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술관 앞에서 2013.03.20 19:43

오래 전, 우리 나라 순정 만화 '아르미안의 네 딸들'을 봤을 때 그 안에 나오는 전쟁의 신 '에일레스(마르스)'에게 큰 매력을 느꼈던 기억이 있다. 막내 '레 샤르휘나'의 운명적 상대로 나온 남자였는데, 둘이 뭔가 언발란스해 보이고 안 어울릴 듯 하면서 묘하게 '보는 이의 가슴을 설레게 만드는 커플'이었다.

'레 샤르휘나' & 전쟁의 신 '에일레스(마르스)'

본 지 오래 되어서 구체적인 내용은 가물가물하지만, 만화 <아르미안의 네 딸들>에 나왔던 '레 샤르휘나'와 '에일레스'는 많은 세월이 흐른 지금까지도 무척 강렬한 캐릭터로 남아 있다. 꽤나 므훗한 덩치 차이 하며, 개성 넘치는 그들의 성격 & 서로 엮이던 여러 일화들은 해당 작품 안에 나온 여느 등장 인물들에 비해, 나로 하여금 큰 매력을 느끼게끔 만들었다.

약간 판타지적인 성격이 있었던 <아르미안의 네 딸들>엔 '정령'이나 '신' 같은 존재도 많이 나왔었는데, 그 만화만 봤을 때에는 '아, 전쟁의 신 마르스(에일레스=아레스) 정말 멋지다! 완전 매력남~' 이런 생각이 들었으나, 정작 <그리스 로마 신화>에 나오는 '전쟁의 신'은 그리 멋지지 않다.

'신화'를 소재로 한 그림을 주로 그렸던 서양 화가들의 화폭에 담긴 '마르스(에일레스)' 신은 주로 불륜 상대였던 '비너스(아프로디테)'와 세트로 등장하곤 한다. 당시의 비너스는 '불카누스(헤파이스토스)'와 혼인 관계에 있던 유부녀로, 전쟁의 신 '마르스(아레스)'와는 몰래 만나는 부적절한 사이였다.

Luca Giordano의 그림 '비너스와 마르스'(그 와중에, 엄청 앙증맞고 귀여워 보이는
중앙부 하단에 잠들어 있는 '오동통한 아기 천사'는 이 작품의 감상 포인트 중 하나?)


뭐, 따지고 보면 비너스도 좀 불쌍하다. 미의 여신 '비너스'는 그 어떤 남자라도 반할 만큼 아름답고 연애 능력이 뛰어난 여성이었는데, 제우스 신이 그런 그녀를 '추남'에다가 '절름발이'이기까지 한 불 & 대장간의 신 '불카누스'와 짝지워 주었다.(절세 미녀와 추남의 만남~) 불카누스가 뛰어난 발명 능력과 기술을 갖고 있었기에, 그의 재능이 필요했던 올림푸스 신들이 불카누스를 스카웃할 목적으로 '절세 미녀'와 결혼할 수 있게 해 준 것이다. 어떤 면에서 보면, 비너스가 그 결혼의 희생양이 된 셈..

추남이라고 남편감으로 무조건 안 좋은 건 아니지만, 그래두 '인기도 많고 여신들 중에서 미모 순위 탑 쓰리(Top 3) 안에 드는 비너스'를 인기 없는 추남과 결혼시켜 버린 건 모양새가 좀 그렇다. 게다가, 불카누스는 대장간 일로 너무 바빠서 아내인 비너스에게 크게 신경 써주지 못했다고 한다.

하여, 안 그래도 인물 좋고 끼 많던 '비너스(Venus)'는 전쟁의 신 '마르스(Mars)'와 바람이 났고 그들의 불륜 관계를 눈치 챈 주변신이 비너스 남편인 '불카누스'에게 그 사실을 일러 바쳤다. 열 받은 불카누스(Vulcanus)는 몇날 며칠 고민하다가 가늘게 늘인 청동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그물>을 만들어 낸 뒤 침실에다가 그것을 설치하였다. 그 후 불카누스는 아내 비너스에게 오랫동안 집을 비운다고 뻥을 쳤고, 그 말을 믿은 비너스는 남편과 자신의 침대로 마르스를 불러들여 쾌락을 즐겼다.

Luca Giordano의 그림 '남편에게 딱 걸린 비너스와 정부 마르스'

바로 그 때 불카누스가 들이닥쳤고, 이에 비너스의 정부(情夫) 마르스가 급히 도망가려 했으나 '불카누스가 쳐 놓은 그물'에 걸려 꼼짝할 수 없게 되었다. 손재주가 많은 대장장이 신 불카누스(Vulcanus)는 <눈에 보이지 않는 그물>로 그 '불륜 현장'을 제대로 덥치게 되었으며, 아내의 배신에 치를 떨던 그는 곧 올림푸스 신들을 불러다가 자기 부인 & 부인의 남자가 저지른 '간통 현장'을 공개해 버렸다.

덕분에 '비너스'와 '마르스'는 신들의 놀림거리가 되었고, 다수의 서양 화가들이 이것을 소재로 한 그림을 남긴 바 있다. 조직의 이득을 위해 '원치 않았던 절름발이 추남'과 결혼해야 했던 '절세 미인 비너스', 그의 '잘생긴 정부(情夫)'와 남편에 얽힌 삼각 관계 & 아내의 불륜 현장을 덮친 '남편의 복수' 등.. 이들의 치정에 얽힌 복잡한 가정사를 보니, 신화판 <사랑과 전쟁>이 따로 없다는 생각이 든다.

순정 만화 <아르미안의 네 딸들>에 나오는 '전쟁의 신 마르스(에일레스=마르스)'는 아주 멋지지만, <로마 신화>에 나오는 그는 비너스(Venus)의 남편 불카누스(Vulcanus)에 비해 키도 크고 좀 잘생기긴 했으나 그리 멋진 남자는 아니다. 신화에 나오는 '전쟁의 신'은 크게 능력도 없고 단순 무식 & 난폭한 캐릭터에 가깝다. 마르스(Mars)가 워낙에 성질이 더러워서, 신들 사이에서도 은근 왕따였다고 한다.

Jacques-Louis David의 그림 '비너스와 마르스'


하지만, 절름발이 추남인 남편과 같이 살던 '비너스' 입장에선 그런 '마르스'가 못생긴 남편에 비해 훨씬 매력적으로 느껴졌을지 모른다. 둘이서는 나름 짝짝꿍이 잘 맞았던 모양~ 결국 그 '불륜 관계'가 뽀록나긴 했지만, 비너스(아프로디테)는 '마르스(아레스)'와의 사이에서 자식을 낳았으며 정식 결혼한 남편인 '불카누스(헤파이스토스)' 사이에선 자식을 얻지 못했다고 전해진다.

비록 신들의 놀림거리가 되긴 했으나, 미의 여신 비너스(Venus)와 전쟁의 신 마르스(Mars)는 '좋은 외모'를 갖고 태어났으며 마음껏 '사랑'이라도 해볼 수 있었다. 그에 반해, 꽤 괜찮은 '능력'을 갖췄으며 가장 아름다운 여신을 신부로 맞이했음에도 부인한테 별로 사랑도 못 받고 '추남'으로 살아가야 했던 불카누스(Vulcanus)의 입장을 생각해 보니 꽤 짠하다는 생각이 든다.

따지고 보면, '절세 미인'에 최고의 '인기녀'였으나 원치 않은 상대와 결혼해야 했던 비너스(Venus)도 좀 안된 캐릭터이다. 그래두 '불륜은 곤란하다~'는 교훈을 주는 이들인 걸까..? 아님, 인간들이 그러하듯 <고대 신화> 속 신들의 세계에서도 '잘난 이들은 나름 잘난 값을 한다~'는 사실을 알려주는 것일지도...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불카누스...넘 불쌍한 인물 같아요.ㅜ
    감사히 읽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2011.04.08 20:1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의 몸이 불편해서 더 불쌍한 것 같아요.. ㅠ

      클라우드님, 즐거운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

      2011.04.08 21:16 신고
  2.  Addr  Edit/Del  Reply mina

    불카누스가 추남이라 해서
    비너스의 외도가 있진 않았을 터..
    있을때 잘해! 란 말이 생각 나네요..ㅎ

    좀더 비너스에게 관심과 사랑을 줬더라면
    추남이란 멍에는 지워졌을텐데 말이죠..
    비너스는 그 사람에 감동 받아 결국엔..
    미녀와 야수의 사랑이 전설이 되지 않았을까...요?

    혼자만의 생각이었습니다..
    죤 밤 되세요^^

    총총..

    2011.04.08 21:0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럴 수도 있겠네요.. 불카누스가 이쁜 마눌 데리고 살면서
      나름 정성을 다 하고 관리를 잘 했어야 했는데, 부인에게 좀
      소홀한 감은 있지요~ ^^;

      2011.04.08 21:34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 토끼

    아르미안의 네딸들...ㅎㅎㅎ
    진짜 오랜만에 들어보는 이름입니다.

    갑자기 예전 신일숙, 황미나...
    순정만화 생각이 마구 나네요..^^

    2011.04.08 21:2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옛날 순정 만화들 중에, 명작이라 불릴 만한 것들이
      많았었지요~ 지금 다시 봐도 재미있을 것 같아요.. ^^

      2011.04.08 21:35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신들의 이야기도.. 인간들의 이야기죠...ㅎㅎ 재미있지만.. 때론.. 고민하게 하는..ㅎㅎ 잘 보고가요..ㅎㅎ

    2011.04.08 21:59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정말이지, 파란만장하고 때론 막장스럽기도 한
      '인간'들의 이야기랑 신화 속 '신'들의 이야기랑
      비슷한 구석이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

      2011.04.08 22:21 신고
  5.  Addr  Edit/Del  Reply Lipp

    아르미안의 네 딸들, 추억의 순정만화인데 .. ^^
    지금은 내용도 캐릭터도 기억에 남아있질 않네요. 나이는 못 속이죠..--
    어쨌거나 비너스와 불카누스는 부부로서의 인연이 아니었나 봅니다. :)

    2011.04.09 00:3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인간들보다 차원이 높은 신(神)들도 가끔,
      '잘못된 결혼'을 했나 봅니다.. ^^;

      2011.04.11 17:21 신고
  6.  Addr  Edit/Del  Reply 빠리불어

    비너스 몸매가 헙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이런 사연이 있는 줄 몰랐어여, 정말 잼나게 읽고 가여, 타라님 ^^*

    2011.04.09 01:49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다비드님의 그림 속에서 비너스 언니가
      '황금 비율의 몸매'로 되살아났죠... 참
      부러운 몸매에요~ ^^:

      2011.04.11 17:23 신고
  7.  Addr  Edit/Del  Reply 이라

    그런 마르스와 불카누스가 친형제지간이라는 아이러니한 일도 있죠ㅋ
    쥬피터와 헤라 사이에서 태어났으니...헤라도 꽤 예쁜 여신이었는데
    왜 불카누스는 못생기게 태어난건지 원ㅋ 그리고 불카누스와 비너스가
    결혼한 덴 쥬피터가 비너스를 두고 남신들이 전쟁을 벌일까봐 일부러
    가장 못생긴 자기 아들과 짝을 지어줬단 얘기도 있더군요

    2011.04.09 10:3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돌연변이(?)인가봐요~ ^^;

      비너스가 나름 경국지색이라,
      신들 세계의 평화와 안녕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그리 짝을 지어줬나
      보군요... ㅠ

      2011.04.11 17:25 신고
  8.  Addr  Edit/Del  Reply 동글이

    단순히 추남이라서 비너스가 그런건 아닐거예요ㅎㅎ
    TOP3안에 드는 미녀를 아내로 맞이했는데,다른 신들이 보면 얼마나 부러울까요...
    비너스에게 잘했어야죠^^;;

    2011.04.09 11:2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부인은 남편 하기 나름~'인 것도 있는데..
      불카누스가 진작에 비너스에게 잘해줬다면
      상황이 좀 달라졌을까요..? ^^;

      2011.04.11 17:27 신고
  9.  Addr  Edit/Del  Reply 숭실다움

    재미있네요 ㅎ
    아무튼 잘난 것들은
    그값을 한다니까요 ㅋㅋ

    2011.04.10 15:1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너무 잘난 것도, '배우자'로서는 좀
      부담스러운 것 같아요~(자상하면서
      적당히 생기고, 성격 좋은 게 제일
      바람직한 것 같다는.. ^^;)

      2011.04.11 17:30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04.11 10:21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리스-로마 신화>가 '막장 스토리의 원조' 쯤
      되는 것 같아요.. 그래서인진 몰라도, 요즘엔 TV에
      나오는 '막장 드라마'도 그냥 장르의 하나로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되더라구요~ ^^;

      2011.04.11 17:32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itsmezed.tistory.com BlogIcon 제드™

    그리스로마신화를 저도 정말 좋아하는지라, 타라님 포스팅 항상 재미있게 읽는데요. 오늘은 '아르미안의 네 딸들'과 '에일레스'라는 이름을 들어 완전 흥분입니다. ㅋㅋㅋ
    초등학교때 50원짜리 만화방만화로 접해서 고등학교땐가 그 이훈가 아무튼 완결이 무지무지 느렸던 만화죠.
    에일레스가 너무 멋지게 나와서, 대학 신화 교양강의때 발표주제를 에일레스로 잡았다가, 자세히 알아본 그가 너무 '찌질해서' 속상했던 기억이 납니다. ^^
    아이고, 50원짜리 만화부터 대학강의까지... 추억이 새록새록해지는 포스팅 감사합니다~!

    2011.04.11 10:2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 정말 그 만화에서의 '에일레스' 완전 멋졌는데 말이지요~
      (알고 봤더니, 신화 속에선 살짝 깨더라는.. ㅠ)

      저는 '멋진 에일레스'만 오래오래 기억하고 싶습니다.. ^^;

      2011.04.11 17:34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www.supark.co.kr BlogIcon 연한수박

    그리스 로마 신화를 다시 읽게 되네요^^

    불카누스도 비너스도 안타깝네요~
    애초에 결혼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는 생각이...

    결혼은 서로 마음이 맞는 사랑하는 사람과 해야죠~ ^^

    2011.04.11 13:1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러고 보니, 그 시대 '윗 사람들이 일방적으로
      짝지워 준 중매 결혼의 단점'을 보는 듯 합니다..

      결혼은 진짜 '서로 사랑하고 있거나, 혼인 당사자와
      마음 맞는 사람'과 하는 게 바람직한 거죠~ ^^

      2011.04.11 17:39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maintale.tistory.com BlogIcon scape

    비너스와 마르스.
    전쟁과 사랑은 어떤 연관이 있는 걸까요?
    이들의 관계는 어떤 의미가 있는 걸까요?


    그나저나 불카누스도 유일하게 처녀신 미네르바를 덮칠려고 한적이 있었으니...
    저런 미인 아내가 있으면서도...
    어쩌면 비너스의 바람은 단순 <미인>이기 떄문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네요.

    왜 저런 관계가 만들어졌을까요?
    옛 사람들의 생각이 정말 궁금해지는 '지금' 입니다~ ㅎㅎ

    2013.03.23 13:5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 둘의 관계는.. 막장 불륜틱하죠~ ^^;
      '사랑과 전쟁'은 부부들 간의 갈등을 다룬
      우리 나라 TV 프로그램 제목이구요...

      그런 걸 보면, 신들도 매우 불완전한 존재인가
      봅니다.. 요즘에 잘난(얼굴 반반한) 연예인들
      여신 or 남신거리면서 추켜세우지만, 신이라고
      다 좋은 건 아닌 듯 합니다... 신화 속에 나오는 신들의
      행실이 결코 반듯하거나 우아하진 않으니 말이에요~ ^^;

      2013.03.30 00:3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maintale.tistory.com BlogIcon scape

      어이쿠 ㅎㅎ
      일부러 '사랑과 전쟁'이라는 드라마 제목을 피할려고
      '전쟁'을 먼저 집어넣었는데 ㅎㅎ
      결국 태클이 걸리고 말았군요 ㅋㅋ

      공감합니다 ㅎㅎ
      진짜 신인 그리스 로마 신화상의 여신과 남신도 완벽하게 행동하지 못하는데
      본래 불완전한 존재인 '인간'이 완벽할수가 있을까요? ㅎㅎ
      있는 그대로의 '진실'도 인정하고 사랑했으면 좋겠습니다~

      2013.04.01 10:2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 전쟁.. 제가 이틀 전에 '전쟁' 나는 '꿈' 꿨는데
      무서워 죽는 줄 알았어요~ ㅠㅜ 상황극 '사랑과 전쟁'에
      나오는 그 전쟁이 아니라, 뒤에서 총탄 날아오고 그 와중에
      무리의 사람들과 총탄 피해 죽어라 앞으로 달리는 그런 꿈이었는데
      현실에서든, 꿈에서든, '전쟁'은 저얼~대 겪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

      그나저나.. 신화에 나오는 내용들만 보면, 신이든 인간이든
      살아가는 일상은 비슷비슷한 것 같습니다.. ㅎㅎ

      2013.04.03 23:47 신고