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2013.05.02 20:27

외국 민요 '알로하오에(Aloha'Oe)'는 학교 음악 교과서에도 실린 적 있고, 우리 나라 가수들도 번안해서 각종 음악 프로그램에서 수시로 불렀던 유명한 노래이다. 들은 지 좀 되어서 앞부분 가사는 까먹었지만 '알로하오에, 알로하오에~' 하는 이 곡 후렴부 가사는 아직도 선명하게 기억이 나는데, 이 노래를 만든 사람은 일반 작곡가가 아닌 하와이의 마지막 여왕이었던 릴리우오칼라니(Lili'uokalani)이다.

Lili'uokalani(1838~1917)

릴리우오칼라니의 공주 시절, 오하우 섬 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어쩔 수 없는 이별을 안타까워 하는 연인의 모습'을 보고 삘 받아서 이 석별의 노래 '알로하오에'를 만들었다고 한다. 오리지널 'Aloha Oe'도 좋지만, 개인적으로 우리 나라 말로 번안된 한국어 버전 '알로하오에'도 꽤 마음에 든다.

하와이 왕조의 릴리우오칼라니가 1878년 경 작사/작곡하게 된 '알로하오에'는 독일 출신의 음악 교사 헨리 바거에 의해 편곡되어 하와이에서 유명해졌고, 곧 미국에서도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하와이어로 '사랑하는 당신, 안녕' or '안녕, 내 사랑~' 정도의 의미인 것 같다.

릴리우오칼라니(Lili'uokalani)는 당시 하와이의 국왕이었던 칼라카우아의 여동생으로, 왕이 된 오빠가 사망한 뒤 그 자리에 오른 '하와이의 처음이자 마지막 & 유일한 여왕'이었다.

국왕으로 즉위한 그녀는 전왕(前王) 대에 군주제가 약화된 것을 유감스럽게 여기며 왕권을 강화하고자 노력했고, 이전 왕이 서명했던 '미국에 무역 특혜권을 주고 진주만을 미국에 양도한다는 갱신 상호 호폐 조약'에 일찌감치 반대했었다. 그로 인해, 릴리우오칼라니(Liliuokalani)는 하와이에 거주하던 외국인 기업가들과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다.


릴리우오칼라니 여왕은 자신들의 사익을 위해 하와이를 미국과 합병하려는 소수 백인들로부터 하와이 원주민들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반대파들이 연합하여 그녀를 폐위시키려 했다. 1893년, 샌퍼드 돌이 이끄는 선교당은 궁전을 봉쇄하고 '하와이가 미국에 합병될 때까지 임시 정부를 수립한다'고 발표한 뒤 여왕에게 퇴위를 요구했다.

일단 '유혈 충돌'을 막기 위해 퇴위를 받아들인 릴리우오칼라니는 미국의 클리블랜드 대통령에게 복위(復位)를 호소했고 그가 '여왕의 복위'를 명령했으나, 반대파의 샌퍼드 돌은 미국 대통령의 그 명령을 무시했다. 1895년 여왕을 지지하던 왕당파 사람들이 반란을 일으켰지만, 결국 돌(Dole)파에 의해 진압되었고 릴리우오칼라니 여왕은 가택 연금을 당하기까지 했다.

반란 진압 후, 옥에 갇힌 자신의 추종자들을 석방시키기 위해 릴리우오칼라니는 공식 퇴위서를 발표하며 공직에서 물러났다. 그로 인해, 100년 동안 유지되었던 하와이 왕국은 '릴리우오칼라니 여왕'을 끝으로 막을 내리게 되었다. 릴리우오칼라니가 퇴위된 후, 샌퍼드 돌(Sanford B.Dole)이 하와이 공화국을 선언하면서 대통령이 되었다. 그로부터 몇 년이 지난 1898년, 하와이가 미국과의 합병에 승인하면서 하와이는 미국 소유가 되었다.


하와이 왕조의 마지막 국왕으로서 1891~1895년까지 왕좌에 있었던 '알로하오에'의 작사/작곡가 릴리우오칼라니(Lili'uokalani)는 퇴위한 뒤인 1898년엔 회고록 <하와이 여왕의 하와이 이야기(Hawaii's Story by Hawaii's Queen)>를 집필하기도 했으며, 우리 나이로 80세까지 살았다..
신고

posted by 타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