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앞에서 2012.09.26 23:12

예전에  종종 갔던 카페 중에 유명 화가 이름과 그의 작품의 결합인 듯한 '샤갈의 눈 내리는 마을'이란 이름을 단 카페가 있었다. <샤갈의 눈 내리는 마을> 간판은 한 군데에만 있는 게 아니라 지역마다 & 각 동네마다 이 이름을 단 카페가 꽤 되는 것 같은데, 알고 보니 샤갈(Chagall)이 그린 '눈 내리는 마을'이란 그림은 없어서 사뭇 놀랐던 적이 있다.

확인해 봤더니 <샤갈의 눈 내리는 마을>이란 '지은이-정이진'의 시집이 발간된 적이 있고, '김춘수 시인의 시' 중에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이란 시가 있어서 (실은 그게 아님에도) 화가 샤갈이 '눈 내리는 마을'이란 타이틀을 단 그림을 그린 것처럼 잘못 알려진 것이었다.

샤갈 그림 '나와 마을(I and the Village)'


샤갈은 <눈 내리는 마을>이란 그림을 그린 적이 없으며, 그 비슷하게 작업한 그림으로 '나와 마을'이란 작품이 있다. '나와 마을'은 샤갈의 대표작으로, 고향 마을에 대한 그의 추억이 서려있는 그림이다.

또한 "샤갈의 마을에는 3월에 눈이 온다.."란 문구가 나오는 김춘수 시인의 그 시는 샤갈의 그림 <나의 마을(I and the Village)> 뿐 아니라 <비테프스크 위에서(Over Vitebsk)>를 모티브로 해서 만들어진 시라고 한다. 여기서 '비테프스크'는 샤갈이 태어난 고향 마을이다. 어찌 하다 보니 '전국의 많은 카페 간판'들이 대중들로 하여금 '눈 내리는 마을'이 샤갈의 작품인 것처럼 인식하게 만들었는데, 실제적으로 유명 화가 '샤갈(Chagall)'이 그런 그림을 그린 적이 없었단 사실은 무척 흥미로운 대목이다..

샤갈 그림 '비테프스크 위에서(Over Vitebsk)'


마르크 샤갈(Marc Chagall)은 유화 뿐 아니라 오페라 극장의 벽화나 천장화를 그리고, 스테인드 글라스와 도기 제작, 판화 작업, 무대 장식 분야에 걸쳐 폭넓은 활동을 한 러시아 출신의 유대계 프랑스 화가이다. 1887년 러시아의 비테프스크에서 9남매의 맏이로 태어난 그는 어린 시절부터 '그림'에 탁월한 재능을 보여 1907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미술 학교를 다녔으며, 후견인들의 지원으로 본격적인 그림 공부를 하던 중 1910년엔 프랑스 파리로 건너가게 된다.

1911년 25세의 나이로 '앙데팡당전'에 첫 출품하여 두각을 드러내게 된 샤갈은 그후 다시 러시아로 건너가서 정부 기관에서 일했으나, 혁명 정부와 맞지 않았던 그는 1923년 경 프랑스 파리로 돌아와 '에콜 드 파리'를 대표하는 화가로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유명 화가들 중) 피카소나 마티스와 비슷한 시기에 활동했다. 샤갈(1887~1985)은 원래 러시아인이었으나, 1937년엔 프랑스 시민권을 취득하게 된다.

유대인이었던 그는 '제 2차 세계 대전' 당시 나치의 위협을 피해 미국으로 건너가 있기도 했다. 샤갈은 이곳에서 무대 디자인 일을 하고 여행도 종종 다녔으나, 1944년 바이러스 감염으로 사랑했던 부인 벨라를 잃게 되었다. 샤갈의 그림엔 '행복한 연인'의 모습이 자주 나오는데, 그건 1915년에 결혼한 뒤 만족스런 결혼 생활을 유지했던 자신과 부인 벨라의 모습을 형상화한 것들이었다.

[ 초현실주의 화가 마르크 샤갈(Marc Chagall)이 그린 그림들 ]

생일(Birthday)

음악(Music)

에펠탑 앞의 부부(The Bride and Groom of the Eiffel Tower)

저글러(The Juggler )

도시 위에서(Over town)

가축 상인(The Cattle Dealer)

고독(Solitude)

곡예사(The Acrobat)

산책(The Promenade)

농민의 삶(Peasant Life)

사랑하는 부인을 잃은 뒤 한동한 붓을 놓아버렸던 샤갈은 이듬해 다시 활동하기 시작했고, 1948년엔 프랑스에 영구 정착했다. 1952년 새로운 여인과 재혼한 샤갈은 여러 번의 전시회를 열며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나름 가정적이었던 샤갈은 첫 번째 부인과도, 두 번째 부인과도 행복하게 잘 지냈던 모양이다.

마르크 샤갈은 1957년 무렵부터 스테인드 글라스 작업에 참여하게 되었으며, 그 후 꽤 오랫동안 유럽 각지의 건물에 있는 스테인드 글라스 작품을 제작했다. 말년의 그는 꾸준하게 그림,  판화 작업을 하고 파리 오페라 하우스의 천정화를 그리는 등 노익장을 과시하며 왕성을 활동을 펼쳤다.

초현실주의 미술에 큰 영향을 끼친 마르크 샤갈(Marc Chagall)의 그림엔 아기자기하면서 환상적인 느낌의 장면들이 많이 등장하는데, 실제로 '동화스런 풍경, 아늑한 고향 마을, 공상 속 하늘을 날아다니는 연인..' 등은 그가 즐겨 사용했던 소재들이기도 하다. 마르크 샤갈은 (우리 나이로) 79세 때 자서전을 펴내기도 했는데, 그러고도 20년을 더 살았으니 굉장히 장수한 셈이다. 대표작으로 <나와 마을> <손가락이 7개인 자화상> <수탉> <바이올린 연주자> <곡예사> 등이 있다..
신고

posted by 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