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앞에서 2012.05.09 20:43

고대 <그리스 로마 신화>에 나오는 '프로메테우스'는 티탄족에 속하는 신이다. 프로메테우스(Prometheus)는 그리스어로 '먼저 생각하는 자'를 뜻하는 단어인데, 그는 우리 '인간'들과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를 지닌 존재가 아닐까 한다.

프로메테우스와 그의 동생인 에피메테우스는 인간(人間)을 창조한 뒤, 그들에게 필요한 능력을 부여해 주었다. 먼저 에피메테우스가 인간과 동물들에게 '힘과 지혜, 용기' 같은 것을 주었고, 프로메테우스는 자기네가 만든 인간이 그 험한 세상에서 잘 살아나갈 수 있도록 그들에게 '불(火)'을 주어야겠다고 결심한 뒤 '태양 마차'에 있던 을 훔쳐 인간에게 가져다 주었다.

티탄신 프로메테우스 덕분에 '인간'들은 불을 갖고서 연장을 만들고, 문명을 발달시키고, 따뜻하고 편하게 지내는 등 그 삶이 보다 풍요로워질 수 있었다. 당시의 올림푸스 (神)들은 연약한 인간들을 '보호'하기 보다는 그들로부터 신을 향한 '숭배'를 요구했다. 반면, 인간들의 보호자와도 같았던 프로메테우스는 인간들에게 윤리와 덕목, 갖가지 지식과 기술 등을 가르쳐 그들이 무사히 살아나갈 수 있도록 여러 방면에서 애썼다.(인간들을 향한 프로메테우스 신의 '엄마 마음'~)

하지만 프로메테우스(Prometheus)는 신들의 세계에서 '불'을 훔쳐 인간에게 주었단 이유로 제우스(Zeus) 신의 분노를 사 '코카서스 산 바위에 쇠사슬로 묶여, 날마다 산 채로 독수리에게 간을 뜯어 먹히는 벌'을 받게 된다. 나름 질투심이 많다는 '신'들은 '인간'들이 보다 똑똑해지거나 힘이 세지는 걸 원치 않았던 모양이다.('불'은 인간에게 또 하나의 '힘'을 가져다 주므로...)

루벤스의 그림 '사슬로 묶인 프로메테우스(Prometheus Bound)'
(코카서스산에 묶인 채, 독수리에 간을 쪼아 먹히는 프로메테우스)


페테르 파울 루벤스(Peter Paul Rubens)는 종교나 신화적 주제를 다룬 그림을 비롯하여 초상화, 풍경화, 자화상 등 2,000점이 넘는 작품을 남겼다. 화려하고 웅장한 분위기의 '역사화'나 '신화화' 등을 많이 남긴 루벤스는 17세기 바로크 미술을 대표하는 화가라 할 수 있다..

아무리 독수리가 간을 파 먹어도, 밤이 되면 프로메테우스의 그 (肝)은 다시 멀쩡해졌다. 허나, 그것은 '매일 매일 멀쩡해진 간이 독수리에게 파먹히는 일이 계속해서 되풀이' 되는 무서운 형벌~ 그럼에도, 프로메테우스는 '불굴의 정신'으로 그 엄청난 고통을 견뎌 내었다.

프로메테우스가 바위에 묶인 지 30년이 지난 후, 영웅 헤라클레스가 독수리를 죽이고 쇠사슬도 끊어내어 벌을 받던 '프로메테우스'를 구해 주었다. 이 때 쯤엔 '제우스 신'도 그것에 동의하였다. 프로메테우스의 형벌이 끝날 무렵엔 '인간의 관계'에도 큰 변화가 일어났던 것이다. 그 후 프로메테우스는 '불사의 존재'가 되었고, 그에게 감사한 인간들은 제단을 쌓아 프로메테우스의 은혜를 기리기로 했다..

신화에 나오는 '쇠사슬에 묶인 프로메테우스' 관련 그림은 역대 화가들이 굉장히 많이 그린 그림이다.

미래의 일을 미리 바라볼 수 있는 '선지자'였던 프로메테우스는 자신이 인간들에게 불을 가져다 주면 분명 고초를 겪게 될 것을 알면서도 그런 일을 감행했고, 그 희생을 기꺼이 받아들였다. 자신도 신(神)이면서 '힘과 기술을 독점하려 했던 기득권층(=신)'에 비해 약자인 '인간(人間)'들의 이익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자신이 가진 것을 나눠 주었던 프로메테우스도, 어떤 면에서 보면 예수나 체 게바라 같은 진보적인 혁명가 같다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누구에게나 고통은 있는 법이라고 하지만,
    넘 처절한 고통을 겪은 프로메테우스 같아요.ㅠ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
    비내리는 화욜밤이네요.
    고운꿈 꾸시길 바랄께요.^^*

    2010.08.17 23:4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무리 신화 속 얘기라지만) 몇 십 년 동안이나
      그러고 있었으니, 너무 힘들었을 것 같아요.. ㅠ

      이 '프로메테우스'가 불굴의 의지나 저항 정신을
      나타낸다고 하더군요.. 독수리가 쪼아 먹는 그의
      '간'은 영혼이나 희망을 상징하기도 하구요...

      그래두 결국 불사의 존재가 되었으니, 그 희망이
      꺾이지 않은 셈이지요.. 오늘도 행복한 생각 하며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08.18 17:00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twitter1.tistory.com BlogIcon cinema

    타라님의 지식을 훔쳐가는 기분입니다.
    좋은글 항상 잘읽고 지식도 쌓아갑니다.
    학창시절 프로메테우스에 대한 시을 배운적 있었는데
    기억이 나질않군요 아시면 답글에 갈켜주심 감사하겠습니다.
    갑자기생각나서요 죄송합니다.
    좋은하루되시길바랍니다. ^^

    2010.08.18 00:2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게 아마.. 윤동주 시인의 시 <간(肝)>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코카서스 산'과 '토끼'가
      어쩌고 저쩌고 하는 문구가 있었는데.. 이것두
      저항시의 일종이었던 것 같아요..

      프로메테우스의 간이 끝없이 다시 소생한 것처럼
      일제 생체 실험에 희생 당한 윤동주도 그의 시로
      불멸의 시인이 되었지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2010.08.18 17:08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dreamgod.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프로메테우스를 혁명가라부르는게 탁견이군요.. 구미호 여우누뎐이 떠올랐다눈.. ㅋㅋ

    2010.08.18 00:5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갑자기 그게 생각이 나요.. 독수리가 신나게
      날아다니던 어느 날, 프로메테우스의 환영이
      나타나서 (연이가 초옥이에게 그랬던 것처럼)
      독수리를 공중에서 떨어뜨리며 막 괴롭히고,
      "니가, 내 간을 먹었잖아..? 내 간 내놔라~!"
      하는... 뭐, 그런 시추에이션? ^^;

      (요즘엔 좀 뜸하지만) 저같은 경우엔 순대 먹을 때
      간을 즐겨 먹곤 했었는데, 이젠 돼지한테 미안해서
      간 부위를 먹기가 주저될 것 같아요.. ㅠ

      2010.08.18 17:16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nowall.tistory.com BlogIcon snowall

    한국에서 태어났으면 쇠사슬에 묶여서 몇십만명에게 간을 이식해줬을거예요 -_-;

    2010.08.18 08:2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날마다 손상된 간이 자동 재생(복구) 되는 능력이 있었으니..
      정말, 간 이식이 필요한 이들에게 새 생명을 주는 등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을 살렸겠네요.. ^^;

      2010.08.18 17:20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twitter1.tistory.com BlogIcon cinema

    타라님 감사드립니다.
    손수 찾아주시니 너무 감사드립니다.^^

    2010.08.18 19:19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덕분에 저두 그 시를 다시 읽어보게 되어 좋았어요..
      이번 한 주도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08.22 02:4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