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0여 년 전에 양 집안이 '겹사돈'을 맺게 되는 '보고 또 보고'라는 드라마가 있었다. 그 때만 해도 해당 드라마 속에서의 '겹사돈' 설정이 나름 논란이 되었었는데, 요즘엔 논란 축에도 들어가지 못할 정도로 한국 드라마에서 '겹사돈' 설정 쯤은 쉽게 나온다. 대신, 그보다 수위가 훨씬 센 설정들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겹사돈' 설정의 터를 닦은 임성한 작가가 그것에 일조했다고 생각하는데, 임작가는 <보고 또 보고> 이후에 쓴 <하늘이시여>에선 '친엄마가 딸을 며느리 삼는 내용'을 등장시켰다. 그것 자체가 문제가 되는 건 아니다. 어차피 여주인공 친엄마(한혜숙)의 아들 왕모(이태곤)가 그녀의 친아들은 아니었기에 말이다. 하지만, 중간에 양 쪽 피를 반반 물려받은 동생 '슬아(이수경)'가 있었기에 곤란한 내용이었다.

슬아 : '헐, 오빠 마눌이 내 친언니라니..!
어떻게 이런 일이~!'
/ 드라마 <하늘이시여>

그 드라마에서의 슬아(이수경)는 왕모(이태곤)와 '아버지'가 같고, 자경(윤정희)과는 '어머니'가 같았기에 말이다. 그런데.. 왕모와 자경이 '부부 사이'가 되었으니, 그 밑에서 태어난 아이는 슬아를 '고모'라고 불러야 할지 '이모'라고 불러야 할지..;; 정말 엄한 가계도가 아닐까 한다.

최근에 끝난 주말극 <사랑을 믿어요>에선, 사촌지간인 우진(이필모)과 윤희(황우슬혜)가 '부부 사이'가 되었다. 비록 윤희가 김교감(송재호)네 친딸이 아니라 할지라도 어쨌든 '수양딸'로 오랫동안 한집에서 가족처럼 지냈는데, 그 사촌 오빠(김교감의 조카)와 결혼하는 건 모양새가 좀 이상했다. 그래서, 극이 끝나고 나서도 '난 그 결합이 괜찮은 것 같다' VS '끝까지 용납할 수 없는 관계다'의 의견이 팽팽했던...

'세상의 반이 남자고, 반이 여자'이건만, '등장 인물 수와 촬영 장소 숫자의 한계'를 이유로 들어 요즘 우리 나라 드라마 작가들은 너무 '두 세(2~3) 집 안에서 모든 등장 인물을 다 짝지우려는 경향'이 강하다.

큰아버지 (수양)딸과 결혼? / 드라마 <사랑을 믿어요>

최근에 방영되고 있는 드라마 <애정 만만세>에서 로맨스를 이어갈 남녀 주인공 역시 '엄한 관계'이긴 마찬가지다. 변호사 동우(이태성)가 사랑하게 될 여자 재미(이보영)는 무려 '동우 매형인 형도(천호진)가 전처 사이에서 낳은 친딸'이기에 말이다. 형도가 또 새 장가 든 여자 주리(변정수) 사이에서 딸을 낳았기에, 이 극에서의 재미(이보영)는 '동우(이태성) 조카의 배 다른 언니'이기도 하다.

하고 많은 여자들 중에 '매형의 친딸과 사랑에 빠지는 처남'이라니... 나중에 가서 '주리(변정수)나 동우(이태성)는 그 집 친자식이 아니었드래요~' 할진 모르겠지만, 그렇다고 해도 이 집은 핏줄 상으로/호적 상으로 그렇게 얽혀 있기에 두 남녀 주인공 간의 결합이 굉장히 비정상적인 관계인 것만은 틀림없다.

새로 시작한 주말 연속극 <천 번의 입맞춤>은 기본 설정 자체가 몇 년 전 드라마 <하늘이시여>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이 드라마에서도 여주인공의 '친어머니'가 '시어머니' 될 기세다. 거기다, 요즘 드라마에선 한 술 더 떠 '총각이 사연 있는 이혼녀랑 결합하는 스토리'가 주된 설정~

내 남자의 엄마는 나의 친엄마? / 드라마 <미스 리플리>


얼마 전에 종영된 수목 드라마 <미스 리플리>에서도 '여주인공을 낳아 준 친어머니가 시어머니 될 뻔한 설정'이 등장했었는데, 요즘 TV극에선 이러하듯 '다 성장한 주인공이 로맨스로 엮이는 상대=그 주인공과 원래 인연 있던 사람하고 가족을 이루게 된 인물'이라는 <우연>적 설정이 자주 등장한다.

웬만한 스토리론 잘 안 먹히거나 시청률이 안 나와서 자꾸 '강도 센 설정'을 등장시키는진 모르겠지만, 현실에서 자주 볼 수 없는 그런 현상들을 최근 들어 '안방 극장'에서 너무 자주 접하다 보니 '우리 나라 TV 드라마? 갈수록,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세계~'처럼 느껴지곤 한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hellokitty

    아마 제 생각에는 이이야기들의 배경이 혹시 예전에 고려왕족들도 친족끼리 결혼했던 풍습을 모티브로 얻은게 아닐까 싶네요.. 그리고
    말이나와서 말인데 요즘 드라마에서는 자식을 버린 부모들의 이야기가 너무 아무렇지 않게 나와서 진짜 아직 미혼이거나 청소년들이 그걸 보고 따라 배울까봐
    걱정입니다. 진짜 자식을 버리면 나혼자 잘살수 있다라는 것이 교훈처럼
    보일까봐서요. 하긴 주위에도 자기 자식 다른사람한테 줘버리거나 혹은 버리고
    자기는 얼른 재혼해서 잘 살고 그런것들만 보면 정말 저 같으면 아무리 부모라고 해도 끝까지 책임도 못지고 나 버린 인간 내 핏줄로 생각안합니다. 오히려 저렇게 이기적인 사람이 내 부모라는게 창피하고 분노할것 같습니다. 어떤 사람은 오히려 자기 버린 어머니가 몇 십년뒤에 찾아와서 자식들에게 뻔뻔하게 생활비 요구하고 그것도 모자라 자기현남편 사고나서 다쳤는데 치료비 좀 달라고 하더군요..
    그뿐만이 아니죠 어떤 드라마 내용중에 자기가 재혼해서 낳은 아이가 몸이 무척 아파서 그러니 버린자식 찾아가서 골수기증해 달라고 하더군요 정말 세상이 어찌 돌아가는지....

    2011.09.11 00:0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드라마 속 세상'이 많이 이상한거죠~ ;; 드라마에선
      그렇게 어린 자식 버리고 도망가 재혼해서 잘 살던 생모가
      늙고난 뒤에 빈털털이이로 자식 찾아와도 결국 화해하고
      나중엔 잘 지내는 것처럼 그려지지만, 웹 게시판 같은 데서
      '실제 사연' 읽어보면 그럴 경우 부모로 인정 안하는 자식들이
      많더라구요...

      사실, 그 사람들 입장에선 그게 당연한 것 같기도 하구요~
      '부모 노릇'을 해야 '부모 대접' 받을 수 있겠지요..

      가까운 사이여두, '부모-자식' 간에도 기본적인 예의와
      마땅한 도리는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2011.09.11 00:3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