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프랑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Autant en emporte le vent)>'를 보고 있다. 예전에 DVD 사다놓고 한 번 보곤 뜸했었는데, 비비안 리(Vivien Leigh)가 출연한 미국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Gone With The Wind)'와 한 번 비교해 보고 싶어서 최근 들어 다시 꺼내어 감상 중이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원래 올해(2011년) 초 국내에서 '라이센스 공연'을 올리기로 되어 있었는데, 작년에 취소된 걸로 알고 있다. 원래 날짜대로라면 지금 한창 세종 문화 회관에서 공연 중이었을 것이다. 올해 우리 나라에서 공연하기로 했다가 취소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프랑스 뮤지컬' 라이센스 공연인 걸로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도 있던데, 최근 한국 제작사에서 무대에 올리려고 준비 중이었던 공연은 '프랑스 뮤지컬(2003년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아니라 '영국 웨스트엔드 뮤지컬(2008년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였다.

'라이선스 공연' 한국 배우들 오디션 준비하다가 엎어진 모양인데, 작년에 샘플곡 몇 곡 들어본 바로는 웨스트엔드 쪽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노래들은 내 기준에선 좀 별로였다. 프랑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나오는 곡들이 듣기엔 더 나은 듯...

국내 공연 추진 중이던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왜 엎어졌는진 모르겠지만, 작년에 취소되었단 소식 듣고서 '우리 나라엔 정말 그 역할에 어울리는 배우가 없어서 취소되었나..?' 이런 생각을 잠깐 한 적이 있다. 비비안 리 & 클라크 게이블 주연의 영화로 한국 관객들에게도 너무나 유명한 마가렛 미첼 원작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아무리 생각해도 타고난 '이미지' 면에서 이 작품 속 주요 캐릭터인 '스칼렛, 레트, 애쉴리, 멜라니' 등과 어울릴 만한 국내 뮤지컬 배우가 거의 없으니 말이다.

2003년 초연 후 나름 히트쳤으며 DVD까지 발매된 프랑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경우엔, 그 안에 나오는 4명의 주인공들이 얼추 해당 캐릭터의 이미지와 들어맞는 느낌이다.

멜라니(왼쪽)-애쉴리(중간) 커플
프랑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프랑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우리 나라에서도 여러 차례 공연된 바 있는 <로미오 앤 줄리엣>의 작사/작곡가 제라르 프레스귀르빅(Gerard Presgurvic)과 안무가 출신이자 비교적 최근에 프랑스에서 <클레오파트라(Cleopatre)>를 히트시킨 카멜 우알리(Kamel Ouali)가 만든 뮤지컬이다.

전에 봤을 땐 그 안에 나오는 넘버들이 제라르의 전작인 <로미오와 줄리엣(Romeo et Juliette)> 음악보다 못한 듯하여 좀 심심하다 느꼈었는데, 최근에 다시 보니 제라르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Autant en emporte le vent)>도 나름 깨알 같은 재미가 있었다.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한 작품이라 '기본 줄거리'는 거의 비슷하지만, 프랑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미국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다른 점이 있다면, 작품을 만든 제라르 프레스귀르빅(Gerard Presgurvic)이 '흑인 노예들의 인권 문제'를 좀 부각시키고 싶어한다는 데 있다.

미국 영화 버전은 다소 '백인 위주'의 느낌이 있었던 것 같은데, 프랑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선 주인공들 이야기를 축소시켜 가면서까지 '흑인 노예 캐릭터'들에게 적지 않은 분량을 할당하고 있다. 커튼콜 제일 마지막에 '앵콜송'으로 쓰이는 이 뮤지컬의 대표곡도 극 중 '흑인 노예 대장'으로 나오는 조엘 오깡가(Joel O'Cangha)가 부르는 'Tous les hommes(뚜 레-좀)'이다.

Joel O'Cangha(조엘 오캉가) - Tous les hommes
프랑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히트 넘버..

극 중 흑인 노예들이 "우리도 인간답게 살 권리가 있다~"를 노래하는 장면이라 할 수 있다.

비비안 리 주연의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대중적으로 훨씬 더 유명하지만, 개인적으로 프랑스 뮤지컬 버전에도 그 나름의 매력을 느끼고 있다. 프랑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영화와는 달리 '음악'과 '춤'으로 많은 걸 표현하고 있는데, 마침 이 뮤지컬 음악을 담당한 제라르 프레스귀르빅(Gerard Presgurvic)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뮤지컬 음악 작곡가'이기에... '프랑스 3대 뮤지컬'에 속하는 제라르 프레스귀르빅의 작품 '<로미오와 줄리엣> 음악'에 비해 좀 약하긴 하지만, 그래두 이 작곡가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서도 기본 이상은 해주고 있다. 이 극 안에서, 몇몇 캐릭터가 부르는 넘버 & 앙상블을 포함하여 단체로 부르는 떼창 장면에서의 곡들이 꽤 듣기 좋다.

'Tous les hommes(뚜 레 좀)' 장면의 경우, 위에 나온 영상의 음질과 화질이 좀 열악하지만, DVD 큰 화면으로 제대로 보면 무척 멋진 장면이다. 실제 공연장에서 보면 훨씬 감흥이 클 것으로 사료된다..
 

뱅상 니클로의 '레트 버틀러'
프랑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프랑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DVD 공연 실황에 나오는 남자 배우들이 굉장히 잘생겼기 때문에 '보는 즐거움'은 아주 큰 편이다. 이 뮤지컬에서 뱅상 니클로(Vincent Niclot)가 연기한 '레트 버틀러', 시릴 니콜라이(Cyril Niccolai)가 연기한 '애슐리 밀키스' 모두 미국 영화 버전에 나오는 오라버니들보다 영(young)하고 바람직하게 생긴 편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이 작품(DVD)의 남자 주인공인 '뱅상 니끌로(Vincent Niclot)'는 정말 매력 덩어리여서, 프랑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남주의 매력을 따라가는 것만으로도 여자 관객 입장에선 꽤 므훗한 느낌이 들곤 한다. 그는 2002년 <로미오와 줄리엣> 프랑스 공연에서 다미앙 사르그(Damien Sargue)에 이어 '로미오' 역을 연기하기도 했던 배우인데, 뱅상 니클로(Vincent Niclot)가 좀 더 씽크로가 맞는 역할은 '로미오'가 아닌 '레트 버틀러' 캐릭터인 듯하다.

프랑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속
'스칼렛 오하라-레트 버틀러' 커플

최근 마거릿 미첼(Margaret Mitchell) 원작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관련하여, 꽤 재미난 내용이 보도되었다. 아름다운 영화 배우 비비안 리(Vivien Leigh)가 너무나도 멋지게 각인시켜 준 이 작품의 여주인공 이름이 원래 '스칼렛'이 아니라 '팬시'가 될 뻔 했다는 내용이었다.

원작자 마거릿 미첼이 굉장히 많은 시간을 들여 소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완성했는데, 그녀가 애초에 이 소설 여주인공 이름으로 정했던 게 '팬시(Pansy)'였다고 한다. 하지만 일부 독자들의 이의 제기로 작가가 더 적합한 이름을 찾기 위해 노력했고, 그래서 탄생한 게 지금 널리 알려진 '스칼렛 오하라(Scarlett O'Hara)'~ 한 출판사 편집자가 '스칼렛' 이름이 발음하기 어렵다고 해서 또 바뀔 뻔도 했으나, 우여곡절 끝에 '스칼렛'으로 최종 결정된 모양이다.

개인적으로 이 작품을 통해 널리 알려진 여주인공 이름 '스칼렛 오하라(Scarlett O'Hara)'가 원래 이름이었던 '팬시(Pansy)'보다 백만 배 더 낫다고 생각하기에, 당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원작자인 마거릿 미첼 여사의 촌스러운 '작명 센스'에 이의 제기를 해준 독자들에게 크게 감사한 마음이 든다..


posted by 사용자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02.20 08:06
  2.  Addr  Edit/Del  Reply 해바라기

    감명깊게 봤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여주인공 스칼렛이 떠오르는 군요.
    즐감하고 갑니다.
    편안한 휴일 되세요.

    2011.02.20 08:23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자꾸 불러봐서 그런가.. '스칼렛'이란 이름이
      참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해바라기님, 새로운
      한 주도 즐겁게 잘 보내시기 바래요~ ^^

      2011.02.21 02:05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그러네요..왠지 웃기는 일이 될뻔했군요..

    2011.02.20 09:10 신고
  4.  Addr  Edit/Del  Reply 베베

    당연히 백만배 낫죠...
    영화로 여러번 봤는뎅...
    또 보고 싶네요..^^

    2011.02.20 09:53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dgulibrary.tistory.com BlogIcon ㅇiㅇrrㄱi

    그런데... 이미 오래전부터 우리가 알고 있는 스칼렛이 본래 팬시였다고 들어왔다면... 스칼렛이 더 어색스럽지 않았으려나요...^^ 익숙한게 늘 최고로 착각되는 듯 싶기도 하니...^^

    2011.02.20 10:5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약간 그런 감도 있지요.. 맨 처음 들었을 때 '캐릭터 이미지'를
      생각한다면 '팬시'도 완전 나쁘지만은 않다고 생각했었거든요..
      그런데, 단어를 호칭하는 '어감' 면에서 '팬시' 보다는 '스칼렛'이
      좀 더 느낌이 좋은 것 같긴 해요.. ^^:

      2011.02.21 02:07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역시 프랑스답게 흑인 노예 부분을 더 부각시키는건가요 ^^
    미국 남북전쟁 시기를 다룬 드라마나 영화들은
    대부분 흑인 보다는 백인 중심의 시각으로 다룬 것들이 많지요
    (물론 사회를 움직인 주요층이니 당연하긴 하겠지만..
    흑인 노예 해방이 어쩌고 저쩌고 하는 것과는...동떨어진 묘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프랑스 뮤지컬 버전 보고 싶네요...
    역시나 팬시는 스칼렛 오하라처럼 강단있는 이름은 아닌듯합니다

    2011.02.20 11:2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프랑스 대혁명'의 나라라서 그런지, 은근
      자유, 평등, 박애.. 이런 걸 부각시키는 경향이
      있더라구요~ 그런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큰 시대적 변화를 담고 있는 작품이기도 해서,
      그런 느낌도 나쁘지 않더군요...

      '팬시'는 호칭하다 보면 자꾸 다른 것들이
      연상되게 하는 단어인 데다, 왠지 아기자기한
      느낌이 들어서.. '스칼렛'에 비해 이름 포스는
      좀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

      2011.02.21 02:15 신고
  7.  Addr  Edit/Del  Reply HJ심리이야기

    타라님 아니면 이렇게 깊이 있는 글을 어디서 봤을까 싶어요..
    ..잘생긴 남자배우들.. 이라는 말에 급 보고 싶어지는데요 ^^
    즐거운 휴일 되세요

    2011.02.20 11:5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예전에는 안 그랬는데, 한 해 한 해 나이 들어갈수록 점점
      예쁘고 잘생긴 사람들 보면 기분 좋아지더라구요~

      HJ님, 행복 가득한 한 주 되시기 바랍니다.. ^^

      2011.02.21 02:17 신고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ooglinfo.com BlogIcon 원래버핏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휴일 보내세요.^^

    2011.02.20 14:09 신고
  9.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worldsay.tistory.com BlogIcon 러브멘토

    뮤지컬에도 조예가 깊으셨군요. 타라님은 진정한 문화인이라는걸 실감합니다.
    저도 이번에 지킬앤 하이드 보러가는데 2달을 기다렸네요.
    당연히 앞좌석은 실패 ㅠ.ㅠ

    2011.02.20 15:1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2달을 기다리셨다니, 티켓 워가 치열한 그분(?)의 공연을
      보러 가시는군요.. 굳이 앞좌석이 아니더라도, 공연을 즐기는 데
      지장 없는 좋은 좌석이었음 좋겠습니다.. 즐거운 관람 되세요~ ^^

      2011.02.21 02:20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ongworld.tistory.com BlogIcon 봉봉♬

    와...전 뮤지컬 제대로 된 것은 한번도 본 적 없는 것 같아요.ㅜ.ㅜ
    대신 타라님 포스팅보면서 문화생활 즐기고 있어요.ㅋㅋ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유명하다는 것은 아는데,
    생각해보니까 내용은 전혀 모르겠네요??? 헐...
    어릴 때 집에 책은 있던 것 같은데 안 읽었던 것 같아요.
    내용이 궁금해지네...

    그래도 여주인 스칼렛 오하라 이름은 알고 있었는데.
    음...팬시 보다는 스칼렛이 우아하게 느껴지네요.ㅎㅎ
    다행이예요.ㅋㅋ

    2011.02.20 19:5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좋아하는 사람들은 정말 좋아하더라구요~
      책도 재미있는데, 혹시나 기회 되실 때 '비비안 리' 나오는 영화를
      한 번 보시면 손쉽게 스토리를 파악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영화 버전 주인공도 예쁘고, 내용도 재미있어서.. 한 번 쯤은
      볼 만하다고 생각합니다.. '스칼렛' 캐릭터도 꽤 흥미로워요~ ^^

      2011.02.21 02:25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박씨아저씨

    아 스칼랫~~~ 다시 들어도 감동입니다~ㅎㅎㅎ
    스칼랫 오하라~~~즐거운 휴일 되셨죠?

    2011.02.20 22:1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스칼렛.. 어감도 왠지 멋진 것 같아요~

      벌써 또 새로운 한 주가 찾아왔네요..
      이번 한 주도 즐겁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1.02.21 02:25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양봉순

    촌스러운 작명센스 ㅋㅋ

    2011.02.21 02:2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팬시용품 떠올리게 하는 '팬시'는
      '바람과..' 여주인공 이름으로 좀 그렇더라구요~ ^^;

      2011.02.21 02:30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carol

    참 재미있게 봤던 영화지요?
    이제와 새로 본다고 해도..감동적일것 같아요
    저도 한번 찿아서 봐야 겟네요

    2011.02.21 03:1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예전에 영화 채널에서 해주는 거 보고 소장 가치가 있다고 판단되어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영화 DVD도 샀는데, 왠지 뿌듯하더라구요..
      정말 주옥같은 작품인 것 같습니다.. ^^

      2011.02.26 21:57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시엘

    아...이 작품 몇 번이고 다시 본 작품이네요.
    노래도 좋고, 무엇보다도 뱅상 니클로의 레트가 멋져서 열심히 봤죠.
    멜라니도 정말 좋았어요.
    이름이 팬시가 아니라 스칼렛이라서 정말 다행이에요.
    스칼렛은 예쁘고 화려하고 우아한 느낌도 있으니까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취소되다니 안타깝네요.

    2011.02.28 04:57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레트' 역의 뱅상 니클로, 완전 바람직한 거죠~ ^^
      '멜라니' 역의 여배우도 기품 있어 보였구요...

      웨스트엔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취소된 김에
      그 쪽 '바람과..'는 놔두고, 프랑스판 '바람과..'를
      들여왔음 좋겠어요~(그런데, 현실적으로 가능성은
      별로 없다는.. ㅠ)

      2011.03.06 21:00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쏘쏘

    그러고 보니 님 블로그 명이 타라네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스칼렛 고향하고 이름이 같네요^

    2011.05.11 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