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or 뮤지션 2010.11.03 23:45

최근 모차르트 CD를 들어보다가 그가 작곡한 한 '오페라 아리아'에 꽂혀 버렸다. 예전부터 종종 듣던 곡이지만, 최근 들어 다시 꽂힌 것이다. 1994년에 나온 영화 <쇼생크 탈출(The Shawshank Redemption)>에도 삽입되었던 곡인데, 모차르트(Mozart)오페라 아리아가 흘러나오던 그 대목은 해당 영화의 여러 씬들 중 가장 인상적으로 뇌리에 박혀버린 장면이기도 하다.


영화 <쇼생크 탈출>에 나온 그 노래는 '저녁 바람은 부드럽게(Che Soave Zeffiretto)'라는 이중창곡으로,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Wolfgang Amadeus Mozart)의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Le nozze di Figaro)> 제 3막에 나오는 아리아이다. 극 중 백작 부인과 시녀가 함께 부른다.

<쇼생크 탈출>에선 '극 안에 나오는 등장 인물이 우연히 <피가로의 결혼> 앨범을 발견한 뒤 교도소 스피커를 통해 감옥 안의 모든 죄수들에게 그 곡을 들려주게 되는데, 이 오페라 아리아를 접한 교도소 내 전 죄수들이 순간 동작을 멈추고 이 음악에 몰두하게 된다'는 설정으로 나온 바 있다.

그런데.. 굳이 험상궂은 죄수들 or 자유를 억압 당한 채 갇힌 사람이 아니더라도, 그 장면을 보는 이들은 극 안의 인물들이 보여주는 그 행태에 쉽게 감정 이입이 되지 않을까 싶다. 모짜르트(Mozart)가 작곡한 이 오페라 아리아엔, 그 누가 들어도 포근하게 온몸을 감싸는 듯한 특유의 부드러움 & 육체의 긴장과 마음의 빗장을 풀어내리게 만드는 듯한 '묘한 마력'이 있기 때문이다.

오페라 아리아 '저녁 바람은 부드럽게'/모차르트 <피가로의 결혼> 中..

물론, 여기엔 이 아리아(aria)를 부른 여가수(성악가)의 힘도 한 몫 한다. 만일 '최악의 성악가'로 손꼽히는 플로렌스 포스터 젠킨스(Florence Foster Jenkins)가 안 맞는 음역대로 이 노래 '저녁 바람은 부드럽게(Che Soave Zeffiretto)'를 불렀다면 들어주기 좀 괴로웠을 것 같은...;;

예전엔 특유의 오페라 창법이라든지 성악 창법을 좀 부담스러워 했었는데, 꽤 '듣기 좋게 작곡된 곡'과 '성악가'의 결합은 때로 웬만한 대중 가요보다 더 큰 감흥을 줄 때가 많다.

모차르트의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에 나오는 이 오페라 아리아(저녁 바람 부드럽게~)도 들을 때마다 마치 '천상의 소리'를 듣는 것 같은 환상적이고 오묘한 느낌을 자아내곤 한다.


영화 <쇼생크 탈출>에 삽입되었던 오페라 아리아 '저녁 바람은 부드럽게(Che Soave Zeffiretto)'는 모차르트에 대한 '개인적인 인식'을 바꿔준 곡이기도 하다. 한 때, 주말마다 비디오 가게 가서 '영화 비디오 테잎'을 꼭 2편 씩 빌려서 보던 때가 있었다. 지금이야 DVD 형태로 나오고 온라인 감상도 가능하지만, 그 때는 비디오 테잎을 통해서만 지나간 영화들을 볼 수 있었다.

<쇼생크 탈출> 역시 당시 '비디오 테입'을 통해 감상했던 영화였는데, 그 영화에 나온 '모차르트의 오페라 아리아 대목'을 통해 난 머리털 나고 처음으로 모차르트의 곡을 좋아할 수 있게 되었다. 그 이전까지만 해도, 모차르트의 곡은 별로 내 취향이 아니었었다.

당시의 난 '나름 천재라 할지라도, 모차르트의 소프트하기만 하고 간질거리는 음악은 내 귀엔 안 맞아~' 하면서 그의 음악을 별로 선호하지 않았고, 모차르트 보다는 스케일 크고 격정적이고 웅장한 음악의 작곡가 베토벤(Beethoven)이나 헨델(Handel)파에 가까웠었다.


그렇게.. 내겐 찬밥이었던 모차르트가 오래 전 영화 <쇼생크 탈출>에 나온 '오페라 아리아' 한 곡으로 '관심 가는 클래식 음악 작곡가'로 인식되기 시작했고, 그 때 이후로 지금까지 모차르트의 음악도 종종 듣는 편이다. '마음의 평안'이 필요하다 여겨질 때는 일부러 모차르트의 곡을 찾아서 듣기도 한다.

그럼에도 여전히 헨델이나 베토벤의 음악을 좋아하긴 하지만, 모차르트의 섬세하고 부드러운 음악은 또 그것대로의 장점이 있는 법이니까... 굳이 그들 뿐 아니라, 이 세상엔 갖가지 장점을 가진 또 다른 클래식 음악가들이 참 많이 존재했었다. 클래식 곡은 아무나 작곡할 수 있는 게 아닌데, 때마다 쏟아져 나왔던 그들의 존재 & 창작의 결과물은 하늘이 인간들에게 특별히 내려준 선물이 아닐까 한다..

신고

posted by 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