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나라에서도 2007년과 2009년 두 차례의 내한 공연을 가진 적이 있으며, 라이센스 한국어 버전으로도 공연한 적이 있는 프랑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Romeo et Juliette)>의 일본 다카라즈카 버전이 탄생했다. 제라르 프레스귀르빅(Gerard Presgurvic) 작사/작곡의 이 프랑스판 롬앤줄(로미쥬리/로줄)이 아시아권에선 한국에 이어 '자국어'로는 두 번째 공연되는 셈이다. 다카라즈카 <로미오와 줄리엣>의 일본어 제목은 <로미오토 쥬리엣토(ロミオと ジュリエット)>..


그동안 일본 쪽에서 독일어권의
오스트리아 뮤지컬은 무대에 많이 올렸지만, 프랑스 뮤지컬은 이번 <로미오와 줄리엣>이 처음이 아닐까 한다. 다카라즈카(타카라즈카) <로미오 & 줄리엣> 팀은 며칠 전에 제작 발표회를 가졌고, 우선적으로 7월 10일~7월 26일까지 오사카에 있는 우메다 극장에서 본격적인 공연을 갖는다. '로미오' 역은 유즈키 레온(柚希礼音), '줄리엣' 역은 유메시키 네네(夢咲ねね)가 맡았으며, 다카라즈카 5개조 중 이번엔 성조(星組/호시구미)에서 공연한다.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 &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 작사/작곡인 오스트리아 뮤지컬 <엘리자베트(Elisabeth)>'의 다카라즈카 버전을 연출했던 코이케 슈이치로(小池 修一郎)가 이번 다카라즈카 <로미오와 줄리엣>도 연출했다. 다카라즈카 <엘리자베트>가 그러했듯, <로미오와 줄리엣>도 프랑스 원 버전과는 대폭 다른 컨셉으로 갈 듯한 분위기이다.

잘은 모르겠지만 '벤볼리오'와 '머큐시오' 캐릭터를 생까는 제작 발표회 분위기로만 봐서는 일본판 롬앤줄이 '로미오 & 줄리엣 & 티볼트'의 삼각 관계(?) 모드로 갈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든다. 원래 제라르 프레스귀르빅(Gerard Presgurvic)의 프랑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로미오, 줄리엣 다음 배역이 벤볼리오머큐시오였다. 그런데, 일본 다카라즈카 버전 <로미오와 줄리엣>에선 티볼트를 세 번째 배역으로 끼워 넣어서 제작 발표회를 했으니 말이다..

제라르의 이 작품에서 '티볼트'의 상대는 '줄리엣'이 아니라 '머큐시오'인데... 다카라즈카 <로미오 앤 줄리엣>에선 '티볼트'만 대접해 주고, 이 뮤지컬의 가장 히트곡인 '세상의 왕들(Les rois du monde)'을 부른 몬테규가의 로미오 삼인방 중 '벤볼리오'와 '머큐시오'는 어찌하여 찬밥 신세인 것일까..?

프랑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다카라즈카 공연(성조) 제작 발표회
 
제작 발표회 영상에서 짧게나마 로미오와 줄리엣의 첫 듀엣곡 '언젠가(Un jour)'와 프랑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2009년 음반에 새로 들어간 '티볼트(Tybalt)', '사랑한다는 건(Aimer)'의 일어 버전 몇 소절을 들어볼 수 있다. 여기서 굉장히 특이한 점은 '사랑'이란 의미를 가진 불어 '에매(Aimer)'의 일본어 제목이 '아이(愛)'가 아닌 '에메(Aimer=ェメ : 외국어에 대한 카타카나 표기)'라는 것~

우리 나라에서 예전에 <노트르담 드 파리(Notre-Dame de Paris)> 한국어 버전을 만들었을 때 불어로 ''이라 발음되는 'Belle(아름답다)'을 도저히 '아름답다'란 의미를 가진 한 글자의 단어로 번안할 수가 없어서 한국판 제목도 그냥 불어 식으로 'Belle(벨)'이라 하고, 그 대목 가사를 한국어가 아닌 프랑스어 '벨'로 부르게 했던 적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 경우는 다르다. 사랑의 위대함을 노래하는 프랑스어 '에메(Aimer)'는 한국어 버전에선 같은 두 글자인 '사랑'으로 번안해서 불렀듯이, 일본어 버전에서도 그 의미를 지닌 '아이(愛)'로 제목을 정하고 그렇게 노래 부르면 될 것이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다카라즈카 <로미오와 줄리엣>에선 '사랑한다는 건(Aimer)' 노래 제목과 그 대목 가사를 불어 식으로 '에매(ェメ)'라 부르고 있다. 해당 의미를 지닌 같은 글자수의 일본어가 분명 있음에도, 일본어 가사 중간에 프랑스어를 끼워넣은 것이다.

왜 그렇게 했는지, 그 사연이 조금 궁금하다. 한국판 <노트르담 드 파리>의 경우야 프랑스어 '아름답다'의 의미를 가진 'Belle(벨)'을 도저히 같은 글자 수의 한국어 단어로 줄일 수 없어서 '벨'을 그대로 사용했다 쳐도, 동일 음절인 '사랑'이란 단어가 있는 일본판 <로미오와 줄리엣>에선 왜 굳이 저 곡 제목을 '아이'가 아닌 '에메'로 붙였는지 말이다~('사랑한다는 건' 속에 나오는 프랑스어 '에매~' 부분을 일본어 '아이~'로 부르니까 어감이 영 좋지 않아서 그랬을까..? 그것이 알고 싶다-)

본격적으로 뚜껑 열어봐야 알겠지만, 맛뵈기 영상으로 봐서 다카라즈카 메인 남역인 로미오는 그럭저럭 괜찮은 것 같고 줄리엣의 노래 실력은 좀 시원찮아 보인다. 티볼트 상태도 그리 좋지는 않은 듯... 이 쪽 티볼트의 헤어 스타일은 마음에 든다. 일본 줄리엣의 경우엔 '노래'도 노래지만 줄리엣 치고는 너무 나이 들어 보이는 '분위기'인데, 전반적으로 작년(2009년)에 공연했던 한국 줄리엣이 훨씬 나아 보인다. '줄리엣'이면 되게 풋풋하고 귀엽거나 청순하거나 해야 할텐데, 이번 다카라즈카 성조 줄리엣은 도 필요 이상으로 크고 뭔가 성숙해 보이는 인상착의이다. 좀 더 풋풋해 보이는 분장이 필요하다 사료된다.

하지만 다카라즈카 <로미오와 줄리엣> 제작 발표회 영상 끄트머리에 나오는 'Aimer(사랑한다는 건)'은 일본어로 들어도 별다른 위화감 없이 너무 좋게 들리는 곡이다. 이 곡은 우리 나라 라이센스 공연 때 한국어 '사랑~'으로 번안되었어도 무척 듣기 좋았었는데,  제라르 프레스귀르빅(Gerard Presgurvic)이 만든 'Aimer(에 매~)'는 언어초월하는 좋은 노래인 듯하다.

예전엔 '로미오와 줄리엣' 관련 곡 하면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에 나왔던 'A time for us'가 제일 먼저 떠올랐었는데, 프랑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을 알고부턴 제라르씨가 작곡한 'Aimer(사랑한다는 건)'이 그 로미오줄리엣의 대표곡인 것처럼 느껴진다. 'Les rois du monde(세상의 왕들)'이나 'Veorne(베로나)' 같은 곡은 말할 것도 없이 훌륭하고 말이다..


개인적으로 이 뮤지컬에 관한 한 2001년 초연 주인공인 '프랑스의
다미앙 사르그(Damien Sargue) 로미오'와 '세실리아 카라(Cecilia Cara) 줄리엣'의 조합을 최고로 치고 있는데, 이들의 음색 자체가 자기만의 개성이 분명하면서 서로 간의 조화도가 좋은 편이다. 거기다, 이 곡을 녹음했을 당시 & 초연 때의 나이가 정말 10대여서 그 나잇대의 젊은이들이 가질 수 있는 진지함풋풋함을 최대한 살려준 커플이었다. 지금은 이 조합의 <로미오와 줄리엣>을 더 이상 볼 수 없어서 많이 아쉽다.

제라르의 이 작품은 앞으로도 세계 곳곳에서 공연될텐데, 다카라즈카 <로미오와 줄리엣>은 프랑스 원판과는 어떻게 달라졌는지 살짝 궁금해진다. '죽음'과 같은 추상 명사 의인화 버전 캐릭터가 한 명 더 들어간다는 얘기도 들리던데, 오스트리아 뮤지컬 <엘리자베트>를 전혀 다른 작품으로 만들어 놓은 코이케씨가 이번엔 프랑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을 가지고 과연 어떤 류의 각색 버전을 선보일런지..?

posted by 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