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메타 폴리스 2012.05.16 22:07

최근 어느 블로거분과 사극에 관한 얘기를 나누다가, 단골 소재이지만 다시 '사극'으로 보고싶은 몇몇 인물들이 떠올랐다. 요즘엔 추세가 '삼국 시대'를 많이 다루는 분위기이지만, 개인적으로 '조선 시대'에 흥미로운 소재들이 포진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이랑 비교적 가까운 시기이기에 사료도 많고, 그 시대에 관해 연구하는 학자들도 많은 편이다. 무늬만 사극 or 판타지 사극 말고, 비교적 고증에 충실한 '제대로 된 조선 시대 사극/정통 사극'을 다시 접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선이 가는 미남자였다는) 기록에 충실하여 '조선 시대 엽기 사이코패스 꽃미남 아이돌 연산군' 이야기를 다시 다뤄도 좋을 것 같고, '비정한 아빠 영조(최숙빈 소생) & 뒤주에 갇혀 죽은 비운의 아들 사도세자', '조선판 에드워드 5세인 단종 & 욕망의 숙부 세조(수양대군)' 이야기를 새로 각색해서 보여줘도 여전히 재미있을 것 같다. 아울러, 지금까지 다뤄지진 않았지만 '팔방미인 정약용'이나 '임진왜란이 일어날 것을 미리 예견한 이율곡(이이)'처럼 '조선의 천재'들을 주인공으로 한 연속극도 무척 흥미로울 것이다.


'영조-사도세자' 부자(父子)와 관련하여 여러 편의 사극이 탄생했는데, 예전에 본 <대왕의 길> 극 분위기가 꽤 괜찮았던 걸로 기억한다. 허나, 이 드라마는 흥행운이 좋지 않아서 당시 조기 종영 당한 걸로 알고 있다.(<대왕의 길>은 조기 종영 당하기엔 무척 아까운 사극이었던 것 같음) 원래는 '정조' 시대까지 나왔어야 했는데, 당시 '사도세자의 죽음'까지 방영하고 끝냈던...

숙종 다음 다음 왕인 '영조'는 최근 사극에서 '동이'란 이름으로 나온 최숙빈의 아들이다. 거기선 똘똘하고 귀여운 '연잉군'으로부터 출발하지만, 결국엔 자기 아들을 죽게 만든 막장 아버지가 된다. ;; 사도세자가 아버지 영조에 의해 그리 된 데에는 여러 가지 설들이 존재한다. 정리하자면 '반노론'적이었던 사도세자가 집권 세력 '노론'과의 기싸움에서 밀렸고, 그들이 안 그래도 궁합 안 맞던 '영조-사도세자' 부자 사이를 이간질하였기에 여러 가지 상황이 겹쳐져서 그리 된 것인데, 어찌 보면 억울하게 죽은 사도세자가 '정치적인 희생양'이라 할 수 있다.(여기엔, 영조가 다 늙어서 맞아들인 젊은 부인 '정순왕후'도 한 몫 함)

사도세자가 뒤주 속에서 죽은 뒤 영조 임금이 뒤늦게 후회했다곤 하지만, 어쨌든 백성들에게 본을 보여야 할 임금이 '아들을 뒤주에 가둬서 굶어 죽게 만드는 패륜 행위'를 저지른 건 여러 면에서 모양새가 좋지 않다. '한 다리가 천 리~'라고, 이전에 '수양대군이 조카인 단종을 죽인 것'과 '(의도하지 않은 죽음이라 할지라도) 아버지인 영조가 자식인 사도세자를 죽게 만든 것'은 차원이 또 다른 문제인데, 그것은 영조 인생에 있어 가장 큰 오점이 아닐까 생각한다.

조선의 21대 임금 '영조'

조선의 왕들 중 이렇게 서글픈 이력을 지니고 있는 '영조' 임금과 그의 아들 '사도세자'는 또 다른 면에서 '흥미진진한 기록'을 세운 인물들이다. 영조 캐릭터가 나오는 사극 드라마에서도 여러 번 묘사된 바 있듯, 그는 역대 조선의 왕들 중 <재위 기간이 가장 길었던 왕>으로 알려져 있다. 그가 그만큼 오래 살았기에 가능한 일이기도 하다. 의학 수준이 지금보다 많이 후졌던 그 시기엔 단명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영조의 경우엔 83세까지 살다 가는 등 조선 시대 <가장 장수한 왕>으로도 알려졌다.

첫째 아들을 잃고 불혹이 넘은 나이에 (훗날의) 사도 세자를 얻게 된 영조는 그가 태어난 지 1년 만에 '세자'로 책봉했는데, 그로 인해 세상 빛을 보자마자 왕세자가 된 '사도 세자'는 조선에서 <최연소의 나이로 세자에 책봉된 인물>이라는 신기록을 세우게 되었다. 요즘엔 '법적 결혼 연령'이 정해져 있어서 그 나이에 결혼하는 사람이 없지만, 조선 시대 '사도세자'는 10세 무렵에 혜경궁 홍씨와 결혼하는 등 조선 왕실에서 <최연소 결혼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사도 세자가 어찌어찌 하다가 결국 '뒤주'에 갇혀 죽게 되었는데, 소시 적에 그 내용을 처음 접했을 땐 '아버지가 아들을 뒤주에 가둬 죽게 만들다니.. 뭐 이런 경우가 다 있나?' 싶었었다. '현대 무용의 대모인 이사도라 던컨'이 <오픈 카 바퀴에 스카프가 걸려 죽게 된 것>으로 세계의 '기이한 죽음' 스토리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곤 한다. 그런데, 사도세자의 경우처럼 <한 나라의 왕세자가 아비인 왕에 의해 뒤주에 갇혀 며칠 만에 굵어죽은 것>도 '특이한 죽음'으로 치면 결코 만만치 않은 것 같다.

숙종 임금이 최숙빈 사이에서 낳은 '영조'와 그의 아들 '사도세자'는 여러 면에서 '앗, 이런 것도~?'의 새 역사를 쓴 조선 왕조 '최초 시리즈'의 눈에 띄는 인물들이 아니었나 싶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garden0817.tistory.com BlogIcon garden0817

    잘보고갑니다 좋은하루되세요!!

    2011.04.14 06:50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단야

    유익한 글이었습니다.
    봄볕처럼 화창한 하루 되세요.

    2011.04.14 06:58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feedthemoments.tistory.com BlogIcon 클라라YB

    재미난 풀이같은 글 정말 잘 읽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사도세자에 대한 제대로된 드라마를 한번 보고싶네요..
    (그나저나 파랑눈 남편이랑 영어자막 켜놓고 동이 시청을 시작했는데, 이따 얘기해줘야겠습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

    2011.04.14 07:2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사극을 영어 자막으로 보는 것도 그 나름대로
      재미있을 것 같아요.. ^^;

      '사도세자' 관련 사극은 다음에 꼭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

      2011.04.14 23:17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oyundesign.tistory.com BlogIcon 귀여운걸

    참 안타까운 역사적 사건이죠..
    불쌍한 사도세자.. 잘보고 갑니다^^

    2011.04.14 07:3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사도 세자 아들인 정조 즌하께서 나중에까지
      많이 슬프셨을 것 같아요.. ㅠ(아버지가 그리
      되어서...)

      불쌍한 세자, 사극에서라도 다시 부활했으면
      좋겠습니다.. ^^;

      2011.04.14 23:20 신고
  5.  Addr  Edit/Del  Reply 최정

    개인적으로 참 이런일이 조선시대였기에 가능하겠지만
    그 어린나이를 뒤주에 갇혀 죽게 하다니.. 참 ㅠ.ㅠ

    2011.04.14 07:3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사람이 잘 사는 것 만큼이나, 잘 죽는 것도
      중요한 건데.. 뒤주는 좀 심했죠~ ㅠ

      2011.04.14 23:20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 토끼

    이래저래 이야기거리가 많아서
    영정조 시대는 주기적으로 사극으로 만들어지는 듯 합니다.
    익숙해진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나가느냐 하는 걸 보는게
    시청자들의 재미인듯 합니다..^^

    2011.04.14 07:3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들 뿐 아니라, 주변 인물들 중에서도 나름 유명한 이들이
      많아서.. 사극으로 만들기에 딱 좋은 것 같아요~ ^^

      2011.04.14 23:21 신고
  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저도 '대왕의 길'이 참 잘 만들어진 사극에 속한 편이라 생각하는데
    (혜경궁도 그렇지만 숙의 문씨나 선희궁, 정성왕후도 잘 표현했고
    화완 옹주를 비롯한 영조의 총애를 받던 옹주들도
    비교적 세밀하게 묘사가 되어 흥미로웠답니다...
    극적 흥미와 역사를 잘 버무린 괜찮은 사극인데
    너무 짧게 방영되어 아깝더라구요
    한중록을 읽어보면... 사도세자가 너무 어린 나이에 세자위에 앉아서..
    부담감이 막중했던 것 같아요..
    홍씨가 자신의 가문을 감싸려 쓴 글이라기 보다
    진짜 사도세자가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었다는 생각이 들긴 하더라구요..

    2011.04.14 09:1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렇죠.. 정말 괜찮았는데, 조기 종영 되어서 아쉬웠어요~
      그래두 나름의 '대왕의 길' 매니아층이 있는 것 같더군요..

      그 때 이후로 퓨전 사극들이 주류가 된 것 같은데, 다시
      정통 사극이 부활했으면 좋겠습니다.. ^^:

      2011.04.14 23:23 신고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ongworld.tistory.com BlogIcon 봉봉♬

    조선시대 사극은 재밌는게 많은 것 같아요.ㅎ
    그나마 가장 현대와 가까우면서
    500년 역사를 가지고 있어서 그런가요.ㅎ

    사도세자 일은 정말 비극적ㅠㅠ
    갑자기 작년에 절 흥분케했던 성균관 스캔들이 떠오르는데요..ㅋ

    2011.04.14 09:2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게 참, 희한하게도 그렇더군요..
      '조선 시대' 사극은 너무 많이 봐서 질릴 줄 알았는데,
      막상 '고려'나 '삼국 시대'로 넘어가니까 '뭐니뭐니 해도
      조선 시대 극이 최고야' 이런 생각이 들더라구요~ ^^;

      2011.04.14 23:26 신고
  9.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04.14 10:4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두 매일 들르고는 있는데, 자주 인사 못 드려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ㅠ

      바쁘시겠지만, 앞으로도 꾸준히 좋은 글 부탁드려요~
      늘 건강 잘 챙기시구요.. 행운이 가득한 봄날 되시기
      바랍니다~ ^^

      2011.04.14 23:32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동글이

    오늘은 우리나라 역사얘기네요^^
    본인 손으로 아들을 죽게 한거나 마찬가지인데,
    아버지인 영조는 맘이 어땠을까요...

    2011.04.14 12:0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버지니까, 당연히 마음이 많이 아팠을 것 같아요~
      '순간'의 선택이란 참..;;

      어쩐지 '있을 때 잘하자~'라거나, 최대한 신중한 언행으로
      '후회할 일은 하지 말자~'는 교훈이 떠오릅니다..

      2011.04.14 23:34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재미있는 이야기를 읽고 가요..ㅎㅎ
    사도세자 이야기랑 영조 이야기.. 드라마에서 잘 다루고 있는ㅎㅎㅎ
    단골 메뉴죠..ㅋㅋ

    2011.04.15 10:2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단골 메뉴인데, 안 질리는 것 같아요..
      앞으로 다른 극에서 또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2011.04.16 08:15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1234

    딴지를 걸어서 죄송합니다만 세조와 단종이 쬐~~~끔 먼저인물이니까 영국판 단종과 세조이지 않을까용?

    2011.07.30 04:4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렇군요.. 영국 스토리 이야기할 땐
      '영국판 단종과 세조', 조선 시대 때의
      단종 얘기할 땐 '조선판 에드워드 5세'..
      이렇게 말하게 되는 것 같아요.. ^^;

      2011.08.27 21:32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영조임금은 참 대단한게 만82세까지 장수했다는거! 그리고 젊었을때 엄청 꽃미남이었으며 눈물도 많은 울보였다는거!

    2014.09.22 13:1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영조 할배한테 울보는 왠지 안어울릴 것 같은데..ㅎㅎ 특이하네요~
      그런데.. 수명은 타고나는 걸까요? 아님, 섭생의 결과? ;;

      2014.09.22 18:15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더 놀라운사실은 사도세자를 얻었을때 영조임금은 무려 만41세였고 영빈이씨는 만39세였다는 사실 지금기준으로도 사도세자는 늦둥이였다는 사실~!!!!

    2018.08.09 18:56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10대 중반에도 혼인한 예전 기준으로 하면 엄청난 늦둥이였는데, 요즘 기준으로 하면.. ^^; 헐리웃 배우들도 그렇지만, 최근 국내 남자 연예인들 중에 40대 중반, 50대에 장가 가서 늦둥이 얻는 경우도 꽤 있더군요..

      점점 '혼인 연령'과 '출산 연령'이 늦춰지는 것 같아요~(늙은 엄마/늙은 아빠들이 많아지고 있는... ^^)

      2018.08.10 11:55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더군다나 영빈이씨가 영조임금에게 승은을 받았을때 무려 만30세였다는군요? 그러니까 영빈이씨가 궁에 들어간게 5살이었는데 무려 25년만의 일이라는거~!!!!

    2018.08.11 17:03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 시절 나이로 만 30세면, 좀 늦네요~ ;;(그 전엔 임금 눈에 띄지 않았던 걸까? 훨씬 젊고 예쁜 시기였을텐데 말이죠~)

      2018.08.11 19:4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