 하는 등 '좋은 일'도 많이 했다 하니, 주어진 인생을 꽤 알차게 보낸 인물이 아닐까 한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에네아스

    클래식 마니아들 사이에서 꽤 유명한 마나님이시죠. 나름 자신의 꿈을 끝까지 밀고나갔다는 점은 정말 존경할만하다고 할까요... ㅎㅎ

    2010.09.04 00:12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twitter1.tistory.com BlogIcon cinema

    타라님 동영상과 함께 타라님의 글을 읽으면 웃음이 나오는거 막을수가 없습니다.
    이런 음악엔 젠병이지만 왠지끌려 읽게된 글과 동영상에 기절 초풍할 지경입니다.
    웃으면서 몰랐던 한 사람을 알고가네요 시간이 흐른후 이름은 기억 못해도 아마
    글내용과 음악은 기억할 것 같네요
    좋은 하루되세요 ^^

    2010.09.04 02:1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결코 훌륭하진 않아도, 특유의 창법(?)으로
      은근 많은 사람들에게 신선함과 큰 즐거움을
      주는 분 같습니다~ 저 노래, 들을수록 묘하게
      중독성 있게 느껴지기도 해요...

      시간 날 때 좋은 음악도 들어가며, 이번 주말도
      즐겁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09.04 02:23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무리하게 음반을 내는 것 까지는 이해가 되는데
    그렇게까지 남에게 오히려 해가 되는 행동을 해야하는 것일까요?
    우습다기 보다는 오히려 우울해지네요

    2010.09.04 08:2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온누리님 말씀대로, 기존의 성악가분들에게
      나름 '수준'이라는 게 있을텐데 플로렌스씨가
      본인의 꿈을 실현시키려다가 '성악의 질'을
      좀 떨어뜨린 감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냥, 자기 혼자 개인 음반 내고 그걸로 만족했다면
      그런 류의 민폐는 안 끼쳤을 것 같기도 해요.. ^^;

      2010.09.08 17:26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그래도 좋은 일도 많이 하셨다고 하니 무조건 비판만 할수도 없네요.~~ ^^
    예술의 기본틀을 깬 성악가 였군요. 이런 성악가를 다시 보기는 어렵겠지요?

    2010.09.04 09:09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본인이 워낙에 그 쪽 분야에 관심이 많고
      돈이 많아서 '예술'에 대한 후원은 팍팍~
      했다고 하더라구요..

      저런 가창력을 대놓고 남들한테 선보이는 것도
      나름의 용기(?)가 있거나, 착각 증세가 심해야
      할 수 있는 게 아닐까 해요.. 정말이지, 앞으로
      저런 성악가 다시 나오긴 힘들 것 같아요~ ^^;

      2010.09.08 17:30 신고
  5.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음악을 들으면서 글을 읽다가 왠지 모르게 웃음만이...^^;;;
    이분의 자부심,자신감을 높이 평하고 싶네요.^^

    주말,행복하세요.^^*

    2010.09.04 10:5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자신의 단점만 생각하며 주눅 들어 있는 것 보다는
      높은 자신감을 갖고 사는 게 본인의 정신 건강에
      좋긴 하지요.. 어쨌든, 꽤 재미난 분인 것 같아요~
      이번 한 주도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09.08 17:32 신고
  6.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부모님이반대할땐 이유가있는거다

    2014.08.29 17:12
  7.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플로렌스 젠킨스는 아마도 전세계에서 가장 노래못하는 성악가로 영원히 기억할겁니다~!!!

    2019.02.21 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